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2. 24.-28. 홍콩/마카오 여행기 5부 - 저녁과 '심포니 오브 라이트' 하버 크루즈 by eggry


2019. 2. 24.-28. 홍콩/마카오 여행기 0부 - 여행개요
2019. 2. 24.-28. 홍콩/마카오 여행기 1부 - 홍콩 도착, 빅토리아 피크
2019. 2. 24.-28. 홍콩/마카오 여행기 2부 - 빅토리아 하버의 야경
2019. 2. 24.-28. 홍콩/마카오 여행기 3부 - 구룡채성 공원
2019. 2. 24.-28. 홍콩/마카오 여행기 4부 - 틴하우 사원, 스타의 거리, 하버 크루즈
2019. 2. 24.-28. 홍콩/마카오 여행기 5부 - 저녁과 '심포니 오브 라이트' 하버 크루즈
2019. 2. 24.-28. 홍콩/마카오 여행기 6부 - 홍콩 섬 트램 유랑
2019. 2. 24.-28. 홍콩/마카오 여행기 7부 - 마카오 도착, 밤거리
2019. 2. 24.-28. 홍콩/마카오 여행기 8부 - 포르투갈 식 점심과 기아 요새
2019. 2. 24.-28. 홍콩/마카오 여행기 9부 - 마카오 타워, 그랜드 리스보아, 포르투갈 디너
2019. 2. 24.-28. 홍콩/마카오 여행기 10부 - 세나도 광장, 삼거리회관, 성 도미니크 성당, 마카오 대성당
2019. 2. 24.-28. 홍콩/마카오 여행기 11부 - 길거리 음식, 로우카우 멘션, 몬테 요새, 마카오 박물관2019. 2. 24.-28. 홍콩/마카오 여행기 12부 - 성 바울 성당 유적, 아마 사원, 펜야 성당, 타이파 지역

 저녁 먹을 곳은 하버 크루즈와 세트로 예약해둔 식당인데, 페킹 로드에 있는 빌딩, 원페킹에 있는 곳입니다만... 알고보니 시차 때문에 캘린더 시간이 오류가 나서 1시간 일찍 왔더라지요. 잠깐 돌아다니기로 했습니다.




 원페킹의 로비. 뭔가 부티나서 백패커는 좀 위축됩니다.



 어쩔 수 없이 다시 길로 나와서 1시간 동안 뭐할까 고민 중. 페리 터미널 쪽으로 가보기로 했습니다.



 헤리티지 1881의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올라가봅니다.



 과거 홍콩 수경(해경)의 본부였던 건물이 지금은 종합 쇼핑몰로 탈바꿈한 헤리티지 1881. 쇼핑할 건 없어서 대충 둘러보고 지나갑니다.



 페리 터미널 앞. 거리의 악사.



 또다른 거리 예술가 범블비(!). 마침 길 가던 사람 불러다가 무슨 도구 좀 꺼내달라고 하던데 얼마 전 본 영화 범블비가 생각나네요.



 페리 항만에 정박한 거대한 크루즈 선. 스타 크루즈. 동남아 방면으로 정기항로선이라고 합니다. 크고 멋지네요.



 페리 터미널은 뭐 그냥 거의 한국 고속버스 터미널 같은 분위기(조금 낡거나 지방 쪽) 이네요. 이런저런 요기거리나 디저트 점들이 있고... 홍콩은 어딜 가도 일본 쪽 체인들이 꽤 많았습니다.



 전 그 옆의 젤라또 집에서 콘 젤라또나 먹었습니다. 젤라또 퍼준 거에 비해서 콘은 좀 많이 큰 듯;;



 젤라또 가게에서 본 광고. 홍콩에서 열리는 포뮬러 E 경주입니다. 그러고보니 지금 마침 하고 있습니다. 아직 포뮬러 E 레이스는 한번도 못 봤는데 서울도 유치 계획이 있다니 기회가 없진 않을 거 같네요.



 시간이 엄청 애매하게 남아서 어디 앉아있을 데 없나 보다가 홍콩 문화센터에 들어갔습니다. 분위기가 엄숙해서 그런지 밖은 북적거리는데도 여긴 사람도 별로 없고 조용하더군요. 벤치에 앉아서 폰 충전 하면서 웹서핑이나 좀 하며 시간을 때웠습니다.



 예정된 시간에 다시 돌아왔습니다. 식당은 원페킹 28층에 위치한 Hutong(위치)이란 곳입니다. 제가 구입한 건 사실 이곳의 코스 저녁식사와 하버 크루즈의 세트 메뉴입니다. 이 식당은 홍콩의 요식업체 '아쿠아 레스토랑'에서 운영하는 곳으로, 그렇게 고급은 아니고 보통보단 조금 그럴싸하게 먹을 수 있는 가격대, 분위기의 식당입니다.

 배와 식당을 세트 구성으로 구입할 수 있는데, 저는 저녁 8시 '심포니 오브 라이트' 쇼에 맞춰서 출발하는 아쿠아루나 호 탑승편이었습니다. 얼리 디너와 레이트 디너가 있는데, 배 타기 전에 먹냐 타고 먹냐 차이가 있습니다. 타기 전은 오후 6시, 나중은 8시 45분에 먹게 됩니다. 얼리 디너는 6코스, 레이트 디너는 10코스로 격의 차이도 있습니다. 또 레이트 디너는 침사추이 방면에서 타느냐(얼리 디너와 같이 타게 되며 왕복 코스를 탑니다), 아니면 센트럴에서 타느냐(탑승 시간은 절반 수준)로 나뉩니다. 혹여 관심 있으신 분은 예약은 링크.



 예약 코드를 보여주고 좌석을 안내 받았습니다. 하버 크루즈와 세트로 하는 사람이 많진 않은지 저 말고 한 팀인가 더 있는 정도였습니다. 저야 혼자라서 그냥 테이블 혼자 차지하고... 메뉴는 이미 정해져 있는데 그냥 확인차 메뉴판 한번 보여줍니다.



 6시 부터 영업이라 일반 손님도 아직 거의 없습니다. 텅 빈 레스토랑.



 전체요리. 아스파라거스와 죽순입니다. 아스파라거스는 이렇게 큰 건 난생 처음보네요. 스테이크에 나오는 젓가락 만한 것만 먹다가... 께를 붙여놨는데 무슨 양념을 한 건지 몰라도 살짝 매콤한 맛이 납니다. 죽순은 와인과 고추 소스로 해놓은 건데 역시 매콤하지만 와인 때문에 향이 좀 납니다.



 메인의 시작. '만다린 피시 휠레' 라고 해놨는데 생선 종류는 모르겠습니다. 생선 튀김이라 할 수 있는데 어떻게 튀긴 건지 몰라도 생선살이 아주 촉촉하고 부드러워 딱딱한 느낌이 전혀 없었습니다. 소스는 과일 탕수육 소스라고 생각하시면 될 듯. 그럼 이건 생선 탕수육인가? 부드러움에 만족, 생선 살의 맛도 만족, 소스도 만족입니다.



 두번째 메뉴는 뼈 없는 크리스피 양갈비...라는데요, 솔직히 어디가 양갈빈진 모르겠습니다;; 크리스피하긴 한데 양갈비, 그러니까 고기의 흔적이나 향취, 맛이랄 게 거의 없어 보이더군요. 굳이 말하자면 바삭한 부침개에 가까운 느낌. 뭐 여튼 싸다가 간장 쳐서 먹으라 해놨으니 먹긴 했습니다. 근데 고기라기보단 부침개 같은 느낌이다보니 전을 전에다 싸먹는 느낌. 음 아직도 잘 모르겠습니다.



 마지막 디시는 콩줄기 볶음과 탄탄면 스프. 콩줄기 볶음은 낮에 딘타이펑에서 먹은 그거랑 비슷하고(이건 딘타이펑 쪽이 콩줄기 자체가 더 두툼하고 아삭해서 좋았던 듯), 탄탄면이라고 하는데 보통 생각하는 탄탄면에 비해선 국물이 많이 걸쭉합니다. 맛 자체는 일반적으로 생각할 법한 고소한 맛과 쓰촨성 식 매운 맛이 섞였습니다. 국물이 진하다 보니 조금 간이 있는 편입니다. 뭐 이정도야 매운 거 별로 안 좋아하는 저라도 쉽게 먹습니다.



 디저트. 만다린 샤베트라는데... 맛은 유자맛 비슷합니다.



 저녁 다 먹으니 마침 해도 져서 야경이 본격적으로 빛나기 시작합니다. 아주 좋네요.



 식사를 마치고 선착장으로 가기 전에 고층에서 본 야경 한장 찰칵.



 배에서 허둥거리지 않게 화장실도 빼먹지 않습니다. 여자는 황후, 남자는 황제 족자를 걸어 놨습니다.



 세면대도 뭐 이렇고... 컨셉은 재밌네요. 이런 인테리어에 비해서 분위기나 가격대는 그렇게 무겁지 않아서 제가 나설 쯤에는 식당이 외국인으로 가득 찼습니다. 엄숙하게 먹는 분위기도 아니고 마시고 떠들면서, 펍과 레스토랑의 중간 정도 분위기였네요.



 이제 유람선 타러 갈 시간입니다.



 탑승장인 1번 선착장에서 줄 서서 기다리며... 스타 크루즈가 출항하고 있네요.



 제가 탈 배가 왔습니다. 푸른색 깃발을 건 아쿠아루나 2호. 더 작은 아쿠아루나 2호는 다른 선착장에서 다른 손님을 태웁니다.



 사실 작은 1호가 더 정크선 느낌이라 땡깁니다마는...



 근대 중국 정크선 스타일로 꾸며놓은 아쿠아루나 2호.



 탑승! 자리는 선착순입니다. 일찍 가는 게 좋다는 말! 그리고 선수 기준으로 오른편에 앉는 게 '심포니 오브 라이트' 보기 더 좋습니다. 전 왼편에 앉아서 돌아서 봐야 했던... 일찍 타면 갑판의 동그란 좌석에 앉을 수 있는데 안 그러면 일반 의자에 앉아서 보게 됩니다.



 2층 갑판도 나쁘지 않아 보이지만 일단 이 자리에 그럭저럭 만족.



 출항!




 일단 만을 대강 슥 돕니다. 바다바람이 춥지 않고 딱 좋게 시원합니다.



 센트럴 터미널에 잠시 정박해서 레이트 디너의 편도 승객들을 태웁니다.



 센트럴 터미널에서 보이는 야경이 아주 맘에 듭니다. 관람차와 IFC, 뱅크 오브 차이나 등등 주요 건물이 코 앞에서 보입니다.



 센트럴에서 출항. 국제무역센터의 조명쇼도 보입니다.



 시간이 되어 '심포니 오브 라이트' 시작. 노래에 맞춰서(일반 육상 관람이면 라디오나 앱을 써야 합니다.) 조명과 레이저 쇼를 펼칩니다. 인민해방군 기지 마저 번쩍번쩍 하는 게 웃깁니다. 조명이랑 레이저 쇼 자체는 그렇게 요란하진 않은 느낌. 리비전 된 거라는데 이전이 더 화려했다고 하는군요.



 '심포니 오브 라이트'가 끝나고 다시 침사추이 터미널로 돌아갑니다. 야경의 여흥을 즐기며...



 '심포니 오브 라이트' 관람을 마치고 애플 스토어에 들렀습니다. 사실 작년에 홍콩에서 직구한 아이폰 XS 맥스의 카메라 유리에 금이 갔거든요. 이거 X 때부터 있던 종특인데 물리적 충격이 없어도 공차 실수인지 압박 받아서 깨지기도 한다는 듯; 어이없게도 그냥 표면 유리인데도 부분수리가 안 되는 항목이라 전체 리퍼 처리입니다. 다행히 애플케어 플러스를 들어놔서 비용 걱정은 크게 안 하고 홍콩 온 김에 스토어 들렀습니다. 일본이나 다른데서도 처리가 가능은 하지만 셔터 무음과 듀얼심을 잃게 될테니... 홍콩에 올 기회를 노려서 해야 했습니다.

 원래 코즈웨이 방면으로 예약을 했는데 어제는 빅토리아 피크에서 시간을 못 맞춰서 오늘로 연기했습니다. 그리고 오늘도 시간계산에 실패해서 코즈웨이 스토어엔 갈 수 없었습니다. 사실 전 크루즈가 편도라서 센트럴에 내려서 가면 될 줄 알았거든요; 근데 사실 왕복이고 생각보다 시간이 길었던 것. 30분 만에 침사추이에서 코즈웨이로 갈 거라고 장담할 수단이 없습니다. 대중교통은 무리고 택시도 막힐지 어떨지 모르니. 그래서 그냥 코즈웨이 쪽 예약은 만약을 위해 내일 오전으로 연기하고, 침사추이 지점에 예약 없이 찾아갔습니다. 다행히 대기가 별로 없어서 진행할 수 있었습니다.



 방금 찍은 '심포니 오브 라이트' 동영상 때문에 동기화 하느라 너무 오래 걸려서 지니어스가 이더넷 어댑터를 가져왔습니다. 아이패드에 된다는 얘기야 진작에 들었지만 설마 아이폰도 될 줄은 몰랐네요. 어차피 소프트도 하드도 사실상 같으니까 안 되는 게 이상하긴 합니다만. 안드로이드 폰도 이더넷 어댑터 쓸 수는 있죠.



 서비스 받는 애플 스토어 2층의 모습. 손님 하나가 엄청나게 악을 쓰면서 고집을 부리던데 지니어스도 청바지에 주머니 찔러넣고 '방법이 없는데 어쩔거냐' 라는 식으로 나와서 패기에는 패기구나 하는 생각을; 결국 나중엔 경비원까지 오더군요. 쫒아내진 않았습니다만... 아마 폐점시간 되서 나가라고 할 모양인 듯.

 전 리퍼 받고 벨킨 강화유리 부착서비스를 받은 뒤 나왔습니다.



 돌아오는 밤 길거리. 중간에 테슬라 사진은 도로가 주차해놓고 딴 짓 하고 있던데 좀 있으니 경찰이 오더군요. 무셔.



 호텔 도착. 침구 뿐만 아니라 대충 널부러 놓고 갔던 옷도 접어서 정리해놨습니다. 보통은 그냥 다른 자리로 옮겨 놓는 거만 봤는데(제가 너무 급이 낮은 호텔들만 가서 그럴지도;) 사소한 서비스에 감동. 푹 자고 내일은 홍콩 섬 위주로 구경한 뒤 마카오로 갑니다.



핑백

덧글

  • 장기짝 2019/03/16 01:35 # 삭제 답글

    여행기 잘 보고 있습니다. 근데 이 편은 여행 카테고리에 안 넣으신듯..?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Adsense Wide



2019 대표이글루_IT

2017 대표이글루_it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4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메모장

Adsense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