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9. 13.-20. 큐슈 여행기 10부 - 타카사키야마 자연 동물원 by eggry


2019. 9. 13.-20. 큐슈 여행기 0부 - 여행 개요
2019. 9. 13.-20. 큐슈 여행기 1부 - 후쿠오카 도착, 카이류 라멘, 후쿠오카 타워
2019. 9. 13.-20. 큐슈 여행기 2부 - 텐진, 나카스, 하카타의 밤, 장어덮밥, 캐널시티, 코쿠라 도착
2019. 9. 13.-20. 큐슈 여행기 3부 - 코쿠라 성
2019. 9. 13.-20. 큐슈 여행기 4부 - 코쿠라 성 정원, 야사카 신사, 모지코
2019. 9. 13.-20. 큐슈 여행기 5부 - 시모노세키
2019. 9. 13.-20. 큐슈 여행기 6부 - 큐슈 철도기념관, 칸몬 해협
2019. 9. 13.-20. 큐슈 여행기 7부 - 벳푸 도착, 모래찜질
2019. 9. 13.-20. 큐슈 여행기 8부 - 벳푸 지옥(1/2)
2019. 9. 13.-20. 큐슈 여행기 9부 - 벳푸 지옥(2/2)
2019. 9. 13.-20. 큐슈 여행기 10부 - 타카사키야마 자연 동물원
2019. 9. 13.-20. 큐슈 여행기 11부 - 유후인 산책
2019. 9. 13.-20. 큐슈 여행기 12부 - 유후인 마차 투어, 현지 음식
2019. 9. 13.-20. 큐슈 여행기 13부(끝) - 애플스토어 줄서기, 후쿠오카 시립박물관

 아침입니다. 7시 반인데 밥 먹으려고 나오니 벌써 다른 호실을 정리하고 있네요. 체크아웃 했을 린 없고 오늘 숙박 예정이 있어서 미리 손보는 듯.




 아침. 어제와 구성은 같지만 반찬 자체는 조금 다르게 나왔습니다. 그나저나 어제는 2층 식당이었는데 오늘은 1층 식당. 무슨 차이가 있는지? 사람 없기는 마찬가지 같던데...



 체크아웃 후 버스 기다리는 중. 이런 현대적인 온천 호텔이 많습니다. 낡았지만서도...



 버스 기다리는데 자위대 트럭이 많이 지나가더군요. 수해 출동이라기엔 이때는 조금 늦거나 이후 태풍들이 몰려오기 전이라서 약간 미묘하지만... 고글 쓴 선탑자는 여기도 똑같군요. 벳푸 타워 앞의 이 도로는 큐슈 동해안을 통과하는 주도로라서 벳푸와 무관하게 통행량은 꽤 많습니다.



 버스 타고 쭉쭉 가는 중. 해안도로라 시원시원합니다. 오늘의 목적지는 타카사키야마 자연 동물원입니다. 일본 원숭이를 볼 수 있다는군요.



 독특한 육교가 보이고 슬슬 다 왔다는 걸 알게 됩니다. 행정구역 상으론 이미 오이타 시에 들어섰지만 교외라서 아직 산지입니다.



 타카사키야마 정류장 도착. 육교 건너편의 산이 타카사키야마입니다.



 육교.



 타카사키야마 자연 동물원의 실질적 입구라 할 수 있는 원숭이관.



 바로 옆에는 우미타마고 수족관이 있습니다. 수족관에 원숭이 동물원이라 일석이조인 장소. 수족관은 시간 상 안 갔습니다.



 원숭이관 외부에서 보이는 세토 내해. 넓구먼.



 게게게의 키타로 그림이 있네요.



 원숭이관은 그냥 쇼핑몰 및 작은 전시관 건물입니다. 왠 벤츠 타령 하는 포스터가 있는데, 타카사키야마 원숭이군의 전설적인 원숭이 이름이 벤츠라는군요. 심지어 오이타 벤츠 딜러와 공동 홍보를 하고 있습니다.



 원숭이 관련 작은 전시. 원숭이가 주인공인 옛날 이야기 같은 게 나옵니다. 맨 마지막은 게에게 손을 잡혀서 고생하는 원숭이를 구해줬더니 숲 속에서 자연스럽게 담궈진 술을 안내해 주어 술 담그는 법을 익히게 됐다는 그런 얘기. 보통 사케는 아니고 무슨 과일주였던 듯 합니다.



 실제 동물원에 가려면 육교를 건너가야 합니다. 오이타 방면에서 오면 바로 갈 수 있을 듯.



 타카사키야마 자연 동물원의 실제 입구. 철교 밑 굴다리를 지나야 합니다.



 평일이라 한산한 입구. 일반권(520엔)을 내고 걸어서 올라가거나 레일카 통합권(110엔 추가)로 레일카를 타고 가거나 합니다. 어제 너무 고생했던지라 지레 겁먹고 레일카 타고 가기로. 정작 날씨는 이날부터는 그렇게 덥지 않았습니다.



 케이블카를 기다리며. 원숭이의 1년 살이 얘기가 나와있네요. 여름이 출산기고 이제 슬슬 아기들 젖 때고 재롱 부릴 시기라고 합니다. 그리고 원숭이에게 물건 안 뺏기게 조심하라고...



 레일카 도착.



 스르르 올라갑니다. 창 밖으로 보이는 세토 내해.



 정상 정류장. 뭐 동산 올라가는 수준이라 금방 옵니다. 걸어서 가면 다 계단이지만 그것도 10분 정도 밖에 안 걸리겠더군요.



 정류장에서 조금만 가면 바로 원숭이 집합소입니다.




 오오 원숭이다! 동물원 우리에 있는 거 말고 처음 봤습니다. TV에서야 허구헌날 봤지만 실물은 확실히 다르네요. 생각보다 작은데 정말 인간같습니다. 여긴 자연 동물원이란 이름대로 방목...이 아니라 정확히는 그냥 산에 사는 자연 원숭이인데 정해진 장소에서 먹이를 줌으로써 원숭이가 주기적으로 내려오게 하는 습관을 만들어 구경하게 하는 곳입니다.



 사람들 신경도 안 씁니다.



 출산기가 끝난지 얼마 안 되서 새끼들이 많네요. 젖은 아직 안 땠다고 합니다.



 해설사랄지 사육사랄지... 사실 사육은 아니니 사육사라고 하긴 어렵겠죠. 원숭이 개체와 그룹을 파악해서 개성을 설명해줍니다.



 밥탐이다 식충들아.



 보스입니다. 지금 타카사키야마는 2개의 원숭이 집단이 있는데 그 중 C군이 내려와 있고(A군은 C군과 항쟁에서 진 뒤 사라져 B, C군만 있음) 지금 보스 이름은 블랙이라는군요. 확실히 덩치도 포스도 있습니다. 나무둥이에 올라가 있는데 앞에 있는 먹이엔 아무도 못 다가가고 있습니다. 구성원들 먹이 주워 먹는 거 감시 중.



 먹이 뿌려놔도 새끼들은 관심이 별로 없습니다. 아직 젖을 안 때서... 엄마는 젖 만들려고 먹기 바쁘고 애들은 놀기 바쁩니다.



 그 와중에 놀아달라고 보채는 새끼.



 보스가 잠시 비운 김에 후다닥 올라가서 먹이 주워먹는 얍씰이.



 늙은 원숭이들.



 새끼들끼리 레슬링 하는 중. 누가 다굴 당하거나 해서 비명 지르면 어미들이 바로 달려옵니다.



 사실 동물원은 절 한가운데라고 해야할지 절의 틈 사이에 있습니다. 지도를 보니까 만쥬지 별원이라고 하는데, 원숭이 집합장 한가운데에 "본당 건설 부지" 라고 되어 있습니다. 하지만 원숭이들이 이렇게 맨날 내려오니까 아마 짓지는 못 하겠죠. 원숭이 집결지를 옮기고 본당을 짓게 해달라는 요청을 했다는데 원숭이를 계속 유치하는 대신 동물원 수익의 20%를 기부받기로 했다고 합니다.



 털 골라주는 동안 나른하게 뻗어 있는 상대 원숭이들.



 욘석들아 밥퇌이다.



 난리 났음.



 그룹들 어쩌나 멀뚱히 관찰하는 보스.



 사람이 카메라 들이대는 거 보고 반응을 보이는 새끼.

 원숭이 보는 게 전부라서 대충 1시간 쯤 밥 주는 거랑 설명 듣고 나니 볼 일은 끝났습니다. 일정이 그렇게 오래 걸리진 않네요.



 휴게실에서 물이나 마시고 잠깐 쉬다가 내려가려 합니다. 휴게소 입구에 원숭이 서열이 있네요. C군 보스는 이미 말한대로 블랙이고, B군은 난츄. 그 밑에는 새로 태어난 애들 중 귀요미 내지 개성파를 소개해놨습니다. 벤츠는 명예 보스로 되어 있습니다. 사실 현재는 사망지 꽤 된 걸로 여겨지는데 그래서 명예 보스.



 걸어 내려가는 중 보이는 레일카.



 길은 이런 느낌인데 올라오는 게 한여름만 아니면 그렇게 힘들진 않을 거 같습니다.



 개원 기념 조각상.



 초대 보스 쥬피터 상.



 절 부지와 혼용되어 있다보니 불상도 있고... 길도 절 가는 느낌이네요.



 거의 나가기 직전에 있는 벤츠 상. 신사화 되어 있네요. 벤츠가 명예 보스가 된 건 꽤나 화려한 이력 때문인데, 원래 B군의 보스였다고 합니다. 그러다 C군의 암컷을 따라[...] B군을 떠나 C군으로 옮겨갔는데, 그룹을 옮기는 거 자체가 흔치 않은 일이라고. 이후 C군 내에서 서열을 차근차근 올려서, A군이 사라지는 계기게 되는 항쟁에서 주역을 맡아 서열 2위까지 상승. 이후 C군의 보스를 이어받게 됩니다. 두 개체군에서 보스가 된 건 타카사키야마 원숭이들 중 처음이라고. 취임 시점에서 추정연령 33세인데 이건 인간 나이로 100세가 넘는 고령이랍니다.

 이후 실종되었더니 시내에 나타나 보호되었는데 고령에 무리를 떠난 뒤 복귀해서 다시 보스가 될 수 있을까 우려됐지만 보스 복귀가 받아 들여진 것도 특이한 일이라고. 2013년 12월에 실종되고 이후 다시 나타나지 않아 1개월 이상 실종이면 사망처리하는 관례로 14년 1월에 사망처리 됐다고 하는군요. 이런 화려한 이력으로 명예 보스가 되었고 본래 메르세데스 벤츠에서 따왔던 이름이 유명세 덕분에 벤츠 딜러 측에서 콜라보 홍보 행사를 하는 상황이 됐다고. C군 보스로 취임하게 됐을 때 딜러가 기념으로 미니카와 바나나를 줬다는군요.

 타카사키야마 원숭이의 더 많은 사진은 플리커 앨범에서 볼 수 있습니다.(2019 Kyushu Travel - Takasakiyama Natural Zoological Garden)



 이젠 벳푸 시내로 돌아가 다음 목적지로 슬슬 가야할 때. 이 대로 상에 위치해 있는 벳푸 키타하마는 모든 버스가 다 가지만 벳푸역으로 가는 버스는 제한적이라고 안내해놨군요. 저는 벳푸 키타하마로 갈 거라 상관 없습니다.



 뭐 먹을까 하다 멀리 가기도, 찾아 다니기도 시간이 별로라 그냥 벳푸 타워 건너편의 토키와 백화점의 식당가로 갔습니다. 그냥 일반적인 점심식사 음식점으로 보이는 곳. 오이타 명물 세트인가 하는 거였던 걸로 기억하는데, 분고규 덮밥에 텐푸라, 소바입니다. 뭐 맛은 대충 짐작할 수 있는 푸드코트의 맛.



 이제 벳푸에서 일정은 다 마쳤고, 다음 목적인 유후인으로 예정보다 일찍 갑니다. 원래 저녁 쯤 갈 생각이었습니다만... 유후인 행 버스는 벳푸 역에서도 탈 수 있지만 종점은 그보다 한정류장 전인 벳푸 키타하마 정류장입니다. 벳푸 키타하마 정류장은 카메노이 버스의 센터인데 이쪽 시외 버스들은 카메노이 버스 비중이 크거든요. 근데 평일 낮이라 그런지 종점에서 안 타면 자리 어려울 정도로 번잡하거나 하진 않았습니다. 반도 안 찬 상태로 갔습니다.



 벳푸 시내를 벗어나 서쪽으로 가는 중.



 산악지대로 들어갑니다.



 츠루미 산으로 올라가는 벳푸 로프웨이. 여기만 해도 좀 올라와야 합니다.



 봉우리 사이의 고점을 통과해가는 중. 버스 정류장 이름이 "토리이"라서 그냥 폐주유소잖아? 했는데 이거 지나고 나서 바로 산림에 빽빽히 잡아먹혀버린 듯한 신사의 토리이가 있더군요. 시골의 정류장 이름이란...



 가장 깊은 산골은 슬슬 벗어나 이제 내려갑니다.



 유후인의 상징과도 같은 유후다케가 우측에 보입니다.



 좌측에는 유후인 분지가 보이고요.



 윈도우 XP 바탕화면 같은 푸르른 유후다케. 겨울에 눈 내린 모습도 한번 보고 싶네요.



 유후인 분지로 접어들면서 이런저런 가게들이 슬슬 보입니다. 코스모스는 관광객들도 많이 가는 대형 드러그스토어.



 유후인 역 앞 버스센터 도착. 유후다케를 배경으로 뒤돌아 한장 더.

 원래 저녁시간에 도착해 온천욕만 하고 쉴 생각이었지만 일정을 앞당긴 덕에 유후인 산책을 좀 하기로 했습니다. 다음 편에 계속.



핑백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Adsense Wide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4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메모장

Adsense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