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7부 - 토다이지 by eggry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0부 - 여행 개요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1부 - 오사카 도착, 우메다에서 저녁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2부 - 오사카 성 공원, 나카노시마로 가는 길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3부 - 오사카 동양 도자기 박물관, 시텐노지, 하루카스 300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4부 - 시텐노지, 하루카스 300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5부 - 나라마치(1)
2018. 11. 14.-23. 일본 간사이 단풍 여행기 6부 - 나라마치(2), 간고지, 코후쿠지, 카스가타이샤

 일어나서 창을 열어보니 날씨가 어스름... 음 그렇게 좋은 느낌은 아니네요. 날씨 자체는 맑았다가 구름 좀 많았다가 그런 정도긴 했습니다. 먹구름, 비 아니면 사실 고맙게 생각해야죠.




 어젠 늦잠 자서 못 먹었던 호텔 조식. 식당이 상당히 작은데 메뉴 구성은 그럭저럭. 특히 부식류가 많다고 해야할지.



 온천 계란이랑 후르츠 요거트도 해먹고.



 오늘도 전기자전거 빌려서 갑니다. 같은 파나소닉 제인데 조금 더 구형 느낌이 나더군요. 컨트롤러라거나...



 산조 도리 위쪽의, 킨테츠 나라 앞을 지나가는 대로. 나라 관광 중심가에선 아마 가장 큰 길일 겁니다. 주말 아침이라 그런가 차가 별로 많진 않네요.



 여기서 곧바로 동쪽으로 쭉 달리면 나라 현청이 나옵니다. 시청은 JR 나라 반대편 방향에 있고요. 헤이조 궁 터에 가깝습니다. 나라 현청은 언제 봐도 저 꼭데기의 뭔지 모를 탑 같은 구조물이 인상적입니다. 무슨 비밀기지 같은...



 나라 현청 바로 건너편이 나라 공원이기 때문에 도로에도 사슴 천지입니다. 로드킬 안 하게 주의하라는 표지와 도로 사이에서 풀 뜯는 사슴들.



 일본도 이제 슬슬 쌀쌀해지는지라 노점에서 밤 구이 같은 걸 파는 아주머니들이...



 나라 공원에 속 편하게 퍼질러 앉아 있는 사슴들.



 가까이서 찍어보려고 살금살금 다가가는 사람.



 이 계절에도 수학여행 인원이 제법 되더군요. 사슴에게 먹이 주고 사진 찍기 바쁜 학생들.



 센베이가 다 떨어졌지만 계속 재촉하는 사슴들을 피해 도망치는 학생.



 오늘 목적지는 토다이지긴 한데... 대불전은 가보지 않을 생각입니다. 대불전이야 여름에 가봤고 해 지려 할 때 나름 괜찮은 분위기도 느꼈으니까요. 지난번에 대불전 가느라 힘 다 써서 포기해서 못 갔던 토다이지의 다른 곳들을 가볼 생각입니다.



 토다이지 남대문. 송나라 양식이라고 합니다.



 남대문의 안쪽. 인왕상은 보존을 위해 그물망이 쳐져 있습니다. 인왕상은 아마 지금까지 본 것 중 가장 큰 규모인 거 같군요. 12세기에 재건된 것 그대로 보존된 상태이기 때문에 노화가 상당합니다. 다만 문화재법 상 국보급은 단순 노후화 만으로는 전체 해체, 재건을 불허하고 있기 때문에 음... 내구성이 문제가 되지 않는다면 크게 손 댈 일은 없을 듯 합니다.



 참배로의 가로수 너머로 보이는 대불전의 위용은 다시 봐도 대단하군요.



 참배로 오른쪽의 부속건물에 석비가 세워져 있는데, 메이지 덴노가 나라 행차했을 때 도다이지에 묵었던 곳을 기념하는 비인 듯.



 작은 시내와 단풍. 작년 12월 초에 와서 단풍이 끝물이었는데 올해는 일주일 정도 일찍 온 느낌이었습니다.



 과자 달라고 없는 뿔 들이미는 사슴들.



 카가미 저수지(카가미이케)에서 본 대불전. 반영 사진이 꽤 잘 나올 거 같습니다.



 카가미이케 가운데의 작은 섬에 세워진 신사. 이름은 이츠쿠시마 신사인데, 들어갈 수 없게 되어 있습니다.



 카가미이케 옆으로 난 대각선 길을 통해서 대불전이 아니라 북동쪽 방향으로 들어갑니다. 대불전과 달리 이쪽은 사람이 별로 없네요.



 대불전의 위용을 자랑하는 토다이지지만 전성기 건물 상당수는 이미 사라지고 없습니다. 사라진 대표적인 건물로는 동서로 있던 목탑인데, 그 중에서 동쪽의 7층 목탑 터를 발굴하고 있는 장소입니다. 딱히 뭐 있던 자리는 아니라서 콘크리트 탑으로라도 재건할 가능성이 없진 않아 보이는데, 굳이 전성기 토다이지를 재건하는데 투자할지는 모르겠습니다. 뭐 그냥 터 발굴해서 박물관에 유물 전시하는 정도로 끝날 수도 있겠죠.



 숲 속 나무뿌리 사이에서 퍼질러 있는 사슴.



 헥헥...계단을 올라가야 합니다.



 고풍적인 절간 건물에 안테나나 자동차 같은 게 있는 풍경도 재밌어서 좋아합니다.



 예쁘장해 보이는데 들어갈 순 없습니다.



 부지 남쪽부터 올라가면서 보려고... 쉽사리 출입이 되지 않는 구조의 건물인데, 이름으로 봐선 불경을 보관하는 창고 역할인 모양입니다.




 그보다 조금 남쪽엔 거의 동일한 생김새의(악간 더 큰) 건물이 있는데, 이곳은 토다이지 안에 있는 '타무케야마 하치만 궁' 신사의 것으로 신보관이라고 합니다. 호오, 신보라... 흥미가 동하긴 하지만 당연히 들어가 볼 순 없습니다.



 방금 언급했던 '타무케야마 하치만 궁'. 하치만 궁이야 뭐 일본 전역에 있으니까...



 대문 처마의 비둘기. 진짜가 아니라 조각입니다.



 대문 좌우로 벽 겸 건물이 늘어서 있는데 오랫동안 보수를 하지 않아 낡아 빠진 문도 있군요. 이곳은 나중에 안쪽에서 보니 나름 중요한 곳 같던데...



 이른 아침이라 부적 장사도 아직 시작 안 했습니다.



 경 내에 단풍이 제법 수려합니다. 아직 절정은 아니지만...



 아까 허름한 문이 있던 곳 안쪽. 꽤 오래된 듯한 벽화가 있습니다. 하지만 복원은 되지 않는 것 같고... 남은 흔적으로 보기에는 오니랑 말, 갑옷 무사 정도가 보이는 거 같은데 흠. 별로 관심은 못 받는 거 같군요.



 벽화 옆의 방에는 토쇼구(東照宮)라고 안내되어 있는데, 이는 토쇼구란 도쿠가와 이에야스를 모시는 신사를 의미합니다. 실제로 말사가 있기는 하지만, 공물도 안 올려져 있고 칠이 없는 나무 사당이 방치되어 있습니다. 역시나 무관심에 방치된 듯한...



 하치만 궁 하면 보통 군신으로써 하치만 궁과 덴노의 조상신으로써 덴노 신앙에 기인할텐데, 여긴 어째 비둘기 한쌍에 하트 마크 등 뭔가 인연 기원 같은 느낌이군요. 에마가 종이로 되어 있는 게 신사의 관리 상태와 덧붙여 돈이 없구나 라는 인상을 줍니다.



 배전 앞의 무대. 책상이 놓여져 있지만 딱히 뭔가 한 기색은 없습니다.



 토다이지 방향인 북측 문으로... 이쪽 은행이 꽤 장관이었습니다.



 북쪽 문으로 나오니 토리이도 있습니다. 사실 배전 방향으로 볼 때 정문은 다른 쪽이겠지만 실제 사람들은 토다이지에서 오느라 이쪽으로 훨씬 많이 들어올테니 신사 비석과 토리이도 이쪽에 있습니다.



 토다이지를 이제부터 본격적으로 구경. 신사에서 산가츠도 가기 전에 옆으로 빠져서 올라가는 길이 있는데 저기 있는 게 아마 부동당인 듯... 아침 러닝 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산가츠도 앞에 작은 신사가 있는데 이름이 '류진(龍神, 용신)'이라고 합니다. 뭔가 뜬금없는 듯한...



 토다이지의 삼대 월당 중 하나인 산가츠도(삼월당). 매일 이뤄지는 일상적인 법회는 이곳에서 이뤄지는 모양입니다. 마침 아침이라 그런지 불경 읊는 소리가 들립니다. 출입은 유료이기 때문에 그냥 밖에서만 보기로...



 산가츠도 건너편에는 정사각형의 약간 작은 건물인 욘가츠도(사월당)이 있습니다. 여긴 규모도 작은지라 문 너머로 불상이 보이긴 하지만 출입 자체는 유로입니다. 그리고 불상 촬영도 당연히 금지. 산가츠도에서 아침 법회를 마친 스님들이 전부 이쪽으로 가던데...



 사찰의 계단에 앉아서 잠시 쉬는 주인과 생각은 없어 보이지만 기운차 보이는 시바견.



 산가츠도에서 법회를 마치고 줄줄이 나오는 스님들.



 저 위에도 건물이 있는데... 가 볼 업두는 안 나서 패스.



 토다이지 삼대 월당 중에서 가장 크고 두드러지는 니가도츠(이월당). 기요미즈데라의 본당이 생각나게 언덕 비탈에 세워져 있습니다.



 헉헉거리며 계단 올라가 봅니다. 여긴 입장료 같은 건 따로 없습니다. 특이한 모양의 초즈야가 있습니다. 니가츠도 꺼라고 적어놓은 국자가 인상적. 누가 들고 가나요...?



 사당 구석에는 또 신사가 있습니다.



 니가츠도의 구석구석 모습.



 높은 곳이라 아래가 잘 내려다 보입니다. 니가츠도에서 내려다 본 욘가츠도.



 좀 더 넓은 뷰. 대불전이 보입니다.



 기와 지붕들.



 촛불.



 니가츠도의 간판. 금칠 해놨습니다.



 뷰를 즐기는 할머니.



 2019년 신정력을 팔고 있다고 합니다. 신정력이 뭔고 하니 일년 내내 매일 운세 같은 것. 보니까 절 별로 특산품 같은 건 아니고 전국 공통으로 나오는 거 같더군요.



 황금 꽃과 천장 등의 청동장식에 새겨진 문구, 그리고 칠해지지 않은 목판 그림.



 토다이지에는 유명한 행사가 있는데, 3월 12일에 저렇게 나뭇가지와 수풀을 단 것에다 불을 붙여서 춤추고 바닥을 쳐대거나 하는 의식을 가집니다. 목조건물 천지인 곳에서 불 갖고 하는 행사라니 대단히 위험해 보이지만, 토다이지의 월당 지역은 오랜 전란에도 여태껏 한번 밖에 화재로 소실되지 않았다고 합니다. 문제는 그 한번이 저 행사 하다가 불 나서... 휴게소가 있는데 그곳에 횟불과 행사 한내가 되어 있습니다.



 화장실에서 볼 일 보고 나오는데 예쁘장한 호박이 장식으로...



 전선에 왠 비닐봉지가 걸려 있는데 테루테루보즈도 아니고...사도...?



 내려와보니 뭔가 단상 차리고 나눠주고 있는데 신도 대상 행사려니 하고 그냥 보고만 지나갑니다.



 불당들 사이의 또다른 신사. 이번엔 절을 유달리 많이 다니다 보니 안내를 들으면 꼭 나오는 게 메이지 시대의 폐불훼석과 불교, 신토의 분리인데 그 와중에도 버텨낸 것들인지 아니면 패전 후에 은근슬쩍 다시 들어온 건지... 뭐 신토 쪽도 수금에 도움이 되니까 절들로써도 환영이겠습니다만.



 니가츠도에서 내려와서.



 지붕들.



 니가츠엔도까지 보고서 북쪽의 골목길로 내려옵니다. 여기로 내려가면 대불전 옆으로 오게 됩니다.



 내려오는 길에 툭툭 거리며 도토리가 나무에서 떨어져 내리더군요. 하나 주웠습니다. 기념품으로 가져오려 했는데 숙소에 까먹고 두고 왔네요.



 토다이지에선 마이너한 월당과 대불전 사이의 장소. 사람도 별로 없고 안내도 없어서 저도 대충 보고 내려왔습니다.



 웅장한 대불전의 지붕.



 대불전까지 돌아왔습니다. 지난번에 들어가봐서 이번엔 입장은 안 하고 그냥 문 너머로만 봅니다. 근데 문을 완전 가려둔 건 아니라서 여기로도 건물 외관은 다 볼 수 있다는...



 문 너머로 본 대불전.



 토다이지를 나오면서... 사슴 구경에 여념 없는 관광객의 백팩을 뒤지는 사슴. 역시 보통 내기가 아닙니다.



 토다이지 뮤지엄. 토다이지의 역사와 불상 등 유물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촬영은 안 되고 내용은 볼만한 편.



 기념품으론 금박 기록화 미니 병풍을...



 남대문을 다시 지나가며. 수학여행 온 학생들 천지입니다. 사슴과 학생들이 지천에...



 뿔도 없지만 싸움 벌이는 수사슴들.



 밥 때 됐지만 시내로 나갈 시간은 없어서 토다이지 앞의 상점가에서 때웠습니다. 우나기 동을 시켰지만 맛은 그냥 저냥 정도.



 이제 마저 자전거 타고 가려는데 자전거 바구니에 있던 관광지도가 사라졌어?! 이 녀석이 쳐 먹고 있었습니다. 정말 먹는구나... 오후엔 나라 국립 박물관과 요시키엔 정원, 헤이조 궁 터를 보러 갑니다.



핑백

덧글

  • 콘스프 2018/12/17 22:21 # 답글

    사슴들이 귀엽네요ㅋㅋ
    단풍효과인지 사진들이 다 예쁘네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Adsense Wide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4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메모장

Adsense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