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7. 13.~18. 일본 간사이 여행기 13부 - 란덴 노면전차 구경 by eggry


2018. 7. 13.~18. 일본 간사이 여행기 0부 - 여행 개요
2018. 7. 13.~18. 일본 간사이 여행기 1부 - 카이유칸(1)
2018. 7. 13.~18. 일본 간사이 여행기 2부 - 카이유칸(2), 츠텐카쿠
2018. 7. 13.~18. 일본 간사이 여행기 3부 - 유니버설 스튜디오 재팬(1)
2018. 7. 13.~18. 일본 간사이 여행기 4부 - 유니버설 스튜디오 재팬(2)
2018. 7. 13.~18. 일본 간사이 여행기 5부 - 유니버설 스튜디오 재팬(3)
2018. 7. 13.~18. 일본 간사이 여행기 6부 - 유니버설 스튜디오 재팬(4)
2018. 7. 13.~18. 일본 간사이 여행기 7부 - 호류지
2018. 7. 13.~18. 일본 간사이 여행기 8부 - 고후쿠지, 나라 사슴, 도다이지
2018. 7. 13.~18. 일본 간사이 여행기 9부 - 기온 마츠리 요이야마
2018. 7. 13.~18. 일본 간사이 여행기 10부 - 기온 마츠리 야마보코 구경(1/2)
2018. 7. 13.~18. 일본 간사이 여행기 11부 - 기온 마츠리 야마보코 구경(2/2)
2018. 7. 13.~18. 일본 간사이 여행기 12부 - 시모가모 신사, 카모가와 델타, 코다이지

 오늘도 굿모닝. 이렇게 이른 시간에 아침 먹는 건 저 정도 뿐인 모양입니다. 오늘이 기온 마츠리 전제의 절정인 야마보코 순행이기 때문에 숙박객은 좀 있을텐데... 교토역이 바라다 보이는 황금뷰(?)에서 아침을 먹었습니다.




 언제나의 와쇼쿠 구성. 칠첩 정도 되나요?



 오늘은 어묵 절임 같은 게 있었는데 이게 제일 맘에 들었습니다. 생선은 언제나의 안정적인 맛. 김은 와사비 김. 계란말이나 다른 장아찌류야 그냥 예상되는 범위.



 미니화로에 들어있는 건 두부와 팽이버섯. 익혀서 간장 찍어다 먹었습니다.



 오늘은 점심 전후로 야마보코 순행이라는 큰 행사가 있지만 일찍 일어난 이유는 그 사이에 다른 구경을 하기 위해. 아라시야마 대나무 숲 가볼 생각도 하긴 했는데 거긴 진짜 새벽에 가야 사람 없지 지금은 이미 늦어서 패스했습니다. 교통이 의외로 불편한지라 오가는데 시간이 많이 걸려서 마츠리에 못 맞출 수도 있고. 하지만 아라시야마의 목적 중 하나인 란덴 구경은 할 정도가 되겠더군요.

 란덴이 아라시야마 쪽으로 가는 꼬마전철인 건 다들 아실텐데, 운영회사는 케이후쿠 전기철도입니다. 이 회사는 교토권의 터줏대감급 교통회사인 케이한 전철의 자회사입니다. 원래는 아라시야마 선만 독자적으로 운영하는 회사가 있었지만 20세기 초중반의 철도 인수합병 과정에서 교토의 아라시야마 선과 후쿠이의 에치젠이 합쳐진 케이후쿠 사가 생겼으나... 그 중에서 정작 후쿠이 쪽 노선은 매각됨에 따라 케이후쿠란 이름은 반쪽짜리가 되어버렸다는;

 란덴(嵐電)은 케이후쿠가 운영 중인 아라시야마 선과 키타노 선의 통칭인데, 아라시야마(嵐山)의 람 자를 음독해서 란덴이 됐습니다. 풀어서 말하자면 아라시야마 전철... 정도 되겠지요.



 그 중에서 '시조오미야-아라시야마'(일명 란덴 아라시야마)를 운행하는 노선이 아라시야마 선인데, 거기서 일부 부간만 현재 완전 노면 상태입니다. 교토는 일본에서 제일 먼저 노면전차를 운영한 걸로 유명하지만 시영 노면전차는 옛날에 사라졌고 지금 그나마 남아있는 게 아라시야마 선의 일부입니다. 아라시야마 선 구간 중에서 '니시오지산조'와 '가이코노야시로' 사이 구간이 차도 중앙으로 구간입니다. 다른 구간들은 주거지 사이를 달리거나, 도로와 평행하더라도 철조망 치고 따로 다니는 곳들입니다. 어쨌든 교토 역에서 버스를 타고 니시오산조까지 왔습니다.



 저곳이 '니시오지산조 역'. 저기서부터 노면 구간이 시작되는 것입니다. 횡단보도도 많고 교차로라서 아주 복잡합니다. 노면전차도 신호에 맞춰서 곧잘 멈춰섭니다. 출근, 등교 시간이라 직장인과 학생들이 많이 보입니다.



 첫 차량 도착. 모보101형입니다. 아래쪽이 매끈하고 램프가 전부 위에 달려있는 게 특징. 현재 운행중인 차량 중 가장 오래됐으며 그 중에서 초도차인 101호차군요. 역 플랫폼이 아주 작습니다. 란덴 역은 몇몇 큰 역을 제외하곤 역사 건물은 따로 갖춰져 있지 않고 그냥 플랫폼 구조에 개찰구도 없습니다. 요금은 정액이며 그냥 내릴 때 찍거나 내는 게 전부입니다. 비교적 사람이 많이 내리는 종점 아라시야마에서는 차량에서 개찰하지 않고 내린 뒤 개찰구에서 카드나 표를 찍습니다. 그리고 정차버튼 안 누르면 역에 사람 없으면 그냥 안 섭니다.[...]



 즐거운(?) 등교길. 7월 중순이라 아직 방학은 시작 안 했습니다. 방학까지 일주일도 안 남긴 했습니다만.



 열차가 움직여 나옵니다. 란덴 차량은 도색이 몇종류 있지만 가장 흔한 건 이 보라색 전체 도색과 2호차의 베이지/그린 조합입니다. 이렇게 짬뽕으로 연결시켜놓은 경우도 많습니다. 그 다음으로는 전체 베이지색인 차량 정도. 그 차량들은 보통 광고도색이 되어 있습니다.



 지나가는 란덴 차량. 103호차로 역시 오래되었습니다. 101형은 첫 제조가 1929년(!)입니다. 아직 저정도로 깔끔하다는 게 놀랍네요. JR 서일본 쪽 103계도 완전 찌그러지고 똥차같은 게 많았는데... 물론 워낙 옛날에 만든 거라 쇳덩이라 튼튼하기도 할 겁니다.



 이 굽이친 길을 따라서 자동차와 어우러져 가는 모습이 제일 포토스팟이라고 합니다. 노을 질 때 멋진 사진을 많이 봤는데 저는 시간대 상 약간 아쉽군요. 실력도 실력이고요. 망원렌즈가 필요합니다. 35mm 환산 400mm로 이정도 나옵니다. 더 가까이 간다고 하더라도 300mm 정도는 필요할텐데 크롭 바디에선 그렇게 어려운 화각은 아니죠. 저가망원이 55-200이라서 300이 나오니까요. 풀프레임으로 망원은 무게, 부피의 압박이 정말 큽니다.



 촬영한 지점의 도로 중앙에 플랫폼이 있습니다. 여기도 '니시오지산조 역'입니다. 아까 플랫폼은 아라시야마 방향, 이쪽은 시조오미야 방향. 아라시야마 방면 쪽에 플랫폼을 만들 공간이 없지는 않은 듯 한데 주거지 사이에 워낙 타이트한지라 토지이용이라든가 뭐 어른의 사정이 있겠죠.



 노면전차 플랫폼. 도로보다 높게 되어있긴 하지만 별로 넓진 않습니다. 하지만 이정도는 약과인데...



 반대방향 차량이 옵니다. 횡단보도에 걸려서 차들과 같이 기다리는 중입니다. 차량은 비교적 근래에 만들어진 631형 중에서 632호차. 95년에 제조된 것으로 101형에 비하면야 엄청 최근 차입니다. 이 디자인의 시초는 611형이라고. 차창 부분이 움푹 들어간 게 특징이고 위쪽엔 백색등, 차창 밑에 보조등이 달려 있습니다.



 제가 좋아하는 도색, 삼각형으로 생긴 교토 명물 모찌...라기엔 모찌로 분류하진 않는 거 같은데 재료나 맛이나 사실상 모찌인 것을; 그럼 송편이라고 해야하나? 여튼 기념품상에서도 흔히 볼 수 있는 '야츠하시'의 브랜드 '유코'의 광고가 그려진 차량입니다. 유코의 마스코트는 저 차량에 그려진 기모노 차림의 여성. 차량 색도 베이지 쪽이긴 해도 단일색이 아니라 그라데이션이 되어있고 위쪽에는 벚꽃도 그려져 있어서 예쁘장합니다.



 시조오미야 방면의 플랫폼에 잠시 정차한 전차. 이 차량도 앞쪽은 '유코' 버전이었지만 뒤는 보라색 차량입니다.



 '유코' 차량 뒤에 붙은 건 621형 624호차. 631형보다 5년 정도 일찍 만들어졌는데 어차피 611형 계열이라 생김새는 비슷합니다. 교토의 유명 관광지인 영화마을, 혹은 에이가무라의 광고가 헤드마크(원형으로 달린 판)로 붙어있습니다. 정식 명칭은 도에이 우즈마사 에이가무라. 유명한 영상물 기업인 도에이에서 운영하며 시대극 촬영을 위한 세트장을 관광상품화 한 것입니다. 탈거리 같은 것들도 있다는 듯. 정작 한번도 안 가봤습니다. 길거리에 사무라이나 닌자 분장을 한 사람들이 사진도 같이 찍어주고 그런답디다.



 아닛, 이것은 또다른 광고. 기본 도색은 베이지-그린이긴 하지만 그린 사이에 베이지가 샌드위치 되어 있습니다. 게다가 단량 구성이군요. 631형 631호차로 위키에도 에노덴 자매결연 차량으로 운행 중이라고 되어 있습니다. 단량 운전하는 게 특징. 그리고 광고는 역시나 노면전차로 유명한 에노시마의 에노덴! 에노시마도 언젠가 가보고픈 곳이긴 합니다. 올해 계획 중 하나가 12월 쯤에 도쿄-치치부-요코하마-카마쿠라-에노시마를 돌아보는 겁니다만, 확정은 아니고 다른 계획과 저울질 중입니다.



 헤드마크도 에노덴 자매결연 광고입니다. 왼쪽이 에노덴, 오른쪽이 란덴. 자매결연 관계라고 되어 있군요. 위아래 녹색으로 된 도색은 란덴의 것이 아니라 에노덴의 것인 듯 합니다. 규모가 작은 철도라는 점에서는 비슷하긴 해도 사실 노면전차끼리라고 하면 히로시마, 나가사키, 삿포로, 하코다테 같은데가 훨씬 유명하고 노면 구간도 클 것인데... 란덴에서 노면 구간은 정말 얼마 안 되니까요. 어쩌면 교토와 카마쿠라라는 고도의 친밀감 때문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에노덴 자매결연 차량과 영화마을 차량이 교차하는 순간. 611형 614호차. 옆의 631형과 같은 디자인이지만 이쪽이 더 선배. 이쪽 보라색 2량은 깔맞춤을 했습니다. 하지만 섞인 차량이 많은 걸 보면 깔맞춤에 그다지 집착은 안 하는 것 같습니다. 단량인 에노덴 콜라보 쪽과의 길이 차이에 주목.



 이제 니시오지산조에서 아라시야마 방면으로 이동합니다. 이동해 가면서 만나는 대로 찍을 생각입니다. 니시오지산조 이는의 주택가. 전체적으로 한산하기도 하고 낡았습니다. 교토 서부는 아라시야마 빼고는 큰 관광명소도 없고 높은 건물도 별로 없습니다.



 반대방향에서 오는 깔맞춤 보라 차량. 지금까지 보던 것과 다르게 헤드램프가 아래쪽에 달려 있습니다. 501형 501호차. 84년부터 생산된 차로 1호차니까 85년이겠죠. 611형 계통보다 약간 더 둥그스름한 느낌입니다.



 다음 정류장인 야마노우치 쪽으로 가는 중. 길가에 시내가 있는데 연이은 폭염으로 거의 말라 가는 상황입니다. 조류만 잔뜩 있고...



 작은 동네 공사업체.



 가로수로 차도와 구분된 자전거 도로가 있습니다. 안전할 거 같습니다. 물론 일본에서도 그냥 인도나 차도에 줄만 그어서 구분해놓은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야마노우치 역'에 정차한 열차. 101형 104호차. 이 놈도 전쟁 전에 만들어진 고물 중의 고물이란 얘기.



 신호 바뀌고 트럭과 경주하는 란덴. 트럭이 이겼습니다.



 앞쪽은 고물이지만 뒤쪽은 비교적 근래인 621형으로 되어 있네요. 광고 도색이 되어있긴 한데 소극적인 편입니다.



 아침시간인지라 아이들 데리고 보육원 가는지 나들이 가는지 모자가 많이 보입니다. 뒷좌석 달린 자전거도...



 그 사이 아라시야마 방향의 열차가 저를 지나갑니다. 아까 반대방향으로 갔던 624호와 632호 조합이 벌써 반대방향으로 가고 있는 거군요. 여기는 종점인 시조오미야랑 가까운 편이라 그럴 법도 합니다만 종점 대기시간도 거의 없다시피 한가봅니다.



 개인적으로 약간 죽은 눈이라서 무서운 유코 캐릭터입니다 ㅎㅎ 야마노우치 정류장은 모두 노면 플랫폼으로 되어 있습니다.



 문제의(?) '야마노우치 역'에 도착. 이걸 역이라고 할 수 있을까요...? 단연 일본에서 가장 작은 플랫폼이라고 합니다. 주거지로 둘러싸인 왕복 4차선에서 각 방향 중간에 자리 잡으려다 보니 저런 모양이 될 수 밖에 없습니다.



 플랫폼이 얼마나 좁은가 하면 연석을 제외한다면 딱 성인 남자 발 정도 폭입니다. 이러면 서있다 휘청이면 도로로 떨어질 수도 있고 위험할 거 같은데, 그나마 다행인 건 차량이 들어오면 앞뒤 횡단보도에 신호등이 들어와서 그때 건너가서 타면 된다고 합니다. 굳이 위험하게 플랫폼에서 기다릴 필요는 없는 것.



 '야마노우치 역'에 정차한 차량들. 저 좁은 길에 플랫폼까지 두고 자동차와 노면전차가 같이 이용해야 한다는, 대단한 병목 구간이 아닐 수 없습니다.



 다시 이동하는 중 지나가는 열차들.



 노면 구간은 '야마노우치 역'과 '란덴 텐진가와 역' 사이에서 잠시 끊어지게 됩니다. 사람과 자동차는 좀 돌아서 가야 합니다. 여기서 잠시 기다리면서 차량 오는 걸 조금 보기로 했습니다.



 아까 갔던 유코 차량이 벌써 왔나? 아니고 또다른 유코 차량인 633호차입니다.



 전용 철도 구간에서 노면 구간으로 나오는 열차. 횡단보도도 있고 차량 유턴도 하는 등 복잡한 구간으로 전차에 신경을 많이 써야 합니다.



 차도 막 다니고...



 잠시 노면전차 구간에서 벗어나서 일반 차도를 따라서 걷습니다. 멘션, 신사, 바이크 샵.



 별로 대수롭지 않지만 하천을 하나 건너게 됩니다. 텐진가와로 합류되는 작은 하천. 이름은 지도에도 잘 안 나오네요.



 그리고 텐진가와 위를 통과하는 란덴의 철교. 매우 짧지만 일단 철조망 없이 노출되는 구간이기도 하고 다리 위라서 그림이 어느정도 나온다 싶어 기다려 봅니다.



 철교 통과 후 바로 도로를 가로지르기 때문에 차단기가 있습니다. 방향등이 있어서 미리 어디서 오는지 알고 사진 찍습니다.



 반대방향이 먼저 왔습니다. 전용구간을 통과해 잠시 도로를 가로지른 뒤 철교를 건너 갑니다.



 철교를 건너 '야마노우치 역'으로 향하는 전차. 반대방향도 기다려 볼까 하다가 생각보다 시간이 없어서 먼저 움직이기로 했습니다. 야마보코 순행을 보려면 시간에 맞춰서 시조카라스마로 가야합니다...만 사실 막상 가보니 그렇게 서두를 필요가 없었다는 게 반전.



 '란덴 텐진가와 역'으로 들어가는 열차. 역 진입선이 S자로 굽이쳐 있어서 재밌는 그림이 나올 거 같습니다. 이쪽 역시 개찰구 없는 쌍방향 플랫폼이지만 이정도면 란덴에서는 중간급은 되는 규모입니다. 플랫폼 차양막 같은 것도 신형인 편이고요. 실제로 이쪽으로 오면 갑자기 길거리가 번잡해지고 번화해집니다. 여태껏 지나온 곳은 좀 한적하고 낡은 분위기고요. 여기는 시영지하철 '텐진가와 역'이 있기도 해서 그럭저럭 교통의 요지라고 할 수 있습니다.

 여기까지가 란덴 노면구간 구경이긴 한데, 특별히 권할 만하다거나 하냐면, 사실 전차 사진에 흥미가 있는 게 아니라면 그냥 '란덴 텐진가와 역'에 서서 오가는 거 보다가 타고서 아라시야마로 가는 게 제일 효과적인 코스일 겁니다. 그리고 '란덴 아라시야마 역' 자체도 상당히 예쁘게 꾸며져 있어서 거기 드나드는 것만 봐도 충분합니다. 그러므로 '란덴 텐진가와 역'과 '란덴 아라시야마 역'이 가장 심플하면서 효율적인 코스라 생각됩니다.

 저는 그냥 노면전차를 이리저리 보고 싶어서 굳이 역 사이를 걸으면서 봤습니다. 차들 사이로 지나가는 모습도 보고 싶었고요. 삿포로, 하코다테에서 탄 노면전차가 전부 최신식이었기 때문에 좀 재미가 떨어졌는데 란덴의 귀여움이야 익히 알고 있으니까 선택했던 겁니다. 물론 이것보다 더 정통파 고물 노면전차는 역시 히로시마, 나가사키, 에노덴이겠지만... 그쪽은 아직 근처에도 가보지 못 했으니 다음 기회를.



 이로써 란덴 구경은 끝났고, 야마보코 순행을 보기 위해 시조카라스마로 지하철을 타고 갑니다. 지하철 역으로 내려가는 계단에 붙어있는 리니어 유치 홍보 운동 광고. 이미 여러번 말했지만 리니어 신칸센 혹은 츄오 신칸센은 나고야-미에를 거쳐서 나라를 지나 오사카로 가는 노선이 결정됐습니다. 하지만 기존 도카이도 신칸센에서 오사카-나고야의 중간점이었던 교토는 상당한 불만을 갖고 있는 상황. 그도 그럴게 차세대 신칸센이 지나가지 않는다는 건 관광객이라든가 여러모로 불리하니깐요.

 사실 노선의 직선성 측면에서도 미에-나라보다는 교토 쪽이 더 맞지만 흠... 일단 나고야, 신오사카와 달리 교토는 리니어 신칸센을 위한 역 확충이 어려워 신설역이 필요하다든가 뭐 이런저런 이유가 있다고 합니다. 지역 간의 경쟁도 있을테고. 뭐 어른들의 복잡한 사정이 있겠지요. 아직 미에-나라 쪽은 역 위치도 정해지지 않은 상황이라 삽도 안 펐기 때문에 교토는 아직도 계획 번복을 노리고 로비를 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나고야-도쿄(시나가와) 구간은 역과 선로 공사 모두 어느정도 진행 중입니다. 한참 남았지만요.



 교토 하면 600엔짜리 일일 버스권으로 왠만한데 다 갈 수 있기로 유명하기도 한데, 기존에 있던 지하철 1일권과 합쳐서 900원 시영 지하철-버스 일일권이 나왔습니다. 교토에서 지하철 만은 활용성이 좀 떨어지지만, 지하철과 버스 함께라면 좀 쓸모가 있는데 합쳐서 900엔이면 나쁘진 않습니다. 전 그냥 스이카 찍고 돌아다니고 있지만요. 다음엔 저걸 써봐야겠습니다.

 이제 지하철 타고 시조카라스마로 이동해 야마보코 순행을 구경합니다.



핑백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Adsense Wide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4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메모장

Adsense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