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1. 11.-18. 도쿄, 니가타, 나가노 여행기 6부 - 에치고유자와 도착 by eggry


2020. 1. 11.-18. 도쿄, 니가타, 나가노 여행기 0부 - 여행 개요
2020. 1. 11.-18. 도쿄, 니가타, 나가노 여행기 1부 - 도쿄 도착
2020. 1. 11.-18. 도쿄, 니가타, 나가노 여행기 2부 - 패트레이버 30주년 전, 아후리 라멘
2020. 1. 11.-18. 도쿄, 니가타, 나가노 여행기 3부 - 스타벅스 리저브 로스터리, 시부야 스카이
2020. 1. 11.-18. 도쿄, 니가타, 나가노 여행기 4부 - 츠키지 시장, 츠키지 혼간지
2020. 1. 11.-18. 도쿄, 니가타, 나가노 여행기 5부 - 카와사키 다이시, 울려라! 유포니엄 정기 연주회
2020. 1. 11.-18. 도쿄, 니가타, 나가노 여행기 6부 - 에치고유자와 도착
2020. 1. 11.-18. 도쿄, 니가타, 나가노 여행기 7부 - 유자와 고원, 새쫒기 행사, 온천료칸
2020. 1. 11.-18. 도쿄, 니가타, 나가노 여행기 8부 - 카루이자와
2020. 1. 11.-18. 도쿄, 니가타, 나가노 여행기 9부 - 마츠모토 도착
2020. 1. 11.-18. 도쿄, 니가타, 나가노 여행기 10부 - 마츠모토 성
2020. 1. 11.-18. 도쿄, 니가타, 나가노 여행기 11부 - 마츠모토 시립 박물관, 카이치 학교
2020. 1. 11.-18. 도쿄, 니가타, 나가노 여행기 12부 - 지고쿠다니 원숭이 공원
2020. 1. 11.-18. 도쿄, 니가타, 나가노 여행기 13부(끝) - 나가노 젠코지, 귀국

 콘서트 보고 다음날 아침. 오늘부터 수도권 밖 일정입니다. 어제 수령한 JR 이스트 나가노-니가타 패스를 들고 표를 받습니다. 재래선, 자유석은 그냥 패스만 보여주고 탈 수 있지만 신칸센, 특급은 창구에서 지정석이면 따로 발권받아야 합니다. 도쿄역은 JR 토카이와 JR 동일본이 뒤섞여 있어서 창구를 좀 헤맸네요. 녹색으로 가야합니다! 노란색은 토카이라 토카이도 신칸센만 취급.




 조에츠 신칸센을 타고 갑니다. 호쿠리쿠는 나중에 나가노 갈 때 타게 될 예정. 토카이도 신칸센과는 창구가 다르기 때문에 잘 봐야... JR 그룹이라곤 하나 별개 회사들이 노선을 운영하다보니 역 구조가 좀 카오스입니다.



 건담 스탬프 랠리 중. 도쿄역은 카이 시덴이라니...



 승강장이 23번까지 있는... 혼돈에 카오스...



 간신히 플랫폼 도착. 2층 열차가 있네요.



 아침 먹으려뎐 식당이 문 닫아서 아침도 못 먹고 온지라 벤토야를 갑니다. 드디어 에키벤을 체험해보는군요.(스포일러: 실망합니다)



 호쿠리쿠, 조에츠의 E7계 전동차. 동일 차량이 JR 서일본에서 쓰이면 W7계. 말 그대로 그냥 East, West. 호쿠리쿠는 원래 도쿄에서 나가노, 카나자와를 거쳐 오사카까지 이어지기 때문에(하지만 오사카까진 현재 미개통) 대충 반반 동일본 서일본이 나눠서 운영합니다.



 제가 타야하는 건 조에츠 신칸센의 토키 315.



 기다려서 자리 잡고 에키벤을 깝니다. 이름은 쿠로게(검은털) 와규 잔마이. 그냥 고기가 많아 보여서 샀는데(사실 야채 많은 거 사고 싶었지만... 야채 많은 게 없음;;) 이름대로 센다이의 검은털 와규를 썼다고 합니다. 센다이는 한번도 안 가봐서...

 뭐 홍보사진과 실제의 괴리는 어쩔 수 없고(고기로 다 안 덮히잖아!) 에키벤 처음인데 제일 충격받은 건 안 덥혀진 식은 도시락이란 거였네요. 알고보니 에키벤은 대부분 그냥 냉장 상태로 레인지 안 돌려서 주고, 메뉴 특성 상 꼭 따뜻해야 하는 것만 즉석가열팩이 있는 식으로 덥혀준다고. 식은 고기랑 밥도 먹을만은 한데 첫인상은 좋지 않군요.



 어제 빅카메라에서 산 에어팟 프로 케이스. 지금도 잘 쓰고 있습니다. 노이즈캔슬링으로 귀 막고 열차 타기.



 훌쩍 지나서 도착. 역이 생각보다 크네요.



 "터널을 나오니 그곳은 설국이었다" 라는 소설의 인트로로 유명하지만 응? 눈이 별로 안 보이는데?



 진짜 산에만 조금 있는 정도네요. 망했습니다. 올 겨울 아무리 따뜻하다지만...



 뭐 별 수 있나요. 숙소로 가야지.



 에치고유자와와 니가타 사이만을 오가는 특별열차 겐비 신칸센. 퇴역한 E3계 차량을 이용했다는 듯. 안에 키즈존이라든가 예술관이라든가 있다고 합니다.



 에치고유자와 역 1층의 토산품 상점가. 농산물이 많습니다.



 에치고유자와 역 앞 광장. 택시랑 버스 타는 곳 정도 이미지인 듯. 눈은 코빼기도 없습니다.



 광장 족욕탕. 수건 들고다니기 귀찮아서 해보진 않음.



 기념사진 패널. 전 찍어줄 사람이 없습니다.



 숙소 가는 길. 한산...



 산 위를 보니 케이블카 정류장이 있네요. 좀 있다 가볼 예정.



 숙소 도착. 타키노유(滝の湯) 라고 합니다. 노천탕, 예약탕 있는데 예약 날짜 가격이 매우 저렴해서 오게 됐습니다. 역에서 거리는 약간 되는데 캐리어 1개 정도면 오는데 그리 힘들진 않고 적당합니다. 어차피 역 바로 앞엔 별로 없고 이쪽 언덕에 있는 게 대부분이던...



 대나무와 눈.



 온천료칸 외에 큰 목적 없이 온 동네라서 길거리 조금 걷는 중. 유후인도 그렇고 이런 온천 리조트 쪽 가게들은 뭐랄까, 미국 문화에 대한 미묘하게 변형된 동경 같은 게 있는 듯 싶습니다.



 호텔에 딸린 조그마한 스키장. 리프트도 있고 한데 사람은 거의 없습니다.



 위험한 갈비!(국산) 뭐가 위험한 걸까요.



 한국 가정요리에 야키니쿠. 문은 안 열었네요.



 역 앞으로 다시 돌아왔습니다. 관광 안내소 이름이 설국 관광사



 설국의 무대이다보니 설국 순례길 위주로 안내가 되어있습니다. 근데 전 설국을 안 봐서... 그리고 걸어다니기엔 좀 긴 길이라서 조금 다녀보려 하다 포기했습니다.



 눈에 띄는 안내 "스키 신사". 뭐 수호성인처럼 온갖 신사가 다 있다지만 스키 신사라...



 1931년에 개업했다고 하는 도시락집. 역에 입주해 있네요. 본점이 따로 있나는 모르겠네요. 어차피 기차 탈 것도 아니고 벤토는 관심 없지만...



 니가타는 눈이 많이 오는 지역으로 유명하지만 쌀의 주요 산지이기도 합니다. 니가타는 한국에서도 인기있는 품종인 고시히카리의 원산지이기도 하고요, 그 외에도 인근 현들을 포함해 이쪽이 일본에서 쌀이 제일 많이 생산되는 지역입니다. 니가타, 후쿠시마 등 토호쿠 지방이 일본에서 쌀이 많이 납니다.

 아열대 작물인 벼가 이 지방에서 잘 나는 이유는 산간지방의 눈이 좋은 농업용수가 되기 때문이라나. 물론 겨울 날씨는 득이 되진 않지만 어차피 일본에서 가장 따뜻한 지역이라고 해도 이모작이 되는 건 아니니까요. 뭐 후쿠시마는 원전사고 때문에 이미지가 바닥이 됐습니다만, 니가타는 산맥 너머이기 때문에 아직 평판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쌀이 유명하니 또 그걸로 만든 사케도 유명합니다.



 신칸센 칫솔... 아무래도 이건 너무 나간 거 같군요.



 점심을 안 먹었으니 점심 먹고 돌아다니기로. 여기저기 둘러보다가 덮밥류를 파는 가게로 했습니다. 이름은 '우오누마노하타케'인데 직역하면 우오누마의 밭 정도 됩니다. 밭 전자가 있지만 이 한자는 텃밭 같은 느낌의 뜻이라고. 우오누마는 니가타의 옛 이름입니다.



 메뉴판. 설국 오뎅이란 이름이 재밌어서... 정말 어딜 가든 설국 타령이 있습니다. 오뎅까지 먹을 정도로 고프진 않아서 참치+연어알 덮밥으로 했습니다.



 참치 덮밥이라고 했는데 보통 나오는 참치회 덮밥은 아니고요, 참치통조림 형태로 익혀진 살코기였습니다.(메뉴 잘못 고르거나 당한 건 아님) 바다에서 먼 내륙지방인데도 해산물 덥밥은 비중도 있고 신선도도 괜찮은 거 같네요. 약간 짰던 듯 합니다만... 밥은 확실히 탱글탱글하고 들러붙지 않아 좋았습니다.



 기념품 가게 둘러보는 중. 모자는 그렇다 쳐도 가이 포크스 가면은 대체... 팔지 않는다고 하긴 하는군요.



 다음으로 들른 곳은 사케 전문관인 코코로 유자와입니다.



 군데군데 취객 마네킹이 널부러져 있습니다. 이건 아무래도 부서진 거 같은데.



 뭐 이런 고급화+신개발 안주 소개도 있는 거 같고...



 엄청 큰... 뭐라 부르는지 모르는 덩어리.



 사케가 많습니다만 술을 안 하는 저로써는 분간도 안 되고, 사갈 생각도 없고 와 많구나! 하고 구경만 합니다.



 사케를 잘 모르는 저도 즐길 수 있는 공간이 있으니, 바로 이 수많은 사케들 중 일부를 저렴하게 한잔 씩 시음할 수 있는 코너입니다.



 500엔을 내고 개당 100엔 가치의 코인을 받습니다. 술잔도 받고...



 이렇게 무수한 자판기들에서 받아다 먹습니다. 최대 3개까지 쓰는 술도 있습니다. 물론 전 질보다 양이므로 코인 1개짜리 다섯잔 마시기로 합니다.



 뭐 먹을까 고민해봐야 모르니까... 그냥 인기 랭킹 중에서 톱3로 했습니다. 당연하다면 당연하달지 1코인짜리들이더군요.



 첫번째 도전. 조젠미즈노고토시(上善如水), 유자와 한정이라고 합니다. 사과의 달콤한 향이 난다고 하는데, 술맛을 잘 모르는 저도 향 만큼은 정말 좋습니다. 한정인데 1코인이니 1등 할 만 하네요.



 두번째는 코시노츠루(越の鶴) 프리미엄. 츠루는 학인데 코시의 의미는 좀 햇갈리네요. 휘청이는 학 정도 뜻인 듯? 이쪽은 포도향이라고 합니다.



 그냥 마시려 하다가 한번 덥혀 먹어 보시죠? 라고 해놨길래 도전해봅니다. 사케 하면 역시 따뜻하게 덥혀 먹는 이야기가 많이 나오니까, 음료수는 차가 아닌 바에야 따뜻한 걸 별로 안 좋아하는 저도 한번... 평생 첫 따뜻한 술입니다. 청주도 마셔본 적 없습니다.

 소감은... 어, 뜨뜻하게 하니까 알코올 잘 날아가서 말끔해질 줄 알았는데 택도 없네요. 이정도 시간으로는 오히려 뜨끈하게 차오르는 느낌이 훨씬 잘 달아오르게 하는 거 같습니다. 그 후끈한 느낌이 도수 높은 술 먹을 때 후끈거리는 그런 느낌이 들어서 휙 넘어가지도 않고... 술 하면 차가운 소주랑 맥주인 저의 천한 목구멍에는 안 맞는 거 같습니다.



 세번째는 초자자카리 우메슈(長者盛 梅酒). 초자자카리는 원래 있는 사케 브랜드인 모양이고, 그 중에서 매실주입니다. 이름대로 매실주. 색도 흰색이 아니라 한국 매실주나 액기스에서도 볼 법한 누런 색. 과일주 느낌이 제일 강해서 알콜 있는 음료수 정도 느낌으로 제일 편하게 마셨습니다.



 소금이나 미소 같은 향신료도 넣어 체험해보라는 게 있는데 초심자에겐 감히 엄두를 못 내겠고 별걸 다 넣는구나- 라는 정도 구경으로.



 인기 톱3를 마신 뒤에는 스탭 추천으로 하기로 했습니다. 물론 스탭 추천 중에서도 1코인짜리로... 나머지는 다 2, 3개짜리고 2개만 1개짜리라 선택은 쉬웠습니다. 11번과 52번이네요.



 둘 다 겨울 한정이네요. 52번의 코시노하쿠간 나카도리 무로카나마(越乃白雁 中取り 無濾過生)(길기도 하지;;)와 11번의 키쿠스이 이치방시보리(菊水 一番しぼり)입니다. 앞쪽은 이름이 너무 길어서 뭔 뜻인지 전혀 모르겠고, 뒤쪽은 키쿠스이란 브랜드의 이치방시보리인데... 이치방시보리는 보통 맥주에서 맥아에서 처음 짜낸 걸 의미하지만 사케가 쌀 짜서 만드는 것도 아닌데 그런 거일 리는 없고, 가열도 조합도 하지 않은 순수한 사케 원액에 가까운 형태라는 뜻인 모양입니다. 최대한 변질을 막기 위해서 유리병이 아니라 캔으로 팔린다는군요.

 여튼 이 두종류의 인상은, 앞 녀석들이 향이 강렬했다면(뭐 매실주야 그냥 과일주니 그렇다 치고) 이쪽은 향이 그다지 나지 않았습니다. 그 대신 양주를 연상시키는 순도 높은 알코올 맛이 나더군요. 술을 즐기는 입장이라면 이런 것들도 구분하면서 음미하겠지만 알코올감을 그리 안 좋아하는 입장에선 향 좋고 과일맛 나는 게 더 땡길 수 밖에 없더군요.

 종류가 워낙 많다보니 더 도전해볼까 했지만 다섯 종류, 다섯 잔이나 마셨으니 이정도면 꽤 먹었습니다. 아직 낮이고 돌아다니기도 해야하니깐요. 그리고 어차피 숙소 가서 사케 마실 일은 또 있을테고...



 니가타 역사의 전통복장 마네킹. 이 지역은 겨울이 길고 눈이 많기 때문에 짚으로 다리나 어께를 감싸는 류의 전통 복장들이 있습니다. 물론 외투도 있고...



 역을 나가서 지도 참조해서 조금 걷는 중. 원래 설국 순례길을 가려 했는데 좀 걷다가 생각보다 멀어서 돌아왔다는... 상점가 사이로 설산이 보입니다. 새하얗게 덮혀있다면 좀 더 운치 있었을테지만...



 에치고유자와의 단골 관광지인 듯한 설국관. 하지만 설국도 안 읽었고 관심도 없어서 그냥 이런 게 있구나 하고만...



 설국의 일본 그림, 사계절, 설국의 민가 같은 것들을 전시하는 모양입니다. 추운 지방의 민가는 좀 관심이 있었지만...



 지도에 족욕탕이라 나와있는 곳인데 족욕탕은 물이 안 나오는지 폐쇄된 상태입니다. 공중화장실은 있지만... 추운 지방의 볏짚 코트를 입은 조각상.



 족용탕 앞에 작은 터가 있는데 왠 눈덩이에 나무막대와 가지, 금실이 있는데 신토적인 거라곤 생각했지만 뭘 위한건진 몰랐습니다. 이건 나중에 알게 됩니다.



 날이 따뜻하다보니 그나마 있는 눈도 아주 잘 녹아서 하천과 배수로 등등으로 쏟아지고 있습니다. 넘쳐 흐르기도...

 다음엔 유자와 고원으로 로프웨이로 올라가 봅니다. 료칸에서 저녁도 먹고 온천도 하고요. 다음 편에 계속.



핑백

덧글

  • 마스터 2020/04/28 21:29 # 답글

    자유석 차량에 탈 경우는 자유석특급권 역할을 패스가 하기 때문에 발권받으실 필요 없습니다. (아마 발권도 안되겠고요;) 호쿠리쿠신칸센의 카가야키 같은 일부 자유석 없는 전좌석지정의 열차는 필히 발권 받으셔야겠지만요.
  • eggry 2020/04/29 18:45 #

    아 그렇군요 자유석은 그냥 특급권 따로 필요 없이 되는군요. 역무원이 빠른 자유석 할래 좀 있다 지정석 할래 했던 거 땜에 오해했네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Adsense Wide



2019 대표이글루_IT

2017 대표이글루_it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4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메모장

Adsense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