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1 2019 미국 GP 결승 by eggry


 출근해야 하는 직장인에 챔피언십도 뭐 끝난거나 다름 없으니 생방송은 안 봤습니다. 하이라이트 편집본이랑 데이터만 좀 봤네요. 챔피언십 확정이야 뻔했는데 결과는 약간 의외였다고 할까. 뭐 예선부터 의외라고도 할 수 있겠지만요.

 트랙 특성을 고려해도 예선에서는 페라리 우세가 더 확고할 줄 알았는데 해밀턴의 부진은 있었지만 보타스는 페라리를 물리칠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결승에서는 당연히 메르세데스가 확실히 더 나았고요. 여기에 대해선 아무래도 레드불이 지적했던 연료유량계 데이터 관련 문의가 영향을 미쳤지 싶지만...

 뭐 당연히 페라리는 부정하고 있긴 합니다. 다만 FIA는 레드불이 문의한 데이터 처리방식이 불법이라고 말했고 그 후 치러진 경기에서 페라리가 직선에서 떨어졌다고 메르세데스도 인정했기에 영향이 없다고는 못 할 겁니다. 만약 이게 정말 그간 페라리 직선 강세의 비결이었고, 꼬투리 잡힌 걸 뿌리치지 못 한다면 내년에 대한 기대도 조금은 축소시켜야 할 거 같군요.

 여튼 예선부터 보타스의 강세는 결승에도 이어지긴 했지만 해밀턴도 만만치 않았습니다. 베텔의 리타이어는 뭐 불운에 가깝다고 쳐도(코너컷 꼼수 쓰다가 부서지기 전부터 이미 해밀턴, 르클레르에게 너무 쉽게 추월당하는 걸 보면 원래 문제가 있었던 듯 싶습니다) 해밀턴과 보타스의 페이스는 확고했습니다. 오히려 맥스가 저정도 따라간 게 신기할 정도.

 포지션 상 두번 붙을 일이 있었는데 사실 피트전략 차이를 생각하면 첫번째는 그렇게 진지한 건 아니었다고 보고요, 두번째는 뭐 보타스가 이번주엔 더 강세란 걸 증명한 거라고 봅니다. 하지만 해밀턴도 P5 출발을 고려하면 보타스와 붙을 정도까지 간 것만 해도 충분한 분투라고 해야 할 듯.

 사실 챔피언십 확정전은 포인트 리드가 얼마나 되든 간에 그냥 압도적 1위로 크루즈하거나 아니면 악전고투로 간신히 포인트 하위권 순위 얻거나 하는 일이 많은데 해밀턴은 최고의 컨디션은 아니었어도 스스로 말한대로 In Style 했다고 봅니다. 보타스가 더 빨랐지만 그냥 안전하게 2위 크루징으로 끝내지만은 않을 거라는 거 말이죠. 마지막 한방울까지 쥐어짰느냐고 한다면 그렇진 않지만 팀메이트 상대로 더블리타이어까지 각오할 필요는 없기도 하고요.

 이로써 올 시즌은 실질적으로 끝났습니다. WCC, WDC 모두 메르세데스/해밀턴이 무난하게 확정지었네요. 여름휴가 후 페라리의 약진 때문에 조금은 기대했는데 메르세데스의 방어전도 성공적인 편이었어서 전반의 리드를 어렵잖게 이어갈 수 있었습니다. 뭐 페라리의 삽질이 더 크긴 했습니다마는.

 브라질과 아부다비는 순전히 하나의 레이스로 즐길 수 있을 거 같네요. 트랙 특성 상 톱3 팀의 격차도 적을 듯 하고... 르클레르/맥스/베텔의 3~5위전은 아직까지 역전 여지가 있다고 봅니다. 이게 시즌 피날레가 되겠네요.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Adsense Wide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4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메모장

Adsense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