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12부 - 니시,히가시 혼간지, 후시미이나리타이샤 by eggry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기 여행 0부 - 여행 개요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1부 - 코다이지 안드로이드 관음, 키후네 신사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2부 - 유포니엄 래핑열차, 오미 신궁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3부 - 마키노 메타세콰이어, 사이쿄지, 히요시 타이샤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4부 - 구 치쿠린인 정원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5부 - 치쿠부시마, 히코네 겐큐엔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6부 - 유포니엄 스탬프 랠리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7부 - 루리코인 라이트업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8부 - 신뇨도, 무네타다 신사, 요시다 신사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9부 - 교토대학 요시다료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10부 - 시모가모 신사, 난젠지, 쇼렌인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11부 - 토후쿠지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12부 - 니시,히가시 혼간지, 후시미이나리타이샤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13부 - 교토 닛폰 페스티벌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14부 - 키타노 텐만구, 아라시야마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15부 - 오하라 호센인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16부 - 오하라 산젠인(끝)

 토후쿠지 나오는 길에 들어가는 애스턴마틴. 이런 날에 여기에 차 끌고 오려는 사람은 대단하기도 하지만... 이런 차 타고 다니면 부유층일테니 뭔가 특별 입장이라든가 있겠다 싶기도 하네요.




 올 때는 버스로 왔지만 돌아갈 때는 전철로 갈 참입니다. 점심때는 이미 지났는데 역 근처에 뭐든 있겠지 하고 두리번거리다가, 드래곤버거라는 뭔가 거창한 이름의 가게 발견. 수제버거 가게인 거 같은데 가격은 좀 셉니다. 가게 분위기는 괜찮은 편이고... 그런데 도착했을 때 사람들이 줄 서서 전혀 진척이 없더군요. 간신히 주문과 계산이 진행되면서 알게 된 게 금전출납기가 고장나서 현금은 안 되고(!) 카드만 된다고 합니다. 일본에서야 반대는 흔하게 봤지만 이런 경우는 처음이네요.



 가을 한정이라고 단풍버거라는 메뉴를 내놨는데 일단 단풍모양 막 얹혀있는 것부터 조금 아닌 거 같아서... 그냥 기본메뉴인 드래곤버거로 했습니다. 세트 2000엔 정도니까 확실히 비싼 가격.



 드래곤버거. 무난한 수제버거였습니다. 딱히 돈값 한다거나 엄청 맛있진 않았던...



 밥 먹고 이동하고 하니 거의 4시인데, 이번 여행의 패착 중 하나가 겨울의 짧은 해를 간과한 거죠. 사실 한국 기준으론 겨울이라도 아직 해볼 만한 시간인데, 일본은 더 동쪽이라 빨리 뜨고 빨리 진다는 것을... 4시 쯤이면 슬슬 일조량이 연관된 활동은 마무리를 생각해야 한다는 말씀;

 대충 1시간 정도 밖에 시간이 없다보니 제대로된 관광지를 보기는 포기하고, 그냥 산책삼아 슬렁슬렁 볼 곳으로 정했습니다. 목적지는 니시, 히가시 혼간지. 교토역에서 가깝고 매우 큰 절이지만 언제나 가기 쉽다는 이유 때문에 계속 패스해왔죠. 니시 혼간지의 담벼락.



 빙 둘러서 북쪽 문으로 들어왔습니다. 가을의 니시 혼간지 하면 은행나무 두 그루가 유명한데, 3년 전에 왔을 때(12월 초)에는 이미 다 져버린 뒤였죠. 지금은 오히려 하나는 덜 물들었고 하나는 절정이네요.



 덜 물든 오른쪽 은행.



 더 웅장한 왼쪽 녀석은 이제 절정입니다. 다 물들었는데 잎도 거의 안 떨어졌더군요.



 멋진 은행나무. 해질녁이라 그렇게 때깔이 좋진 않네요. 한낮에 올 걸 그랬나. 아침이나...



 나무 옆의 청동 등.



 대규모 불전으로 유명한 혼간지. 혼간지가 아들 간의 계승과 불화, 그리고 막부의 불교 약화 정책의 일환으로 둘로 쪼개진 건 유명한데, 혼간지라고 하면 니시 혼간지 쪽이 여전히 적통이고 세력도 훨씬 셉니다. 정식 사찰 이름으로도 니시 쪽이 류고쿠산 혼간지이지만 히가시 쪽은 진종본묘 입니다. 건물들도 더 오래되서 문화재 등급도 높습니다. 실제 니시의 미에이도는 국보지만 히가시는 중요문화재에 불과합니다.

 다만 절의 정식 명칭과 별개로 세간에 불리는 통칭은 또 별개이고(대부분의 절이 그냥 통칭으로 불리죠), 그때는 서로 혼간지를 자칭합니다. 이때는 햇갈리기 쉬운 교토에서 본원을 애기할 때만 빼면 니시/히가시를 잘 붙이지도 않습니다. 하지만 니시 쪽이 적통으로 여겨지고 정식 이름도 그쪽이라, 교토 밖에서 혼간지 계열 절이라면 그냥 니시 혼간지 파라고 보면 될 정도. 현대건축으로 유명한 도쿄나 하코다테의 혼간지도 니시 혼간지 파입니다.

 가장 큰 건물은 미에이도(御影堂). 그리고 그 옆에 붙은 아미타도(아미타 당)이 두번째. 미에이도의 미에이(미영)은 창시자의 그림자를 의미하는 것으로, 종파의 시조부터 후예들을 모십니다. 사실 따지고 보면 불교 본연의 신앙 대상이라기보다는 승려들의 개인숭배처럼 된 것인데... 뭐 이런 신앙 대상의 변질 같은 건 그렇게 드문 일은 아니죠. 창시자를 모신다는 뜻에서 카이산도(개산당)이라고 부르는 경우도 있습니다.

 니시 혼간지의 미에이도는 16년에 들른 바 있기 때문에 그냥 은행나무와 외관만 보고 뜹니다. 해도 지려고 하니 빨리 움직여야 하고... 국보긴 한데 한창 현역으로 활약 중이기도 하고 해서 입장료는 따로 없습니다. 다만 신발 벗고 올라가야 하는데 추운 계절에 나무바닥은 매우 발이 시리다는 것.



 히가시 혼간지로는 그냥 동쪽으로 쭉 이동하면 됩니다. 중간에 근대 건축물이 있는데 이것도 니시 혼간지의 건물. 지금은 혼간지(니시, 히가시라고 하지만 편의를 위해서이지 스스로는 혼간지의 적통을 주장하므로 따로 붙지 않습니다) 전도원입니다. 전국에 몇군데 근대식 건축물을 갖고 있는 니시 혼간지지만 이건 원래부터 절 건물이었던...건 아니지만 그렇다고 아예 연관이 없는 것도 아닙니다.

 1895년에 진종신자 생명보험 주식회사의 건물로 지어졌는데, 이 진종이 혼간지의 종파이기 때문에 그냥 혼간지가 신도들 상대로 생명보험을 시판하면서 지어진 거라고 보면 되죠; 절이 생명보험 판다는 게 한국인에게 별로 이해가 되는 건 아니지만서도... 이후에는 정토진종 혼간지 파 선교 연구원이 되었고 지금은 '전도원'이 되어서 승려 육성 시설로 쓰이고 있다고 합니다.



 소학교 앞의 장작 해오면서도 책 읽는 아이. 고전적인 면학의 모범.



 히가시 혼간지의 돌벽. 중세의 일본 절들은 그 자체로써 봉건집단이기도 했고 니시, 히가시 혼간지는 근세에 터를 잡은 것이지만 역시나 수도라는 이유 때문에 전란 시에 군대의 주둔지로 곧잘 쓰이기에 이런 구조는 매우 보편적.



 진입이 안 되는 북쪽에 나 있는 문 너머로 보이는 건물. 실제 승려들이 생활하거나 VIP들만 드나드는 곳이지 싶습니다. 근데 경비실은 있지만 경비는 안 보이네요.



 이쪽 문은 뭔가 기물이 반입되고 있는데 역시 참배객용 문은 아니고... 더 돌아서 갑니다.



 벽 너머로 보이는 은행나무들.



 동쪽의 주 출입문인 미에이도몬보다 약간 북쪽에 있는 키쿠노몬(菊の門). 국화 문양이 있다든가, 제일 많이 드나드는 중심축이 아니라든가 보면 황족 전용문이었을 듯 한데... 설명은 그다지 없네요. 보존 상태도 딱히 보수가 이뤄지지 않고 닳아 빠진 모습입니다. 건축물이 아니라 등록유형문화재 형식으로 되어 있는데, 규모가 작아서 그러려나요. 뭐 문화재로 등급도 별로 높진 않습니다.



 미에이도로 바로 이어지는 미에이도몬. 대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큰 사찰의 산몬 기준으로 봐도 유달리 높고 웅장합니다. 그리고 블랙&골드가 상당히 멋집니다. 1911년 재건이니 사실상 현대 건축물이긴 합니다.



 참배객을 환대하는...어 이거 꽃꽂이도 아니고 뭐라고 해야하죠? 대나무...이긴 한데 진짜 대나무도 아닌 거 같고.



 히가시 혼간지의 미에이도. 히가시 혼간지는 니시 혼간지와 거의 같은 시기에 건설되었고, 가람의 양식도 빼다 박았습니다. 미에이도가 중심이 되고, 그 옆에 아미타도가 연결되어 있는 식입니다. 미에이도는 척 봐도 크다! 는 말이 나오는데, 면적으로는 최대의 목조 건축물로 되어 있습니다. 높이 면에서는 나라 대불전보다 낮아서 부피는 아마 떨어질 듯 싶지만요.

 다만 그 거대함에 비해서 문화재의 가치는 좀 낮게 평가됩니다. 현재의 미에이도는 목조 건축물이라곤 해도 재건된지 150년도 안 되었고 메이지 유신 후에 지어졌기 때문에 근대 건축물에 속하기 때문입니다. 그렇다고 뭐 콘크리트나 철근으로 보강되었거나 그런 건 아니지만...

 미에이도는 창건 당시부터 지어졌고 그때도 거대한 건물이었다고 하는데(지금과 비슷...이라는 표현을 쓰지만 사실 좀 과장일지도), 무려 네번 화재로 소실되고 지금은 네번째 건물입니다. 네번의 화재 중 세번은 교토 대화재나 인근의 화재가 옮겨붙은 것이고 히가시 혼간지에서 시작된 건 한번 뿐이라곤 하지만 덕분에 화재 관련으로 약간 불운한 이미지인 듯;;



 급이 낮게 쳐지긴 하지만 역사의 무게나 건축학적 가치를 빼고 본다면 히가시 혼간지의 건물들은 확실히 더 크고 웅장합니다. 덜 낡아 보이기도 하고... 히가시는 처음이기 때문에 내부 구경을 좀 했습니다. 정말 큽니다.



 안에서 본 거대한 미에이도몬. 아미타도 바로 맞은 편에도 아미타도몬이 있지만 메이지 재건 때 아미타도가 확대건축되어서 정렬이 일치되지 않는다고.



 뭐 그래도 그 많은 재건이 그 자체로써 자랑거리라고 이렇게 목재건축과 관련된 자료들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다리로 연결되는 아미타도.



 해가 지고 있습니다. 교토역 정말 바로 북쪽에 위치해서 도보 접근성은 니시 혼간지보다 더 좋은 히가시 혼간지.



 이 다음에는 계획적인 관람 일정은 없고, 순전히 사진 촬영을 위한 일정이었습니다. 뻔질나게 갔던 후시미이나리타이샤인데, 밤에 삼각대로 장노출을 해서 노이즈 적은 사진을 찍어 보겠다는 욕심으로... 이번 여행에 삼각대 가져온 가장 큰 동기기도 하죠. 물론 라이트업도 많이 갔지만, 라이트업 되는 곳은 대부분 삼각 금지라서 쓸모가 없습니다. 시작은 역시 제일 앞의 토리이로. 너무 장노출이 되서 가운데의 커플도 약간 흐려졌지만, 즉흥적으로 한 것 치곤 만족스럽습니다.



 참배로 따라 올라가기.



 평소에도 직원들만 들어가는 곳. 조용히 불만...



 중간에 귀찮아서 그냥 들고 고감도로 찍기도 했습니다. 그래도 조명 때문인지 고화소에도 그렇게 나쁘진 않은 듯.



 겹겹이 토리이.



 중간에 잠깐 빠져서. 늦은 시간인데도 사람이 있긴 합니다. 그래도 바글거리는 낮 시간대랑은 비교도 안 됨.



 초점 나간 버전이 더 있어 보였던 사진.



 걍 무난한 로우앵글. 사실 이번에 가져간 삼각대가 높이 30cm 정도 밖에 안 되는 거라 왠만해선 로우앵글 밖에 안 됩니다; 로우앵글은 좋은데 막상 쓰기 시작하니 실수했다고 생각한 건 저 자신이 쭈그리기 너무 힘들다는 거. 맨바닥에 무릎 놓는 거라거나 사실 다리가 그리 편하지 않은 몸이라 주리를 트는 줄 알았습니다. 결국 여행 후에 그나마 높은 삼각대로 바꾸었네요.



 첫 중간지점. 전 센본토리이보다는 중간중간 나타나는 작은 사당들 우글우글거리는 곳들이 더 재밌다고 생각합니다. 밤에 특히 더 신기한 풍경이기도 하고요.



 미미한 조명과 토리이. 워낙 사람들이 찾는 곳이다보니 한밤중에도 토리이 안쪽 길에는 안전에 지장 없을 만한 조명이 있습니다. 정상까지 갈 엄두는 안 나지만...



 두번째 중간지점. 여기가 제일 많고 이 위로는 정말 그냥 등산로일 뿐이라서 꼭 정상에 가야겠다는 거 아니면 여기서 돌아가는 게 좋습니다. 저도 한 다섯번 정도 되는 방문에서 네번은 그냥 여기까지만 오고 말았습니다. 그나저나 이곳 올 때마다 고양이를 늘 마주친다 생각했더니, 고양이 밥 주는 사람이 있어서 그랬네요. 사람들을 피하려고 그러는지 밤에 오는 듯 합니다. 아저씨랑 조금 더 젊은 여자분 한명.



 먹이를 많이 받아먹어서 그런지 사람을 안 꺼리는 모습.



 그런데 아저씨가 오늘따라 모습 안 보이는 녀석이 있어서 그런지 찾으러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바구니를 뒤지는 검은 놈! 간이 플라스틱 포장인데도 잘도 뜯어다가 먹더군요. 얘끼! 하고 다시 닫았는데 그래도 열어서 먹음. 포기.



 이런 거 찍으러 왔지요. 삼각대 조금 더 큰거 가져올 걸... 근데 그럼 무거워서 안 들고 다녔을 거 같기도 합니다.



 이 저수지 등지고 있는 그나마 조금 큰 곳의 분위기가 압권이죠. 초들도 많이 켜져있으면 더 죽였을테지만...



 여기 사진들은 이런 식으로 찍었는데 참 간도 크다는 생각을;; 삼각대 낮아서 올릴 곳 찾는 게 잘못이야. 지금이라면 사실 그냥 모노포드로 찍을 거 같습니다.



 이쯤 하고 돌아갑니다. 더 올라가봐야 정상 가지 않으면 의미 없으니...



 요렇게 흔들린 게 하나 찍혔는데 어떻게 이리 됐나 모르겠네요. 2.5초 짜리 노출이라서 손떨방 문제도 아닐텐데.



 내려오며 중간중간.



 센본토리이 초입의 특히 작고 촘촘한 곳에서. 램프가 듬성듬성 있어서 조금만 떨어져도 칠흑에 쌓인 게 잘 찍혔다고 생각하네요.



 다시 돌아 나오면서 일정은 끝. 슬슬 춥기도 하고... 여행지 야간 장노출은 처음인데 익숙한 곳이라 그나마 실수는 적었다고 생각하고, 삼각대든 모노포드는 조금 더 높아야겠다는 결론이었습니다. 이미 꽤 지나서 그 결과엔 도달했는데, 중간 크기 삼각대랑 모노포드를 갖고 다음 여행을 갔죠. 물론 거의 안 썼음;;



 JR 타고 교토 역으로 돌아갑니다.



 점심 시간부터 뒤틀려서 야식 시간이지만 실질 저녁인 라멘 먹고 이 날은 마무리.



핑백

덧글

  • 타마 2020/01/29 15:14 # 답글

    뭔가 익숙하다 싶더니... 급하게 한번 둘러봤던 곳이군요. 한여름이라 타 죽을 것 같던...
    야경이나 눈 왔을 때 사진 찍기 좋은 곳 같더군요. (이미 그런 사진도 많은 것 같고...)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Adsense Wide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4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메모장

Adsense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