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2. 24.-28. 홍콩/마카오 여행기 11부 - 길거리 음식, 로우카우 멘션, 몬테 요새, 마카오 박물관 by eggry


2019. 2. 24.-28. 홍콩/마카오 여행기 0부 - 여행개요
2019. 2. 24.-28. 홍콩/마카오 여행기 1부 - 홍콩 도착, 빅토리아 피크
2019. 2. 24.-28. 홍콩/마카오 여행기 2부 - 빅토리아 하버의 야경
2019. 2. 24.-28. 홍콩/마카오 여행기 3부 - 구룡채성 공원
2019. 2. 24.-28. 홍콩/마카오 여행기 4부 - 틴하우 사원, 스타의 거리, 하버 크루즈
2019. 2. 24.-28. 홍콩/마카오 여행기 5부 - 저녁과 '심포니 오브 라이트' 하버 크루즈
2019. 2. 24.-28. 홍콩/마카오 여행기 6부 - 홍콩 섬 트램 유랑
2019. 2. 24.-28. 홍콩/마카오 여행기 7부 - 마카오 도착, 밤거리
2019. 2. 24.-28. 홍콩/마카오 여행기 8부 - 포르투갈 식 점심과 기아 요새
2019. 2. 24.-28. 홍콩/마카오 여행기 9부 - 마카오 타워, 그랜드 리스보아, 포르투갈 디너
2019. 2. 24.-28. 홍콩/마카오 여행기 10부 - 세나도 광장, 삼거리회관, 성 도미니크 성당, 마카오 대성당
2019. 2. 24.-28. 홍콩/마카오 여행기 11부 - 길거리 음식, 로우카우 멘션, 몬테 요새, 마카오 박물관2019. 2. 24.-28. 홍콩/마카오 여행기 12부 - 성 바울 성당 유적, 아마 사원, 펜야 성당, 타이파 지역

 마카오 대성당 아래쪽에는 소위 먹자골목이 형성되어 있습니다. 골목 이름은 따이홍통이라는데 관광객으로 바글바글거립니다. 편의점도 빵집, 카페도 있지만 제일 메인은 꼬치라고 할 수 있습니다.




 뭐 요런 가게들이 여럿 있는데... 줄이 많이 서 있는 곳도 있고 파리 날리는 곳도 있고. 여기가 줄 제일 길던데 전 그냥 두세명 정도 서 있는 곳으로 갔습니다.



 꼬치가 정말 이것저것 있는데요, 사실 구이식이 보편적인 한국이나 일본의 꼬치와는 좀 다릅니다. 찌거나 뜨거운 물에 익힌 종류인데, 카레소스까지 곁들이면 사실 더 정확한 명칭은 꼬치보다는 '카레오뎅' 정도가 아닐까 싶습니다. 여튼 어묵, 소시지, 소룡포, 피쉬볼, 채소 등등 오만 게 다 있습니다.



 이렇게 재료를 고르면 양념과 같이 조리해서 줍니다.



 조금 더 간단하게 고정메뉴로 주문할 수 있는 것들도 있는데, '커리 비프'라고 하는 게 그것입니다. 소스는 카레이고 건더기는 각종 내장류를 포함한 소고기로 되어 있는 건데, 전 꼬치보다는 그냥 이쪽으로 시켰습니다. 많이 먹을 여지도 없고요. 꼬치에 박힌 갯수랑 크기 보면 아시겠지만 저것도 가지가지 먹으려면 둘 이상은 되야 합니다.



 작은 컵으로 하면 대충 이정도 떠 주는데... 커리는 맛이 약간 세다는 점을 빼면 일반적으로 접하는 한국, 일본의 카레와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고기 종류는 가지가지인데 살코기도 있고 여러 종류의 소 내장들이 주를 이루고 있습니다. 곱창, 막창 류에 익숙한 한국인에게는 꽤 만만한 선택일 듯 하네요. 특히 카레 덕분에 고기 냄새가 거의 안 느껴지는 것도 장점. 대단한 별미 같은 건 아닌데 길거리 음식으로써 한국에서도 잘 먹힐 거 같단 생각이 듭니다.



 이 골목엔 구경거리도 하나 있습니다. 보통 '로우카우 멘션'이라고 불리는 곳인데, 포르투갈 식으론 'Casa de Lou Kau'이고, 청 후기의 유명한 상인 로우카우가 살던 집입니다. 청나라 식 건축양식에 포르투갈 식 장식을 곁들여서 문화재로 지정되어 보호되고 있습니다. 무료개장이라 그냥 들어가서 보면 됩니다. 마카오의 볼거리들은 문화재 종류라도 입장료가 있는 곳이 거의 없다시피 해서 돈은 정말 안 썼습니다. 마카오 박물관 정도 외에는... 공사 중이라 못 갔지만 그랑프리 박물관이나 와인 박물관조차 무료라고 하니.



 정문 들어가 왼쪽을 보면 석조 양식으로 글귀가 세겨진 판을 둘러싼 장식이 있는데, 집안에서 간단하게 치르는 도교 재단 같은 것인 듯.



 청 후기를 배경으로 한 영화를 본 사람들이라면 익숙할 반개방 로비.



 복층 구조인데 2층은 관람할 수 없습니다.



 로비의 가구와 화분.



 문 위의 장식이나 창살은 서양식으로 장식되어 있습니다.



 반면 문이나 창문 같은 목조구조들은 중국식 장식이 강하게 되어 있고요. 색유리를 쓴 건 또 서양식을 참고한 듯 합니다.



 집 한쪽엔 완연한 서양식 안뜰이 있습니다. 심어진 나무는 대나무 계통입니다만...



 이 사람이 집주인이었던 로우카우. 청나라가 무너져 가는 시기에 마카오에서 상인을 했던 탓에 오히려 부를 축적할 수 있었지 싶습니다.



 다음 목적지는 몬테 요새입니다. 몬테 요새 가는 중 시내의 모습들. 여긴 약간 구시가지 느낌이 납니다.



 또 다시 등산 타임... 이번에도 허탕 친 게, 여기도 에스컬레이터로 쉽게 올라갈 수 있었더란 거죠. 내려갈 때나 알았습니다.



 수풀에 둘러싸인 성곽.



 성곽의 모습. 근세에 지어진 것이니 매우 오래되긴 했습니다. 온갖 땜질 자국이 세월을 드러내는군요.



 여긴 기아 요새보다 대포도 좀 많이 보이는데, 중국의 감시가 뜸해진 틈을 타서 해안을 방어한다는 명목으로 후딱 지어버린 게 이 요새입니다. 정작 명목과는 달리 대륙 쪽으로 향한 대포가 훨씬 더 많았지만, 해안을 향한 소수의 대포가 네덜란드와 전쟁에서 화약선에 일격을 날려서 큰 공적을 세우게 됩니다.



 성문과 성문에서 바로 보이는 성모상. 이베리아 사람들이란...



 성 답게 게이트에서 바로 쑥 들어갈 수 없고 돌아서 가게 되어 있습니다. 성문이 뚫려도 십자포화에 노출되는 구조.



 성 내부는 공원 형태로 조성되어 있습니다. 성 자체는 입장료도 없고... 벤치와 수목도 충분합니다.



 무수한 대포들.



 그랜드 리스보아를 향하고 있는 대포. 지금의 대포 배치는 과거 바다보다 대륙을 더 많이 향해 있었다는 일화와는 연관 없는 배치인 듯 합니다.



 성 아래로 보이는 시내. 마카오의 가장 유명한(!) 종교 문화재인 성 바울(세인트 폴) 성당 유적이 보입니다. 미리 말씀드리자면, 몬테 요새와 성 바울 성당을 보려면 성 바울 성당을 보고 오는 게 좋습니다. 그쪽에 에스컬레이터가 있거든요.



 성 답게 통로가 있는데 들어가면 안 될 거 같아서 그냥 밖에서 구경만...



 성 한쪽 모서리. 관측탑도 뭣도 없이 이렇게 횅할 리가 없어 보이는데... 뭐 지금은 이렇게 되어 있습니다. 바다 건너로 중국 본토가 보입니다. 이쪽은 반도 서쪽 정도 쯤 됩니다.



 비교적 현대식 주거건물이 많은 듯한 북쪽 방면.



 어제 다녀온 기아 요새가 있는 동북쪽. 성모성당과 등대가 잘 보입니다. 몬테 요새에 비하면 정말 작습니다.



 성의 중심에는 마카오 박물관이 있습니다. 마카오의 전반적인 역사와 문화에 대해 소개하는 박물관.



 마카오 박물관의 기본 테마는 중국과 서양의 만남과 융화입니다. 그래서 입구에는 아예 문자나 종교 같은 초기 문물들이 동서양에서 어떻게 다르게 시작되었나부터 병렬로 다루고 있습니다.



 중국의 갑골문자와 로제타 스톤, 이집트 상형문자, 그리고 그리스 문자.



 중국의 양대 철학인 노자와 공자. 그리고 서양의 양대 철학인 헬레니즘과 히브라이즘.



 중국과 서양의 건축.



 중국과 서양의 발명품. 중국은 나침반을, 서양에는 인쇄술과 모래시계를 갖다놨네요.



 그리고 두 세계 모두 항해술을 이용해 바깥으로 나가려 했다는 것으로 마무리 합니다. 정화의 해외원정 함대와 콜롬부스의 산타마리아 호. 뭐 중국이 내린 결론은 아프리카 동해안까지 가봤지만 변변한 문명도 없고 딱히 더 갈 필요도 없더라- 입니다만.



 근세의 세계지도.



 마카오 관리와 포르투갈 상인들의 만남. 정부는 서양과의 무역을 초기에 금했지만 현지 관리들은 귀중품을 얻는 수단으로 비밀리에 무역을 하였고 결국 공식적인 허가도 이뤄지게 됩니다.



 초기의 마카오를 그린 그림과 20세기의 사진.



 서양과 접촉이 가속되면서 서학에 푹 빠진 청나라 학자들과 그들에게 문물을 가르쳐주는 선교사들.



 동양에 기독교를 전파시킨 1등공신으로 꼽히는 마테오 리치가 마카오에서 황제를 알선하고 선교의 허가를 받기 위해 북경까지 간 여정을 그린 지도. 황젠느 천주당 건립을 허가해서 공식적으로 포교가 시작되고, 마테오 리치는 북경에서 임종을 맞습니다. 성경을 포함해 서양 서적을 다수 한자판으로 번역하는 한편 많은 용어를 만들어 내기도 했습니다. 천주교라는 용어도 마테오 리치가 하늘의 뜻을 숭상하는 중국의 종교관과 기독교관을 융합해서 하늘의 주님이란 의미로 만들어낸 말. 중국과 서양의 교류에 다리 역할을 한 인물이다 보니 중국풍 복장을 한 모습으로 초상이나 조각이 그려집니다.



 중국 민중의 일상을 묘사한 서양식 그림.



 중국 무역의 가장 중요한 수출품이었던 차. 차로 밣음하는 쪽과 테(티)로 발음하는 쪽이 어떻게 갈라졌나에 대한 설명입니다. 각 발음은 광둥어(차)와 푸젠성(테)에서 기원하는데, 주로 해안 통상을 했던 푸젠성을 통해 교류했던 나라들은 '테' 발음을 반아들이게 됩니다. 하지만 육로를 통해 전파된 아시아 국가들은 대부분 차 발음을 받아 들였으며, 포르투갈은 광둥성인 마카오에서 교역을 시작했다는 점 때문에 해로로 받아 들였음에도 차로 부릅니다.



 서양에서 유행한 중국식 도자기.



 그런 수요에 맞추기 위해 중국산임에도 서양식 그림과 장식을 단 것들도 만들었다고 합니다.



 오랜 역사에 걸친 중국의 금속화폐. 면도날(?) 모양으로 생긴 건 한국 고대에도 쓰였던 모양입니다. 그 후에는 훨씬 편하고 익숙한 엽전 모양이 오래도록 이어집니다.



 귀엽게 장식된 소형 화포.



 제철에 대한 소개가 있는데 고온을 만들어내는데 가장 중요한 풀무질을 하기 위해 저런 수동 펌프를 썼다고 합니다.



 해안 대장간에서 각종 제철 작업을 하는 모습. 저 위엔 성모 요새가 보입니다. 아직 등대와 성이 생기기 전.



 마카오에서 제조된 성 로렌스[...] 대포.



 마카오에 걸려 있었다는 포르투갈식과 중국식 돌 문양.



 가리비 조개 안쪽의 진주층을 통째로 깎아서 만든 공예품이라는데... 대체 이정도면 조개가 얼마나 커야 하는지;



 동서양의 풍습에 대한 것들도 있습니다.



 예수 어머니 하기도 바쁜데 항해의 여신까지 겸하게 된 마리아.



 성 로렌스 성당의 모형. 마카오 시내에 아직 있습니다. 오늘 가보긴 하는데 그렇게 볼 거리가 있진 않은...



 중국 문화는 불교와 도교를 주로 다룹니다.



 마카오 인들의 일상 모습을 묘사하는 디오라마. 영상 재생이긴 하지만... 마작 하시는군요.



 관우 너무 좋아하시는 분들.



 여러 수공업에 대한 소개. 아직도 엄청나게 수요가 있는 각종 도교 목상들에 폭죽 제조.



 인형극. 좀 무섭네요.



 분장 하는 중국 가극 배우.



 연이나 악기 같은 놀이기구들.



 전통 결혼식 복장이라고 합니다.



 결혼식 신부 가마. 신부 가마 엄청 요란한데 사진이 흔들렸군요 ;ㅁ;



 지금은 거의 사그라든 취미 중 하나가 애완 귀뚜라미. 마지막 황제에도 황제가 귀뚜라미 키우는 내용이 나오죠. 그리고 거기서도 그냥 키우기만 한 게 아닌데...바로 유명한 귀뚜라미 대결! 잘 먹이고 키운 귀뚜라미를 내보낸 뒤 솔로 조종해서 싸우게 만듭니다.




 우승자에겐 화려한 깃발도 주어지고, 영웅(?) 귀뚜라미는 잘 대접 받으며 살다가 죽으면 보존되었다고 합니다. 표본이 된 게 영광스러운 일인진 모르겠네요.



 섬세하게 만들어진 귀뚜라미의 영묘.



 근대화의 유산과 아직도 널리 퍼져있는 한의학.



 마카오 박물관 20주년을 기념한 전시가 있는데... 분명히 2월 24일까지라고 되어 있지만 제가 갔을 때(28일)에도 아직 하고 있더군요. 여긴 촬영 금지인데 여기 전시된 건 마카오의 현대 미술이나 공예를 다룬 것들이었습니다. 동서양이 융합된 현대 미술이라고 할까요.



 박물관 내부에서 이어지는 에스컬레이터를 통해 산성을 내려갑니다. 여기를 통해서 올라올 수도 있기 때문에 성 바울 성당으로 올라오는 게 더 좋다는 거지요. 안그래도 아열대 지방이니깐... 2월 말인데도 해 나니깐 소매 걷고 다녀야겠더군요.

 내려가서 바로 성 바울 성당으로 가게 됩니다. 분량이 과하지 않다면 다음편이 여행기의 마지막이 될 거 같습니다.



핑백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Adsense Wide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4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메모장

Adsense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