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18부 - 구 미츠이 시모가모 별장, 카모샤 자료관 by eggry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0부 - 여행 개요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1부 - 오사카 도착, 우메다에서 저녁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2부 - 오사카 성 공원, 나카노시마로 가는 길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3부 - 오사카 동양 도자기 박물관, 시텐노지, 하루카스 300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4부 - 시텐노지, 하루카스 300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5부 - 나라마치(1)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6부 - 나라마치(2), 간고지, 코후쿠지, 카스가타이샤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7부 - 토다이지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8부 - 나라 박물관, 요시키엔, 헤이조 궁 터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9부 - 뵤도인 야간개장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10부 - 뵤도인 봉황당, 토노시마, 우지 신사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11부 - 우지가미 신사, 유포니엄 산책, 다이키치야마의 야경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12부 - 아라시야마 텐류지, 죽림, 노노미야 신사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13부 - 코류지, 닌나지, 다이카쿠지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14부 - 호곤인, 니조성 가을 라이트업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15부 - 히에이잔 엔랴쿠지(1/2)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16부 - 히에이잔 엔랴쿠지(2/2)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17부 - 가든뮤지엄, 에이덴 단풍터널, 키후네 신사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18부 - 구 미츠이 시모가모 별장, 카모샤 자료관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19부 - 카와이 신사, 시모가모 신사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20부 - 난젠지, 에이칸도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21부 - 쿠로다니 콘카이코묘지 라이트업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22부 - 카미가모 신사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23부 - 고려 미술관, 교토 국립 박물관, 키타노텐만구 라이트업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24부 (끝) - 쿠라마데라

 숙소에서 조촐한 아침을 먹고 나갑니다. 시모가모 신사로 시작해서 히가시야마 방면의 단풍 명소인 절들을 볼 생각입니다. 다 보지는 못 했지만 그럭저럭 만족스러운 코스였습니다. 시모가모 신사는 사실 딱히 단풍 명소라거나 한 건 아닌데 지난 여름에 가보고 꽤 마음에 들었던 신사여서, 아침에 들렀다 가기로 했습니다.




 쌀쌀하고 졸음도 덜 가셔서 뜨뜻한 보스 커피 한 캔.



 버스 타고 시모가모 델타로 왔습니다. 지난번엔 시모가모 신사 쪽까지 쭉 올라갔다가 내려왔는데 이번에는 델타 쪽에서 올라갈 생각입니다.



 다리에서 내려와 델타의 징검다리를 건너 올라갈 생각입니다. 델타 끝자락에서 노래 연습을 하는 일행이 있군요.



 원래 저 거북이 돌다리가 전부 물에 잠겨 있었는데 겨울이라 수위가 줄어든 티가 팍팍 납니다. 정말 물줄기가 간신히 남아있습니다.



 공연 연습...은 아니고 촬영장비가 빡세가 갖춰진 걸 보니 촬영하나 봅니다. 뒤쪽에 있으려니 촬영하는데 나온다고 비켜달라고... 공원인데 사람이 안 나오길 바라긴 좀 힘들텐데, 그냥 비켜줬습니다.



 다른 건너편에선 호른 연주하는 사람이... 강가에서 악기 연습하는 건 보편적인 모습인 듯.



 비쩍 마른 카모가와와 타카노가와의 물줄기. 제방을 못 넘을 양이라 옆의 배수로를 통해서만 간신히 흐르고 있습니다.



 카모가와 델타 공원의 북쪽으로 갑니다. 그냥 쭉 위로 올라가면 시모가모 신사의 산도와 이어집니다.



 시모가모 신사의 영역 시작을 알리는 토리이. 실제론 한참 더 가야하지만... 카모가와 델타 지역 거의 대부분이 시모가모 신사의 영향권 하에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직진해서 신사로 가기 전에 눈에 들어온 것은 구 미츠이 시모가모 별장. 지난번 왔을 땐 시간도 늦어서 닫혀 있었는데 지금은 아침이라 열려 있습니다. 가을이라 추가 개장도 있다고 되어 있어서 혹했습니다.



 벽 너머로 보이는 별장의 모습.



 입구로 들어가자 자갈밭이 나오고 거목이 보입니다. 여기까진 그냥 들어갈 수 있고 별장 건물 입구에서 입장료를 받더군요. 거기서 저택 안을 한바퀴 돈 뒤 정원으로 내려가서 정원을 보고 다시 여기로 나오는 식입니다. 저택 안은 자유통행이지만 정원으로 가면 그때부턴 그냥 일방통행으로 출구입니다.



 근대 건축의 묘미를 풍기고 있는 미츠이 별장. 미츠이 그룹은 에도시대 교토의 거상이었는데, 메이지 유신 후 산업화를 잘 타면서 전국적인 재벌로 성장했고 2차 세계대전에서도 적지 않은 역할을 했습니다. 교토 거점이었던지라 이곳에 별장이 있었던 것. 이후 전국재벌화 되면서 도쿄로 본거지를 옮겼지만 별장으로썬 계속 남았다고 합니다. 전후 연합군사령부에 의해 재벌해체 수순을 밟았지만 많은 재벌들이 그렇듯 전후 암암리에 다시 뭉쳐냈고 지금도 재벌의 모습은 갖추고 있습니다. 다만 계열사 간의 지분관계는 약하고 거의 친목회 정도의 느슨한 관계라고 하는군요.



 별장의 구조. 방이 아주 많습니다.



 오늘날 미츠이 가의 모습을 만들었다고 하는 미츠이 타카미네. 메이지 시대에 당주가 되었으며 1909년에 미츠이 그룹의 초대 사장, 33년에 당주를 물려주기 전까지 20세기 전기에 군림했으며 48년 사망이라는군요. 재벌 해체까지 다 보고 갔으니 그야말로 역사의 증인. 사진에는 20세기 초의 별장 모습이 있는데 다른 사진을 보면 아예 물가에 있더군요. 20세기 초에는 시모가모 델타가 훨씬 작았던 걸까요?



 유리창 너머로 먼저 정원으로 간 관람객이 보입니다.



 부자들인지라 찻진 기호에 대한 얘기가...



 이번 가을 특별공개 구역은 바로 2층입니다. 테라스까지 열어 놨는데 평상시에는 비관람 구역이라고. 꼭데기의 탑까지는 개방이 되진 않았습니다. 정원 뷰가 좋습니다.



 오랜 기간 동안 보수를 했는지 어쨌는지 모르겠지만 나무 상태는 좋아 보입니다.



 2층에서 내려다 본 정원. 돌길과 연못이 보입니다.



 족자와 찻잔들. 거위 그림인 게 특이하군요.



 화장실과 욕실. 당시에 나라에서 손꼽는 부자들이 쓰던 것이지만 현대에 보기에는 매우 단촐합니다.



 1층으로 내려와 창틀 밖의 마루바닥을 지나면서 보는 정원.



 저택에 대한 다큐멘터리가 나오는 영상실. DVD 화질입니다.



 종이 입체화로 만들어진 미쓰이 별장. 상당히 잘 만들어졌네요.



 유리창을 크게 단, 하지만 전체 유리창은 아닌 1층 찻집의 뷰.



 저택을 나와 정원에서 돌아본 저택. 그나저나 수많은 유리창, 그것도 그렇게 튼튼하지도 않았을 옛날 유리창을 생각하면 태풍 오면 좀 무서웠을 것 같군요.



 연못 주변의 모습. 정원은 연못 외에는 별로 볼 거린 없었습니다.



 다시 자갈밭으로 나오며 관람은 끝. 아침 청소로 낙엽들을 모아놨군요. 근대 재벌가 별장의 모습은 재미있긴 했지만 사실 그냥 오래된 저택일 뿐이기도 한지라 특출난 볼거린 없습니다. 가이드와 안내 자료가 있긴 하지만 거의 일본어로만 되어 있기도 하고요. 그나마 QR 코드 인식으로 한국어 안내문을 볼 수 있긴 했습니다. 2층까지 갈 수 있는 시기면 몰라도 평시 개방일 때는 추천하기는 애매할 듯? 그리 오래 걸리지 않기 때문에 시모가모 신사 가는 길에 여유가 있다면 들러볼 만은 합니다만.



 다시 시모가모 신사 이치노토리이로 돌아와서 산도를 따라 올라갑니다.



 올라가는 길에 지난번 시모가모 신사 방문 때 문 닫아서 못 봤던 곳을 지나치게 됐습니다. 당시 시모가모 신사의 본전 특별관람 때 표에 세트로 붙어 있었는데 문을 이미 닫아서 못 들어갔죠. 표를 대충 봤는데 장소의 이름은 카모샤(카모샤=카모사=카모 신사) 자료관 '슈스이샤'였습니다. 세계유산 시모가모 신사의 자료관이라고 되어 있군요. 시모가모 신사의 역사랄까 전통을 소개하는 장소입니다.



 시모가모 신사 및 카와이 신사의 특별 입장권과 세트로 된 표를 사서 관람을 시작했습니다. 다른 방문객이 없던 터라 가이드에게 1:1 안내를 받았습니다. 이 건물은 원래 대대로 시모가모 신사의 그림을 그리던 장인의 집이라고 합니다. 원래 세습직업이던 전근대 일본이지만 특히 그림은 신앙적 의미가 강하게 들어가기 때문에 선택받은 가문에서 벋어나는 일은 좀처럼 없었을 것입니다. 여튼 이곳에서 대대로 그림을 그렸다고 하며, 지금은 세습제는 아니라는 것 같습니다.

 할아버지 가이드 분이 안내를 해주셨는데, 당연히(?) 일본어만 됩니다. 이런 관광장소의 가이드들은 제대로된 프로 가이드가 드물고 자원봉사자 형식으로 이뤄지는 듯 합니다. 비록 일본어 밖에 못 하긴 해도 스스로 나서서 이런 일을 할 만큼 친절한 사람들이지만(일단 외국인을 자주 볼테니 차별적이진 않을테지요) 자원봉사와 일본어 온리로 간신히 유지되는 가이드라는 게 얼마나 유효할까 싶은 생각도 듭니다. 그렇다고 외국어 가능자를 둘 만큼 관광수입이 많은 곳들도 아니지만요.



 위 사진의 문은 평상시에는 이용되지 않는 특수한 문으로, 신사의 사람이 드나들거나 신사로 물건이 오갈 때만 이용되며 보통은 옆문을 쓴다고 합니다. 문 좌우에는 석상이 놓여져 있는데, 사실 일본에서도 지금은 그렇게 강하게 남아있지 않은 문화이지만 한국에서도 고려~조선 시대에는 어느정도 있던 풍습입니다.



 처마 밑에는 나무 부조가 세겨져 있는데, 동물은 오리(카모), 그리고 오른쪽 두 잎사귀는 '후타바아오이'라는 식물의 잎입니다. 이 후타바아오이는 '카모아오이'라고도 불리며, 시모가모 신사(정식명 카모미오야 신사)의 상징이기도 합니다. 또 시모가모 신사의 발원으로 봄에는 아오이 마츠리를 하게 되는데, 그때 참가자들은 머리에 이 후타바아오이를 꽂고 행차한다고 합니다.



 문 안쪽을 보면 이런 시골 버스정류장 처럼 생긴 장소가 있는데, 방문객의 대기장소라고 하는군요. 먼저 온 손님이 있어서 못 들어갈 때 이곳에 앉아서 기다린다고 합니다. 창살로 뚫려져 건너편을 볼 수 있는데, 하인이 찾는 것을 보거나 듣고 나가게 됩니다.



 이용되지 않는 정문의 좌우 안쪽에는 대나무로 만든 듯한 이런 깔데기 같은 게 있습니다. 이게 무슨 의미인고 하니, 잡귀와 액을 쫒는다는 의미로 문 좌우에 소금더미를 쌓아 놓는 관습이 있는데 소금은 비싸기도 하고 비가 오거나 습도가 높으면 쉬이 사라지기도 해서 그 소금을 대신하는 것이라고 합니다. 액을 쫒기 위해 소금더미를 두는 건 꽤나 보편적인 듯 합니다.



 우물과 장독. 우물에서 물을 길어다가 독에다가 옮겨다 놓고 썼습니다.



 건물 안으로 들어가기 전 정원 한켠의 수풀을 잠시 뒤적이더니 후타바아오이가 여기 있다며 보여줬습니다. 덩쿨식물인데 다년생이라고 하는군요. 늦가을인데도 아직 완전히 시들지 않고 남아 있었습니다.

 건물 내부는 촬영 불가였는데 신사의 그림장이라는 특성 상 단순 그림장이의 집보다는 무게감 있는 분위기였습니다. 당대 물품들이 이것저것 있었는데, 신사에서 하달된 그림을 그릴 때 입어야 하는 의복이라거나, 창작, 생활도구들이 있었습니다. 시모가모 신사를 얘기하면서 아오이 마츠리가 빠질 수 없는데, 매년 5월 15일에 개최되는 축제입니다.

 시모가모와 카미가모 두 카모 씨 신사에서 기원하는 축제로, 황족과도 연관이 있는 신사인지라 왕족과 귀족의 축제였다고 합니다. 반면 기온 마츠리의 경우엔 서민들의 축제였다고. 헤이안 시대에 이미 황족과 카모 씨만의 축제가 아니라 국가적인 의례가 되었다고 하며, 현재 축제의 내용은 교토 고쇼에서 출발해 시모가모를 거쳐 카미가모까지 헤이안 황족, 귀족 복장을 한 행렬이 가는 것입니다.



 화가라는 특수한 직업 상 당연히 물이 많이 필요하게 됩니다. 집은 아예 시내가를 끼고 있는데, 그 시내가로 가는 마루바닥엔 이렇게 작은 구름다리가 놓여 있습니다. 이는 신성한 물, 그러니까 이쪽 세상이 아니라 신계로 넘어가는 것을 의미한다고 합니다.



 지난 여름엔 바깥에서 시내가에 놓인 나무통만 봤는데, 이 나무통도 전시의 의도였습니다. 신계로 넘어간 화가는 여기서 목욕재계를 하고 작업에 임했다고 합니다.



 시내로 향하는 작은 안뜰의 모습. 잘 보면 중앙에서 조금 왼쪽 위에 모과가 있는데, 늦가을 일본엔 정말 여기저기 모과를 놔뒀더군요. 장식의 의미도 있는데 어지간히 많은지 아예 들고 가도 된다고 되어있는 곳도 있었습니다. 기념품으로 가져가고 싶어도 농축산물 검역 때문에 통과 불가라 그냥 구경만 하고 왔습니다.



 관람을 마치고 시내를 건너는 다리 위에서 본 물가의 모습. 여름 만큼 때깔이 좋게 나오진 않는군요.



 산도의 좌우로 난 고급 주택인지 별장인지에 물들어 있는 단풍. 참배로 좌우로 갑자기 고급 현대주택이 있는 곳이라 분위기가 갑자기 확 바뀌는 게 어색한 곳입니다.



 시모가모 신사의 실질적 영역이 시작되는 미타라시 숲의 입구. 구 미츠이 가 별장 광고가 여기도 있네요. 이미 보고 왔으니 저와는 무관한... 다음 편에서 시모가모 신사 관람으로 이어집니다.



핑백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Adsense Wide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4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메모장

Adsense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