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16부 - 오하라 산젠인(끝) by eggry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기 여행 0부 - 여행 개요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1부 - 코다이지 안드로이드 관음, 키후네 신사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2부 - 유포니엄 래핑열차, 오미 신궁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3부 - 마키노 메타세콰이어, 사이쿄지, 히요시 타이샤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4부 - 구 치쿠린인 정원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5부 - 치쿠부시마, 히코네 겐큐엔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6부 - 유포니엄 스탬프 랠리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7부 - 루리코인 라이트업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8부 - 신뇨도, 무네타다 신사, 요시다 신사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9부 - 교토대학 요시다료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10부 - 시모가모 신사, 난젠지, 쇼렌인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11부 - 토후쿠지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12부 - 니시,히가시 혼간지, 후시미이나리타이샤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13부 - 교토 닛폰 페스티벌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14부 - 키타노 텐만구, 아라시야마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15부 - 오하라 호센인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16부 - 오하라 산젠인(끝)

 진짜 마지막 중의 마지막. 호센인을 나와서 쇼린인을 지나 산젠인으로 갑니다. 쇼린인은 호센인으로 가는 골목 들어가기 전에 꺾이는 지점에 있는, 이렇게 이끼정원이랑 불당 하나만 덜렁 있는 절입니다. 호센인의 본원이라기엔 생활감이 전혀 없어서... 뭐 호센인에서 생활하고 쇼린인에서 법회하면 될 거 같긴 하지만서도. 관리인도 적기 때문에 지난번엔 청소 중이라 입구 바구니에 알아서 입장료 넣고 봤습니다. 오늘은 사람이 좀 많네요. 이 사람들 다 호센인 갈 거 같습니다.




 쇼린인 말고도 산젠인의 부속사나 승방이라 생각되는 자잘한 절들이 있습니다. 대충 반 정도는 문이 열려 있지만 일일이 들어가 볼 시간은 없는...



 산젠인. 삼천원이라는 한국식으로 읽으면 대단히 땡전한푼 같은 이름의 절.



 단풍이 아주 무성하네요.



 하얀 담벼락이 예쁩니다.



 입장료 내면 거의 바로 객전(客殿)이란 건물로 들어갑니다. 이름대로 손님맞이 건물일텐데 사실 이게 꽤 큽니다. 불단들도 있고...



 건물 중간중간 틈새에 있는 정원. 출입은 안 되고 창으로만 봅니다.



 여기도 토후쿠지에서 본 거 같은 이끼 조형물이 있네요. 업체가 있는 거 같고 약간 유행인 거 같습니다. 안내판을 보니 겐닌지 등 여러 다른 절에서도 하고 있는 거 같군요.



 뼈다귀 모양 오니로 변신해 역병귀를 몰아낸다고 하는 고승 원삼대사의 족자.



 바깥으로 뚫린 문.



 여기도 멋진 정원이 있긴 한데 사람이 너무 많아서 앞에 가서 볼 수가...



 모과...는 아니군요.



 중정의 앙상한 나무가지.



 법회가 이뤄지는 건물 신전(宸殿). 교토 고쇼의 가장 중요한 건물인 시신덴을 본따 만들었다고 합니다. 불전이 황궁을 본따 만들어지다니... 이쪽은 내부촬영 금지인데 뭐 불상이라든가 있습니다.



 신전을 나오면 왕생극락원이 있는 정원이 나오는데, 왕생극락원 지붕이 모락모락? 비 맞은 지붕이 이제서 아침해에 마르고 있는 것입니다.



 이번 여행에서 본 것 중 가장 진풍경이라 해도 될 거 같습니다. 사실 원리적으론 아무것도 아니지만...



 정원 유세이엔(有清園). 이끼 정원입니다.



 유세이엔 중앙에 위치한 왕생극락원. 산젠인의 가장 중심 건물로 헤이안 시대에 처음 지어졌다고 전해집니다. 지붕에는 극락정토를 묘사한 그림이 있지만 지금은 색이 대부분 바라서 흔적만 볼 수 있습니다. 내부 촬영 금지.



 정원 군데군데 있는 석등과 지장들. 지장은 여기 말고 돌아가는 길에도 좀 있습니다. 이끼에 덮힌 모습을 보면 엄청 오래됐을 거 같지만 사실 현대 조각가 스기무라 타카시가 조각한 것들입니다.



 비파 치는 변재천.



 언덕 위 관음당으로 향하는 길은 다소 휑합니다. 하지만 수국화단이 있다는 팻말을 보면 여름에 좋은 풍경일 거 같군요. 전 아직 수국철에 일본 온 적은 없습니다.



 금색부동당. 부동명왕이 있습니다.



 그리고 제일 높은 곳에 위치한 관음당. 중요성에 비해서는 꽤 작은 건물입니다. 하지만 지난 여행을 보면 아침에 고승들이 제일 먼저 법회를 하는 곳이 여기인 듯.



 향단과 재.



 기부금 내고 걸어놓는 작은 불상들. 저 엽전에 실 꿰어진 건 사실 신전에서 기부금 내고 챙길 수 있는 녀석입니다. 전 그냥 집에 갖고 왔지만...



 가을의 다소 썰렁한 정원에서 잠시 쉬고... 여행을 슬슬 마무리 지을 때가 됐습니다.



 내려가는 길의 지장들.



 일본엔 석불이 많지 않은데, 이 석불 정도면 크기도 어느정도 되고 역사도 좀 있다는 듯. 카마쿠라 시대의 아미타 불입니다.



 산젠인의 마지막 풍경. 이제 버스 정류장까지 빨리~ 가야 합니다. 버스 시간 한번 놓치면 30분~1시간 정도 날려 먹으니까요.



 올라올 때는 일러서 다 문 닫았던 아래쪽 가게들도 지금은 손님 맞이에 성황입니다.



 때 맞춰서 버스를 타고 교토 역으로 돌아갑니다.



 히가시 혼간지 앞을 지나며.



 교토 역 도착. 이번 여행의 마지막 풍경 되겠습니다.



 점심을 먹곤 가야겠는데 어디 갈까 고민고민... 교토 역 이세탄 백화점의 푸드코트를 가긴 했는데 카츠쿠라는 많이 먹었고 다른 곳 찾다가 가격이 그렇게 안 비싸보이는 돈까스 가게가 있더군요. 이름은 和幸라고 합니다.



 맥주부터 한잔 하고...



 히레카츠에 로스카츠 추가로 시키고 밥도 리필해서 배 터지게 먹었습니다.



 요즘은 소금 찍어먹는데 맛 들였는데 이건 소금에 뭔가 곡물인지 알갱이 같은 게...



 다 먹고 이제 버스 타고 가야합니다. 건물 내에서 내려오기는 복잡할 거 같아서 그냥 대계단으로 나와서 슉슉...



 평소엔 특급 하루카로 돌아갔습니다만, 오늘은 공항리무진을 타보기로 했습니다. 케이한에서 운영하는 거고요, 교토역의 경우에는 남쪽 하치조구치 방향 쪽에 있습니다. 호텔 케이한 1층 한쪽에 있는 매표소에서 표를 구입하고, 그 바로 앞의 정류장에서 탑니다. 여기가 출발점은 아니고, 출발지점은 시조카라스마 쪽인 거 같던데 거기가 숙소라 거기서 탔어도 되지만 정류장 위치라거나, 매표라거나, 마지막 날 동선의 불확실성으로 이곳에서 예매했습니다. 예매 자체는 이틀 전엔가 야식 라멘 먹고 미리 해놨네요.



 교토를 뒤로 하며...



 칸사이에서 단 2시간! 이번 주말은 체쥬도에서 어때?! 흠 일본인 상대로 이렇게 관광 홍보를 하는군요.



 한숨 자고 나니 공항 거의 다 왔습니다.



 교토 북부부터 멀리도 왔네요.



 칸사이 공항은 현재 한창 개장공사 중.



 약간 일찍 온 편이라 창 밖으로 공항 활동 구경이나... 노을 지는 시간대인데 전망대면 좋겠지만 비행기 타야하니 그냥 터미널에서 만족합니다.



 석양이 들어오는 터미널. 이후 비행기 타고 바로 귀국했습니다. 요즘은 소음이다 뭐다 창가에도 잘 앉아서 비행기 탄 사진도 안 올리네요. 이걸로 이번 여행은 끝입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핑백

덧글

  • ㅇㅇ 2020/02/04 15:54 # 삭제 답글

    비행기 타기 전에 잘 터세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Adsense Wide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4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메모장

Adsense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