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2. 24.-28. 홍콩/마카오 여행기 1부 - 홍콩 도착, 빅토리아 피크 by eggry


2019. 2. 24.-28. 홍콩/마카오 여행기 0부 - 여행개요
2019. 2. 24.-28. 홍콩/마카오 여행기 1부 - 홍콩 도착, 빅토리아 피크
2019. 2. 24.-28. 홍콩/마카오 여행기 2부 - 빅토리아 하버의 야경
2019. 2. 24.-28. 홍콩/마카오 여행기 3부 - 구룡채성 공원
2019. 2. 24.-28. 홍콩/마카오 여행기 4부 - 틴하우 사원, 스타의 거리, 하버 크루즈
2019. 2. 24.-28. 홍콩/마카오 여행기 5부 - 저녁과 '심포니 오브 라이트' 하버 크루즈
2019. 2. 24.-28. 홍콩/마카오 여행기 6부 - 홍콩 섬 트램 유랑
2019. 2. 24.-28. 홍콩/마카오 여행기 7부 - 마카오 도착, 밤거리
2019. 2. 24.-28. 홍콩/마카오 여행기 8부 - 포르투갈 식 점심과 기아 요새
2019. 2. 24.-28. 홍콩/마카오 여행기 9부 - 마카오 타워, 그랜드 리스보아, 포르투갈 디너
2019. 2. 24.-28. 홍콩/마카오 여행기 10부 - 세나도 광장, 삼거리회관, 성 도미니크 성당, 마카오 대성당
2019. 2. 24.-28. 홍콩/마카오 여행기 11부 - 길거리 음식, 로우카우 멘션, 몬테 요새, 마카오 박물관2019. 2. 24.-28. 홍콩/마카오 여행기 12부 - 성 바울 성당 유적, 아마 사원, 펜야 성당, 타이파 지역

 인천공항 토요일 아침 출발이었습니다. 주말 비행기는 가급적 피하려 하는데 확실히 수속이나 보안검사가 길긴 하더군요.




 이젠 수하물 부치기도 키오스크화 됐더군요. 근데 사람들이 서투른데다 허가되는 물건, 아닌 거 등등 문제도 있고 해서 결국 사람들이 붙어있을 수 밖에 없어서... 사람 밀릴 땐 빨리 처리해야 해서 더 그럴테고 음, 굳이 이럴 필요가 있는지.



 안내로봇 써보려 했는데 돌아다니는 로봇은 다 가버리고 없고 챗봇이 있더군요. 대충 알아먹긴 하는데, 터치스크린이 아니어서 충격;



 아침 못 먹고 와서 라운지에서 죽치는 중. 이번에 새로 구한 바티스 40mm f2 렌즈가 이번 여행에 동행했습니다. 확실히 50.4ZA에서는 불가능한 근거리 촬영이 가능.



 늘 갖고 다니던 아이패드도 얼마 전 아이패드 프로로 업그레이드 하고 키보드 폴리오도 달았는데, 확실히 숙소나 카페에서 단순히 웹서핑 정도가 아니라 메시지 보내거나 메일 작성하는 정도로는 편의성이 큽니다. 그러기 위해서 들이는 비용으론 좀 거시기하지만... 이미 지른 명세서는 감당할 뿐입니다.



 저가항공 중 비교적 자주 타는 편인 제주에어로 출발. 진에어, 티웨이, 제주에어, 피치 뭐 딱히 구분하진 않고 그냥 시간대 되는대로 가는데 제주 쪽이 그래도 딴 애들보단 많이 타는 듯. 비행기 위에 서리가 남아 있습니다.



 택싱 중.


이륙은 생략.[...]



 피곤해서 뻗어서 자다가 거의 다 와서 깼습니다. 이제 슬슬 고도 낮추려는 중.



 구름 바로 위.



 구름 밑으로 내려와 활주로로 접근 중. 홍콩의 자연경관이라 할 수 있는 바다와 섬, 그리고 흐린 날씨[...]가 어우러져 있습니다.



 착륙. 카이탁 공항의 아크로바틱한 랜딩은 기록영상에서나 볼 수 있는 것. 그냥 편안하게 내려앉습니다.



 타이항공의 A380. A380 언젠가 타보긴 해야 할텐데... 단종이라죠. 한때 B787과 A380 중 어느 것이 미래의 모델인가 했는데 A380이 조달엔 성공했으나 무수한 연기와 결함에도 불구하고 컨셉은 B787이 승리한 셈이 됐네요. 그래도 A380 퍼스트클래스 타보는 것은 지금도 버킷리스트입니다. 뭐 최소 10~20년은 더 운행할테니 기회가 언젠가는 있을지도?



 비행기 내려서 짐 찾고 입국하러 가는 중. 동선이랄까 건물 구조랄까 인천이랑 너무 비슷해서 자연스럽게 이동.



 수하물 기다리는 중. 직원이 쌓이거나 틀어지지 않게 일일이 방향 돌려주고 있는 게 신기.



 홍콩의 교통카드인 옥토퍼스 카드는 공항이나 역에서 구입 가능하지만 전 유심도 미리 사고 옥토퍼스 카드도 미리 샀습니다. 300불 충전. 잔액 확인하는 단말기가 군데군데 있어서 여행객으로써 잔고 파악에 도움이 됐네요. 중국어로 나오지만 뭐 내용 이해야 일도 아니지요.



 시내로 들어가는 방법은 공항철도, 리무진 셔틀 등의 선택지가 있지만 저는 교통거점인 완차이 역으로 가면 되기 때문에 그냥 일반 버스를 타기로 했습니다. 리무진 셔틀은 호텔 위주로 돌고, 일반 버스는 역이나 랜드마크 위주로 도는 게 차이. 공항철도는 홍콩역까지 22분 걸린다고 하는데, 이 녀석은 한 50분 정도 걸렸습니다. 물론 공항철도 타도 홍콩역에서 각 숙소로 이동해야 하는 추가이동이 있긴 해서 실제론 그정도 차이는 아닙니다.

 공항철도 탈까 생각도 했는데 옥토퍼스 카드로 되면서도 그냥 개찰구 찍고 들어가는 게 아니라 표를 사야하는 방식이라 줄 서있었던 것과, 첫날 일정이 해 지기 전 빅토리아 피크에 올라가는 건데 혹시나 홍콩 역에서 숙소로 이동에 차질이 생길까봐 최대한 한방에 숙소 가까이 가려고 무난하게 버스로.

 2층버스 타고 공항이 있는 섬을 떠납니다. 뭔가 전체적으로 공사판 분위기네요.



 공항 다른 터미널도 들려서 추가로 태우고...



 공항이 개통한 게 98년일텐데 뭔가 확장인지 아니면 추가 사업들이 들어오는지 다 들쑤셔 놨습니다.



 버스 타고 홍콩 섬으로 가면서 보는 여러 풍경들. 메인 관광지인 홍콩이나 구룡반도 남쪽에서 벗어난, 일반적으론 볼 수 없는 풍경들입니다. 컨테이터 항이라거나, 만 근처에 정박해 있는 배들이라거나, 인적이 드문 산 속의 건물들이라거나...



 구룡반도까진 다리로 이동하다가 해저터널을 통해 홍콩 섬으로 이동합니다. 지하철이 이용하는 해저터널은 센트럴에서 침사추이로 직행하는데, 차량용 해저터널은 거기서 좀 동쪽 방향에 있어서 홍콩섬 기준으로는 완차이가 더 나오자 마자 만나는 지점입니다.



 홍콩 섬에 들어섰습니다. 완차이에도 거의 다 와가고... 첨단&구식 빌딩들이 빈틈없이 모인 홍콩의 모습.



 버스에서 하차. 2층 버스에선 내릴 타이밍 찾기가 늘 신경쓰이더군요. 정류장 표시가 있긴 한데, 차량에 따라선 LCD 스크린은 작동하지 않고 맨 앞의 LED 스트립만 뜨는 경우도 있고, 안내방송도 일본이나 한국에 비해서 귀에 잘 안 들어왔습니다. 결국 구글지도로 대충 위치 보면서 한 정거장 정도 전에 1층으로 내려오는 식으로 했습니다. 2층의 거주성은 생각보다 나쁘지 않은데, 오르고 내리는 계단은 역시 좁은 편이라 짐이 있으면 2층은 피하는 게 좋겠습니다. 앞쪽에 타면 유리창 때문에 뷰는 좋은데, 역시 높은 위치에 있으니 불안정성은 더 큰 거 같네요. 멀미 있는 사람은 2층은 피해야...



 완차이 역 도착. 앞으로 숙소 돌아올 때마다 이 근처에서 내릴 터라 익숙해질 풍경입니다. 아주 낡지도 그렇다고 첨단도 아닌 주택지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역시 홍콩 하면 빨간 택시! 사실은 홍콩 전역에 빨간 택시가 있는 건 아니고 제일 중심지인 구룡 시가지와 홍콩 섬에서 다니는 거지만 관광객은 99% 거기만 가기 때문에...



 세계의 돈이 몰리는 도시라 고급차도 많습니다.



 보수 중인지 인도에 판자로 덮어놓은 곳이었는데, 겉보기에 콘크리트 같지만 사실 나무였습니다. 삐그덕삐그덕... 무서워서 후딱 지나감.



 숙소 체크인. 시내에 위치한 Burlngton Hotel 이었습니다. 로비가 깔끔.



 19층에 테라스가 있다는데 결국 한번도 못 가봤습니다.



 좁디 좁은 방. 일본 비즈니스 호텔 1인실보다는 살짝 넓지만, 이게 일단은 더블룸이라... 음, 짐 풀려면 좀 고생스럽겠네요. 홍콩 호텔이야 워낙 좁고 낡은 게 많다고 유명해서 나름대로 조금 투자한 결과가 이겁니다. 요일 배정이 괜찮아서 숙박비는 그렇게 비싸진 않았고요(1박 11만 정도), 다만 짐 풀 곳이나 테이블이 너무 처참하다는 게;; 진짜 아이패드 프로 놓으면 다 찰 정도의 자리라서. 화장실, 샤워실 등은 만족스러웠습니다.

 위치도 좋고 이정도 청결도면 좋고 다 좋은데, 제가 경악한 점이 있다면 홍콩, 마카오 호텔에선 배스로브를 기본제공하지 않는다는 것; 결국 가져온 옷 중에서 좀 가벼운 걸 잠옷 삼아 입고 잤습니다. 마카오에서도 마찬가지였네요. 으음...



 스마트폰 기반의 서비스 단말기가 있었습니다. 관광지나 길안내 같은 것도 볼 수 있고... 첨단이군요. 한글도 지원. 돈 달라고 할까봐 써보진 않음.



 카드식 전원인데 아예 호텔에서 저렇게 종이카드를 미리 끼워 놨습니다. 그래 이거 서로 불편하다는 거 알아야 해.



 장비 챙기고 출발. 빅토리아 피크에 해 지기 전에 올라야 하므로 나름 서둘러서... 사진이 목적인 출동이라 삼각대 들고 나갑니다. 이번 여행 중 삼각대 들고 나간 유일한 케이스. 새로 산 로우프로 가방도 첫 실전입니다.



 구글 지도 안내에 따라 트램 정류장으로 가려고 버스 타러 가는 중. 시내 군데군데 공원이랄까 스타디움이랄까, 운동할 수 있는 곳이 있습니다. 좁은 홍콩이라 이런 거라도 알차야 싶은...



 버스투어 중 하나인 빅 버스.



 공공 경버스...혹은 공공 소형 버스. 한국 마을버스랑 딱 비슷한 사이즈입니다. 홍콩에선 한번도 안 탔네요. 운전이 꽤 과격하다고 합니다.



 줄줄이 달리는 택시들. 이상하게 오면 꼭 줄줄이 오더군요.



 피크 트램 정류장에 도착했는데 이 줄은 대체! 건너편이 정류장인데 건너 고가도로 밑까지 줄을 만들어 놨습니다. 심지어 현장 매표는 1시간 대기. 사실 이미 온라인 예매 했는데 멋도 모르고 현장예매 줄에 서 있었더라는 바보 같은... 다행히 새로 줄 서진 않아도 됐습니다.



 피크 트램 정류장. 바글바글.



 줄 서 있으면 정리권(?)을 줍니다. 뭐 대단한 건 아니고 길 건너갔을 때 제대로 줄 서던 사람이란 걸 증명하기 위한 징표 정도.



 현장구매 줄에 서있다가 차례가 오자 이미 인터넷으로 예매한 사람이라고 설명하고 길 건너에서 탑승줄로 갈아탔습니다. 표 자판기 옆에 빈 디젤이... 빈 디젤이 빅토리아 피크랑 인연이 있나요? 빈 디젤 영화라 해봐야 분노의 질주만 봐서.



 지금은 사용되지 않는 구식 동력기의 전시.



 개찰을 해도 2개 차량 정도는 기다려야 합니다.



 트램 도착. 우르르 내리고 또 우르르 탑니다. 저는 더 앞으로 가고.



 이번엔 탈 수 있겠네요. 기다리는 중.



 트램이 옵니다.



 탑승. 올라갈 땐 오른쪽, 내려갈 땐 왼쪽(사실 같은 측면이지만)이 뷰가 좋다고 해서 오른쪽으로. 인원 배정을 입석까지로 끊어줘서 서서 타는 사람도 있습니다. 같은 표값 내는데 다음 차 타려고 해도 직원들은 얼른 타라고 독촉하고... 저도 내려올 땐 서서 왔습니다.



 올라가는 중. 시내와 정상 만을 잇는 케이블카 같은 개념으로 생각하기 쉽지만 케이블카도 로프웨이도 아닌 엄연히 트램. 그리고 중간 정류장들도 있다는 말씀. 물론 서는 건 못 봤습니다. 역에 앉아있는 사람들은 있던데 뭐 관관객으로 미어터지니 탈 생각이 없는 건지 아니면 그냥 의자만 이용하는 건지 모르겠지만; 평상시엔 중간 정류장은 다 스킵하고, 탑승희망자가 버튼을 눌러야만 서는 듯 합니다.



 도로 위를 지나가는 중.



 강아지 데리고 산책하는 중턱 주민.



 솔직히 예상 못 했는데 생각보다 가파릅니다. 가파른 건 전체 중 절반 정도 구간이지만, 경사가 거의 30~40도 정도 되지 않나 싶을 정도로 기울더군요. 산을 오르는 케이블카의 경우엔 경사를 고려해 아예 차량 자체가 경사지고 좌석은 수평이 재조정되어 있지만 이건 평지에 맞게 만들어진 차인데 확 기울어져서 올라가니 꽤나 스릴 있더군요. 반대로 내려갈 땐 앞으로 쓰러질 거 같음;



 중간에 산 사이로 보이는 뷰. 그렇게 대단한 뷰는 아니고 시간도 엄청 짧습니다. 어차피 올라가면 신나게 볼 빌딩들입니다.



 정상 정류장 도착.



 도착해서 내리자 마자 쇼핑몰이 확 펼쳐집니다. 정상의 영문명은 '피크 타워 스테이션'. 피크 타워라는 빌딩에 위치해 있기에... 피크 타워는 빅토리아 피크를 구경할 수 있는 전망대와 더불어 쇼핑몰, 식당 복합센터입니다.



 피크 타워의 유리창을 통해 보이는 풍경. 물론 '스카이 테라스 428'이라는 전망대에선 더 좋지만 여기만 해도 충분히...



 '스카이 테라스 428'도 엄연히 입장료가 있고 한번 나가면 다시 돈 내고 들어와야 하는지라, 해 지기 전 다른 곳을 먼저 둘러보기로. 피크 타워가 생기기 전 빅토리아 피크의 교과서적 뷰포인트인 사자정, 혹은 영어로 Lion Pavillion으로 가는 길입니다. 그림을 파는 사람에 기념사진 찍어주는 사람 등으로 북적거립니다. 저도 2004년에 왔을 땐 이곳으로 와서 봤었죠. 정말 이 길목만 딱 기억납니다.



 태평산 사자정. 태평산은 빅토리아 피크의 한자명입니다.



 솔직히 이곳 뷰도 피크 타워보다 높이만 조금 더 낮다 뿐이지 손색이 없습니다. 피크 타워가 생기기 전만 해도 모범적인 관람장소였으니 뭐... 빌딩 겹치는 위치는 피크 타워나 여기나 이상적으로 잡긴 쉽지 않더군요.



 가장 두드러지는 빌딩 둘은 왼쪽이 청콩 센터, 오른쪽이 뱅크 오브 차이나입니다. 뱅크 오브 차이나는 칼날 같은 모양새에 마름모로 그려진 라인/조명 때문에 사실 가장 눈에 띄는 빌딩이죠.



 주변의 약간 더 작은 빌딩들과 같이. 시티 타워와 리포 타워 1,2. 두드러지는 건물 대부분이 은행 건물이란 점이 홍콩에서 은행의 지위를 드러냅니다.



  센트럴 플라자. 거의 센트럴에 집중된 다른 빌딩과 달리 완차이 방면에 좀 떨어져 있고(이름은 센트럴이지만;), 약간 아르데코 느낌이 나는 꼭데기 모양이 눈에 띕니다.



 구룡 반도 최남단, 침사추이 방면. 시계탑 뒤쪽의 UN 본부를 연상시키는 건물은 홍콩문화센터.



 서쪽에는 만에 닻을 내리고 있는 배들이 잔뜩.



 홍콩에서 가장 높은 건물인 국제금융센터 2. 죽순(?) 같은 모양이 개성적입니다.

 더 있는데 건물 구경은 여기까지만.



 사자정의 이런저런 모습.



 사자정에서 본 피크 타워. 이제 밥 먹으러 갑니다.



 욕쟁이 쉐프 고든 램지의 식당이 있는데요, 갈까 말까 하다 너무 서양인들 중심적인 분위기에 겁 먹고(;) 그냥 다른 식당으로...



 피크 타워 바깥엔 작은 공원처럼 되어있고 옛날 차량 전시도 있습니다. 다만 피크 타워보다 더 피크 갤러리아는 대규모 리모델링 중이라 식당이고 뭐고 없었습니다.



 뭐 먹을까 고민하다 포레스트 검프의 모티브로(아예 정식 라이선스) 새우 요리를 주로 파는 부바 검프를 갔습니다.



 혼자라 바 자리에 그럭저럭 괜찮은 뷰로.



 메뉴를 보고 고르는데 사실 익숙치 않은 종류의 요리이고 해서 뭐 고를까 고민하다 옆의 양인이 먹던 4종 튀김세트(?)인 RUN ACROSS AMERICA SAMPLE를 먹기로 했습니다. 가격이 218달러라고 되어있는데, 이때만 해도 사실 물가에 감이 별로 없던 상황이라 이게 외식으로썬 별로 대단치 않은 금액이란 실감을 하지 못 했습니다. 홍콩달러가 145원 정도니까 대충 3만원 정도인데요, 적은 금액은 아니지만 조식 외에는 나름 돈 좀 쓴다고 생각하면 많은 금액도 아니죠. 제 기준에선 400달러까진 감수할 수준인데 이땐 아직 물가 감각이 없어서 다른 메뉴도 더 안 시키고 이걸로 퉁 쳤네요.



 음식 기다리며 빅토리아 하버 구경 중. 슬슬 바다안개가 끼는 게 아마 이번에도 망한 거 같습니다. 빅토피아 피크에서 안개 없는 선명한 뷰를 보기가 그렇게 힘들다고 하지요. 일개 단기채류 관광객에겐 정말 하늘이 돕지 않는 이상 어려운 일입니다. 그래도 보고는 가야죠.



 콜라 먼저 대령.



 메뉴 등장. 샘플러란 이름 답게 기본 튀김 3종류는 딱 그정도 양입니다. 네가지 튀김은 오징어, 새우, 치킨 스트립, 피쉬볼. 그리고 또띠아 칩에 'Far Out Dip' 이란 이름의 그라탕 같은 음식입니다. 오징어랑 새우, 피쉬볼은 약간 눅눅한 튀김이라 그냥 그런 느낌. 치킨 스트립은 스파이시라는데 미국식 아니랄까봐 사실 식초맛입니다. 실제로는 Far Out Dip이 제일 맛있었네요. 그리고 뭐 또띠아 칩이야 칩이니까. 소스가 세종류나 되서 칩은 질리지 않고 먹을 수 있었습니다.



 식사하며 바 안쪽의 모습을 찰칵. 바티스 40/2가 확실히 음식 찍는데 부담도 없고 렌더링도 나쁘지 않아 마음에 듭니다. 각진 보케로 악명이 높은데 사실 빛망울이 생길 조건은 거의 찍어보지 못 했고, 배경흐림 자체는 각진 보케에서 오는 우려에도 불구하고 산만하지 않은 듯 합니다.



 밥도 먹었으니 이제 '스카이 테라스 428'로 올라갑니다. 빅토리아 피크 야경은 다음 편에서.



핑백

덧글

  • teese 2019/03/05 23:42 # 답글

    마계도시 다녀오셨군요 ㅎㅎ
    빅토리아 피크 제가 갔을땐 하필 구름에 덮여버려서 새우가게만 구경하고 내려온 아픈기억이 ㅜㅡ
    로우프로 가방은 저도 살려고 함 봤는데 저한텐 가방자채가 좀 무거워서 패스.
    THE ERRANT PACK 이랑 PRIMA SYSTEM 직구 알아보고 있습니다.

    바티스 40은 40mm 랜즈 좋아하는 입장에선 최고 수준의 스팩이고 빛망울 각질 가능성은 별거 아닐수도 있지만 가격 생각하면 유달리 크게 느껴지는 단점인지라 참 아쉽습니다.
  • eggry 2019/03/06 12:11 #

    빅토리아피크 날씨는 왠만큼 좋아봐야 안개 낀 정도니... 제가 전에 주로 쓰던 건 픽디자인인데 그건 더 무거워서 이정도는 살만하네요. 바티스 라인업이 무게나 조리개에 비해서 크기는 좀 큰 편이죠.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Adsense Wide



2019 대표이글루_IT

2017 대표이글루_it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4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메모장

Adsense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