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5. 14.-20. 일본 간토 여행기 8부 - 야마테 서양관(2/2), 미나토노미에루오카 공원 by eggry


2019. 5. 14.-20. 일본 간토 여행기 0부 - 여행 개요
2019. 5. 14.-20. 일본 간토 여행기 1부 - 일본 도착
2019. 5. 14.-20. 일본 간토 여행기 2부 - 유포니엄 관람, 미쓰비시 미나토미라이 기술관
2019. 5. 14.-20. 일본 간토 여행기 3부 - 닛신 컵누들 박물관, 아카렌가 창고
2019. 5. 14.-20. 일본 간토 여행기 4부 - 오오산바시, 차이나타운, 닛폰마루 메모리얼 파크
2019. 5. 14.-20. 일본 간토 여행기 5부 - 키타카마쿠라
2019. 5. 14.-20. 일본 간토 여행기 6부 - 카마쿠라, 에노시마
2019. 5. 14.-20. 일본 간토 여행기 7부 - 야먀시타 공원 장미축제, 야마테 서양관(1/2)

 블러프 18번 관을 지나 외교관의 집 방향으로... 중간에 정원이 있고 거기가 이탈리아 산 정원입니다.




 분수(?) 너머로 보이는 외교관의 집.



 한단 더 올라가면 사각형 정원이 나타납니다. 이게 이탈리아 산 정원.



 외교관의 집. 동네 태생을 생각하면 어느 나라의 외교관저였던 것 같은 느낌이지만, 사실 메이지 시대 일본의 외교관인 우치다가 살던 집입니다. 그리고 원래 이곳에 있었던 것도 아니고 도쿄 치요다 구에 있었는데 요코하마가 기증받아 이축한 것이라는군요.



 외교관이 집 앞은 약간 공원 분위기입니다. 근처엔 현대식 콘크리트 건물도...



 외교관이 집 로비에는 야마테 서양관 지도가 있습니다. 아직 수십개 정도 된다는 걸 볼 수 있습니다.



 인테리어는 소박한 편.



 2층에서 본 이탈리아 산 정원.



 집 모서리의 작은 공간에 놓여진 흔들의자. 사색하는 장소?



 블러프 18번 관과 외교관의 집을 구경하고 다른 곳으로 이동하는 중. 산 위에 길 따라 집들이 있는데 여긴 정말 서양식 거리입니다. 차도 일본에 정식으로 팔지도 않을 거 같은 차들이 많아서, 외국인들이 자기 차를 가져온 티가 나네요.



 다음은 에리스만 저택. 집 앞이 공원입니다.



 집의 원 주인 에리스만. 스위스 상인이라고.



 인테리어. 별 거 없네요.



 야마테 전체의 모형이 있습니다.



 다음은 베릭 홀. 모토마치 공원 베릭 홀이라고 되어있는데 아까 에리스만 저택부터 베릭 홀 뒤쪽까지 공원이 쭉 이어집니다. 공원 끄트머리에 있다고 보면 될 듯.



 영국인 무역상 베릭의 집이어서 베릭 홀. 야마테 서양관 중 가장 큰 규모로, 영국인인데도 스페인 풍으로 만들어졌습니다.



 건물의 크기 덕에 식당 규모도 상당하고 홀이라 할 만한 공간도 있습니다.



 응접실, 아이 침실, 사무실, 부부 침실.



 모토마치 공원 건너편에는 외국인 학교가 있습니다.



 동네 의원조차 일본이라기보단 서양풍...이라지만 저 굴절유리창은 일본스럽긴 합니다.



 야마테 234번지. 앞뜰이 따로 없고 바로 인도와 이어지게 되어 있습니다. 미국식 같기도 하고...



 인테리어는 그냥 당시 가구들 몇 점 정도...



 인근에 야마테 지역의 역사를 소개하는 야마테 자료관이란 곳이 있습니다만, 점심시간엔 문을 안 열어서 바깥만 봤습니다.



 성공회 교회. 고베 키타노 이진칸엔 저택 외엔 외국인의 흔적이 거의 없고, 하코다테 모토마치도 약하지만 요코하마는 지금도 거주자가 좀 되는 듯 합니다.



 외국인 묘지. 아래로 내려가면 좀 더 있을 거 같지만 깊이 들어가진 않았습니다. 피라미드형 재단이 인상적.



 외국인 묘지의 관리사무소 입구 격인 곳에 모인 학생들. 묘지의 역사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더군요.

 이쪽에 프렌치 레스토랑이 두세군데 있어서 점심 먹고 갈까 했는데 역시 점심 때 되서 점심 찾으면 늦는다는 진리. 대기가 1시간은 걸리겠기에 포기하고 모토마치로 내려가서 먹기로 했습니다. 아직 구경 조금만 더 하고...



 남은 두 곳, 영국관과 111번 관은 조금 더 가야 있는 공원 구역에 있습니다. 이름은 '미나토미에루가오카 공원'. 미나토는 항을 의미하고, 미에루는 보인다, 가오카는 언덕, 그러니까 항구가 보이는 언덕이라는 의미입니다. 여기도 장미축제 주요 장소인데 기모노 입은 마님들이 열심히 구경 중.



 야마시타 공원처럼 깔끔하게 정리되거나 분류된 모양새는 아닙니다.



 장미들.



 떨어지는 장미 잎을 정리하는 사람들.



 공원 중간에 있는 저택이 영국관입니다. 들어가보려 하다가 진입로 쪽에 장미 구경하느라 사람들이 많아서 그냥 겉만 대충... 이곳은 이름대로 영국 총영사관으로 쓰인 곳입니다.



 신고전주의풍 양식.



 공원 남쪽 끝에 있는 게 야마테 111번 관. 지하를 카페로 운영 중이라던데 테라스 쪽까지도 테이블이 나와있고 사람도 많아서 들르지는 않기로... 지금까지 둘러본 바로는 뭐 내부 구경도 별 거 없었고요.



 분수대에서 잠시 쉬는데 클래식하게 도색한 버스가... 관광 루프를 도는 버스인 듯 합니다.



 이름이 이름인 만큼 항구가 보이지 않으면 안 되겠죠. 요코하마 만이 고스란히 보이며, 요코하마 베이브릿지도 좋은 각도에서 보입니다.



 다시 조금 더 북쪽으로 가니까 아예 수풀에 가리지 않게 약간 높인 테라스를 만들어 놨더군요. 밤에 분위기 좋을 거 같습니다. 데이트 하기에요...



 이제 위쪽에 볼 것도 다 봤고 먹을 거 찾아 모토마치로 내려가려 합니다. 길 안내로 공원을 지나가게 나오던데 자전거는 출입 금지라더군요. 내려서 끌고 가는 것도 안 되고 공원 옆의 계단길로 내려가라고 합니다. 아니 자전거로 계단길로 가라니... 공원 출구 거의 다 왔는데 다시 돌아가서는 텅텅거리면서 돌아서 갔습니다. 융통성 좀;;



 모토마치 내려와서 먹을 것 찾는 중... 완전 평지까지 내려오지 않은 모토마치는 서양 분위기가 많이 납니다.



 그리 넓지 않은 길목의 주차장에서 마주친 롤스로이스 팬텀. 일본에서 보니 탱크 같습니다.



 모토마치 쪽에 있는 신사라고 지도 따라 찾아온 이츠쿠시마 신사. 그냥 동네의 작은 신사였습니다. 볼 거리 없음...



 레이와 축하 걸어놓긴 했는데 초점 나감;;



 안쪽의 말사는 조금 더 분위기 있습니다. 목재이고 토리이도 따로 있고...



 정작 본 신사는 아주 콘크리트 민가 같은 생김새입니다;



 예정된 볼거리는 다 마쳤고 이제 밥이나 먹고 도쿄로 가려고 하는데... 골목길에서 만난 란치아 세단! 그리고 그 안쪽에 뭔가 알록달록하더라니 란치아 델타가! 란치아 델타까지야 랠리카 애호라고 할 수 있는데 그래서 란치아 세단까지 타는 거면 어지간한 매니아가 아니라 하겠습니다;;



 그 외에도 인근에서 뭔가 있어 보이는 차들이 많이 보이는데, 이유가 클래식 재팬 랠리 출발지가 이곳이라서였더군요. 다음 편에 계속됩니다.



핑백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Adsense Wide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4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메모장

Adsense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