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11부 - 우지가미 신사, 유포니엄 산책, 다이키치야마의 야경 by eggry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0부 - 여행 개요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1부 - 오사카 도착, 우메다에서 저녁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2부 - 오사카 성 공원, 나카노시마로 가는 길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3부 - 오사카 동양 도자기 박물관, 시텐노지, 하루카스 300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4부 - 시텐노지, 하루카스 300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5부 - 나라마치(1)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6부 - 나라마치(2), 간고지, 코후쿠지, 카스가타이샤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7부 - 토다이지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8부 - 나라 박물관, 요시키엔, 헤이조 궁 터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9부 - 뵤도인 야간개장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10부 - 뵤도인 봉황당, 토노시마, 우지 신사

 우지 신사를 갔으면 당연히 우지가미 신사도 갑니다. 본래 우지가미 신사와 한 신사였고 이쪽이 본원이었던 것. 이곳 산도 토리이는 아직 남아있네요. 여기도 시치고산(11월 15일)에 가까운 주말이라서 시치고산 분위기입니다. 평일엔 시간이 없으니...




 토리이의 새끼줄과 종이.



 이렇게 사람 많은 거 처음 봤습니다. 이번이 세번째던가 네번째던가.



 시치고산 기모노에 사진촬영 등 들뜬 분위기.



 시치고산은 기부하고 제대로 참배하는 거라 평소에는 못 들어가는 배전까지 들어가서 참배하게 됩니다. 무녀가 배전 앞에서 손님들을 안내하는 중.



 여러가지 행운기원 등의 상품들. 2019년이 맷돼지 해라고 맷돼지 도자기도 팔고 있습니다.



 돌무지 탑.



 배전과 본전 사이. 배전과 본전 사이가 이렇게 트여서 다닐 수 있는 신사도 흔치 않죠. 보통은 본전이 배전과 통로로 연결되어 있고 별도 담으로 둘러싸여서 가려지게 하는 거라서... 우지가미 신사는 일본에서 가장 오래된 연대의 신사 건물이기 때문에(창립연대가 아니라 현존 건물이) 구조나 양식에서도 현대적인 신사와 약간 차이가 있는지도?



 본전의 간판.



 배전 안에서 신관과 무녀가 참배 의식을 합니다.



 배전 입구의 모래더미, 걸어놓은 천.



 슬슬 점심시간이 되려고 해서 이동하기 전에 밥이나 먹기로. 우지바시 인근을 벗어나면 더욱 그냥 지방 민가라서 밥 먹기 곤란하니깐요. 우지가미 신사에서 내려오는 길과 우지 강 앞의 길이 만나는 지점에 있는 가게로 상당히 눈에 띄는 곳입니다. 가게 이름은 RAKU(위치). 옛날에 밤에 지나간 적이 있는데 그때는 해진 뒤까지 여는 카페 였는데 지금은 업종이 바뀐 건지 카페테리아로 끼니 위주로 팔고 있었습니다.



 메뉴판. 트렌디한 양식들이... 점심시간이라 점심 메뉴를 먹을 참입니다. 강 남쪽이면 몰라도 이쪽은 상점가도 식당도 모두 적은지라 여기도 줄 서 있네요.



 2층에선 수공예품 전시 및 판매를 한다고... 주로 토기 위주던데 둘러보긴 했지만 사진은 없습니다.



 화장실이 너무 깔끔하고 예뻐서...



 창가 자리를 받았습니다. 남향이라 해가 잘 들어오네요.



 식사 나오기 기다리는 동안... 길 건너편엔 당고+찻집이 있는데 가게가 아직 안 열렸을 때 가족으로 보이는 사람들이 잠시 앉아서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제가 시킨 건 카레 스위츠&드링크 세트. 카레는 드라이 카레로 간 고기에 적셔져 있었습니다. 난은 아니고 얇은 밀가루 전병 같은 것이 있고 그 외에 샐러드. 채소보다는 과일이 메인이네요.



 스위츠와 드링크. 드링크는 그냥 오렌제 주스고 스위츠는 치즈케익이었는지 쇼콜라였는지 잘 기억이... 스위츠 세트 시에는 스위츠 몇 종류 중 고를 수 있었습니다. 물론 세트에 취급 안 되는 비싸고 좋은 스위츠도 있고요. 분위기 좋은 곳에서 적당히 먹었네요. 가격은 1680엔이니 싼 값은 아니고 당연히 어느정도는 괜찮아야 합니다만.



 신사 쪽에서 나와서 케이한 우지 역으로 가는 중. 중간에 작은 절이 있어서 들러봤습니다. 세이카쿠인(正覚院)이란 절인데, 이 이름의 절은 전국적으로 많은 편이고 우지 쪽은 딱히 적당한 검색이 되지 않더군요. 그냥 흔한 동네 작은 사찰 중 하나라고 봐야할지? 길에 문도 없이 바로 계단으로 올라갈 수 있게 되어 있습니다.



 배전...이라고 해야할지 뭐 여튼 불당 건물.



 방석에 놓여진 작은 석상이나 짚신, 솔방울 같은 것들이 보이는 주변. 대문도 없는 작은 절이라고 해도 위 건물만 있는 건 아니고 좌우로 어느정도 방들과 구조가 있습니다. 방문객들은 신발 벗고 들어가지 싶은데 그건 어느정도 현지 신도여야 가능할 것 같은 분위기라 관광객으로썬 여기서 물러섭니다.



 교차로에서 만난 스바루의 클래식카.



 케이한 우지 역. 케이한을 타고 로쿠지조 쯤까지 올라갈 생각입니다. 딱히 계획적인 건 아니고 울려라! 유포니엄 관련으로 GPS 체크인이나 하려고 말이죠. 성지순례는 이미 작년에 다 했고 굳이 다시 다녀볼 만큼의 시간도 의지도 없기 때문에 그냥 의무감으로 앱 체크인이나 할 겸 마실이나 할 겸 움직였습니다.



 케이한 역을 관통해가는 JR 나라 선.



 일단 QR 코드로 체크인부터 하고... 사실 어제 밤에도 왔는데 포켓와이파이 배터리가 떨어지는 바람에 인터넷이 안 되서 못 했다는 전설;



 포스터를 보니까 일일권 티겟이 있더군요. 이전에 클리어파일 이벤트로는 후시미-우지 1일권 티겟(원래 상설로 있는 겁니다)이었는데, 이번에는 이것만을 위해서 아예 우지선(주쇼지마부터 우지까지)만 커버하는 약간 더 싼 1일권이 있었습니다. 티켓 수납부가 달린 미니 클리어파일 증정. 비닐 뜯어다가 티켓 꺼내서 들어갑니다.



 우지 역 개찰구 안에 위치한 미조레와 노조미 패널. 올해 콜라보는 대부분 1학년과 2학년 카르텟 조합이었지만 이번 기간 동안에는 나츠키&유코 패널은 없었습니다.



 이젠 너무 익숙한 1만 계 전철.



 유포니엄 관련으로는 종점이라 할 수 있는 로쿠지조까지 슝.



 로쿠지조의 판넬은 1학년 키타우지 카르텟.



 역 광고도 있긴 합니다. 로쿠지조에는 나츠키&유코와 미도리&하즈키. 둘 다 신 쿄애니 샵 앞을 배경으로.



 한산한 로쿠지조 역. 애니에선 키타우지 고교에서 제일 가까운 곳이라지만 실제론 근처에 학교가 있거나 하진 않아서... 그래도 교토와 우지의 경계지점으로 어느정도 교통 거점이긴 한지 버스 센터는 있기는 합니다만.



 애니에도 자주 나온 로쿠지조 역의 횡단보도 건너편에 있는 가게, 비바체 로쿠지조. 비바체는 2기의 엔딩곡 제목이기도 합니다. 물론 음악 용어긴 하지만 그냥 떠올렸다기에는 로케이션 촬영 다니다가 간판이라도 본 게 영향을 줬을지도...?



 다시 열차 타고 남쪽으로. 이번엔 쿄애니 샵이 있는 코와타 쪽으로 가봅니다.



 코와타 도착. 케이한은 코와타인데 JR 쪽 역 이름은 코하타입니다. 한자는 같은 木幡인데 읽는 법은 코와타, 코하타, 코바타 세가지라고 합니다. 일단 행정 상 주소명은 코바타를 쓰는 듯 합니다. 옛날 이름이 아직도 정리가 안 된 경우인 듯? JR 쪽 역은 한창 공사 중. 육교를 폐쇄하고 지하통로를 만든다고 합니다.



 JR 코하타 역 앞의 쿄애니 사옥. 여전히 사옥으로 남아 있지만 신사옥 때문에 홍보 역할은 확실히 덜은 탓인지 더이상 배너 같은 것도 걸려있지 않습니다. 게시판의 신작 포스터들만 있는 정도. 주말이라 문은 닫았습니다. 평일에도 못 들어가지만요.



 그리고 2018년에 새로 연 신사옥. 2, 3층은 사무실 및 작업실로 쓰이고 1층은 쿄애니 샵, 정확히는 협력관계인 Do! 쪽과 공동 샵입니다. 이 건물이 생기면서 과거의 쿄애니 샵은 없어졌습니다. 아파트 상가에 입주해 있는 것 같던 그곳도 이제는 추억, 자기네 건물을 가진 가게가 되었습니다. 그나저나 새로 지은 건물인데 구사옥이랑 너무 똑같아서 웃었습니다. 누구 취향인지.



 외부의 상품 전시 윈도우. 19년 봄 개봉인 극장판에 맞춰서 취주부 전 멤버의 얼굴도장을 찍으려는 취지로 핀뱃지나 카드류 등을 마구 선보이고 있습니다만, 솔직히 얘들 절반은 얼굴 한번만 나오고 말 애들인데 이름이나 뭐나... 더 사악한 건 저 뱃지가 랜덤 뽑기라는 겁니다. 메이저 캐릭터 뽑으려고 해도 오프라인 가챠를 해야 함.



 입구에는 일단 근래 최신작인 '리즈와 파랑새' 대형 포스터와 패널이.



 점내 촬영은 기본적으로 금지지만 일부 허가된 구역이 있습니다. 매우 비싼 상품들.



 핀뱃지 샀던 거 같은데... 까먹었습니다. 티셔츠도 샀던가? 여행 갔다 오고 아직도 안 열여봐서 뭐 샀는지도 까먹는 중;



 아까 로쿠지조 역의 나츠키&유코 콤비의 배경이 이곳. 미도리&하즈키는 정문인데 따로 안 찍었습니다.



 과거 쿄애니 샵이 있었던 케이한 코와타 방면의 상점에선 쿄애니샵은 이제 사라지고 없습니다. 하지만 3층의 제2스튜디오는 아직 남아있군요.



 건널목 지나가는 열차. 코와타 역은 반개방이라...



 코와타 역의 광고판. 이쪽은 미조레&노조미와 쿠미코&레이나입니다. 역시나 쿄애니 샵 앞. 미조레&노조미는 화단 앞이고 쿠미코네는 정문이네요. 이것도 따로 사진은 안 찍었습니다.



 코와타의 판넬은(로쿠지조 행에 있습니다. 들어갔다가 다시 나옴. 1일권이라 무한 개찰.) 레이나와 하즈키. 어째서 평소 커플링과 스와핑 해놓았는진 의문.



 역 근처 게시판에서 본 자위대 모집 포스터. 위가 가려져서 문구가 다 안 보이네요.



 다음은 좀 정처 없이 다니게 됐는데요, 유포니엄 관련 장소는 딱히 가보고 싶은 데도 더 없고 그래서 우지에서 나름 역사 있고 큰 절인 오바쿠 산 만푸쿠지(萬福寺)를 가볼까 했습니다. 말 그대로 오바쿠 역에서 내려서 가면 되는데... 역에선 생각보다 좀 떨어져 있습니다. 구글지도는 이런 샛길로 안내하고...



 만푸쿠지의 옆문...입니다. 지도 시키는대로 왔는데 정문이 아니더군요;; 이쪽은 보물전인지 뭔지가 있는 방면인데 정식 출입 방향도 아닙니다. 자가용으로 오는 경우엔 주차장이 이쪽 방향이긴 하지만요. 문제는 유료입장이기 때문에 사실 출구 쯤 되는 곳으로 역방향으로 들어온 셈입니다.



 뭔가 뻘줌해서 그냥 정문으로 나왔는데, 들어가는 게 아니라 나가는 거다보니 입장료 내라느니 표 확인이라느니 신경도 안 쓰더군요. 정문은 상당히 거대합니다. 규모가 있는 절인데 비해선 우지의 다른 관광명소와 좀 동떨어진 편이라 손님은 별로 없어 보였습니다. 입구 찾느라 삽질해서 시간을 좀 쓰는 바람에 자세한 구경은 포기했습니다. 오늘은 해 지기 전에 다이키치야마에 올라서 야경을 보겠다는 목적이 있어서 시간제한이 있었습니다.



 만푸쿠지의 다른 문. 이 문도 그렇고 아까 본 남대문도 그렇고 중국 냄새가 강하게 풍길텐데 거기엔 종파의 역사가 관련 있습니다. 이곳의 종파는 오바쿠슈, 혹은 한국식으론 황벽종인데 오바쿠 종이라고 읽을 수도 있겠죠. 일본에 근대 이전에 전파된 파벌로는 가장 늦은, 에도 초기에 명나라 승려가 개산한 것이 이 종파입니다. 그리고 이름에서 알 수 있 듯 오바쿠의 만푸쿠지가 바로 중심 사찰입니다. 그런 이유로 건축에서 중국적 색체가 진하게 풍기는 것. 심지어 사찰 음식이나 다도도 중국풍이라고 하는군요. 언젠가 시간이 많을 때 느긋하게 보기로...



 만푸쿠지에서 약간 허탕치고 오바쿠 역으로 돌아가는 중. 그 와중에 나카요시 보육원이란 곳을 지나가는데, 하필 키타우지 고교의 건물 모델이 된 토도 고등학교가 이쪽 방면이기 때문에 애니 팬들이 다니면서 보고서 "이건 나카가와와 요시카와를 뜻하는 것이다!" 라고 곧잘 농담치는 곳입니다.



 역으로 돌아오던 중 뭔가 데자뷔가 느껴지는 풍경이라 생각해보니...!



 '리즈와 파랑새'의 거의 유일한 교외 장면인 마지막 하교 씬의 그곳이었습니다. 스크린샷 같은 거 없이 걍 지나가다 우연히 만난 거라 제대로 구도 같은 건 안 잡았습니다.



 가상의 학교라곤 해도 모델인 학교와 주변 풍경을 거리낌 없이 쓰다보니 여기가 확실하겠지요. TV 판 쪽에서 주로 하교할 때 보이는 쪽관 방향이 조금 다르긴 합니다만, 종종 나오는 편의점(실제론 세븐일레븐) 근처에 있기 때문에 성지순례 다닌다면 바로 지나가면서 마주칠 수 있을 겁니다. 해피 아이스크림! 하는 이 장면도 바로 편의점으로 직행하는 길이라는 얘기기도.

 이것보다 전 장면은 그냥 부립 토도 고등학교의 정문 통학로 쪽으로, TV 판에서도 곧잘 나오던 배경입니다.



 운 좋은 조우를 마치고 오바쿠 역으로 돌아와서 우지 역으로 돌아갑니다. 해 지기 전에 산에 오르려면 빨리 움직여야... 오바쿠 역의 유일한 관광거리 만푸쿠지를 열심히 홍보하고 있긴 하군요.



 우지로 돌아와서 산에 오르기 전 재빨리 상점가부터 들러서 토비다시보야를 구경했습니다. 하즈키는 프랑크햄 빵을 먹는 실연한 뒷면(너무해), 쿠미코는 '잘 하고 싶어!'라고 외치며 우는 장면. 우지 역 방면에는 이 두가지인데 미도리는 오바쿠 역 근처의 두부요리 점에 있다고 합니다. 트위터에 흘러다니는 거 본 걸로는 레이나, 미조레, 노조미도 있는 모양인데 지도로 정리된 건 못 찾았네요. 언젠가 또 갈 일이 있다면 그때 찾아보기로.



 야경을 목적으로 다이키치야마에 오릅니다. 등산로 앞의 우지가미 신사는 벌써 문 닫았습니다.



 유포니엄 애니에도 지나간 것처럼 나무에는 팻말이 많이 붙어 있는데 학생들이 기념으로 심은 나무들이라 그렇습니다.



 익숙한 그 곳 도착. 하지만 날씨가 별로 안 좋습니다.



 해 지기 전의 뵤도인. 망원렌즈도 없어서 확대도 어렵군요. 고화소라 표준줌으로 그나마 크롭한 게 이것.



 날씨가 안 도와줘서 노을도 구름에 가려 잘 안 보입니다. EPIC FAIL...



 뵤도인 라이트업이기도 한지라 야경 찍기 좋은 시기이기 때문에 저 말고도 야경 찍으려는 사람이 몇 있었습니다. 이 일본 친구는 망원렌즈에 비디오 삼각대까지 제대로 각 잡고...



 결국 해가 졌습니다만, 모노포드라도 캐리어에서 꺼내올 걸 하는 후회를 하며 손떨방과 손각대만 믿고 찍은 사진.



 뵤도인 라이트업이 이 시기에 야경 찍어야 하는 핵심이라 할 수 있는데 제 렌즈론 이게 한계였습니다. 망원렌즈 자주 안 쓴다고 팔아버린 탓에...



 하지만 옆에 대포 쓰고 있던 친구와 이런저런 잡담을 나누다가 갑자기 SD 카드 좀 주쇼! 하길래 줬더니 사진 한장 찍어서 기념으로 이거라도 챙겨가라고 하더군요. 아리가또, 아리가또... 망원렌즈로 찍으니 좋긴 좋네요.



 어차피 제 장비론 더 찍어봐야 건질 것도 없겠다 선물로 사진도 받았겠다 후딱 내려왔습니다. 게다가 오늘은 교토로 숙박을 이동해야 하기 때문에... 우지가미 신사에서 내려오는 길의 야간 풍경들. 여긴 오후 늦은 시간만 되도 사람은 그림자도 안 보입니다.



 일단 밥부터 먹어야겠어서 또 사이제에서 끝도 없이 시키면서... 사실 이렇게 많이 먹을 건 없었는데 시간 죽이기도 해야해서 그랬습니다. 시간 죽이기 해야하는 이유는 유포니엄 콜라보 차량을 만나기 위해서. 문제는 콜라보 차량의 운행시간이 완전히 비수시간대였다는 거죠. 홈페이지 등에는 따로 공개가 안 되어있는 거 같은데, 역무원에게 물어보니 오늘은 아주 이른시간(이미 지나감)이나 아주 늦은 시간에만 운행한다고 하더군요. 주말에 주간 운행을 해서 오타쿠들이 몰리는 걸 꺼려해서 그런 것인지. 어쨌든 10시는 되어야 온다고 하길래 9시까지 코스요리 마냥 계속 시키며 버텨보다가 역으로 가봤습니다.




 원하는 열차를 기다리며 텅 빈 열차도 좀 보고... 이 시간대엔 타는 사람 정말 없더군요. 그도 그럴게 관광객이야 다 빠져나간 시간이고 주말 늦은 시간이면 출퇴근하는 현지인들도 적을테니.



 그리고 드디어 문제의 열차가 왔습니다. 10시 20분 쯤이라고 들었는데 그건 주쇼지마(차량기지가 있는 곳이니) 발 얘기였고, 우지에는 그게 도착하니 10시 40분 쯤이었던 것입니다. 거의 1시간 동안 역에서 덜덜 떨면서 기다렸네요. 시간 확인은 제대로 했어야... 아니면 아예 더 큰 주쇼지마 역에서 기다리든지. 1만 5번, 반대쪽은 1만 55번 차량. 1만 55번 쪽에는 레이나 헤드마크가 있다는데 제대로 모르고 가서 헤드마크는 하즈키만;



 실내에는 양 끝 선두차량의 출입구 옆에 이렇게 광고칸을 튀어나간 스티커가 붙어 있습니다. 액자 느낌도 나고 나름 재미있는 듯도. 콜라보 관련은 케이한 홈페이지에서 볼 수 있는데 지금의 레이나&하즈키 헤드마크는 올해 1월 31일 까지이고 그 다음엔 3월부터 다른 차량으로 쿠미코&아스카로 하는 모양입니다.(링크) 쿠미코&아스카는 신극장판 개봉 시점에 맞춰서 하는 모양인데... 교토도 우지도 이제 너무 많이 와서 점점 방문 할 핑계가 줄어드는 중이라 볼 기회가 있을진 모르겠습니다.

 우지 관광은 이걸로 끝이고 숙박을 교토로 옮겨서 이제부턴 교토 관광 시작입니다.



핑백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Adsense Wide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4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메모장

Adsense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