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7. 13.~18. 일본 간사이 여행기 18부 - 오하라 쇼린인 by eggry


2018. 7. 13.~18. 일본 간사이 여행기 0부 - 여행 개요
2018. 7. 13.~18. 일본 간사이 여행기 1부 - 카이유칸(1)
2018. 7. 13.~18. 일본 간사이 여행기 2부 - 카이유칸(2), 츠텐카쿠
2018. 7. 13.~18. 일본 간사이 여행기 3부 - 유니버설 스튜디오 재팬(1)
2018. 7. 13.~18. 일본 간사이 여행기 4부 - 유니버설 스튜디오 재팬(2)
2018. 7. 13.~18. 일본 간사이 여행기 5부 - 유니버설 스튜디오 재팬(3)
2018. 7. 13.~18. 일본 간사이 여행기 6부 - 유니버설 스튜디오 재팬(4)
2018. 7. 13.~18. 일본 간사이 여행기 7부 - 호류지
2018. 7. 13.~18. 일본 간사이 여행기 8부 - 고후쿠지, 나라 사슴, 도다이지
2018. 7. 13.~18. 일본 간사이 여행기 9부 - 기온 마츠리 요이야마
2018. 7. 13.~18. 일본 간사이 여행기 10부 - 기온 마츠리 야마보코 구경(1/2)
2018. 7. 13.~18. 일본 간사이 여행기 11부 - 기온 마츠리 야마보코 구경(2/2)
2018. 7. 13.~18. 일본 간사이 여행기 12부 - 시모가모 신사, 카모가와 델타, 코다이지
2018. 7. 13.~18. 일본 간사이 여행기 13부 - 란덴 노면전차 구경
2018. 7. 13.~18. 일본 간사이 여행기 14부 - 기온 마츠리 야마보코 순행(1/2)
2018. 7. 13.~18. 일본 간사이 여행기 15부 - 기온 마츠리 야마보코 순행(2/2)
2018. 7. 13.~18. 일본 간사이 여행기 16부 - 겐닌지
2018. 7. 13.~18. 일본 간사이 여행기 17부 - 기온 마츠리 미코시 행차

 여행 마지막 날입니다. 이 날은 오전에 오하라(大原, 발음은 오오하라)를 방문할 예정입니다. 액자정원 얘기를 많이 들어서 한번 가볼까 했죠. 아침은 이전처럼 숙소에서 먹었습니다. 와쇼쿠 정식은 언제나 제일 익숙하고 편합니다. 물론 양식 뷔페도 베이컨, 계란만 있으면 만족입니다만.




 오늘은 연어구이군요. 화로에 있는 건 완자 버섯 전골? 뭐 대충 그런 이름이겠죠.



 숙소 체크아웃. 낡아 보이는 고색창연한 빌딩식 료칸이지만 방 관리는 아이패드로 하고 있나봅니다. 정확히는 웹이지만.



 교토 떠나기 전 마지막으로 돌아보는 교토 타워. 물론 교토 역으로 다시 돌아오게 되지만 교토타워 돌아볼 틈도 없이 쏜살같이 흘러가게 됩니다... 날은 여전히 맑습니다. 더워 죽겠습니다.



 오하라 행 버스 탑승. 버스로 1시간 10분 정도 걸립니다. 시차는 교통상황에 따라. 시내 구간이 절반 정도 되기 때문에 편차가 좀 있습니다.



 교토 역을 출발.



 가모가와를 건너서 북상합니다.



 시내에선 여러번 섰지만 시내를 벗어나면 쭉쭉 갑니다. 산골의 왕복 2차선 도로를 계속 올라갑니다.



 텅 빈 차로륻 달려 갑니다. 렌트카로 가기에도 기분 좋은 길일 듯.



 종점 오하라 정류장 도착. 대단한 것 없는 곳이지만 일단 종점은 종점인지라 반개방형이지만 건물도 있고 버스 주차장도 있습니다.



 오하라의 관광지라고 하면 이 차도를 기준으로 동쪽과 서쪽으로 나뉘는데, 서쪽엔 잣코인이란 절과 온천, 벚꽃 명소 같은 게 있고, 동쪽에는 유명한 액자정원의 호센인 등이 있습니다. 전 액자정원이 목적이므로 호센인 쪽으로... 생각보다 어느정도 이동해야 하기 때문에 양쪽 다 보려면 한나절 정도는 감안하셔야 할 듯. 교토 시내와 이동시간도 있고요.



 그리 넓지 않은 언덕길을 올라갑니다. 화살표 안내도 있고 거의 외길이라서 잃을 염려는 별로 없습니다. 지금은 그나마 아침이라 나은데 여름 낮에 올 곳은 아닌 듯. 한적한 풍경이 유후인이 생각나기도 합니다.



 '오하라노사토' 라는 온천 료칸의 광고. 명물이 아이스 오이라니...



 관광객 상대하는 가게들이 열리고 있습니다.



 올라가던 길 구석에 쳐박혀 있는 녹슨 간판. 필름 있다니 과연 언제 적일지...



 계속 올라갑니다. 시내물을 만나 잠시 함께 거슬러 가게 됩니다.



 정체불명의 목각인형. 땔감을 지고 다니는 산골 아낙네?



 평상에서 뭔가 팔 거 같은 곳이지만 일러서 그런지 별 흔적이 없습니다. 시간은 9시 반.



 시내 따라 계속 올라갑니다. 이 다리가 보일 쯤이면 대충 다 왔습니다.



 산젠인이 있는 곳이라고 비석이 있습니다.



 가벼운 계단을 오르면 일련의 절들이 연이어 있는 길목으로 입성. 상점에선 기념품이나 소바 등 먹거리를 팔고 있습니다. 이른 시간이라 이제 장사 준비하는 듯.



 나뭇잎 사이로 보이는 지붕.



 액자 정원이 제일 관심이라 안쪽에 있는 호센인 쪽으로 향합니다. 말명교...라는 이름의 작은 다리를 건넙니다.



 야트막한 내리막



 돌담에 둘러싸인 지붕. 지도 상으론 짓코인일 듯 싶습니다.



 길목 끝에 다다르기 전 오른쪽에 문이 닫혀있는 건물이 하나 있는데 홋케도(法華堂)라는 단건물입니다.



 문제의 호센인은 여기서 꺾어서 더 들어가야 하는데...



 일단 바로 앞에 보이는 건물이 눈길을 끌어서 이쪽부터 가 보기로 했습니다. 이름은 쇼린인(勝林院). 거의 불당 하나로만 이뤄진 작은 절입니다. 1013년에 창립하였고 현존 건물은 1778년에 지은 것이라 합니다. 천태종과 정토종의 대승이 교리 토론을 한 '오하라 문답'이 열린 곳이라고도 합니다. 천태종계 불교음악 '성명'의 발원지라고도.

 본래 9세기에 히에이잔 출신의 엔닌(円仁)이라는 유명한 스님이 이 일대에 절을 세웠으나 소실되었고, 이후 위치와 건물을 약간 바꿔 재건된 것 중 하나가 쇼린인으로 일단 적통(?)인 모양입니다.. 오하라 일대에 있는 산젠인, 엔유인, 라이고인, 쇼린인 등은 모두 그 절에 기원을 두며 그 중 쇼린인과 그 부속사를 합쳐서 교잔오하라 사(魚山大原寺)라고 부른다고 합니다. 교잔(어산)은 중국 장안 바깥의 산동성에 있던 유명한 산으로, 당시에 이미 불교로 유명했고 엔닌이 당나라에서 유학 후 불교를 들여오면서 오하라 일대를 일본의 교잔이라고 일구려 했던 것으로 보입니다.

 엔닌의 당나라 유학도 파란만장해서, 견당사로 당나라 문물을 받아 들이던 시대라곤 해도 아무나 당나라에 갈 수 있는 건 아니었습니다. 견당사에 참가하기 위해 세번의 시험을 쳐서 두번 떨어지고 마지막에 붙었는데, 문제는 그게 마지막 견당사였고 중국에서 수행하기에는 충분한 시간이 안 되었던 것. 당나라에선 단기채류이기 때문에 수험 허가가 나오지 않고(마치 오늘날 비자 문제 같군요) 결국 견당사는 귀국하게 되었는데 감히 불법채류(!)를 시도하게 된다고 합니다.

 당나라에 남긴 했지만 신분이 불명확한 상태로 중국말을 못 하니 수상하게 여겨지는데, 신라 승려라고 주장했지만 신라 말도 못 해서 관공서에 퇴짜 맡기도 하고, 신라인에게 통행증을 얻는다거나, 신라 승려에게 천태산 대신 오대산을 추천해 입산하고 장안 등지에서 불교 수행을 했다고 합니다. 이후 귀국하려 하지만 배편을 구하려다가 실패하는 등 곤경에 부딧 쳤으나 일본에 엔닌이 살아있다는 소문이 전해지면서 제자가 찾아오고, 신라 상인의 도움을 받아 귀국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쇼린인의 안내도. 눈에 띄는 본당을 중심으로 작은 부속 건물들이 있지만 규모는 상당히 작습니다.



 입장료가 있지만 관리인이 아침 청소 중이라서 자진 납부.



 쇼린인의 본당. 칠해지지 않은 목조 건물입니다.



 창고 등의 용도인 듯한 건물.



 신발을 벗고 하십시오...뭘 하라고요...? 사실 그냥 신발 벗고 올라가는 건데 번역이 요상하게 됐습니다.



 세월이 느껴지는 목조 건물.



 금불상. 멋집니다. 아미타여래라고 합니다.



 안쪽에는 금으로 만든 조화도 있고... 겉보기와 달리 은근히 화려합니다.



 불상 한 구석의 종이학 접기. 동일본 대지진, 쿠마모토 대지진 회복 기원이군요. 얼마 전에 폭우도 내렸고 지금도 태풍, 지진이 연이어 온 상황이지만 이때만 해도 그냥 간사이 폭우 정도였어서 아직은 없습니다. 지금은 생겼을지도...



 새전함. 믿거나 말거나 전 아직까지 돈 내고 빈 적은 한번도 없습니다. 사실 신사는 몰라도 불당에서 새전함은 한국 관점에선 약간 어색한 부분이기도 하고.



 불당에서 나가기 전 내려다 본 모습. 좌우로 이끼 밭이 있고 이곳 기준으로 왼쪽(입구 기준 오른쪽)에는 작은 정원이 있습니다.



 입구 옆에 위치한 종각. 그다지 높지 않고 벽 같은 것도 없습니다.



 이끼로 뒤덮힌 정원. 길과 계단인데도 밝고 다니면 안 될 거 같은 기분이 듭니다.



 정원의 정자에 잠시 앉아서 본 종각.



 예정에 없던 쇼린인 규경을 마치고 본 목적인 호센인으로 갑니다. 호센인은 여기서 오른쪽으로(길 따라왔다면 왼쪽)으로 빠지면 나옵니다. 다음 편에서 이어집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Adsense Wide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4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메모장

Adsense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