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9부 - 뵤도인 야간개장 by eggry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0부 - 여행 개요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1부 - 오사카 도착, 우메다에서 저녁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2부 - 오사카 성 공원, 나카노시마로 가는 길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3부 - 오사카 동양 도자기 박물관, 시텐노지, 하루카스 300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4부 - 시텐노지, 하루카스 300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5부 - 나라마치(1)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6부 - 나라마치(2), 간고지, 코후쿠지, 카스가타이샤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7부 - 토다이지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8부 - 나라 박물관, 요시키엔, 헤이조 궁 터

 헤이조 궁 터를 보고 나서는 우지로 이동했습니다. 우지에서 1박 한 뒤 교토로 가서 단풍 위주 관광을 할 참입니다. 나라 선 타고 맨날 우지만 갔는데 이젠 나라선 타고 나라에서 우지로. 이지메를 없애자고 하는 배너가 걸려 있군요.




 우지는 거의 교토에서 당일치기로 오는 곳이라 숙소가 별로 없는데 전에 묵었던 호스텔로... 1박만 할 참이고 하루종일 밖에 있을 계획이라 돈 아끼기로 했습니다. 이런 호스텔들은 보통 서양 백패커들로 그득하기 마련인데 오늘은 어째선지 일본 중년층들이 그득하더군요. 단풍철 맞춰서 여행 다니고 있는 걸까요?



 숙소에 비치된 여러 관광 가이드 중에 유포니엄 지도도... 오늘 대학에서 뭐 했다는데 어차피 못 갈 스케쥴이었고 약간 취미활동 적인 내용인 듯 하여...



 숙소에 짐만 놔두고 바로 나왔습니다. 해 지기 전에 조금이나마 둘러보려고... 오늘은 어차피 늦었기 때문에 메인 일정은 뵤도인 야간개장으로 잡았습니다. 가을~겨울 중 3번 정도 하던데 그 중 한번이 이번 주말이었습니다. 언제나 익숙한 우지바시와 나카노시마의 다리.



 JR 나라선 철도 건널목에서 기다리는 차들. 저도 작년에 렌트카로 성지순례 다닐 때 이쪽 길로 좀 왔다갔다 했습니다.



 케이한 우지 역. 중간에 지나는 선로가 케이한이 아니라 JR이라서 역사 구조가 매우 요상하다는 게 특징이지요. 입구에서 지하로 내려가서 선로 밑을 지나 플랫폼으로 이동하게 됩니다. 케이한의 플랫폼은 건물에 덮혀 있어서 안 보이는데 왼쪽 끝의 아치 구조로 되어이쓴 곳이죠.



 케이한 우지 역을 관통해 가는 JR 나라선. 103계가 거의 마지막까지 운전되던 곳이었지만 이제 거의 퇴역했다는 듯 합니다. 극소수 남아있다곤 하는데 이젠 배차가 별로 없어서 보기 어렵더군요. 마지막으로 한번 사진 좀 찍어볼까 했더니...



 우지바시 바로 앞의 교차로. 거대한 석조 토리이는 아가타 신사의 것인데 아가타 신사의 스케일을 생각하면 비정상적일 정도로 큰 것이긴 합니다. 메이지 시대 신사 정리 때 축소되어서 이렇게 된 경우가 많다는데 여기도 그런진 잘 모르겠군요.



 야간개장 시간대 동안 밥 못 먹으니 밥부터 미리 먹어야. 이 근처에서 바로 생각없이 갈 데라곤 사이제 뿐입니다.



 계절 한정 수프. 이미 교체되어서 메뉴판에서 찾아볼 수가 없군요. 뭐 여튼 감자, 양파, 계란이 들어간 것으로, 더운 날에 너무 맵거나 강렬하지 않으면서 몸을 뜨스하게 해주는 맛이었습니다. 내일 또 오게 되는데 당연하다는 듯 시작은 이걸로 했네요.



 메인은 베이컨과 햄버그 스테이크, 소시지, 계란 후라이 등이 나오는 믹스 그릴. 사이제는 다 좋은데 현금만 되는 게 불편합니다. 최소 IC 카드는 됐으면.



 밥 먹고 나오니 해가 졌습니다. 일본은 한국보다 해가 일찍 뜨고 일찍 지는데 겨울에는 해 지는 게 진짜 빨라서 곤란합니다.



 뵤도인 야간개장 대기열! 6시 개장인데 이미 줄 상태가...;; 나중에 안 거지만 야간개장 시기만 한정적으로 당일권으로 야간 입장도 가능하게 된다고 합니다. 그래서 낮에 본 사람과 밤에만 보는 사람으로 줄이 나뉘어 있는데... 일단 개표하기 시작하니까 그렇게 오래 걸리진 않았습니다.



 단풍들.



 표 사서 들어갑니다. 야간 특별 관람은 추가 책자도 한장.



 입구 부근의 나무. 아직 푸르르군요.



 인파 너머로 봉황당이 보입니다. 10엔의 그곳...



 봉황당에 다가가자 줄을 나눠서 서라고 합니다. 떨어져서 보는 쪽이랑 앞줄에서 보는 쪽. 앞줄이 당연히 사람 많고 줄도 깁니다. 통행을 위해서 빨리 찍고 지나갈 사람은 뒤로 가고 작심한 사람은 앞에 서라는 듯. 사실 봉황당 앞의 너비가 그렇게 넓진 않아서... 게다가 봉황당 관람만이 아니라 박물관이나 다른 불당들도 엄연히 관람 대상이기 때문에 인파가 멈추지 않게 해야하겠지요.



 옆에서 본 봉황당.



 약간 더 정면으로... 반영이 좋습니다.



 가장 황금 각도.



 정면. 아미타 불이 보입니다. 나무 격자로 가려놨는데 얼굴 부분만 뚫어 놓은 건 고대 귀족들만 불당에 제대로 접근할 수 있던 시절에 평민들도 멀리서나마 불상의 얼굴이라도 보고 공덕을 받을 수 있게 하기 위함이라나.



 서쪽 방면에서.



 단풍과 사람들.

 불상 류가 전시되어 있는 박물관이 있지만 촬영 불가라서 그냥 쭉 둘러만 보고 왔습니다. 아미타 불을 둘러싸고 있던 벽과 천장의 작은 불상들인데, 내일 아침에 봉황당 내부 관람에서 아직 남아있는 것들을 보게 됩니다. 그것도 사진은 없지만요.



 전시관 나온 뒤 종각.



 뵤도인과 전시관을 지나고 나면 작은 불당들이 두세개 나오는데, 사실 이곳들도 사람 적을 땐 분위기가 꽤 좋습니다. 아기자기하지만... 옛날에 낮에 왔을 때도 괜찮았네요.



 봉황당을 한바퀴 돌게 되는 동선이라 나갈 땐 뒤를 보며 오게 됩니다.



 야간관람은 끝. 삼각대는 아니더라도 모노포드는 가져올 걸 그랬단 생각이 듭니다. 사실 모노포드 분리형 삼각대인데 그냥 삼각대로써 들고 갈까 말까만 생각하고 모노포드로 가져갈 생각은 왜 안 한건지...



 뵤도인 앞 거리는 제법 트렌디한데, 스타벅스가 꽤 멋지죠.



 그리고 우지 답게 말차를 엄청 내세우고 있는데, 맙소사. 말차 라멘이라니!



 심지어 교자랑 타코야키까지... 타코야키는 그냥 소스랑 가루 뿌려놓은 정도 같지만요.



 야간관람 하느라 출출해지기도 했고 밤에 라멘 한그릇 정도는 먹어야 하는지라 의무감+도전의식으로 달려들었습니다. 국물은 무난한 돈코츠. 자 면발은...



 면발에 말차 가루가 들어가서 약간 녹색끼 나는 소바 같은 색입니다. 면발도 소바 면이라 비슷한데 소바처럼 잘 끊어지지 않고 밀가루 면처럼 탄력이 있는 게 차이고요. 맛은...? 별로 말차 맛은 안 납니다. 그냥 면발이 밀가루 맛이 좀 덜 나는 정도? 애초에 그냥 가루 섞어서 만든 정도고 국물은 일반 국물이니.



 교자는 조금 더 티가 났습니다. 반죽에 말차를 섞은 건데, 아예 찍어 먹으라고 말차 가루까지 주더군요. 그냥 먹으면 향 나는 정도, 말차 가루 찍으면 당연히 약간 씁쓸한 정도 납니다. 그래도 실제 말차 같은 거에 비하면 거의 근처에도 못 가는 수준. 사실 말차 아이스 같은 것들도 쓴 맛은 별로 안 나니까 뭐 일반적인 말차 음식이라면 이런 거겠지 싶습니다.



 숙소 돌아가기 전에 케이한 역에서 성지순례 앱 체크인이나 하려고 했는데, 애니에도 나왔던 역 구석의 구멍가게가 사라졌네요. 관광안내소로 바뀌었습니다. 유포 군 뽑던 가챠도 없어졌습니다.



 우지 답게 차를 내세우면서 차 산지로써 유명한 다른 곳들과 자매결연 같은 걸 맺고 있는 모양입니다. 열곳인데 전부 교토입니다. 물론 교토에 시가 그렇게 많지는 않아서 대부분은 정이나 촌입니다.



 부타이 메구리 앱의 체크포인트. 외출 사복 복장의 쿠미코와 미도리. 미도리는 애 같아. 나머지 하나는 개찰구 안에 있는데 오늘은 열차 탈 일은 없기 때문에 내일 오기로 하고 돌아갑니다.



 돌아가는 길에 우지바시에서 차가 고장나 퍼져서 트레일러 부르는 모습. 벤츠였던 거 같은데...



 우지 강을 건너는 JR 나라선.



 돌아가는 길에 상점가를 보니 토비다시보야(飛び出し坊や)가 메이드래곤 모양으로 되어 있습니다. 사실 숙소에서 나올 때 쿠미코 버전도 봤는데 문 닫고서 오타쿠들이 가져갈까봐[...] 안으로 들였는지 안 보이더군요. 메이드래곤은 라멘 가게라서 밤에도 영업 중이라서 놓여있는 거 같았습니다. 내일 쿠미코랑 하즈키를 찾습니다. 미도리는 오바쿠 쪽에 있다는 거 같군요.

 이번 편은 사진 위주로 내용은 별로 없었던 거 같네요. 분량 관계로 여기서 끊어야겠습니다. 뵤도인 사진을 더 고화질로 보고 싶은 분은 플리커 앨범으로...

2018 Kansai Autumn Travel - Byodo-in Temple, Uji(flickr)




핑백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Adsense Wide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4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메모장

Adsense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