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1 2019 멕시코 GP 결승 by eggry


 새벽 생방이라 못 보고 자서 재방 보긴 했는데 이미 결과 알고 봐서 좀 대충 봤습니다. 시즌 후반의 반복적인 모습을 다시 봤네요. 예선에서 페라리의 강세, 결승에서 메르세데스의 만만찮은 페이스, 그리고 페라리의 레이스크래프트 실패 말이죠.

 사실 예선으로 보자면 실제 폴 기록을 딴 건 베르스타펜이었습니다만, 보타스의 사고 후 옐로플래그에 슬로우다운을 안 해서 패널티 먹고 4위로 출발하게 됐습니다. 레드불은 요 근래 예선도 결승도 페라리/메르세데스에 그다지 따라가지 못 하는 확실한 3등 분위기였는데 멕시코에선 괜찮았던 건 역시 파워유닛의 특성이란 생각이 드네요. 레드불이 마지막으로 강세였던 트랙이 오스트리아인데(이후 독일도 이겼지만 난전 운빨이 컸고) 고고도에서 혼다 파워유닛의 성능저하가 다른 메이커보다 적은 거 같습니다.

 여튼 맥스가 패널티 먹고, 보타스와 휠투휠 하다가 타이어 터뜨려 먹은 뒤로는 맥스가 포디엄 올라갈 가망은 사라졌고 실질적으로 페라리 vs 메르세데스였습니다. 페라리가 맥스의 패널티 후 프론트로우를 먹었지만 결승 페이스는 비등하거나 메르세데스가 조금 더 좋았다고 해야겠습니다.

 첫 랩에 순위를 잃은 점을 고려해도 메르세데스는 레드불 등을 상대로 트랙상 추월을 잘 해냈고 결정적인 승부수는 페라리의 피트 에러였지만 결국 트랙에서 페라리에 잘 붙어다닐 정도의 성능이 나왔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일단 같은 2스탑 전략이었던 베텔은 백마커에게 발목이 잡혀 시간을 잃은 사이 해밀턴이 점프할 수 있었고 이것도 피트스탑 전에 간격을 많이 좁혀놔서 가능했던 거죠. 르클레르의 3스탑 전략이 망해서 순위 잃은 것도... 트랙에서 잡을 정도야 안 됐지만 레이스에선 메르세데스는 아직 걱정할 수준은 안 되네요.

 물론 그럼에도 순위를 넘겨준 가장 큰 원흉은 페라리 그 자체에 있지요. 르클레르의 피트 에러나, 베텔의 백마커 추월에 시간 잡아먹은 거 같은 거 말이죠. 백마커 추월은 뭐 드라이버 개인의 상황 판단도 있지만 팀 측이 내보내는 타이밍 같은 문제도 있어서 딱히 책임론을 얘기할 건 아니지만 어쨌든 자기들 탓인 건 변함 없기에... 레이스크래프트 측면에서 아쉬운 면을 많이 보입니다. 반면 메르세데스는 빈틈 없이 다 발휘해내는 모습이고요.

 어차피 시즌이 거의 끝난 거나 다름 없습니다만, 해밀턴의 1승 추가에도 불구하고 보타스가 3위 해서 WDC 확정은 다음 경기로 미뤄졌습니다. 뭐 보타스가 이길 가능성이야 거의 없긴 하지요. 해밀턴이 다 리타이어하고 보타스가 다 우승해야 하는 수준이니. 미국도 시간대가 안 좋아서 대충 볼 거 같습니다. 아부다비 쯤엔 아예 타이틀 다 결정났을테니 그건 그거대로 건성으로 볼 핑계거리가...



덧글

  • 00 2019/10/30 13:05 # 삭제 답글

    페라리의 스트레지는 슈마허 때 정점을 찍고 키미때 괜찮다가 알론소때 불안불안하더니 베텔때 완전 안습이 된 느낌이네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Adsense Wide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4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메모장

Adsense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