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5. 14.-20. 일본 간토 여행기 9부 - 클래식 재팬 랠리 by eggry


2019. 5. 14.-20. 일본 간토 여행기 0부 - 여행 개요
2019. 5. 14.-20. 일본 간토 여행기 1부 - 일본 도착
2019. 5. 14.-20. 일본 간토 여행기 2부 - 유포니엄 관람, 미쓰비시 미나토미라이 기술관
2019. 5. 14.-20. 일본 간토 여행기 3부 - 닛신 컵누들 박물관, 아카렌가 창고
2019. 5. 14.-20. 일본 간토 여행기 4부 - 오오산바시, 차이나타운, 닛폰마루 메모리얼 파크
2019. 5. 14.-20. 일본 간토 여행기 5부 - 키타카마쿠라
2019. 5. 14.-20. 일본 간토 여행기 6부 - 카마쿠라, 에노시마
2019. 5. 14.-20. 일본 간토 여행기 7부 - 야먀시타 공원 장미축제, 야마테 서양관(1/2)
2019. 5. 14.-20. 일본 간토 여행기 8부 - 야마테 서양관(2/2), 미나토노미에루오카 공원

 야마테 언덕에서 모토마치로 내려오니 뭔가 술렁이는 분위기?! 이틀 전 포스터로 봤던 클래식 재팬 랠리 2019의 요코하마 경기 출발을 준비하고 있었습니다. 시간은 오후 5시부터. 3시가 조금 안 된 시간이라 점심 먹고 차 구경하고 좀 죽치면 볼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요코하마 일정을 조금 더 늘리기로 했습니다. 원래는 점심 먹고 도쿄로 가서 저녁 일정을 가질까 했지요.




 메이저 스폰서가 포르쉐라 서포트 차량이 전부 포르쉐였습니다. 정식 출발 전에 무대를 장식하고 있는 911 카레라 S.



 일단 밥부터 먹어야겠어서 여기저기 다니는데, 런치 시간이 끝났다보니 브레이크타임 가지는 식당이 많아서 고생했습니다. 모토마치 대로는 거의 쇼핑만 있고요. 골목골목 들어가야 하는데 마침 햄버거 가게를 발견해서 진입.



 째째한 일본풍 버거가 아니라 기름기 치즈 좔좔 넘치는 스타일을 추구하는 듯 한데, 그 중에도 층 수를 늘린 치즈버거가 있습니다. 몬스터는 패티가 무려 5개에 치즈가 10장인데 이건 도저히 감당 안 될 거 같아서 트리플로 시켰습니다. 너무 두꺼우면 들고 먹기도 힘드니까요.



 가게 인테리어는 미국문화의 영향이 느껴집니다. 외국인촌인 야마테 바로 밑에 있기 때문에 자연스러운 영향을 느낍니다.



 트리플 치즈버거 대령. 아무래도 트리플만 해도 두께가 있기 때문에 꼬챙이로 끼워져 있습니다. 포크와 나이프도 있지만 치즈가 접착제 역할을 잘 하고 있어서 들고도 먹을 수 있겠더군요. 실제로 버거 포장지도 줬습니다. 취향대로 먹으라는 뜻인 듯.



 몇 입 먹은 중간의 모습. 사진에 잘 안 나타지만 패티가 제법 쥬시해서 만족스러웠습니다. 진하게 녹아내린 치즈도 만족.



 스폰서인 에너지 드링크의 홍보차량. 클래식 피아트 500입니다.



 벤틀리 스피드 8을 시작으로 클래식카들이 이어집니다. 참가차량의 면면은 정말 다양한데, 이런 대전 전 그랑프리나 르망 카부터 시작해서 일본 레트로 스포츠카까지 이어집니다. 클래식 재팬 랠리라고 하지만 기록경쟁적 면보다는 축제적 면이 강하다고 해야겠죠. 기록 승부야 당연히 조금이라도 최신인 차량이 좋을 수 밖에 없습니다. 실제로 이 경기는 페어레이디 Z가 우승했습니다. 규정엔 1919년부터 1973년까지 구미에서 생산된 차량이라 하는데 소량의 닷선이나 토요타는 뭔가 모르겠네요.



 끈이 감아진 휠. 옆에 달린 건 기록용 GPS 미터인 듯?



 부가티 T37. 클래식 부가티 특유의 슬롯을 통해 섀시 밖으로 뚫고 나온 기어스틱과 밖에 달린 사이드브레이크 레버.



 포드 모델 A. 원펀맨과 카를 좋아하나 봅니다.



 일본 하면 영국 클래식카 사랑을 빼놓을 수 없는데, MG가 꽤 많았습니다.



 스폰선지 뭔지 코카콜라 병이 엄청 많이 보였습니다.



 더 많은 MG들.



 클래식 투어러라고 하면 역시 밖에 달고 다니는 트렁크와 백이라고 할 수 있지만 옆에 달린 루이비똥 백은 좀 아슬아슬하군요.



 피아트 750SMM. 지금은 중소형 대중차 메이커인 피아트도 초창기에는 이런 걸...



 뭐 피아트라고 모터스포츠 역사가 없는 회사는 아니죠. 프로토타입 레이스카 같은 쪽 인상이 약해서 그렇지 투어링이나 랠리 쪽에는 20세기 중반까지는 나름 입지가 있었습니다.



 오전에 호텔 앞에서 봤던 포르쉐 356 스피드스터입니다. 356은 로드스터, 쿠페 등 꽤 여러대가 참여했습니다.



 AC 에이스. AC 하면 코브라 아닌교? 코브라는 뒤에 있더군요.



 썬더버드 같이 레이스와는 별로 안 어울릴 거 같은 차도 있습니다.



 붉은 356. 이때까지만 해도 이게 베스트 카일 뻔 했죠. 하지만...



 캐딜락이 아니라 쉐보레 벨 에어입니다. 50년대 특유의 제트기에 영감을 받은 스타일링이 살아있습니다.



 유일한 메르세데스, 190SL. 클래식 레이스카 하면 메르세데스도 무수한 명차들이 있지만 메르세데스는 이거 한 대 뿐이었습니다.



 알파로메오 줄리에타 스프린트 벨로체 라이트웨이트(헥헥헥). 디자인 때문인지 현대 알파도 일본에서 의외로 자주 봤습니다.



 엔진룸 열려있는 MG.



 밀레밀리아(이탈리아어로 1000마일) 스티커. 일본에서도 밀레밀리아가 열리는데 거기 참가차량이 우선참가권을 얻는다고 하는군요.



 로터스 세븐. 지금의 현대화된 케이터햄 세븐보다 한참 조상입니다.



 귀여운 피아트 아바르트 750GT 자가토.



 이런 차 오너들은 당연히 키체인 하나도 그냥 안 넘어갑니다.



 MG와 더불어 의외로 많았던 트라이엄프. 주로 TR2와 TR3였습니다.



 영롱한 알파 줄리에타 스파이더.



 그 옆의 포르쉐 356B 로드스터도 만만찮습니다. 그나저나 네비로 아이패드를 쓰는군요.



 67년식 911S입니다. 개구리 개구리.



 귀여운 닷선 페어레이디 2000.



 포르쉐 356 Pre A. 356은 형식명이 A, B, C로 이어지는데 그 전의 최초기형입니다. 쿠페이고 캐리어를 제대로 챙겼네요. 이 랠리는 며칠 동안 이어지며 밤에는 종착지인 리조트나 호텔에서 보내게 됩니다.



 마쓰다 코스모 스포트. 클래식 마쓰다의 지금과는 전혀 다른 스타일링과 로고에, 참가이력이 화려합니다.



 69년식 포르쉐 912.



 한국에서도 기아의 면허생산으로 유명한 로터스 엘란. 고성능 모델인 스플린트 버전입니다.



 닷선 페어레이디 240Z. 우승차량이 240Z던데 이건지 아니면 다른 240Z인지 모르겠습니다. 본넷 위에 몬테카를로 랠리 플레이트와 번호판을 붙여놓은 게 인상적. 랠리 헤드램프부터 꽤나 본격적입니다. 다른 240Z는 비교적 순정에 가까웠고요.



 재규어 E타입. 바나나 우유색(?)은 신선하네요. 보통은 짙은 색이 많으니까... 가장 아름다운 차라는 명성을 갖고 있지만 전 프론트가 너무 길어서 별로 안 좋아합니다.



 73년식 911S. 주최측 말고 참가 차량으론 가장 최신 포르쉐입니다.



 아까 피아트가 가장 예쁜 때깔일 뻔 했지만, 역시 페라리가 있었습니다. 단 한대 뿐이었지만 무려 디노! 디노 실물은 처음 봤습니다.



 이 둘을 같이 두니 정말 혼이 빠지네요.



 AC의 상징과도 같은 코브라. 배기음이 엄청날 거라는 기대와 달리 출발은 매우 저속으로 천천히 가서 별로 우렁차지 않았습니다. 번호판이 오이타... 정말 멀리서 왔네요.



 맨 뒷줄에는 정식 참가라기보다는 일본 메이커의 서포트인 것처럼 보이는 페어레이디와 셀리카가 있었습니다만... 엄연히 정식 엔트리더군요.



 출발시간이 되어 드라이버들이 슬슬 준비를 합니다. 이벤트 특성 상 풀페이스 헬멧은 거의 안 쓰는 듯.



 죽치고 동영상 찍을 준비 하는 중. 미묘하게 가려서 조금 힘들었지만...



 출발 동영상. 여러번 끊어서 찍고 자리도 옮기고... 나름 받치고 찍었지만 소니 손떨방이 동영상엔 영 별로라 그리 만족스런 결과물은 아니었네요. 짐벌 갖고 싶습니다 짐벌.



 이벤트 진행 측인 듯 한데 D850에 클래식 니콘 렌즈를 쓰고 있더군요. 삼각대 고정해두고 자리를 비웠는데 SD 카드가 다 차버렸다는 슬픈 전설이...;;

 블로그에 올린 건 분량 상 좀 추려냈고 전체 사진은 플리커 앨범에서 볼 수 있습니다.

Classic Japan Rally 2019 Yokohama



 약 40분에 걸친 랠리 출발을 다 보고, 모토마치를 떠납니다. 모토마치의 상징, 강철새(?). 모토마치만 떠나는 게 아니라 짐도 찾아서 요코하마도 떠났지요. 도쿄까지 너무 늦지 않게 가려면 바쁩니다.

 도쿄에 내려서 숙소에 체크인하고 짐 풀고, 씻고 하다보니 어느덧 오후 8시 쯤. 그렇게 늦은 시간은 아니라 번화가 구경 정도는 해볼 법도 하지만 반팔로 나왔더니 의외로 밤바람이 춥더군요. 그대로 돌아 다니다간 감기 걸리기 딱 좋을 거 같아서 밤마실은 포기했습니다. 게다가 내일은 닛코까지 가야해서 꽤나 강행군이니 푹 쉬어두는 게 낫겠다 싶었습니다. 대신 저녁도 따로 안 먹었겠다 라멘집에 들러 한그릇 먹었습니다.



 야식은 숙소 인근의 키타카타 라멘 '반나이'. 교토역 라멘거리에서 제가 제일 많이 먹는 체인입니다. 지난번에 도쿄 왔을 땐 마침 먹으려던 날이 휴일이라 문 닫았는데 오늘 가보니 생각했던 것보다 꽤나 활기차고 붐비는 곳이었습니다. 뭐 언제나처럼 차슈멘이지요.

 이걸로 요코하마 일정은 끝. 도쿄 일정은 상대적으로 느슨하게 흘러갈 참입니다. 일단 내일 닛코 토쇼구를 갑니다.



핑백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Adsense Wide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4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메모장

Adsense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