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14부 - 키타노 텐만구, 아라시야마 by eggry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기 여행 0부 - 여행 개요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1부 - 코다이지 안드로이드 관음, 키후네 신사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2부 - 유포니엄 래핑열차, 오미 신궁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3부 - 마키노 메타세콰이어, 사이쿄지, 히요시 타이샤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4부 - 구 치쿠린인 정원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5부 - 치쿠부시마, 히코네 겐큐엔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6부 - 유포니엄 스탬프 랠리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7부 - 루리코인 라이트업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8부 - 신뇨도, 무네타다 신사, 요시다 신사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9부 - 교토대학 요시다료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10부 - 시모가모 신사, 난젠지, 쇼렌인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11부 - 토후쿠지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12부 - 니시,히가시 혼간지, 후시미이나리타이샤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13부 - 교토 닛폰 페스티벌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14부 - 키타노 텐만구, 아라시야마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15부 - 오하라 호센인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16부 - 오하라 산젠인(끝)

 미쿠 일러스트전을 보고 텐만구의 단풍원을 마저 봅니다. 부슬비가 내리는 둥 마는 둥... 제대로 내리는 것도 아니고 하늘도 꾸리꾸리해서 이도 저도 아닌 날씨.




 단풍원 역주행 중. 사실 방향이 딱 정해진 건 아닙니다. 입구, 출구 모두 여러곳 있고요.



 다른 입구(이전에 라이트업 왔을 땐 여기가 입구였음) 근처의 말사들이 천막으로 둘러싸여져서 못 넘어가게 해놨네요. 나중에 퇴장하고 봐야 할 듯.



 전통 건축과 현대 건축, 그리고 단풍.



 밖은 한산하더니 유료구간이라 더 한산합니다. 여긴 벚꽃 자리라 지금은 잎도 다 떨어지고 없습니다.



 대충 대학 친구들끼리 놀러온 듯.



 텐만구 제일 남쪽 벽 근처의 단풍. 가지도 멋지고 이끼 덮힌 것도 좋고 제일 멋졌던 나무. 날씨만 좀 더 좋았더라면...



 남북으로 가로지르는 하천을 중심으로 동서에 정원을 만들었습니다. 구조 상으로는 토후쿠지 쪽이랑 매우 비슷.



 물이 많이 말라서 강변(?)이 보이는군요. 비 올 땐 아주 그득할텐데...



 대나무 펜스.



 낮은 계곡 모양이라 응달이 잘 져서 그런지 다른 곳보다 빨리 지는 거 같습니다. 수북히 떨어진 단풍잎들.



 중간 쯤에 있는 붉은 다리 건너감.



 중간의 설명판. 일본어 뿐인데... 대충 말하자면 여기가 낮은 하천이 있는 구조라서 폭우가 내리거나 할 때 텐만구에서 여기로 배수를 시켜야 하는데 주변을 언덕삼아 정원으로 만들어 놓으니 물이 하천으로 그냥 흐를 수가 없죠. 그래서 언덕에다가 작은 터널을 뚫어서 이쪽으로 나올 수 있게 하놨다는 얘기입니다. 구멍 자체는 언덕 중간 쯤에 있어서 잘 안 보이더군요. 뭐 요즘은 현대식 배수로가 있을테니 여기로 물이 나올 일은 없을 듯 합니다.



 언덕 위로 올라가서 가장 인상적이던 단풍나무. 여러 색 그라데이션이네요.



 텐만구 본전이 보이는 전망대. 작년 라이트업 때는 상당한 분위기였지만 지금은 날씨도 구려서...



 라이트업 시즌이기도 할텐데, 전등에 떨어진 단풍잎.



 별 의미 없는 나무들.



 결국 한바퀴 돌아서 찻집까지 돌아왔습니다. 출구로 나오면 끝.



 정문부터 이젠 그냥 보통 신사 구경.



 고색창연한 신사 풍경.



 여긴 아마 결혼식 하는 건물이던가...



 신성한 우물.



 기와의 문양.



 아까 단풍원 입구 쪽 막아놨던 말사 방향.



 본전 측면.



 본전 북서쪽 끝에 위치한 에마 걸이(?). 시즌이기도 하고 학문의 신이라 합격기원이 대부분.



 텐만구 제일 북쪽의 야아코 텐만구. 키타노 텐만구의 기원이 된 타지히 아야코를 기리는 곳이겠죠.



 다소 두서 없이 배치된 석등들이 있는데 그냥 기부금 받고 세운 거일 듯.



 텐만구 배전 바로 앞의 삼광문.



 수학여행 점프!



 배전. 멋지구리하긴 합니다. 날씨가...



 배전 앞의 좌우 나무.



 소나무(?) 무늬 램프.



 배전의 디테일들.



 탁구공 뽑기?



 야금야금 진행해서 스탬프 랠리 끝입니다. 이 스탬프 랠리 바우처도 별도 구매라는... 정말 악랄한 녀석들입니다. 그나마 소드아트온라인은 참가 안 함.



 날이 생각보다 추워진 느낌이라 겉옷 가지러 갈 겸 숙소로 돌아왔습니다. 숙소에서 가까운 곳에 카츠쿠라가 있어서 겸사겸사 늦은 점심도 그곳에서 먹기로. 깨 빻을 시간이다.



 카츠쿠라는... 일단 이게 딱히 먹어본 가장 맛있는 돈까스라거나 한 건 아닌데요, 밥 보충, 소스 맛의 취향, 적당한 튀김 두께와 양 등 그냥 제일 무난하게 중상급으로 먹을 수 있는 곳이었습니다. 뭣보다 막 줄서서 먹는 곳도 아니고 지점도 나름 여기저기 있다는 게 장점.



 재정비를 하고 아라시야마로 왔습니다. 이미 시간은 4시 반. 해가 5시 반이면 지기 때문에 거의 노을 타임이라 할 수 있고, 입장료 내고 구경하는 곳은 엄두도 못 내고 그냥 죽림 산책 정도 하려고 왔습니다.



 이전에 내린 곳은 주로 역 방향이었는데 이번엔 칸게츠교 방면으로.



 석양이...진다... 여기 산쪽(이 산 이름이 아라시야마)에 라이트업도 하지만 그건 다음주 쯤으로 다른 곳보다 다소 늦습니다. 다만 이름 만큼이나 계곡바람이 매서운 곳이라 단풍 자체는 다른 곳보다 빨리 지는 느낌인...



 단풍나무 및의 호객행위 하는 인력거꾼. 인력거는 비싸서 아직까지 한번도 안 타봤지만 언젠가 타보고 싶네요.



 칸케츠교 캐릭터인 모양인데... 너무 무섭게 생겼잖아.



 텐류지 인근. 들어가진 않습니다. 더 어두워지기 전에 죽림이나 가야...



 죽림 입구의 길거리 음식점의 메뉴들 중에서... 김치 스프? 건더기는 김말이 튀김 같이 보입니다만;;



 죽림은 언제나 사람이 많지만... 그래도 이정도면 단풍철인 거 생각하면 한적한 편인가요? 평소엔 낮에나 이정도 수준이긴 하지만요. 여름 아침 일찍 오면 사람 한명 없는 모습을 볼 수 있긴 합니다. 반대로 겨울은 낮이 짧아서 아무래도 어렵죠.



 텐류지의 뒷간.



 공동묘지 근처의 고양이.



 텐류지 관할의 공동묘지.



 여긴 노노미야 신사로 꺾이기 전까지의 인력거 전용로. 인력거들만 지나갈 때 입구의 대나무 문을 잠깐 열었다가 닫고 다닙니다. 아무래도 여기가 사람이 제일 많은 길목이다보니 일반 통로로는 도저히 진척이 안 될테니...



 뭐 어두워지는데다 심지어 숲이라 더 빨리 어두워지는데 대단한 구경 하려는 건 아니고 그냥 이 시간대의 노노미야 신사랑 철도 건널목이나 볼 겸 왔습니다.



 지나가는 열차. 이렇게 유동인구 많은 곳에 이런 원시적인 철도 건널목이 있다는 거 자체가 안전 측면에서는 도저히 납득이... 그래서 낮시간 대에는 통제인력이 늘 붙어 있습니다. 육교나 지하터널화 하는 게 좋지 않을까 싶지만 이거 자체도 관광자원이긴 하지만;



 철도 건널목 좀 더.



 인력거와 램프. 흠 맘에 들게 찍혔습니다.



 노노미야 신사. 평소엔 북적대는데 시간이 시간이라 그런지 한산.



 그새 해가 다 졌네요. 시내로 돌아가야 하는데 버스 경로가 바뀌면서 한참동안 버스가 안 와서 강바람 맞고 기다렸습니다.



 교토 역으로 복귀. 버스 정류장에서 좀 어슬렁 거리다가...



 교토역 앞의 버스 안내센터 앞에서 교토역을 보면 딱 교토 타워가 반사되어 보이는 지점입니다. 여기 삼각대 놓고 픽셀쉬프트로 한번 찍어볼까 싶기도 한데... 삼각대는 숙소에 있음 ㅎㅎㅎ 사실 뭐 몇번 써보니 진짜 왠만한 조건에선 합성성공 거의 불가라서 이젠 잘 안 쓰네요. 안 해도 어차피 6000만 화소나 되고.



 바로 돌아보면 교토 타워 그대로.



 요도바시 구경이나 해보려고 건넜는데 젊은이들이 캄보디아 봉사활동 하는 거 모금하고 있더군요.



 요도바시에서 신제품 구경. 충격 그 자체였던 X-Pro3인데, 이게 또 출시 후 나름 판매 순위에도 올라오고 좀 나간 거 같더군요. 허니문 반짝인지 모르겠지만... 전 아마 살 일 없을 거 같은 물건입니다만. 35.4가 모터소음 없고 방진방적 리뉴얼 해주면 생각이 들지도.



 파나소닉 10-25mm f1.7 줌렌즈. 크기가 무게가 대충 풀프레임 16-35/2.8 정도인데 이정도면 충분히 한손 사용도 가능한 범위죠. G9의 뷰파인더도 아름답고, 센서 성능만 좀 더 좋으면 원렌즈 구성으로 도전해볼 법 한데... 유기센서만 믿고 있었는데 파나소닉이 센서 사업을 정리해서 이제 기대 못 할 일이군요. 씁쓸.



 시그마 fp. 실물은 처음인데 그립이 아예 없어서 좀 곤란하네요; 45mm f2.8 조합이라고 해도 음. 그래도 뭐 작긴 정말 작습니다. 진짜 클래식 카메라처럼 원렌즈에 넥스트랩 부담없이 매고 다니며 스냅 찍을 거 같은 느낌. 기계식 셔터만 있었어도 좋았을텐데.



 파나소닉 S1H와 24-70/2.8. 크고 아름답습니다... 미러리스 24-70/2.8 중에서 제일 크니까 뭐 당연히 좋겠지요; 전 한동안 파나소닉 S 시리즈에 관심이 많이 갔는데 근래엔 렌즈군과 서비스 문제 때문에 조금 멀어졌습니다. 돈이 아주 많아야 감당할 수 있을 듯.



 겨울용 카메라 장갑. 손가락 끝을 벗길 수 있게 되어 있는 종류들입니다. 하나 사서 1월 여행에 쓰기는 했는데, 나름 미끄럼 방지 같은 거 고려해서 고무코팅도 되어 있고 한 걸로 샀지만 역시나 촉감 자체가 둔해지다보니 안심하고 렌즈 교환을 못 하겠더군요. 별로 안 추워서 그냥 일반 장갑처럼 쓰다가 찍거나 교환할 땐 벗고[...] 했습니다. 사실 그런 악조건에선 그냥 렌즈 안 바꾸는 게 제일이라는 체험의 결론.



 이땐 아직 모노포드 사기 전이라서 모노포드도 체험 차 좀 만져봤는데 으헉! 한놈이 이렇게 쑥 빠지더군요. 다시 끼워놓음. 내가 부순 거 아냐;; 여기서 디파이핑 시스템인 벨본 모노포드를 사기로 결정했습니다.



 다시 숙소로 돌아가는 중. 지하철 역에 사람들이 우르르 멈춰있고 안내판에 나오는 정보를 보니 한큐에 문제가 생긴 모양입니다.



 숙소에 짐 풀어놓고 저녁 먹을 겸 잠깐 길거리 사진이나 찍으려고 외출. 가방 없이 주머니 좌우에 렌즈 넣었는데 뱃살이 너무 커보여서 좀 흉하군요; 그래도 단렌즈니 가능한 방법입니다.



 숙소 옆 라멘집에서. 오늘은 미소라멘으로 도전. 매운 맛이 가미되서 칼칼했습니다.



 비 오는 길거리... 좀 더 다니려 했는데 힘들어서 말음. 내일은 돌아가는 날인데 아침 일찍 움직이려 하니 평소보다 일찍 정리하고 자려 합니다.



 호텔 로비의 페퍼 씨. 은퇴했다는데, '블레이드러너'에서 레플리칸트 사냥하는 용어가 '은퇴'라는 게 생각났네요.



 마지막 야식이나 빠방하게 먹었습니다. 호로요이 겨울귤 맛은 정말 거의 오렌지 쥬스 같네요. 그래도 사알짝 알코올 기가 있긴 하지만요.

 내일은 오하라 구경하고 돌아갈 예정입니다. 오하라고 갈까 쿠라마로 갈까 했는데 쿠라마는 작년 가을에 갔고 오하라는 여름에만 갔으니까 오하라의 가을을 보기로 했습니다. 다음 편이 아마 마지막 되겠습니다.



핑백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Adsense Wide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4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메모장

Adsense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