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8부 - 신뇨도, 무네타다 신사, 요시다 신사 by eggry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기 여행 0부 - 여행 개요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1부 - 코다이지 안드로이드 관음, 키후네 신사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2부 - 유포니엄 래핑열차, 오미 신궁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3부 - 마키노 메타세콰이어, 사이쿄지, 히요시 타이샤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4부 - 구 치쿠린인 정원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5부 - 치쿠부시마, 히코네 겐큐엔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6부 - 유포니엄 스탬프 랠리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7부 - 루리코인 라이트업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8부 - 신뇨도, 무네타다 신사, 요시다 신사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9부 - 교토대학 요시다료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10부 - 시모가모 신사, 난젠지, 쇼렌인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11부 - 토후쿠지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12부 - 니시,히가시 혼간지, 후시미이나리타이샤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13부 - 교토 닛폰 페스티벌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14부 - 키타노 텐만구, 아라시야마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15부 - 오하라 호센인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16부 - 오하라 산젠인(끝)

 아침. 전 골라 먹기 귀찮다는 이유로 조식 있는 호텔을 선호하는데 이번 숙박엔 조식이 없어서... 뭐 인근 규동집이나 편의점에서 먹었습니다. 크레용 신짱이 홍보 중인 스키야.





 뭔 마라 규동도 있고... 난장판.



 무난하게 보통으로 먹습니다.



 버스 타고... 어딜 갈까. 일단 타봤습니다. 원래 목적지는 시모가모 신사였는데.



 버스 타고 가다가 관람 후보로 넣어놨던 곳 한곳이 정류장 이름으로 나와서 그냥 즉흥적으로 내렸습니다. 원래 이 날은 약간 무계획적이었네요. 방향이 절 정문이 아니라 뒤쪽인데 언덕 올라가야 하는 건 마찬가지.



 표지판 따라 올라가는 중. 별로 험하진 않습니다.



 도착. 신뇨도(真如堂, 위치)란 곳입니다. 작년에 갔던 콘카이 코묘지 옆에 있는데 그땐 밤이라고 문 닫았더군요. 여긴 라이트업은 안 하는 걸로 압니다. 교토 단풍 홈페이지에서 이곳이 소개된 건 "노을 보기 좋은 곳"이었는데, 언덕 위에 있어서 그렇습니다.



 크으... 여태 들러본 곳 중 제일 "빨간 단풍"이 제대로 든 곳이네요. 유감스럽게도 흐린 날씨라서 때깔이 안 나옵니다 ㅠ 흐린 날은 아무리 화밸이니 컨트라스트니 손 봐도 만족스럽게 나오지 않네요. 슬픔.



 본당과 탑. 은행나무는 다 떨어졌네요.



 본당 주변. 그나마 잠시 해가 나서 조금 더 나은 때깔. 신뇨도는 건물 얘기할 건 별로 없어서 그냥 사진만 숨풍숨풍.



 정문으로 퇴장하면서... 하 정말 좋은데 햇빛만 좀 더 났으면. 뭐 이제 슬슬 나긴 했는데 다른데도 보러 가야하고 또 들르긴 그렇네요. 이 길은 작년에도 야밤에 지나갔는데 그땐 불 다 꺼지고 정말 음산했는데 낮에는 풍경이 전혀 다르군요.



 좀 즉흥적으로 동선을 벗어난지라 이제 어딜 갈까 고민. 작년에 갔던 옆의 콘카이 코묘지를? 지도를 보는데 직진 방향에 신사가 좀 모여있더군요. 근데 무네타다 신사가 가슴(무네)무료, 그냥(타다)가 되어 있는 걸 발견;;



 이름이 너무 웃겨서, 그리고 언덕 넘어서 요시다 신사 방향으로 넘어갈까 싶어서 가슴무료...아니 무네타다 신사로 향합니다. 중간에 석조로 문이 만들어진 릉이 보이는데 요제이 덴노의 릉입니다. 국정에 관심 없고 풍월이나 읊다 폐위됐다고 합니다.



 가슴무료...아니 무네타다 신사 도착. 한자는 멋지구리한데 번역기가...



 물구나무 선 코마이누가 챠밍 포인트.



 신사 참배로에서 느껴지는 가을의 정취.



 정말 한산한 신사의 모습. 교토 시내에 있으니 뭔가 역사적일 거 같지만 19세기 후반에 생긴 꽤나 신생 신사입니다.  흑선 방문으로 소란스럽던 막말의 덴노이자 메이지의 아버지인 고메이 덴노가 방문한 유일한 신사라고.



 제사에 쓰이는 신성한 우물물을 받는 장소. 앞은 고풍적이지만 사실 뒤에 싱크대가 있다는 사실;;



 신사 구석 묘한 곳에 커버 덮힌 빨간 차. 높은 신관의 차인가?



 그렇게 볼 것도 없고 요시다 신사로 가는 방향 표시대로 이동합니다. 언덕을 넘어가는데 사실 여기가 거의 최고점이고 거의 내려만 가더군요. 그냥 동산 수준도 안 되는 동네 뒷 언덕 수준입니다.



 가던 중간에 본 '요시다 신사 재장소(재사를 하는 장소) 대원궁'. 지금은 요시다 신사의 말사 취급이지만 메이지 이전에는 이쪽이 민간적으로는 신앙의 중심이었다 합니다. 사실 요시다 신사 본원은 가족사당에 가까운 개념이라서 그렇겠죠. 모시는 신은 우주의 근원신(거창!)인 '소라나키오오모토미코토카미'. 한자로는 '허무태원존신(虚無太元尊神)'이라는 무시무시한 이름을 갖고 있습니다. 이건 어디까지나 대장일 뿐이고 그만큼 거창한 신이다보니 잡신들 800만도 같이 있다고 합니다. 무슨 투명드래곤급 스케일인지...



 내려가는 길에 또 작은 신사. 야마카케 신사라고 하는데 뭐 섭사 중 하나겠거니 싶습니다. 여기는 나무가 좀 가지쳐져 있어서 교토 시내가 보입니다.



 요시다 신사. 생각보다 그렇게 큰 신사는 아닙니다. 무엇보다 벽이랄까, 경계 개념이 조금 희박한 게 특이하달지요? 붉은 나무 펜스 정도만 쳐져 있네요. 토리이가 배전과 일직선상이 아니라거나, 나무에 가려있다거나 하는 점도 희안. 요시다 신사는 귀족가문인 후지와라 가의 시조인 '타케미카츠지노미코토(健御 賀豆 知命)'를 모시고 있습니다. 귀족가의 신사인 만큼 헤이안 시대에 지정된 22사(천재지변 시 조정에서 재사를 올리기로 지정된 유력 신사)에 속하고 역사도 오래됩니다. 참고로 원래 이 22사는 21사였는데, 마지막으로 히요시 타이샤가 추가되어 22사가 됐습니다.



 음 뭔가 우물의 상지이겠거니...



 신사의 이모저모. 건물이 특별히 크다거나 요란하진 않네요.



 결혼식 사진 찍는 듯.



 달마와 오미쿠지.



 여기도 거꾸로 참배로로 나오게 됩니다. 토리이나 오모테산도 자체는 제법 큰데 뭐 민가 확장 등으로 점점 부지가 줄어들었겠지 싶네요.



 그리고 여기서 내려오니까 바로 보이는게, 교토 대학! 교토 대학은 한번도 안 가봤다죠. 거기다 잠깐. 요시다 신사? 그럼 요시다 료도 거기 이름을 따서 이곳에? 네, 바로 지도를 펼치고 요시다 료를 가봅니다. 다음 편에 계속.



핑백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Adsense Wide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4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메모장

Adsense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