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7.-10. 제주도 여행기 4부 - 일출봉, 아끈다랑쉬, 주상절리, 신풍 풍력단지 by eggry


2020.06.07.-10. 제주도 여행기 0부 - 여행 개요
2020.06.07.-10. 제주도 여행기 1부 - 출발, 렌트카, 보롬왓
2020.06.07.-10. 제주도 여행기 2부 - 양가형제, 협재해변, 바베큐
2020.06.07.-10. 제주도 여행기 3부 - 천왕사, 오설록 뮤지엄, 천지연, 섭지코지

 세번째날 아침. 일출시간을 잘못 계산해서 성산일출봉 일출은 커녕 그냥 해 다 뜨고서 일어났습니다. 어쨌든 원래 가기로 했던 성산일출봉으로 출발. 해가 뜨니 땡볕이 장난 아니라 오를 생각은 없습니다. 그냥 경치 구경 정도.




 잔디 깎는 사람.



 아름다운 화산암 지형.



 주변 풍경.



 밑에 있는 모래사장으로 내려가 봅니다. 보트 투어가 땡기는데...



 결국 못 참고 보트 투어 합니다. 일출봉 귀찮아서 안 올라갔으니 이런 거라도 해야...



 깎아지르는 화산암 절벽. 테두리에 톱니처럼 생긴 형상은 화산암의 풍화작용에 의해 자연스럽게 생겨나는 것입니다. 하여튼 보트 속도로 바람도 물보라도 기분 좋음. 이쪽 방향은 배 안 타면 못 보는 풍경이기도 하고요.



 작은 굴 같은 게 있는데 새들이 앉아있네요.



 한바퀴 슥 돌고 돌아왔습니다. 짧은 투어지만 드문 경험이라 만족도는 충분. 가격은 찾아보니 반바퀴 1.5만, 한바퀴 3만이라는데 반바퀴 했던 거 같네요.



 떠나가는 다음 보트.



 저건 썰물 때 쓰는 보트일런지?



 모래사장. 화산암이 부서져서 만들어진 거라 흑사장(?)입니다. 모래알 굵기도 굵고 거칩니다. 생각보다 푹푹 잘 빠집니다.



 발 한번 담궈보고 나옵니다.



 계단 올라오는 중 돌아오는 보트 위에서 한방.



 조랑말들도 더운 날에 힘들어 보이는군요.



 근처에 절이 하나 있습니다. 가보진 않음. 노후화된 모습이 홍콩이나 마카오 갔을 때 도교사당을 생각나게 하기도 하네요.



 유네스코 자연유산 성산일출봉.



 나오는 길에 잠시 멈춰서 전체 풍경 한번. 마침 조랑말 관광객이 지나가는 중.



 이른 점심 먹으러 왔습니다. 적당히 검색해 나온 고기국수집. 창고 같네요.



 고기국수. 면발은 보통 흰색 국수면이고 이렇게 해놓으니 라멘 생각도 나네요. 국물이 라멘 사골같은 식은 아닙니다만.



 목적지 없는 여행. 그래도 오름 풍경이라도 봐야하지 않겠냐는 생각에 아끈다랑쉬로 갔습니다. 이런 길을 가야합니다. 그리고 아끈다랑쉬 자체는 사유지라고 해서, 낮은 둔덕이지만 오르다 사고나거나 할 경우엔 책임져주지 않는다는 듯. 위에는 갈대밭이 유명한데 갈대철은 아니죠. 오는 길의 황량한 풍경이 더 와닿네요.



 월랑봉이랑 아끈다랑쉬인데, 둘 다 귀찮아서 올라가진 않았습니다.



 중앙아시아의 황무지를 연상시키게 하는 풍경이 인상적이었네요. 사실 여기도 밭인 거 같지만서도...



 결국 죽도 밥도 아니게 어슬렁거리다 다음 목적지를 찾아 이동. 한라산에서 차로 이동할 수 있는 가장 높은 곳이라는 1100고지로 가봅니다. 등고선 상으로는 저정도. 산으로써는 대충 반정도 밖에 안 올라간 셈이네요.



 하지만 변덕스러운 섬+산 날씨 답게 도착하니 이 꼴입니다. 결국 화장실만 들렀다가 다시 내려갑니다. 주변에 습지 산책로도 있다는데 이런 날씨에 습지 갔다간 사라질 거 같은...



 하산길의 음습한 풍경. 그나저나 산 내려오니까 전기차 제동회생 충전이 정말 잘 되더군요. 내려오는 동안 주행거리 15Km 늘렸습니다.



 또 훌쩍 다음 목적지. 서귀포 주상절리입니다. 주상절리 전국에 몇군데 있는데 제가 가본데는 경주랑 서귀포네요. 경주는 그냥 동네 해안절벽 수준이고 제주도는 화산섬이다보니 훨씬 큽니다. 용암이 흘러내리다 바닷물을 만나서 급속도로 냉각되어 생긴 바위에 육각형 스틱 같은 모양이 되는 것. 날씨가 구려서 아쉽네요.



 저녁은 서귀포 쪽에서 갈치조림 집으로. 결국 고등어회는 못 먹었네요. 비싼 것도 크긴 했습니다만 마땅한 가게를 못 찾기도 했고요. 무계획적으로 다니다보니...



 하루의 마무리는 노을 풍경을 보기로 했습니다. 풍력발전기 있는 바닷가가 좋을 거 같아서 찾다보니 신창에 풍력발전단지가 있다는군요. 여긴 해안지형도 제주도의 특성이 잘 드러나는 곳이더군요. 적당히 주차 할 곳 찾아서 내림.



 남부발전의 풍력발전기.



 관광객으로 북적일 곳 한곳에 묘지와 비석.



 풍력발전기 근처로 육교처럼 산책로를 만들어놨습니다. 해안지형에 밀물 썰물이 오가면서 웅덩이가 됐다 바다와 합류했다 하는데 이걸 이용해서 갇힌 물고기를 잡는 방법이 있습니다. 지형은 도구리알이라고 하는 거 같고, 인위적으로 바닷가에 돌담을 쳐서 함정을 만든 걸 원담이라고 한다고. 발전단지가 된 지금도 어업은 병행중인 거 같습니다.



 오프쇼어 윈드팜.



 모바일 앱으로 일몰 장소를 찾아서 대기했으나, 수평선에 구름이 껴서 망이었습니다.



 결국 이정도가 한계였네요. 아쉽습니다.



 해도 졌고 숙소로 돌아갑니다. 내일은 여행 마지막 날. 마라도로 갈 생각입니다.(4부 끝)



핑백

  • eggry.lab : 2020.06.07.-10. 제주도 여행기 5부 - 마라도 2021-06-06 17:41:29 #

    ... 부 - 양가형제, 협재해변, 바베큐 2020.06.07.-10. 제주도 여행기 3부 - 천왕사, 오설록 뮤지엄, 천지연, 섭지코지 2020.06.07.-10. 제주도 여행기 4부 - 일출봉, 아끈다랑쉬, 주상절리, 신풍 풍력단지 마지막 날. 당초 그나마 계획한 일정은 이미 다 끝났습니다. 마지막날은 정말 그냥 흘러가듯 보낼 생각인데, 시간 ... more

  • eggry.lab : 2020.06.07.-10. 제주도 여행기 6부(끝) - 넥슨 컴퓨터 박물관 2021-07-04 14:43:00 #

    ... 부 - 양가형제, 협재해변, 바베큐 2020.06.07.-10. 제주도 여행기 3부 - 천왕사, 오설록 뮤지엄, 천지연, 섭지코지 2020.06.07.-10. 제주도 여행기 4부 - 일출봉, 아끈다랑쉬, 주상절리, 신풍 풍력단지 2020.06.07.-10. 제주도 여행기 5부 - 마라도 마라도에서 돌아오고 애매하게 오후 시간이 비었습니다. ... more

덧글

  • 냥이 2021/05/25 18:28 # 답글

    일출을 보기위해 아끈다랑쉬에 올라가는 것도 괜찮습니다. (복무하는 동안 해돋이 본다고 중대원이 아끈다랑쉬에 간적이 있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Adsense Wide



2019 대표이글루_IT

2017 대표이글루_it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4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메모장

Adsense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