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5. 14.-20. 일본 간토 여행기 4부 - 오오산바시, 차이나타운, 닛폰마루 메모리얼 파크 by eggry


2019. 5. 14.-20. 일본 간토 여행기 0부 - 여행 개요
2019. 5. 14.-20. 일본 간토 여행기 1부 - 일본 도착
2019. 5. 14.-20. 일본 간토 여행기 2부 - 유포니엄 관람, 미쓰비시 미나토미라이 기술관
2019. 5. 14.-20. 일본 간토 여행기 3부 - 닛신 컵누들 박물관, 아카렌가 창고

 자전거 또 몰고 오오산바시로 왔습니다. 여객터미널 근처에 고가도로가 있는데 기둥에 개항시대를 묘사한 그림과 사진이 걸려 있네요. 당시 사진에도 아카렌가 창고와 오오산바시(그냥 큰 잔교란 뜻입니다)가 있습니다. 물론 지금은 간척 등으로 크게 모습이 바뀌긴 했지만요.




 아직도 항구로 충실히 기능하고 있는 개항도시(하코다테는 뭐 그냥 군소항구 정도죠)에는 과거 빠른 서양문물 도입과 지금도 항구도시라는 점이 겹쳐서 독특한 느낌을 자아내는 거 같습니다. 단순 해외 분위기가 강한 것 말고도 뭔지 모를... 고베 항구에도 있던 그런 느낌이 있습니다. 저는 그걸 부산-라이크 라고 합니다만.



 고가도로에 적혀잇는 국제여객터미널 간판.



 여객터미널 매점...은 아니고 근처의 건물에 간단한 음식 파는 곳. 우동 소바.



 블로워로 열심히 조경정리 중이더군요. 일본에서 보이는 미니 트럭들 귀엽습니다.



 오오산바시에 어서 오세요. 여기부턴 여객터미널 느낌이 납니다.



 오오산바시는 지금도 부두로 쓰이고 있는데 복층구조로 위쪽에 공원을 쌓아 올리고 아래쪽을 선착장으로 쓰는 식으로 복합공간으로 만들어냈습니다. 보도블럭 대신 나무판자로 되어있고 입체적으로 굴곡져 있습니다.



 가운데 쪽으로 그냥 직행하면 여객터미널로 가게 되고...



 좌우로 올라가면 공원으로 가게 됩니다. 당연히 입장료 같은 거 없음.



 끝자락에 가면 다시 꺼진 공간과 입구가 나오는데 이쪽은 레스토랑, 카페 등이 있는 듯 합니다.



 제일 끄트머리에서.



 쌍안경도 있는데 별로 볼 건 없습니다. 보려면 다른데서 이쪽을 봐야지.



 슬슬 노을이 지려 하네요. 주카가이(차이나타운)에서 저녁을 먹고 갈까 합니다.



 주카가이의 여러 방향에 위치한 문들. 일일이 다 찍고 다녔는데 좀 부질없다는 생각이... 그냥 먹을 거나 찾아 다닐 걸.



 주카가이 건너편에 위치한 야구 스타디움. 경기 있는지 환성이 곧잘 들리더군요.



 컵누들 박물관에서 가져온 컵누들 백 대롱대롱 달고 다니니 너무 쪽팔립니다.



 그냥 길거리 풍경들.



 뭔 이름이 요철...아니 철요당이라서 웃기다 했는데 이쪽 권역의 악세사리 체인인 거 같더군요.



 차이나타운의 제일 중심거리를 돌아다니며. 중국 분위기가 나면서도 일본어는 꼬박꼬박 적혀있는 짬뽕 같은 모습이 있습니다. 그나저나 나가사키 짬뽕집이 있는 거 보고 웃었네요. 그쪽도 차이나타운이 유명하다지만 요코하마에겐 요코하마의 자존심이 있지 않나?



 중국과는 무관한 스시 체인점 스시잔마이. 게임 '저지아이즈'에서 많이 먹었습니다.



 차이나타운 답게 중간중간 정자가 있는 작은 공원들이 있는데 늦어서 그런지 사람은 그다지 없는 듯.



 저녁 뭐 먹을까 하다 줄 서기도 싫고 그냥 여러 가게들 중에서 코스 1인분 해준다는데 들어갔습니다. 원래 2인분만 된다고 메뉴판에 적혀있지만 호객행위 하면서 한명도 된다고 하도 그래서...



 챠한, 칠리새우, 마파두부.



 딤섬과 안닌두부.



 그리고 샥스핀... 샥스핀 처음 먹어봅니다. 뭐 고기 같은 건 한 점 들어있는 거 같고 스프 자체가 콜라겐 덩어리라 그런지 찐득찐득. 식감이나 향 같은 건 딱히 특별한 구석은 없더군요. 그냥 팽이버섯 들어간 걸쭉한 스프 정도로 생각하고 먹었습니다.



 밥 먹고 나오니 해가 졌네요.



 뜬금없이 '베르사유의 장미' 전시장 같은 곳이...



 거대한 상어 지느러미.



 차이나타운에 먹고 거닐기에는 배도 안 받쳐주고 그래서 그냥 일찍 돌아가기로 했습니다. 주카가이-모토마치 역의 SF 적인 생김새.



 지하철 역에 붙어있는 클래식 재팬 랠리 2019의 안내. 요코하마에서 출발한다는군요. 하코네까지 가는 걸로 압니다. 요코하마 개항 160주년이라고 좀 더 명목을 붙인 듯 한데... 5월 17일부터 한다고 하지만 장소, 시간 등의 불확실성으로 일정에 고려하진 않았습니다.



 조금 이른 것 같아서 닛폰마루 메모리얼 파크 쪽으로 가보기로 했습니다. 미나토미라이 야경도 볼 겸...



 관람차는 평소에는 시계 바늘처럼 녹색 바탕에 흰색 조금 깔짝거리다가 가끔 저렇게 요란하게 번쩍입니다.



 닛폰마루호. 위쪽에서 볼 수 있는 자리가 있습니다. 선내 관람은 낮에만 되지만 그 외에는 그냥 개방이라서 외관 보는덴 밤에도 지장 없습니다. 라이트업도 해놨고요.



 닛폰마루호. 1930년에 건조된 훈련용 범선인데 연식 생각하면 정말 깨끗합니다. 물론 리노베이션을 했겠지만...



 인적 드문 메모리얼 파크 주변의 풍경.



 야식거리 사다 돌아왔습니다. 내일은 체크아웃 하고 도쿄로 가야하는데... 요코하마 모토마치 중심으로 볼 예정입니다. 그리고 기분 좋은 의외의 조우도 겪습니다.


핑백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Adsense Wide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4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메모장

Adsense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