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19부 - 카와이 신사, 시모가모 신사 by eggry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0부 - 여행 개요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1부 - 오사카 도착, 우메다에서 저녁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2부 - 오사카 성 공원, 나카노시마로 가는 길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3부 - 오사카 동양 도자기 박물관, 시텐노지, 하루카스 300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4부 - 시텐노지, 하루카스 300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5부 - 나라마치(1)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6부 - 나라마치(2), 간고지, 코후쿠지, 카스가타이샤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7부 - 토다이지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8부 - 나라 박물관, 요시키엔, 헤이조 궁 터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9부 - 뵤도인 야간개장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10부 - 뵤도인 봉황당, 토노시마, 우지 신사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11부 - 우지가미 신사, 유포니엄 산책, 다이키치야마의 야경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12부 - 아라시야마 텐류지, 죽림, 노노미야 신사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13부 - 코류지, 닌나지, 다이카쿠지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14부 - 호곤인, 니조성 가을 라이트업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15부 - 히에이잔 엔랴쿠지(1/2)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16부 - 히에이잔 엔랴쿠지(2/2)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17부 - 가든뮤지엄, 에이덴 단풍터널, 키후네 신사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18부 - 구 미츠이 시모가모 별장, 카모샤 자료관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19부 - 카와이 신사, 시모가모 신사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20부 - 난젠지, 에이칸도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21부 - 쿠로다니 콘카이코묘지 라이트업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22부 - 카미가모 신사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23부 - 고려 미술관, 교토 국립 박물관, 키타노텐만구 라이트업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24부 (끝) - 쿠라마데라

 가는 길에 볼일 다 보고 이제 시모가모 신사로 들어가는 중. 원래는 본원만 보려고 했는데 카모샤 자료관에서 산 합동표에 카와이 신사 특별 전시도 볼 수 있다고 해서 카와이 신사도 들르기로 했습니다. 카와이 신사는 미타라시 숲 내에 위치하는데 시모가모 산도에서 옆으로 빠지면 됩니다.




 카와이 신사(河合神社, 귀여운 신사 아님)로 가는 길은 산도에 바로 표시가 되어 있지만... 일본어로만 되어 있습니다. 그렇게 작진 않아서 알아보긴 쉽습니다.



 카와이 신사의 토리이. 특이하게 남문을 기준으로 토리이가 좌우로 나 있습니다.



 이끼 낀 나무지붕이 덮혀 있는 죠즈야.



 죠즈야 옆에 위치한 미츠이샤. 미츠이샤는 고유명칭이 아니라 세 신이 한꺼번에 들어간 말사에 붙는 명칭입니다. 셋이 누군지는 모르겠고... 뭐 보통 이렇게 모셔지면 그렇게 대단한 신들은 아니겠지요.



 참배하는 사람.



 카와이 신사의 남문. 카와이 신사에 봉헌된 건 타마요리히메. 흔히 일본 신화와 황족의 시초라고 하는 아마테라스오오카미의 손자인 니니기가 처음 지상으로 내려와 백성을 통치하였는데, 인간이 아니라 보통 '신대'라고 칩니다. 니니기는 호오리를, 호오리는 우가야후키아에즈를 낳았는데, 이 우가야후키아에즈가 자신의 어머니이자 호오리의 아내의 동생(...이모)인 타마요리히메와 결혼해 초대 덴노로 일컬어지는 진무 덴노를 낳게 됩니다.

 그러니까 카와이 신사는 초대 덴노의 어머니를 모시는 신사인데, 타마요리히메 본인은 신이 아니라 인간이고, 타마요리히메란 이름 자체도 본명이라기보단 직함으로, 무녀의 명칭입니다. 여튼 천황가의 조상이기 때문에 국화문양과 시모가모 신사의 상징인 후타바 아오이가 그려진 등도 볼 수 있습니다.



 신사 경내의 무대.



 카와이 신사는 어째서인지 여성 미용에 효험이 있다고 유명합니다. 그래서 에마도 거울 모양으로...



 짚 울타리로 싸인 다실 같은 건물. 일본 3대 수필이라는 호조키를 쓴 카모노쵸메이(鴨長明)가 은둔할 때 거했다는 쪽방 건물...의 재현입니다. 사실 이 카모노쵸메이는 단순 문학인이 아니라 카와이 신사와 인연이 있습니다.. 출입은 안 되지만 불을 지피는 방 가운데 모래라든가 나무 마루바닥 같은 걸 볼 수 있습니다.




 배전에 참배 중인 사람들.



 배전 왼쪽에는 무려 여섯 신이 합사되어 있는 말사가 있습니다. 의식주의 수호신이라든가 뭐 그렇다는데, 여섯명이 한 집 살이 하려면 아무리 몸이 없는 신이라도 참 쉽지 않겠군요.



 미모 기원 에마 말고 보통 에마도 있습니다. 보아하니 축구부에서 단체로 참배하러 오기라도 했나봅니다. 축구공에다 사인도 막 해서 봉헌해놨군요.



 카모샤 자료관에서 구입한 합동표에서 카와이 신사에 해당되는 건 배전 왼쪽의 구석에 위치한 카모노쵸메이 자료관입니다. 카모노쵸메이의 노는 성과 이름 연결해주는 거고, 정확히는 카모 씨의 쵸메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카모 씨는 바로 이 시모가모/카미가모 신사가 조상을 모시는 성씨죠. 카모노쵸메이는 원래 시모가모 신사 신관의 차남으로 태어났습니다. 차남이기 때문에 원래 신관 승계는 아니었는데, 형이 엔랴쿠지와 토지분쟁 문제로 실각한 뒤 후임을 지망했지만 안 됐다고.

 신관의 길에서 잠시 밀려난 쵸메이는 와카, 비파 연주자, 시인으로 이름을 날렸는데, 시모가모 신사의 부속사인 이 카와이 신사의 신관 대가 끊기자 친인척 관계기도 하여 신관을 지망하고 고토바 덴노의 승인까지 얻지만 쵸메이를 밀어낸 당시 시모가모 신사의 기득권의 강한 반대로 결국 신관엔 오르지 못 합니다. 그 이후 출가해서 중이 되었다고 하며, 말년에는 위 단칸방에 기거하며 당시 보고 느낀 바를 기록한 책이 호조키라고.

 자료관에는 쵸메이와 연관 있는 책이나 목상, 족자 같은 것들이 있습니다. 신관의 아들로써 잘 풀렸다면 고대에 떵떵거리며 살 수 있었을 지위였으나 권력투쟁에서 일이 잘 안 풀리고 예술혼을 불태웠다는... 뭐 그런 사람입니다.



 카와이 신사를 나와 시모가모 신사로 계속 올라가는 길에 나온 푯말. 카모샤(카모신사) 진구지 터. 사가 덴노가 창건한 진구지라는 절이 이곳에 있었는데 메이지 유신 후 신불분리령에 따라 절은 밀려 버렸습니다. 지금은 발굴 결과 탑 터만 대략 보이는 정도라고...



 시모가모 신사 산도를 오르는 중 서쪽에 위치한 두 작은 신사. 그야말로 막 새 나무로 만들어진 티를 팍팍 내고 있었습니다. 하나는 사와타샤(빨간칠 도니 쪽)이라고 지도에 나오는데 칠 안 된 쪽은 뭔지 모르겠습니다. 여튼 이렇게 정말 새 나무인 신사는 처음 봅니다.



 전기톱으로 나무를 잘고 있는 인부.



 시모가모 신사의 토리이. 여기부터 경내가 시작됩니다. 지금까진 산도라고 하지만 실질적으론 그냥 숲 공원에 가까웠고 여기부터 경내의 시작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사자레 이시(조약돌)... 라고 불리는 돌덩이가 금실이 둘러져 신성시 되고 있습니다. 이 바위는 작은 돌들이 뭉쳐서 큰 바위가 된 모양새를 하고 있는데, 기미가요의 유명한 가사 "군주의 치세는 천대부터 팔천대까지 작은 조약돌이 큰 바위가 되어 이끼가 낄 때까지"의 조악돌이 큰 바위가 된다는 구절이 형상화된 모습입니다. 누가 만들어낸 건지 뭔진 알 수 없지만 노래와 엮여서 천황 숭배와 연루되어 있다는 건 알겠군요.



 시모가모 신사의 누문.



 누문으로 가기 전 있는 작은 말사, 아이오이 샤(相生社). 끈으로 묶인 남녀 조각상도 잇고 왠 나무에 금실과 방울을 달아놓기도 했는데, 결혼을 빈다고 합니다. 자세한 신이나 내역은 모름.



 마침 결혼식 하는 부부가 있습니다.



 시모가모 신사의 무대.



 시치고산 시즌이라 기모노 입은 아이와 가족이 많습니다.



 떠나가는 2018년 개의 해의 나무판이 있습니다. 돼지는 아직 안 보이는군요.



 경내의 풍경들. 마지막 무대는 여름에 왔을 땐 공사 중이었는데 지금은 완공됐습니다.



 신사의 배전으로 가는 중문.



 시모가모 신사는 배전과 중문 사이에 말사가 엄청나게 배치되어 있습니다. 어느 방향의 뭐가 뭔지 설명해주는 안내판이 있을 정도. 그나저나 여기도 아직 여름 태풍으로 인한 손상 때문에 아직 복구 중입니다.



 지난 번엔 공사판 때문에 가로막혀서 못 갔던 미타라시 샤 방향입니다. 물이 흐르고 있고 다리와 토리이, 은행나무 등이 있습니다.



 이곳이 바로 미타라시샤, 혹은 미타라시 신사. 미타라시 축제가 시작되는 곳으로 원래는 물이 좀 더 많습니다.



 미타라시 샤 앞을 흐르는 물에다가 물 점괴를 할 수 있습니다. 전 젖은 종이 들고 다니며 말릴 새가 없어서 그냥 구경만.



 히메가 되어볼 수 있는 패널.



 미타라시샤를 지나 경내 동북쪽 제일 구석에 특별관람 입구가 있습니다. 표는 이미 아까 카모샤 자료관에서 샀는데, 표가 없는 사람은 옆 기념품샵에서 입장료를 내고 들어가라지만 표를 받는 사람도 없고... 뭐 표가 있으니까 그냥 들어가기로 했습니다;



 여긴 지난 여름 특별관람 때 들어왔던 벽 북쪽 방면을 반대 쪽에서 들어온 거였습니다. 사실 관람대상 자체도 지난번과 같은 부뚜막입니다.



 신에게 바치는 음식과 우물, 그리고 솥.



 모과 가져 가라는데, 세관에 걸릴테니 패스.



 새끼줄로 울타리 쳐놓은 이 돌덩이는 물의 신을 상징합니다.



 신관인지 신체인지 제사 음식을 싣고갈 때 쓸 듯한 마차.

 그리고 이 루트는 시모가모 신사의 본전 뒤를 지나가 되는데, 벽에 문이 있어서 안쪽으로 들가면 배전 뒤쪽을 볼 수 있습니다. 북문이라고 부르는데, 이곳도 정식 참배 장소라고 하는군요. 배전을 통하지 않고 대신 본전을 뒤에서 보면서 참배할 수 있는 특이한 장소입니다.



 진짜 사람 한명 없는 특별관람을 홀로 쓸쓸히 보고 나오니 결혼식 기념촬영을 하고 있습니다.



 지난 번엔 들어오는 쪽이었던 북서쪽의 문을 통해서 나갑니다. 여긴 단풍이 꽤 들었습니다.



 대나무에 둘러싸인 다른 말사.



 다음 관광장소인 난젠지로 가려는데 난젠지 쪽엔 식당가도 딱히 없고 해서... 그냥 버스 타기 전 편의점에서 거하게 먹기로 했습니다. 오늘은 점심 저녁 모두 편의점 신세입니다. 일정을 너무 터프하게 짰네요.



핑백

덧글

  • teese 2019/02/10 21:25 # 답글

    시모가모는 꽤 넒어서 유달리 공원같은 신사였던 감상만 기억에 있군요.
    카모가와강에 벚꽃 흐드러질때 다시 한번 가고 싶네요.
  • eggry 2019/02/10 22:30 #

    사람들에게 밟혀 죽으러...
  • teese 2019/02/10 23:52 #

    4월 첫주 평일 낮은 괜찬습니다.
    직장인들은 밤에 꽂놀이하러오고, 교토대생들도 첫주가 수강신청기간이라 아무도 없죠 ㅎㅎ
  • eggry 2019/02/11 01:18 #

    제가 4월 첫주 평일에 갔는데 전혀 안 괜찮던 걸요;; 심지어 덜 피기까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Adsense Wide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4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메모장

Adsense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