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21부 - 쿠로다니 콘카이코묘지 라이트업 by eggry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0부 - 여행 개요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1부 - 오사카 도착, 우메다에서 저녁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2부 - 오사카 성 공원, 나카노시마로 가는 길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3부 - 오사카 동양 도자기 박물관, 시텐노지, 하루카스 300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4부 - 시텐노지, 하루카스 300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5부 - 나라마치(1)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6부 - 나라마치(2), 간고지, 코후쿠지, 카스가타이샤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7부 - 토다이지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8부 - 나라 박물관, 요시키엔, 헤이조 궁 터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9부 - 뵤도인 야간개장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10부 - 뵤도인 봉황당, 토노시마, 우지 신사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11부 - 우지가미 신사, 유포니엄 산책, 다이키치야마의 야경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12부 - 아라시야마 텐류지, 죽림, 노노미야 신사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13부 - 코류지, 닌나지, 다이카쿠지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14부 - 호곤인, 니조성 가을 라이트업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15부 - 히에이잔 엔랴쿠지(1/2)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16부 - 히에이잔 엔랴쿠지(2/2)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17부 - 가든뮤지엄, 에이덴 단풍터널, 키후네 신사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18부 - 구 미츠이 시모가모 별장, 카모샤 자료관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19부 - 카와이 신사, 시모가모 신사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20부 - 난젠지, 에이칸도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21부 - 쿠로다니 콘카이코묘지 라이트업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22부 - 카미가모 신사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23부 - 고려 미술관, 교토 국립 박물관, 키타노텐만구 라이트업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24부 (끝) - 쿠라마데라

 편의점에서 저녁을 떼우고, 라이트업 구경을 하기 위해 절을 찾았습니다. 이번에 찾은 절은 일명 쿠로다니(くろ谷 혹은 黒谷), 정식 명은 콘카이코묘지(金戒光明寺, 금계광명사)입니다. 교토의 관광 절 중에서 높은 순위로 꼽히진 않지만 불교계에서는 정토종에서 치온인에 버금가는 급으로 꼽힌다고 합니다. 지금의 절 부지나 건물 규모는 치온인에는 한참 못 미치긴 합니다.

 이 절은 정토종의 고승인 호넨이 히에이잔(엔랴쿠지)에서 수행할 때 쿠로다니(이곳 지명)에 광명이 내리는 것을 보고, 거기에 초가집을 짓고 지낸 것이 시작이라고 합니다. 정토종이 실질적으로 호넨으로부터 부흥했다고 보는 관점이 많아서, 이곳은 정토종이 일어선 땅이라고도 여겨집니다.

 이후 황가와 다이묘들의 애착을 받게 되는데, 전국시대에 전소되었다가 토요토미 히데요시의 후계자 히데요리가 재건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에도 시대에 성곽으로 개조된 뒤 막부 말기에는 교토수호직의 본거지로 쓰이게 됩니다.

 그나저나 이 절은 누문이 도로를 향해있지 않고 다소 평범한 대문으로 들어간 뒤 꺾여서 가게 되어 있는데, 첫 진입문인 이 문의 이름이 고려문이라고 합니다. 그 고려인데 무슨 유래인진 홈페이지에도 없군요.




 콘카이코묘지의 실질적인 정문은 조금 더 들어가야 나오는 산몬(山門) 입니다. 누각 형태로 만들어진 누문으로, 원래는 이곳이 초입문이었다고 합니다. 지금 것은 1860년에 재건된 것인데, 문 명패는 콘카이코묘지를 대형사찰로 중흥시켰던 고코마츠 덴노가 하사한 것이라고 합니다. 뭐 1860년에나 재건된 거니까 그때 물건 그대로는 아니겠지요. 원본은 아마 화재로 소실되었을 듯 합니다.

 돌계단 위의 거창한 누문이고, 흐니색 포인트를 준데다 조명빨까지 받아서 상당히 멋졌습니다. 그리고 문 너머로는 단풍이 엿보입니다.



 안쪽에서 본 산몬.



 산몬 안쪽의 참배로 좌우의 석조장식과 단풍 든 나무들.



 '세이시마루(勢至丸)'라고 되어 있는 조각상. 세이시마루는 호넨의 아명입니다. 즉 호넨의 어릴 적 모습.



 참배로에서 옆으로 빠지는 길. 구름과 달, 단풍이 운치있습니다.



 본 건물 쪽의 평상시 사용되지 않는 문.



 콘카이코묘지의 가장 핵심 건물인 미에도(御影堂)입니다. 따로 매표소 없이 이곳 입구에서 입장료를 받고 있었습니다. 상시 입장료를 받을 수 있는 건 아마 국보급이 있는 곳 한정이던가... 안내를 보니 이곳은 평소에는 무료 공개인 모양입니다.



 조명으로 물든 미에도의 나무 계단.



 미에도 계단에서 뒤돌아 본 모습. 오른쪽에 보이는 건물은 아미타 당인데, 토요토미 히데요리의 재건 당시의 건물 중 유일하게 아직 남아있는 건물이라고. 평상시엔 열려 있을 듯 한데 라이트업 특별개장 때는 닫혀 있어서 건물 밖만 봤습니다.



 미에도 안에는 당연히 불상과 등이 많이 있습니다. 촬영금지로써 대강 둘러본 뒤 옆 건물로 통로로 이동합니다. 아까 밖에서 봤던 문이 보입니다. 이곳은 아마 황족이나 귀족이 드나들 때만 쓰였을 것입니다.



 재미있는 이벤트! 라이트업 관람 중 일본의 전통악기 '고토'를 연주가 있었습니다. 고토는 중국 쟁에서 전래된 뒤 개량된 악기로, 생긴 건 뭐 이런 류 악기가 그렇듯 거문고나 가야금이랑 비슷합니다. 맨손이 아니라 골무 같은 걸 끼고 퉁기게 되어 있습니다.




 고토 연주를 앉아서 한참 지켜봤습니다. 연주시간은 20분 정도였고 30분 간격으로 공연을 하더군요. 폐장시간까지 치면 4회 정도 했을 듯 합니다.



 연주가 끝난 뒤 팬(?)과의 교류 시간? 악보는 당연히 서양식 오선지가 아니라 한자로 저곃 있습니다.



 고토 관람을 마친 뒤에는 정원 구경입니다. 사실 라이트업의 메인은 정원이라고 해야겠지요. 정원은 그렇게 큰 규모는 아니었습니다.



 정원은 가볍게 산책하는 정도의 규모. 사실 절 건물이 특별히 다양하거나 많은 것도 아니고, 정원도 대단한 건 아니었기에 제일 큰 수확은 고토 연주였지 싶습니다.



 정원에서 돌아본 메이도의 모습.



 짤막한 관람을 마치고 나옵니다. 산몬으로 나가지 않고 옆의 경사로로 내려가는데 단풍과 조명이 꽤 좋았습니다. 이곳의 생김새도 왜 여기가 교토수호직의 본거지였는지 쉽게 알 수 있는 부분입니다. 절이라기보단 성을 연상시키는 돌벽과 통로를 볼 수 있습니다. 에도 시대에 콘카이코묘지는 요새 구조로 개조되었고, 그 결과물이 이것입니다. 마찬가지로 치온인도 석조구조가 많은데 토쿠가와 막부의 요새화의 일환이었다고 하는군요.

 문을 작게 만들어서 침입을 어렵게 만들고, 아까 본 고려문은 성문처럼 두텁고 튼튼하게 만들었다고 합니다. 또한 토대가 높아서 교토 시내나 도로를 감시하기 좋은 위치라고. 산조 대로와 더불어 교토 고쇼와도 가까운 위치로 유사시에 달려서 5분, 대규모 출동이라도 15분 정도면 도달할 수 있는 요지라고 합니다. 마지막으로 부지가 넓어서 삼천명 가량의 병력이 주둔할 수 있었다고.

 역시나 사진은 없습니다만, 불상과 고토 연주 사이에는 작은 전시가 있었습니다. 절 분위기와 동떨어진 근현대 사진이나 자료들이었는데, 그 이유가 바로 여기가 교토수호직의 본부였다는 것 때문에 막부 말-메이지 시기의 자료들이 있던 것이었습니다. 그 중 눈에 띄는 건 토쿠가와의 방계로써 교토수호직을 맡았던 아이즈 번의 마츠다이라 가문의 사람들입니다.

 아이즈 번주이자 교토수호직, 신선조의 수장이었던 마츠다이라 카타모리 외에도 그의 형제들인 다카스 4형제의 얘기가 있는데 사실 가장 비중이 컸던 건 사진술 취미가 있었던 토쿠가와 요시카츠입니다. 그는 개인 취미로써 사진술을 배웠고(당연히 서양 기자재를 사들여야 하는데다 당시엔 직접 현상까지 해야 하므로 고상하고 사치스런 취미였습니다.) 마츠다이라, 토쿠가와 가문의 사람들 초상이나 나고야 성의 19세기 말 모습 같은 귀중한 자료를 남기게 됩니다.

 다카스 4형제는 토쿠가와 막부를 수호하는 중임을 맡았음에도 결국 쇼군이 대정봉환으로 항복선언을 하는 바람에 붕 떠버리고, 카타모리는 아이즈 번으로 돌아가지만 마지막 저항세력으로 신정부군의 공격으로 번은 파멸하게 됩니다. 교토수호직이었던 카타모리는 번의 파멸과 부하들의 몰락으로 가슴아파 하면서 닛코 토쇼구의 신관으로 여생을 보내지만 요시카츠 같은 경우엔 홋카이도 개척사에서 일하기도 하는 등 어느정도 영화를 누렸습니다.



 신사가 있는데 구글 지도엔 이름이 안 나옵니다;



 하스이케라는 연못과 나무.



 절 답게 공동묘지가 있습니다. 조명도 있고 달밤도 밝아서 의외로 스산하진 않았습니다. 교토 중심부에 위치한 절이라 그런지 유력자들의 묘도 있다는 듯 합니다.



 올라가 보진 않았는데 토쿠가와 2대 쇼군인 히데타다의 정실부인의 묘가 있다는군요.



 특이하게 공동묘지에 놓여져 있는 불상. 오겁 사유 아미타불이라고 하는데, 이름대로 아미타불이고 사유는 수행인데 일겁은 40리 입방(약 160Km)의 바위에 선녀가 삼년(혹은 백년)에 한번 춤추는데 그 춤으로 바위가 닳아 없어질 만큼의 시간으로, 오겁은 그 다섯배나 되니 어마어마한 시간을 의미합니다. 그렇게 오랫동안 수행한 결과 머리카락이 수북이 자라난 모습을 묘사한 것이라고.



 비교적 평범한 청동 불상도 있습니다. 이건 현대의 것 같군요.



 절 옆길로 돌아가는 중입니다. 스마트와 미니가 같이 절 구석에 주차되어 있는 특이한 모습.



 사실은 콘카이코묘지 바로 북쪽에 위치한 신묘도라는 절을 보려고 한 건데... 여긴 딱히 야간개장 같은 거 없고 그냥 닫았더군요. 정보를 보니 여기도 나름 단풍이 괜찮은 곳이라는데 불도 하나도 없어서 뭐 아무 느낌도 없었습니다;



 캄캄한 절을 통과해 버스정류장으로 가는 중.



 그리 많이 늦지는 않아서 애플스토어에 들를 수 있었습니다. 지인이 아이패드 프로 11인치 구매를 부탁했는데 아이패드 프로는 오사카에서 이미 샀지만 애플펜슬 재고가 없어서 못 사서 여기서 샀습니다. 이때까지만 해도 스마트 폴리오는 입고가 일주일 이상 걸려서 구매 불가능했었네요. 뭐 지금은 어디서나 쉽게 살 수 있습니다.

 이걸로 일과를 마치고 내일은 카미가모 신사, 고려 박물관, 교토 국립 박물관, 그리고 키타노 텐만구를 가봅니다.



핑백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Adsense Wide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4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메모장

Adsense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