본문 바로가기

이글루스

eggry.lab

검색페이지 이동

사이드 메뉴

이글루스 블로그 정보

F1 2019 아부다비 GP 결승

앱으로 보기

본문 폰트 사이즈 조절

이글루스 블로그 컨텐츠


 바쁘다, 피곤하다, 재미 없을 거 같다 등등 이유로 미주 그랑프리는 다 생방송 스킵했지만 이번엔 봤습니다. 사실 이번 경기야말로 딱히 대단한 거 기대할 건 없었지만... 상위권 기준으로는 해밀턴이 확실하게 유종의 미를 거두는 모습을 보였고, 페라리가 우승은 아니라도 맥스/보타스랑은 충분히 해볼만 했는데 결국 포텐셜을 다 발휘하지 못 하고 순위를 갖다 바치는 걸 보면서 올 시즌의 압축판 같은 느낌이었습니다.

 일단 해밀턴의 폴투윈에 패스티스트랩까지 해서 거의 그랜드슬램이었습니다. 모든 랩 리드는 아니라 그랜드슬램은 아니지만... 이정도면 시즌 피날레로써 챔피언십까지 확정지은 상황에 적수는 없다고 확실하게 마무리 지은 거라고 해야겠죠. 르클레르는 예선에서 맥스를 잡을 수 있었지만 잘 풀리지 않았던 걸 첫 랩에서 해치웠습니다만, 그 뒤는 별로 잘 풀리지 않았습니다.

 페라리가 또 더블 피트스탑을 했는데 솔직히 망이었고요, 중후반부 페이스는 실망스러웠습니다. 아부다비의 저속코너에서 약점을 확실히 보여주었네요. 뭐 맥스에 대해선 주어진 성능 하에서 최대의 실적이라고 밖에 할 말이 없습니다. 엔진패널티 등을 고려하면 페라리의 삽질 속에서 보타스도 만족스러운 결과를 냈습니다.

 중하위권으로 보면 챔피언십을 결정짓게 되는 모습이 여럿 나왔는데, 사인츠는 1포인트 차이로 가슬리를 물리치고 WDC 6위를 차지했습니다. 10위로 마지막 1포인트 먹은 게 도움이 되었죠. 만약 여기서 포인트 획득을 못 했다면 최고순위, 순위 획득 순으로 가는데 가슬리가 브라질에서 2위 한 게 사인츠의 3위보다 위이기 때문에 가슬리가 더 유리한 상황이었습니다. 정말 1포인트 차이로 F1.5 우승을 한 셈이죠.

 WCC에서 4위권이야 확정이었고, 르노와 토로로소의 5위 쟁탈전이었지만 솔직히 르노가 더 유리했다고 봅니다. 포인트 리드도 있었고 막상 결승에서 엎치락 뒤치락 하는 순위를 보여주긴 했지만 르노 쪽이 더 꾸준한 편이었으니... 다닐의 포인트 획득으로는 격차를 뒤엎을 순 없었습니다.

 내년부터는 맥라렌/르노가 다른 중하위권 팀과 진흙탕에 뒹구는 모습은 보기 어려울거라 생각해서(물론 거하게 삽질하지 않는다면;) 포스인디아나 토로로소(알파 타우리로 바꾼다는데 좀 별로...)는 좀 섭섭한 시기를 보낼지도 모르겠네요. 맥라렌 르노 모두 격차를 벌인 4,5위 권에서 둘이서 챔피언십을 벌이리라 생각합니다. 뭐 기적적으로 포디엄 싸움에 끼어들 정도의 준 3위권이 될지도 모르지만 두 팀 모두 2021년에 더 집중하고 있다고 생각해서 내년은 그정도 수준일 듯 합니다.

 이로써 올 시즌도 메르세데스와 해밀턴의 우세로 마무리 되었고, 시즌 중반 반짝했던 페라리의 강세도 후반부의 석연찮은 연료유량계 관련 소동 이후로는 갑작스래 사라져버려서 시작과 끝은 비슷한 모양새가 됐습니다. 꼼수 하나 뺏긴 걸로 경쟁력이 추락했다면 실망스런 일이고, 내년도 신경쓰입니다.

 안정적 상승세라는 면에서는 레드불-혼다-맥스가 확실히 인상적이라서 페라리보단 이쪽이 더 메르세데스-해밀턴의 아성에 도전할 주자로 기대됩니다. 물론 이번 규정 하에서 레드불의 모습을 보노라면 2015년이나 2019년의 페라리처럼 시즌 중 특정 시기에라도 강세를 보인 시기는 없고(고고도 트랙 강세 빼면) 솔직히 말하자면 안정적인 2위이다가 다시 3위 되거나 하는 모습이었기 때문에 꼭 레드불이 더 유망하다는 보장은 없긴 하지요.

 2021년에는 드라이버 계약도 크게 풀리기 때문에 시즌 향방 외적인 얘기도 많을 듯 합니다. 해밀턴, 베텔 모두 계약이 종료될 예정이고 다른 드라이버들도 옵션등을 고려하면 그리드의 절반 정도는 프리 에이전트라고 해도 될 상황입니다. 해밀턴과 페라리의 밀약에 대한 루머가 돌긴 하지만 사실 이건 페라리보다는 메르세데스의 장래계획에 달려있다고 봅니다.

 전 2021년부로 메르세데스가 F1에서의 점진적 철수를 전면으로 드러낼 거라고 보기 때문에, 워크스 지위를 상실하게 된다면 해밀턴이 페라리행에 관심을 가질 법도 합니다. 토토나 누군가가 인수한 메르세데스나 아직 한참 멀은 맥라렌으로 복귀보다는 페라리가 가장 현명한 선택이죠. 그 경우엔 베텔이 상당히 곤란한 상황이 될 듯 하지만... 뭐 내년에 얘기하지요.

포스트 공유하기

썸네일
eggry님의 글 구독하기
덧글 0 관련글(트랙백) 0
신고
맨 위로
앱으로 보기 배너 닫기

공유하기

주소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할수있습니다.

http://eggry.egloos.com/m/4178239
닫기

팝업

모바일기기에서만 이용이 가능합니다.
운영체제가 안드로이드, ios인
모바일 기기에서 이용해주세요.

덧글 삭제

정말 삭제하시겠습니까?

비밀번호 확인

게시글 신고하기

밸리 운영정책에 맞지 않는 글은 고객센터로
보내주세요.

신고사유


신고사유와 맞지 않을 경우 처리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저작권 위반/명예훼손 등은 고객센터를 통해 권리침해
신고해주세요.
고객센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