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1 2019 영국 GP 결승 by eggry


 뭐 거의 예상된 결과였습니다. 오스트리아에서 갑자기 메르세데스가 쳐졌지만 쿨링 문제라고 공개적으로 말할 정도의 건수였기에 역시 1회성이었고 가장 고전적인 트랙 중 하나인 실버스톤에서는 완전히 상대가 안 됐습니다. 이전 시즌들을 봐도 메르세데스가 혹여 고전하다가 치고 나오는 기점이 실버스톤이 된 경우가 많았는데, 실버스톤 이후 캘린더의 퍼포먼스를 거의 결정짓는다는 의미로도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올해 실버스톤에서도 여지없이 타 팀을 묵사발로 만드는 퍼포먼스를 보여줬습니다.

 세이프티카가 없었으면 해밀턴이 보타스를 잡았을까 어떨까는 알 수 없는 얘기입니다. 해밀턴의 페이스에 부족함이 없었다는 건 사실이지만 추월할 만큼 더 빠른가는 역시 다른 문제죠. 공짜 피트스탑이라곤 해도 앞지른 뒤에 보타스를 안정적인 격차로 뿌리쳤기 때문에 레이스 퍼포먼스는 해밀턴이 더 좋은 건 맞아 보입니다. 타이어 전략이 조금 다르긴 했었어도... 뭐 보타스가 앞일 때도 해밀턴을 그다지 못 뿌려쳤고 홈경기인 만큼 해밀턴의 승리를 막기는 쉽지 않았다고 보입니다.

 페라리와 레드불은 거의 동등한 퍼포먼스를 보이면서 네 드라이버(오랜만에 가슬리도 끼었습니다)가 육박전을 벌였는데 승리자는 르클레르 되겠고 패배자는 베텔, 그리고 된서리 맞은 건 맥스 되겠습니다. 가슬리는 르클레르와 휠투휠에선 밀렸지만 세이프티카 및 베텔-맥스의 사고에서 어부지리를 얻어서 순위는 괜찮게 얻었고요, 시즌 전반 동안 교체설이 무럭무럭 오르던 중에 실버스톤에서는 예선 결승 모두 세컨드 드라이버로 필요한 수준은 해냈습니다.

 르클레르의 분전은 오스트리아의 복수라고도 할 수 있을텐데 특히 맥스와의 휠투휠에선 지난 경기처럼 쉽게 틈을 주지 않고 물러서지도 않겠다는 투지를 확실히 보여줬습니다. 오스트리아에서 트랙 밖으로 나간 거나 휠뱅은 솔직히 부차적인 불평이고 그냥 샤를이 맥스에게 틈을 줬다는 것 자체가 실책이었다고 보는데 이번엔 그런 실수를 반복하지 않겠다는 결의가 확실히 보였습니다. 맥스와 휠투휠도 괜찮았고 시트가 간당간당한 가슬리도 꽤 과감하게 덤벼오던데 이것도 잘 상대했습니다. 그래봐야 피트 전략 말아먹어서 잘해야 5위로 끝날 상황이었는데 맥스와 베텔의 사고가 발생하면서 3위로 만족스러운 피니시.

 이번 경기의 화제라면 맥스와 베텔의 사고가 되겠습니다만, 이건 거의 전적으로 베텔이 잘못했다고 밖에 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맥스가 브레이크테스트 했다고 주장할 수도 있지만 베텔이 휠락 걸리면서 컨트롤을 잃었다는 점과 뒤에서 박았다는 건 달리 변명할 구석도 없습니다.

 이번 시즌에 베텔이 휠투휠 중 혼자서 스핀하는 일도 잦았는데 영 실수가 많은 모습이 페라리 성능과 별개로 페라리에게 불만을 안겨줄지도 모르겠단 생각이 듭니다. 이적 루머에 대해서는 일축했지만 샤를이 더 안정되고 베텔이 계속 실수한다면 점점 현실이 될지도 모를 일입니다.

 중위권에선 사인츠, 리카도, 키미가 잘 해줬고 헐크도 10위로 피니시함으로써 르노도 더블피니시 했습니다. 맥라렌과 4위 싸움이야 쉽지 않아 보이지만 그래도 따라가는 모습이라도 보여야죠. 명색이 워크스 팀인데...

 해밀턴-보타스의 원투로 해밀턴은 WDC 리드를 더 벌렸으며 WCC도 당연히 더 벌어졌습니다. 사실 페라리가 해밀턴보다 5포인트 많을 뿐입니다.[...] 앞서 말했듯 실버스톤은 후반 시즌의 기준점이 되기 좋은 곳이고 여기서 압승을 거둔 뒤 메르세데스는 거칠 것 없었던 시즌이 많았습니다.

 세이프티카가 있었음에도 해밀턴의 리드는 샤를과 30초. 맥스-베텔의 사고가 없었다고 해도 비 메르세데스와 차이는 이미 경기 중 20초를 넘었습니다. 세이프티카도 없었다면 손쉽게 거의 1분이 될 수도 있었다는 얘기지요. 슬슬 2004년 페라리 같은 느낌이 듭니다. 보타스가 바리켈로보단 잘 해주고 있어서 WDC가 가을이 오기 전에 결정나진 않을 거 같지만... 미캐니컬 그립이 좋은 머신 특성을 생각하면 헝가로링도 낙승이겠고 뭐 그렇습니다.



덧글

  • 가지안텝 케밥집 2019/07/15 02:45 # 답글

    이번 레이스는 1위 싸움을 차치하더라도 충분히 재밌었다고 봅니다. 작년도 재작년도 레이스가 너무 늘어져서 세이프티카라도 나와줬으면 하는 상황도 많았는데 이번 레이스는 오히려 세카가 안 나왔으면 더 재밌을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 1•2위 3•4위 5•6위 7•8•9•10위 전부 싸움이 치열했죠.

    크비얏이 10위권 후반에서 9위까지 올라온 것도 잘 했다고 봅니다. 알본이 포인트 피니시 못 한것은 아쉽네요. 레드불과 멕라렌이 나아지는 속도를 보면은 내년에는 메르세데스-레드불-페라리 3파전에, 요 몇 년간 레드불이 몇몇 레이스들에서 잘나가던 것 처럼 멕라렌이 탑3를 챌린지 하는 광경을 보게 될 수도 있어보입니다.

    개인적으로는 올해 레드불 몇 번 더 우승하는 모습이랑 리카도 함박웃음 좀 볼 수 있으면 하네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Adsense Wide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4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메모장

Adsense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