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4부 - 구 치쿠린인 정원 by eggry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기 여행 0부 - 여행 개요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1부 - 코다이지 안드로이드 관음, 키후네 신사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2부 - 유포니엄 래핑열차, 오미 신궁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3부 - 마키노 메타세콰이어, 사이쿄지, 히요시 타이샤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4부 - 구 치쿠린인 정원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5부 - 치쿠부시마, 히코네 겐큐엔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6부 - 유포니엄 스탬프 랠리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7부 - 루리코인 라이트업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8부 - 신뇨도, 무네타다 신사, 요시다 신사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9부 - 교토대학 요시다료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10부 - 시모가모 신사, 난젠지, 쇼렌인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11부 - 토후쿠지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12부 - 니시,히가시 혼간지, 후시미이나리타이샤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13부 - 교토 닛폰 페스티벌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14부 - 키타노 텐만구, 아라시야마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15부 - 오하라 호센인
2019. 11. 22.-29. 일본 칸사이 단풍 여행기 16부 - 오하라 산젠인(끝)

 시가 현 일정은 결국 이동시간의 과소평가로 충분히 소화하지 못 해서... 실제 구경이 적다보니 엄청 빠르게 마무리 되게 생겼습니다. 오쓰 역 앞의 은행나무. 뭐 반쯤 떨어졌군요.




 여름에 물이 뿜어져 나오는 조형물 중 하나라는데 생긴 게 요상하네요.



 어느 학교+보육원 앞을 지나가다 본 메이지 덴노 기념비. 메이지랑 쇼와는 안 간 데가 어디인지.(그야 오래 살았으니!)



 시가 현 한국인 육영회라네요. 2년 전에 유포니엄 래핑열차 인증샷을 올렸을 때 트위터에서 여기 한국사람이 다 오는구나- 라고 하는 한국 분을 보기는 했네요.



 오늘은 어제 라이트업 허탕 쳤던 구 치쿠린인을 가기로 합니다. 복수다 복수! 라이트업은 포기지만... 케이한 노면전차 타고 갑니다.



 반대편에 지나가는 유포니엄 래핑 열차.



 종점인 '사카모토히에이잔구치' 역에서... 플랫폼 게시판에 오쓰 선 일일권 홍보가 있는데 이건 다 팔렸습니다. 아무래도 디자인도 일반 표와 다르고(노면전차류는 승무원/역무원 검수가 많아서 이런 식으로 가능하죠) 종류도 다양해서... 가격도 비싼데 다 팔렸네요. 2017년엔 어렵지 않게 구했는데... 이번엔 케이한 교토선 쪽만 입수했습니다.



 플랫폼에서 잠시 주변을 둘러보노라니 산 중턱에 왠 건물이! 히에이잔이라 엔랴쿠지가 생각나지만, 정확히는 '산노미야 신사'입니다. 이름에 '산노'가 들어간데서 알 수 있듯 산노 신앙의 신사이고, 히요시 타이샤의 부속 신사 중 하나입니다. 또다른 부속신사로는 좀 더 깊이 들어가야 하는(여기선 안 보임) '우시오 사'가 있습니다. 본래는 산 높이 엔랴쿠지부터 점점 평지로 내려오면서 하나의 종교집단으로 기능했던 것이 이제는 정상의 엔랴쿠지와는 단절되었습니다.

 여튼 산에 있는 두 신사는 아즈치모모야마 시대에 지어졌는데, 오다 노부나가의 히에이잔 화공이 지나간 뒤라서 거기에 휘말리지는 않았습니다; 건물이 고풍적이기도 하고, 높이가 높이인 만큼 비와 호 경치가 좋다는 얘기가 있습니다만 소규모 사적지다보니 관광법은...그렇습니다, 등산하는 것 뿐입니다! 당연히 엄두도 못 내고 패스.



 여기도 철도 무스메가... 이거 진행하는 주체는 모형 메이커인 토미텍 같던데 마구 늘어나고 있더군요. 이미 한 60개 정도 되는 거 같던데. 노선 단위로 생기는 걸 생각하면 엄청 많다 싶으면서 이 조차도 노선 수에 비하면 택도 없는 비중이라는 게... 여튼 이시야마사카모토 선에서 이름을 딴 얘는 이름이 이시야마 토모카랩니다. 사카모토는 흔적도 없군요.



 어제 밤에도 보았지만 낮에 보니 더 잘 드러나는 사카모토의 풍경. 돌벽이 많습니다. 사카모토는 '몬젠마치(門前町)'라고 불리는데, 몬젠마치라 함은 유력한 절이나 신사의 문 인근에 형성된 거리를 말합니다. 참배객들이 많이 오니까 당연히 장사를 하기에도 좋은 것이죠. 그러니 상점가가 생기는 건 아주 자연스러운데, 그게 또 마을 모양으로 자연스럽게 녹아버리지 않고 참배로의 모습을 죽이지 않으면서 만들어지는 건 쉽지 않은 일인 모양입니다.

 가장 대표적인 몬젠마치는 많은 사람들이 가봐서 들으면 아~ 할 키요미즈데라의 앞입니다. 이 사카모토도 유력하게 꼽히는데, 무려 일본어 위키에서 몬젠마치 항목 맨 위에 사진이 올라와 있습니다. 사카모토라는 이름은 뭐 그냥 엔랴쿠지와 히요시 타이샤가 있는 언덕(사카)의 밑(모토)에서 나온 것이지 싶습니다.



 히요시 타이샤의 참배로가 시작됨을 알리는 토리이. 밤에는 그냥 택시 타고 슥 지나갔는데요.



 참배로 좌우로 단풍이... 그렇게 빽빽하게 심어져 있진 않지만 사람들 눈길을 붙잡기엔 충분하군요.



 구 치쿠린인(위치). 구 라고 한데서 알 수 있듯 원래는 치쿠린인(竹林院) 이라는 암자였습니다. 짐작할 수 있겠지만 히에이잔의 고승들이 은거하는 곳이었으며, 사카모토에는 이런 암자가 많은 것도 참배객들이 많이 찾아오는 이유였습니다. 당연히 본래는 엔랴쿠지 소속이었지만, 히요시 타이샤의 독립을 불러 일으킨 폐불훼석 사태 때 엔랴쿠지의 영향에서 떨어지고 결국 개인의 사유지가 되었습니다. 정원은 그때 만들어진 것으로, 기껏해야 100년 남짓한 역사를 가진 현대 정원입니다.



 입장료 내고 들어갑니다. 사유지라 그런지 관리인들의 안내라든가 상당히 싹싹한 듯한...



 건물 입구의 나무에 달려 있는, 벌집은 아닌 것이 뭔가 막 뭉쳐서 만들어진 거 같은데...



 실내의 꽃꽂이.



 1층에서 정원 풍경은 이렇습니다. 실제로 정원미는 2층이나 나가서 봐야 좋은 듯. 날이 흐려서 좀 칙칙하게 찍혔습니다.



 1층에서 본 정원.



 아까 역에서 보았던 '산노미야 신사'의 미코시입니다. 왜 여기 전시되어 있는진 모르겠지만... 산노 마츠리 때 산에서 내려오는 모양인데, 으어, 등산로 수준의 길을 가마 지고 내려온다니 상상만 해도;;



 2층. 유리창 덕분에 액자정원 느낌이 납니다.



 2층에서 내려다 본 정원.



 뭐 여기까지 보면 그냥 무난한 정원 같은데, 무슨 세일즈 포인트가 있느냐 하면 바로 이 사진의 아래쪽에 있는 탁자입니다. 이 탁자는 엔랴쿠지와 히요시 타이샤의 분리기에 창고에 쳐박혀 있혀져 있던 걸 작년에 꺼낸 거라고 하는데요.



 바로 락카칠 된 탁자에 반사되는 정원 풍경으로 반영을 만들어 내는 것. 사람들 전부 들러 붙어서 찍고 있습니다. 사실 이 기법으로 더 유명한 건 교토 북부에 있는 루리코인이라는 절인데, 이번 여행에 그곳도 가게 됩니다. 반영을 찍는거다 보니 낮에는 아무래도 좀 약하고요, 라이트업을 하는 이유가 있습니다. 어제 밤에 못 온 게 못내 아쉽더군요. 뭐 루리코인에서 대충 어떤지는 봤고 루리코인보다는 정원 풍경 자체가 확실히 아래라 루리코인으로 만족하긴 하지만요.



 탁자 반영샷. 바티스 18을 주로 써서 찍었는데 이때 16-35GM이 정말 아쉽더군요. 사실 아이폰 11 프로로는 13mm까지 찍어지다보니 이젠 16mm도 넉넉하지 않다고 느낄 정도긴 합니다만. 그렇다고 14mm 단렌즈를 구비할 정도로 초광각을 좋아하진 않으니 참습니다만, 폰도 찍는데 수백만 짜리 카메라가 더 넓게 못 찍는다는 거 자체는 아이폰 광각렌즈가 아무리 구질구질하든 간에 걸리는 구석이긴 합니다.

 여튼 반영은 밤이 압도적으로 유리한 조건이라 아무래도 인상이 조금 약합니다. 물론 보정을 해서 위아래를 따로 조절해주면 멋져 보이겠습니다만, 가급적 크게 손대지 않았습니다. 참고로 이곳의 라이트업은 페이스북의 거대 클럽인 '도쿄 카메라부(링크)에서 큐레이션 했다고 하더군요. 하지만 못 봤다능...



 건물 내 관람을 마치고 정원으로 직접 산책을... 신발 신고 나서는데 돌그릇 안에 금붕어가 있습니다. 빼꼼 나왔다 숨었다 하더군요.



 황색으로 물든 단풍. 붉은 단풍도 좋지만 전 누런 단풍이 더 좋습니다.



 정원을 산책하며. 정원 자체는 그냥 보통 현대식 정원이라 생각합니다만, 그래도 해가 났더라면 아주 좋을 듯 한데 조금 아쉽네요. 정원에 있는 불교 석탑이나 등 같은 건 본래 절이던 시절부터의 유산으로 현대에 정원을 만들면서 생긴 게 아니라 제대로 보존 문화재라고 합니다.



 정원 끝자락에는 찻집이 있습니다. 아무래도 평상에서 받아 먹던 수준의 차와는 다른, 제대로된 본격 다도인 듯 싶습니다.



 뭔가 누런 게 쏜살같이 지나가더라니, 족제비! 족제비 실물로 보는 건 처음이네요. 척 봐도 귀엽지만 매우 흉폭하다고 하는...



 정원 보느라 스킵했던 전시관을 나가면서 봅니다. 히에이잔 엔랴쿠지의 모습을 담은 전시를 하고 있습니다.



 히에이잔의 사계절. 확실히 산이니 만큼 겨울 눈풍경도 좋을 거 같네요. 가을에만 가봤지만 사실 절 풍경은 신록의 여름이 가장 좋다고 생각하는 쪽이라 기회가 된다면 여름에...



 구경을 마치고 나와 JR 역으로 다시 향합니다. 오늘은 북상해서 배를 탑니다. 다음 편에 계속.



핑백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Adsense Wide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4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메모장

Adsense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