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1 2019 오스트리아 GP 결승 by eggry


 샤를 르클레르가 이번엔 이길 수 있길 바랬지만 아쉽게도 결과는 그렇지 못 했네요. 그래도 그런 아쉬움을 날릴 만큼 재밌는 경기긴 했습니다. 무엇보다 어느 팀도 확실한 리드를 갖지 못 했다는 점이 올 시즌 중 처음 있는 일이었고 그래서 맥스가 우승하는 결과도 가능했던 거겠죠.

 일단 르클레르와 맥스의 휠투휠, 그리고 휠뱅이 말이 많지만 저는 충분히 좋은 레이스였다고 생각합니다. 맥스의 경기 후 인터뷰가 "레이싱은 그런 거다. 이런 게 싫다면 그냥 집에 있으면 된다" 라는 말은 오히려 실제 상황보다 더 과장된 말이었습니다. 물론 별로 곱게 보이는 코멘트는 아니지만 실제 접촉은 충분히 있을 수 있는 일이었고 코너로 들어가는 라인부터 르클레르가 허점을 내준 게 분명했기에 더 할 말이 없습니다.

 추월 당하기 전까지 괜찮은 휠투휠을 보여주긴 했지만, 아직 르클레르는 탑팀 사이의 휠투휠이라는 부분에서는 좀 더 경험 내지는 공격성이 필요해 보입니다. 어쨌든 실패한 스타트부터 시작해서 선두 경쟁까지 오늘의 볼거리 절반은 맥스가 선사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고 오락성이란 면에서는 감사하고 싶습니다. 사실 재미있기로는 올해 중 가장 재밌는 경기였을테니...

 오스트리아 GP의 화두라면 갑작스럽게 균등화된 성능이슈일텐데, 이 부분은 주로 파워유닛의 특성에서 오는 걸로 보고 있습니다. 레드불링은 코너가 매우 적으며 직선이 긴 트랙입니다. 그 외에 한가지 고유한 특징이 있다면 고도가 매우 높다는 거죠. 낮은 공기밀도가 에어로는 물론 파워유닛의 특성, 냉각에도 영항을 줍니다.

 메르세데스가 약한 파워유닛이 아닌데 갑자기 쳐진 모습을 보여준 건 쿨링 문제 때문이라고 합니다. 아무래도 메르세데스 파워유닛은 더 쿨링을 많이 요하거나(하지만 이건 타당성이 약간 없어 보입니다. 쿨링이 많이 필요함=효율이 떨어짐과 동의어니까요) 아니면 메르세데스가 너무 타이트하게 쿨링을 하다보니 트랙에서 필요한 수준에 못 미쳤고 결국 과열로 어느정도 성능제한을 해야 했다는 것 말입니다. 브레이크 쪽도 같은 문제가 있었을 수도 있습니다. 사실 레드불링에서 메르세데스가 상대적 약세를 보여준 건 올해가 처음도 아니죠. 메르세데스에겐 레드불링은 어느정도 버리고 가는 트랙으로 보는 듯 합니다.

 한편 단순 파워유닛 성능에서는 혼다가 메르세데스나 페라리 수준이 아님이 분명한데, 변칙적 파워트랙인 레드불링에서 레드불-혼다가 괜찮은 성능을 보여준 이유도 파워유닛에서 찾아볼 수 있을 듯 합니다. 과거에도 일어났던 성향으로, 레드불링은 터보차저의 크기가 매우 큰 영향을 미칩니다. 희박한 공기를 얼마나 잘 압축해주느냐 말이죠. 혼다의 전체 성능이 떨어지는 건 일반 고도에서 비효율적일 정도로 큰 터보 때문일지도 모릅니다. 그게 고고도에선 오히려 내연기관을 더 잘 작동하게 해줬다는 거죠. 뭐 페라리는 모든 면에서 중간 정도였고 레드불은 올라오고 메르세데스는 내려오면서 균형이 맞춰진 듯 합니다.

 하지만 퍼포먼스가 균일화된 원인이 이러하다면 다음 경기에선 다시금 메르세데스의 독주를 볼 수 있겠죠. 실버스톤은 매우 전통적인 트랙이고 현재까지 보여진 모습으로 보면 메르세데스에 아주 잘 맞는 트랙일 겁니다.

 여튼 맥스의 우승 덕분에 혼다는 햇수로는 2006년 헝가리 GP 이후 13년 만에, 하이브리드 파워유닛이 도입된 후로는 처음 우승하게 됐습니다. 다소 특수한 조건이었다곤 해도 그래도 이 때가 오긴 오는군요. 이게 이번 규정에서 유일한 우승으로 끝날 것 같지도 않습니다.

 한편 톱팀의 배틀 외에 두드러졌던 팀이라면 역시 맥라렌이겠죠. 랜도 노리스가 초반 랩에 해밀턴, 맥스, 페라리와 휠투휠을 하는 모습은 볼만했습니다. 결국 순위는 6위로 마무리해야 했지만 맥라렌 성능으로썬 이게 기대 가능한 최고성적이겠죠. 사인츠도 파워유닛 교체로 그리드 패널티를 크게 먹었음을 생각하면 8위는 좋은 기록입니다. WCC 4위 경쟁에선 맥라렌이 르노를 확실히 앞서고 있습니다.

 챔피언십으로 보면 패배에도 불구하고 당연히 해밀턴과 메르세데스는 리드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페라리가 아니라 맥스가 우승했기 때문에 페라리의 격차 좁히기도 제한적인 상황. 보타스가 간만에 유의미하게 해밀턴과 격차를 냈지만 뒤엎기에는 차이가 큰 편이긴 합니다. 메르세데스의 전승 행진은 드디어 끝나긴 했습니다. 하지만 이게 메르세데스 리드의 끝일까? 물론 아니라고 지금까지 경험은 말해줍니다.

ps.피트스탑 에러가 없었다면 베텔이 3위였을텐데... 페라리가 그렇죠 뭐;;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Adsense Wide



2019 대표이글루_IT

2017 대표이글루_it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4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메모장

Adsense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