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1. 11.-18. 도쿄, 니가타, 나가노 여행기 7부 - 유자와 고원, 새쫒기 행사, 온천료칸 by eggry


2020. 1. 11.-18. 도쿄, 니가타, 나가노 여행기 0부 - 여행 개요
2020. 1. 11.-18. 도쿄, 니가타, 나가노 여행기 1부 - 도쿄 도착
2020. 1. 11.-18. 도쿄, 니가타, 나가노 여행기 2부 - 패트레이버 30주년 전, 아후리 라멘
2020. 1. 11.-18. 도쿄, 니가타, 나가노 여행기 3부 - 스타벅스 리저브 로스터리, 시부야 스카이
2020. 1. 11.-18. 도쿄, 니가타, 나가노 여행기 4부 - 츠키지 시장, 츠키지 혼간지
2020. 1. 11.-18. 도쿄, 니가타, 나가노 여행기 5부 - 카와사키 다이시, 울려라! 유포니엄 정기 연주회
2020. 1. 11.-18. 도쿄, 니가타, 나가노 여행기 6부 - 에치고유자와 도착
2020. 1. 11.-18. 도쿄, 니가타, 나가노 여행기 7부 - 유자와 고원, 새쫒기 행사, 온천료칸
2020. 1. 11.-18. 도쿄, 니가타, 나가노 여행기 8부 - 카루이자와
2020. 1. 11.-18. 도쿄, 니가타, 나가노 여행기 9부 - 마츠모토 도착
2020. 1. 11.-18. 도쿄, 니가타, 나가노 여행기 10부 - 마츠모토 성
2020. 1. 11.-18. 도쿄, 니가타, 나가노 여행기 11부 - 마츠모토 시립 박물관, 카이치 학교
2020. 1. 11.-18. 도쿄, 니가타, 나가노 여행기 12부 - 지고쿠다니 원숭이 공원
2020. 1. 11.-18. 도쿄, 니가타, 나가노 여행기 13부(끝) - 나가노 젠코지, 귀국

 설국 순례길 걷는 중. 결국 중도에 너무 멀고 길도 위험해서 포기하지만... 스키 관련 산장류들이 많습니다.




 에치고유자와 역에서 북쪽으로 향하는 신칸센의 고가구조. 도심부도 아니고 이런 한적한 곳에서 고가구조를 계속 유지하고 있습니다. 신칸센 구간 대부분이 그러한 건 직선성을 확보하고 철도건널목 사고를 원천 방지하기 위함이지만 이런 촌동네에서 이정도 높이로 계속 있는 건 고도변화에 오르락 내리락 하지 않기 위함 같기도 하네요.



 남쪽 방면의 산악지대가 보이는 풍경. 신칸센 선로 밑을 지나서 빙 돌아와야 하는데 이쪽 길은 정말 인도 없는 국도라서 너무 위험한데다 발도 아파서 이 지점에서 중도포기.



 신칸센 고가 사이로 보이는 설산. 대충 지도로 보면 아사히다케인 모양입니다.



 결국 포기하고 중간에 지나온 유자와 고원 로프웨이로.



 정상 스키장을 위해 운영하는 곳에 가까워서(일단 겨울엔) 스키 라커 같은 게 갖춰져 있습니다.



 표를 뽑고 시간 맞추려고 후다닥 올라갔으나 대기자 때문에 어차피 다음 차. 대부분이 스키스쿨 학생들이더군요.



 로프웨이 타고 쓕 올라갑니다. 스키어 대상으로 만들어진 거라서 케이지가 아주 컸네요. 제가 타본 것 중 제일 큰 듯.



 정상 역에서 내리고 보이는 풍경. 나무가 다 새하얗게 될 정도로 눈이 내리진 않았지만 이정도만 해도 평소 보기 힘든 풍경이라 만족. 물론 강원도도 이쯤은 됐겠습니다만...



 정상 역의 기념사진 장소와 난로. 일본 기준으로도 기름난로는 이런 외딴곳 아니면 이젠 잘 안 보이는 듯 하네요.



 스키 타야하니 일기 정보가 있습니다. 기온은 이 고도인데도 영상이네요. 적설 80cm라... 잘 감이 안 옵니다. 그 밑에는 리프트 운행 정보. 로프웨이 정보도 있는데, 이곳에서 지상으로 내려가는 로프웨이 말고 다른 봉우리로 가는 로프웨이가 있습니다. 지금은 운영 안 하네요. 어차피 별도 운임이라 운행해도 또 탈 엄두는 안 나지만... 여기 로프웨이 꽤 비싸거든요. 그 밑에는 스키코스 정보.



 스키스쿨 학생들이 바글바글. 전 스키 안 타는 아싸이기 때문에 구경만...



 연인의 성지라고 합니다. 종 치면 사랑이 영원하다 그런 거겠죠. 물론 저는 안 칩니다. 혼자 치면 서러우니까...



 밑에 에치고유자와 역이 보입니다.



 남쪽의 설산.



 제설차 너머로 보이는 북쪽. 저쪽은 오히려 산이 낮고 눈이 별로 없네요.



 동쪽 방면의 산. 저쪽도 로프웨이와 스키 리조트가 있다는 듯.



 하얀 눈과 검은 나무만 있는 수묵화 같은 풍경입니다.



 스키 타는 사람들.



 리프트 돈 내고 위로 올라가긴 아깝고 볼 만큼 봤으니 어물쩡 내려갑니다. 로프웨이 값에 비하면 정말 한 게 없지만 이번 여행은 그냥 여유롭게 보고 듣는 쪽으로...



 내려가는 중.



 댐 같은 시설이 있습니다. 상류에서 눈 녹은 눈이 내려오는 걸 통제해주는 설비인 듯.



 아래 정류장 도착으로 고원 구경은 끝.



 딱히 할 것도 없어서 숙소로 일찍 들어갑니다. 어차피 눈보기 등이 망할 경우를 감안해 그냥 료칸 죽쳐서 온천하기+먹기를 생각했었으니...



 배수로로 파이프가 연결되어 있는데 온천의 온수를 이용해서 길가의 눈을 녹게 만들기 위한 장치입니다만, 올 겨울엔 그다지 필요 없어 보이네요. 온천 증기도 안 나오고 있습니다.



 숙소 체크인. 아까는 체크인시간 안 되서 짐만 맡기고 왔었습니다. 로비에 미코시가 있는데 당연히 진품은 아니겠죠. 근처에 큰 신사가 있는 것 같진 않습니다만... 짚으로 만든 고치 같은 것은 일본의 전통 쌀가마니입니다만, 보통은 드럼통 정도 되는 큰 크기인데 작네요. 미니어쳐인 건지 아니면 이 지방은 원래 작은 거 여러개 지고 다니는 스타일인지.



 오오... 방이 아주 넓습니다. 1인 방이 아니라 그렇지만... 석식, 조식 가이세키 포함 1만 7천엔이었는데 유명 온천관광지임을 생각하면 아주 싸게 건졌다 생각됩니다. 타이밍이 묘하게 성수기 중의 비수기였던 걸까요?



 창 밖으로 신칸센 선로가 보입니다. 소리는 그다지 크지 않지만 가끔 지나가는 게 보이네요.



 족자와 항아리.



 개인적으로 료칸의 최대 진미는 이 창가의 테이블과 좌석에서 빈둥거리는 거라 생각합니다. 물론 정말 쾌적하다기보다는 약간 노스탤지어적인 면이 강하지만요. 제가 쇼와 시대 일본인은 아니지만 이 장소는 영원히 쇼와의 분위기를 풍길 거 같습니다. 이상한 금속 물음표처럼 생긴 건 등을 지압하는 도구입니다.



 옷장에는 유카타와 더불어 조끼가... 추운 동네니까요. 난방이 되긴 하는데 그리 잘 되는 거 같진 않지만 겨울 답지 않게 따뜻해서 그런지 별 문제는 없었습니다. 기온은 괜찮았는데 이때 쯤부터 이전에 말했던 식도염으로 기침을 엄청 했습니다. 원인은 아무래도 이날 너무 과식해서인 거 같습니다;;



 창 밖의 밭(?)에서 눈놀이 하는 아이들. 위치가 설국관 바로 뒤네요.



 더 늦기 전에 편의점에서 뭐라도 사러 나갔습니다. 한국산 김이 있네요. 한국 관광객은 씨가 말랐을 거 같지만...



 지방도시 카라오케라는 느낌.



 오뎅이 너무 먹고 싶어서 호로요이랑 사왔습니다. 사실 지난 가을부터 계속 오뎅이 먹고 싶었는데 못 먹었거든요. 저녁 늦게까지 다니니까 편의점 가면 이미 오뎅 다 떨어지고 없음. 이번엔 저녁 시간 전이니까! 저녁 가이세키도 있으니까 작은 컵으로 했습니다. 육류보다는 소화 잘 되는 물컹물컹한 것 위주로... 입맛이 틀니영감이 되어가고 있네요.



 그리고 엘리베이터에서 본 게 있어서 급외출 하기로 했습니다. 오후 5시 반부터 '토리오이교지(鳥追い行事, 새쫒기 행사)'라는 걸 한다네요. 보통은 토리오이마츠리라고도 합니다. 아이들이 동네에 노래 부르며 수금하고, 정월에 신사에서 쓰였던 금실, 나무가지 등을 태우는 행사입니다. 벼농사에 새들이 해를 끼치지 않기를 기원하는 내용입니다.



 엘리베이터 공지에 코 앞이라고 해놓았지만 길이 햇갈려서 로비에 물어서 내려갔습니다. 알고보니 낮에 봤던 눈덩이 쌓여있던 족욕탕이었네요.



 삽으로 한켠을 파서 제단을 만듭니다.



 사케, 자잘한 먹을 것들, 그리고 신을 상징하는 종이... 뭐라 부르는지 또 기억이 안 나네요.



 재단이 마련됐습니다.



 겨울 밤에 나와서 하는 행사다보니 몸을 따뜻하게 하라고 먹거리가 제공됩니다. 전 정월 참배 생각해서 감주 같은 거 줄까 했는데, 정말 그냥 사케를 주더군요. 애들은 뭐 먹지? 애주가 지인분은 쌀과 사케가 유명한 지역에서 연초 행사에서 준 거니까 막 만든 좋은 거일 거라고 부러워했지만 제 입엔 그냥 사케일 뿐입니다. 동네 어른들이 술 마시면서 이런 저런 얘기를 나누지만 대화에 낄 깜냥은 없네요.



 그냥 쌩사케만 먹을 순 없으니 당연히 따뜻한 안주거리가 있습니다. 돈지루네요. 대충 직역하면 돼지고기 된장국 정도 됩니다만, 그냥 미소에다가 건더기가 미역 대신 돼지고기 들어간 정도랑은 조금 다른 요리긴 합니다. 무, 당근, 양배추 같은 게 많이 들어가는 편이라 건더기가 별로 없는 보통 미소에 비하면 찌게에 가까운 구성입니다.



 물론 이정도 안주거리에 만족할 어른들이 아닌지라... 가스버너에 오징어 굽기 합니다. 이런 건 너무 낚시 나온 한국 아재들이랑 똑같네요. 전 오징어는 못 얻어먹었습니다. 원래 오징어구이를 별로 안 좋아하기도 하지만...



 수금함을 갖고 모금하러 떠납니다.



 잠시 아이들(과 보호자들)이 동네 안쪽으로 들어가더니 '새쫒기 노래'를 부르면서 동네 사람들에게 돈을 받아 옵니다.




 제단에 수금함을 놓고 둥글게둥글게(?) 노래를 부릅니다.



 이제 불쑈 시간입니다. 금실이나 나무가지 등을 태웁니다.



 퐈이어~ 작은 동네라지만 정말 작은 행사입니다. 모인 사람도 어림잡아 10명 정도 수준인 거 같고 그나마 관광객은 저 뿐이고 그 외엔 다 동네 주민이었네요.



 막대로 쑤셔서 잔불 처리 중.



 물론 직화를 보고 아재들이 가만 있을 리가 없습니다. 신의 불길에 노릇노릇 구워지는 오징어...



 마지막으로 소화하고 끝입니다. 30분도 안 걸렸네요. 전통의 새쫒기 의례라지만 그냥 동네 주민들끼리 얼굴 보고 한잔 하는 정도가 실제 의미일지도.



 숙소로 돌아와서 저녁 시간입니다. 방으로 가져오는 건 처음이네요. 마담(?)이 여직원 한명을 대동하고 왔는데, 아직 수업 중이라서 미진한 부분이 많으니 이해해달라고 하더군요. 방 밖에서 메뉴를 순서대로 내오면서 설명해주는 등의 역할입니다만, 말한대로 메뉴 이름을 좀 버벅이거나 하긴 했습니다. 정말 어려보이던데 고등학교 졸업하고 동네 료칸에 바로 취업한 건가 싶고 그렇더군요. 저는 관대한 가이진이고 싸게 왔기 때문에 불만을 표하진 않습니다.



 에피타이저. 사실 이곳 가이세키는 온라인 리뷰에서도 그냥 그렇다는 얘기가 많았습니다. 구성은 요란한데 기본기가 떨어진달까요. 먹으면서 저도 그런 걸 느끼긴 했네요. 그래도 못 보던 게 이것저것 나오긴 하네요. 맨 왼쪽의 해초소바 같은 건 찐득찐득한 국물에 담겨 있는데 일본음식 중 제일 싫어하는 식감입니다만;; 나머지는 그냥 보는 대로고 맨 오른쪽은 명란젓에 싸여진 치즈인가 그런 거 였던 듯.



 샐러드 역할은 무난한 해초+연어알.



 따라온 사케는 숙성 조젠미즈노고토시(上善如水). 어라, 낮에 먹은 거 중에 이곳 유자와 한정이 있었죠. 이쪽은 과일향은 그다지 나지 않았습니다. 따뜻하게 해줄까 차갑게 내줄까 물었는데 낮에 뜨뜻한 거 먹고 너무 확 오른다고 느껴서 차가운 걸로. 자그마한 병이지만 끼니용으론 딱 이정도 양이 적당한 듯 하네요.



 제일 메인이었던 듯한(기분 상) 버섯 나베. 쌀도 쌀이지만 산간지역이라 버섯이 특산이라 그런지 버섯이 여기저기 많이 있었습니다. 뭐 그냥 보이는대로의 맛이었습니다.



 이 국도 버섯 쪽 건더기인 거 같긴 하던데... 알갱이는 짭짤한 시리얼 같은 거고, 건더기로 있는 고사리 같은 건 개구리알 같은 미끄덩한 식감을 자랑합니다.



 실제 메인인 사시미. 그냥 사시미 맛.



 겉보기엔 도대체 무슨 요리인지 알 수 없었으나, 밑에 있는 건 고구마입니다. 소스는 맛탕 같은 맛이 나고요. 게맛살 올려진 맛탕이라고 하면 대충 짐작이 되련. 튀긴 게 아니라 찐 거 같지만요.



 다음은 돼지고기인데... 정확한 이름은 기억 안 나고 델리야키 같은 양념에 겉이 아주 얇은 튀김처럼 되어 있었습니다. 절반 정도는 인상이 없거나 싱거운 식사였지만 이것 만큼은 확실히 맛있었습니다. 사시미랑 돼지고기 맛있었으면 본전은 건진 걸로... 디저트로 나온 건 카보스 푸딩입니다. 카보스는 큐슈 오이타의 작은 유자 같은 과일인데, 단맛이 거의 없고 신맛 위주로 되어 있습니다. 물론 이건 설탕을 넣은 거 같네요. 벳푸에서 카보스 에이드를 먹은 적이 있는데 설탕 넣어도 정말 시더군요.



 아니 이정도 먹었는데 끝난 게 아냐? 맛은 몰라도 종류와 양은 정말 장난 아니네요. 밥이 언제 나오나 했는데 밥과 미소로 마무리 하는 구성인 모양입니다. 튀김 안에 든 건 매쉬드포테이토 같은 거였고, 꽈리튀김 같은 게 있었네요. 미소에 역시 버섯이 있습니다.



 마지막 디저트로 과일을 먹으며 마무리.

 이미 말했지만 이곳 가이세키는 그렇게 평이 좋지 않았고 제 감상도 그렇습니다. 인상에 확 남는 맛의 강렬함도, 계절 재료의 신선함도 느끼기 어려웠습니다. 솔직히 말하자면 종류와 양만 많은 그냥그런 맛이었습니다. 하지만 숙박비를 싸게 잡았고 다양하게 보는 재미가 있었기에 이번 숙박 기준으로는 불만을 표하기는 어렵네요.

 그런데 오뎅에 돈지루, 가이세키까지 먹고 이번 저녁은 너무 과식한 상태가 됐습니다; 편의점에서 맥주도 사왔는데 먹었다간 바로 역류할 거 같아서 결국 못 마시고 놔두고 체크아웃 했네요. 직원이든 누구든 먹겠죠.



 밥도 먹었으니 온천욕이나...



 노천탕에 아무도 없네요. 잘 담그고 나왔습니다. 눈온천을 기대했지만 그런 뷰가 있는 료칸은 비싸기도 비싸거니와 눈이 별로 없는 풍경을 보면 뭐... 정말 산 속에 위치한 곳 아니면 어려울 거 같네요.



 방으로 돌아오며... 객실 명판과 테이블에 수기로 이름이 적혀있었습니다.



 예상대로 식사를 치워놓고 이불을 깔아놨네요. 내일은 또 이동해야 하니 일찍 잠자리에 듭니다. 이번 여행은 1박하고 이동하다보니 잠 하나는 일찍 자게 되더군요.

 다음 목적지는 카루이자와입니다.



핑백

덧글

  • 푸른별출장자 2020/04/14 00:55 # 답글

    해초소바 같은 건 찐득찐득한 국물에 담겨 있는 것은 큰실말이라고 오키나와나 일본 남부 명물인데 주로 식초 맛이 있는 소스에 버무린 것으로 한국 사람들도 바닷가 사람들은 아주 좋아합니다.

    개구리알 같은 미끄덩한 식감을 가진 고사리 같은 건 순채라고 우리나라에서도 많았던 (일본으로 수출하느라 거의 멸종 수준 ) 민물 물풀 입니다.
  • eggry 2020/04/14 13:54 #

    식재료에 대한 얘기 감사합니다. 순채는 한국에도 있는 거였군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Adsense Wide



2019 대표이글루_IT

2017 대표이글루_it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4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메모장

Adsense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