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7. 13.~18. 일본 간사이 여행기 12부 - 시모가모 신사, 카모가와 델타, 코다이지 by eggry


2018. 7. 13.~18. 일본 간사이 여행기 0부 - 여행 개요
2018. 7. 13.~18. 일본 간사이 여행기 1부 - 카이유칸(1)
2018. 7. 13.~18. 일본 간사이 여행기 2부 - 카이유칸(2), 츠텐카쿠
2018. 7. 13.~18. 일본 간사이 여행기 3부 - 유니버설 스튜디오 재팬(1)
2018. 7. 13.~18. 일본 간사이 여행기 4부 - 유니버설 스튜디오 재팬(2)
2018. 7. 13.~18. 일본 간사이 여행기 5부 - 유니버설 스튜디오 재팬(3)
2018. 7. 13.~18. 일본 간사이 여행기 6부 - 유니버설 스튜디오 재팬(4)
2018. 7. 13.~18. 일본 간사이 여행기 7부 - 호류지
2018. 7. 13.~18. 일본 간사이 여행기 8부 - 고후쿠지, 나라 사슴, 도다이지
2018. 7. 13.~18. 일본 간사이 여행기 9부 - 기온 마츠리 요이야마
2018. 7. 13.~18. 일본 간사이 여행기 10부 - 기온 마츠리 야마보코 구경(1/2)
2018. 7. 13.~18. 일본 간사이 여행기 11부 - 기온 마츠리 야마보코 구경(2/2)

 교토의 대표적인 오래되고 큰 신사이면서 여태껏 안 가봤던 시모가모 신사. 버스를 타고 오면 오모테산도 쪽이 아니라 옆문 쪽으로 오게 됩니다. 오모테산도가 마치 메이지 신궁처럼 긴 숲길로 되어 있어서 사실 이쪽이 더 빠르게 신사에 들어갈 수 있습니다. 버스 정류장에서 내리면 간판이 보이는데 길 건너서 골목 들어가면 옆문.




 저리로 들어가면 됩니다.



 서측문. 동측문도 있는진 모르겠네요. 지도 상으론 없는 거 같습니다.



 여름 본전 특별개장 중입니다. 본전 말고 '오오이도노(大炊殿)'라는 게 있는데 이건 저택의 주방을 가리키는 용어라는군요. 본전 특별공개는 매년 하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여름 한정이지만요.



 유명하고 큰 신사인 만큼 건물도 꽤 많습니다.



 의식용 무대 같은 건물이 여럿 있는 게 특이. 동쪽의 공사 중인 곳도 의식용 같던데 상당히 큽니다. 새전함이 따로 있는 걸 보면 각자 다른 신이 있다거나 하지 싶습니다.



 지붕의 모습.



 정문 쪽이 아니라 그런지 조즈야는 상당히 작게... 조즈야는 보통 식음 불가이지만 시모가모 신사의 것은 식수로 쓸 수 있다고 합니다.



 닫힌 우물. 녹슨 오래된 청동 그릇이 달려 있습니다. 정말 쓰는 건가...?



 신사 건물 대부분은 도색되지 않은 검은 나무지만 대문 격인 로문(楼門)은 붉게 칠해져 있습니다.



 시모가모 신사의 배전으로 가는 중문. 참배객들은 당연히 이쪽을 찾습니다.



 정면에 배전이 있는데 중문에서 바로 안 보이게 가림막을 해놓은 게 특이. 오른쪽엔 말사가 3개, 다른 쪽에 2개, 중앙 가림막 뒤에 2개로 총 7개나 있는데 어째선지 참배객들은 배전보다는 이쪽에 더 관심이 많아 보입니다. 배전에 모시는 신만 둘인데 이 일곱 말사에 이나리 등 바깥에 있는 다른 말사들까지 포함해서 신이 우글우글거리는 셈; 시모가모 신사가 지배하는 숲인 미타라시 숲 내에 카와이 신사나 미츠이 신사 등 섭사들도 있습니다.

 이후 본전 특별공개 관람을 했는데, 사진 금지이기 때문에 사진은 없습니다. 들었던 얘기들에 대해 설명하자면, 시모가모(하下가모) 신사의 정식 명칭은 가모미오야 신사로, 북쪽에 있는 가모와케이카즈치 신사(가미가모, 상上가모)와 세트로 가모 씨족의 가족 신사입니다. 둘은 합쳐서 그냥 가모 신사라고 하며, 하나의 신사로 취급되지만 부지나 모시는 상대가 분리되어 있을 뿐입니다. 아주 오래된 신사는 이렇게 떨어져 있지만 실제론 한 신사인 경우가 더러 있습니다. 우지의 우지 신사와 우지가미 신사도 그런 관계입니다. 이런 신사들은 보통 메이지 시대 신사정리 때 별도 신사로 정식 분리되는 경우가 많은데 가모 신사도 그런지는 모르겠습니다. 상하라고 하지만 그건 우열 관계 같은 건 아니며, 그저 강 상류에 있냐 하류에 있냐일 뿐이라고. 가미가모 신사는 시내에서 더 먼데다가 시모가모보다 작은 편이라 방문객은 적은 편이며 저도 가보지 않았습니다.

 가모 씨는 현재 일반 성씨로도 존재하지만, 그 유래는 이 지역에 강림한 신이라고 하며 그 창건자인 신족들을 모시고 참배하는 곳이 가모 신사입니다. 가모 씨족의 시조는 '가모타케츠메미노미코토(賀茂建角身命)'로 액막이와 행운의 신이며, 그의 딸인 '타마쿠시히메(玉櫛媛)' 혹은 '타마요리히메노미코토(玉依媛命)'는 순산과 육아의 신으로 아버지와 함께 가모가미 신사에 모셔져 있습니다. 아버지 쪽은 일본신화에 나오는 격이 높은 신으로, '타마요리히메노미코토'는 천손족으로, 신의 자손이면서 인간으로써 인간 위에 군림한 사람들을 말합니다. '아마테라스오오카미'의 후손이라고 하는 덴노 일가가 여기에 해당되고, 가모 씨도 그와 같은 식으로 인간세상에 내려와 뿌리를 내렸다는 얘기입니다.

 아버지와 딸이 카모가와에서 놀다가 붉은 칠이 된 화살이 흘러내려 왔는데, 그걸 잠자리에 두자 '타마요리히메노미코토'가 잉태하여, '카모와케이카즈치노미코토(賀茂別雷命)'라는 신이 태어났다고. 이름에 뇌가 들어가 있고 번개를 다룰 힘이 있다고 하지만 뇌신 그 자체는 아니라고 합니다. 이 손자가 모셔진 것이 북쪽의 카미가모신사입니다. '타마요리히메노미코토'는 그 외에도 여러 자손을 낳았으며, 초대 덴노인 진무 덴노의 황후 '히메타타라이스즈히메(媛蹈鞴五十鈴媛)'의 어머니이기도 하다고 합니다. 다만 '히메타타라이스즈히메'의 어머니는 신화의 영역에서도 여러 설이 있으며 정사에서는 야마토 지방의 유력자(인간)의 딸로 보고 있습니다.

 두 가모 신사의 창건년도는 알려지지 않으나 적어도 고고학 유물로는 나라 시대 이전부터 이 지역에 신앙활동이 있었다고 하고, 전설로는 신화 시대부터라고 합니다만 거기까지 거슬러 가는 유물은 없습니다. 적어도 나라 시대에는 이미 이 자리에 신사가 자리잡고 있었고, 헤이안 시대에는 황족과 연관된 천손족의 신이자 일본과 교토의 수호신으로 신앙이 특히 강해졌다고. 그에 따라 전국 곳곳에 가모 신사가 생기기도 했으며, 총본산은 교토의 두 가모 신사입니다. 본전은 서전과 동전으로 나뉘는데 서전에는 아버지인 '가모타케츠메미노미코토', 동전에는 '타마요리히메노미코토', 그리고 가미가모 신사에는 손자인 '카모와케이카즈치노미코토'가 모셔지게 됐습니다.

 사진은 없지만 시모가모의 동서 본전의 경우에는 좌우에 해치 같은 동물이 문을 지키고 있으며 각각 붉은색 푸른색으로 칠해져 있습니다. 시모가모 신사는 원래 21년마다 신체를 제외한 모든 건물을 다시 올리는 전통을 갖고 있다지만, 본전 2개는 국보로 지정되어서 필요한 유지보수만 하고 건물을 허물어 새로 세우진 않는다고 합니다. 본전 구석에는 작은 말사가 세워져 있는데, 왕의 도장인 인새가 묘셔져 있습니다. 인새라는 개념이 일본에 전해진 것은 쇼토쿠 태자의 대로서, 여기 모셔져 있는 것은 정확히 누구의 것인지는 모르겠습니다. 어쨌든 모셔진 도장은 신격화되어, 지금은 계약의 신으로써 참배받고 있으며, 본전은 본래 볼 수 없게 가려져 있지만 이 부분만은 부분적으로 뚫어서 보이게 되어있다고 합니다.

 시모가모 신사 배전에서 서쪽으로 가면 미츠이 신사가 있고, 이곳도 이번 배전 공개에 덤으로 붙는 곳입니다. 미츠이 신사는 한자로 三井神社인데, 세 신이 한군데 모셔진 신사라 참 편하게 붙인 이름 같습니다. 그래서 본전이 3개 있는데, 또 그 옆에 말사도 3개 있습니다. 정말 드럽게 신이 많습니다; 본전에 있는 건 '이키코야히메노미코토(伊賀古夜日賣命)', '카모타케츠히메노미코토(賀茂建角身命)', '타마요리히메노미코토(玉依媛命)'로, 바로 옆 시모가모 신사 본전에 타마요리히메노미코토가 있는데 바로 옆에 또 있는 것입니다; 물론 본산은 시모가모 쪽이겠죠. 미타라시 숲 내에만 해도 타마요리히메노미코토를 모시는 신사만 6개나 된다고 나옵니다. 다른 두 신은 이름으로 볼 때 가모 씨족의 후손들로 보입니다.



 두 신사의 본전 관람을 마치고 오오이도노 구경을 왔습니다. 이곳은 사진촬영 가능이라 여기부터 다시 나옵니다.



 오오이도노는 저택에서 주방을 가리키는 말로, 신이 사는 곳인 신사에서는 신에게 바치는 재사요리를 만드는 곳입니다.



 주방이라곤 하지만 지금은 일반공개라 그런지 식재료가 널부러져 있는 느낌은 없습니다. 방이 둘로 나뉘어 있는데 앞쪽은 부뚜막과 식기가 있는 듯 하고, 안쪽에는 재사음식의 예시를 전시해놓은 듯, 안쪽에는 다양한 전시음식의 종류나 재사 사진 같은 것도 있어서 거의 박물관 전시 같은 느낌으로 되어 있습니다.



 오오이도노에서 돌아가고 있는 선풍기. 정말 옛날 모습입니다. 재사 사진들도 보입니다.



 오오이도노 앞에는 끈으로 둘러놓은 돌덩이가 있는데, 물의 신이고 연못을 상징한다고 합니다. 실제 물도 없는 상상의 연못인데 사람들은 역시 열심히 동전을 던져놨습니다.



 오오이도노 뒤쪽으로는 산책로가 나 있는데, 이쪽으로 가면 시모가모 신사와 미츠이 신사의 본전 뒤쪽으로 갈 수 있습니다. 물론 볼 수는 있지만 사진 촬영이나 안으로 들어가는 건 금지입니다. 담벼락이 낮아서 지붕이 보이는 정도는 괜찮겠죠; 재미있게도 시모가모 쪽은 뒤쪽에도 새전함이 있습니다. 다만 이 오오이도노 쪽 뒷골목은 평소에는 개방되지 않으므로 일반 참배객이 올 수 있는 곳은 아니고, 직원들이 참배하는데 쓰는 용도일 것 같습니다.



 오오이도노의 출구. 특별 공개 루트 상 출구가 됐지만 평소 신사 직원들은 들어가는데도 쓰겠죠. 드나들 때 밖에 보이지 말라고 칸막이가 쳐져 있습니다. 칸막이 지붕이 좀 심하게 썩어 있어서 놀람.



 시모가모 신사 한켠의 공사판. 이 옆에는 또다른 작은 사당인 미타라시 사가 있는데, 공사 때문에 막혀있어 가지 못 했습니다. 사당 앞에 작은 연못이 있고 그곳에서 축제도 한다고 합니다.(미타라시 마츠리) 화재방지가 효험이라고. 미타라시 마츠리 때는 연못에 사람들이 들어가(발목 정도로 얕습니다) 춤추고 하는 모양입니다.



 시모가모 신사의 오모테산도를 역으로 나가면서 지나간 작은 신사. 이름은 아이오이 사인가 하는 모양입니다. 시간이 없어서 본전 중심으로 대충 둘러 봤는데 다음에 오면 부속 신사들도 한번 꼼꼼히 봐야겠습니다.



 시모가모 신사의 정문 토리이.



 숲 한켠에 빙수 가게가 있길래 들렀습니다. 사실 빙수 가게는 아니고 평소에는 찻집인데 여름이라 빙수 위주로 파는 듯. 더워 죽겠기도 하고 축제의 싸구려 카키고오리보단 맛있어 보여서. 초코도 있고 한데 전 말차로 했습니다.



 말차 빙수. 말차는 아포가토처럼 부어서 먹으라고 컵에 주고, 팥도 있습니다. 차는 그냥 입가심용으로 마시는 것. 얼음은 눈꽃 수준은 아니라도 상당히 곱게 갈려 있습니다. 으드득 으드득 하는 축제 노점의 그것과는 다릅니다.



 말차 붓고 팥 얹어서 퍼묵퍼묵. 설빙 같은데서 먹는 빙수와 크게 다르지 않은 느낌이고 말차의 쓴 맛과 팥의 단 맛이 밸런스가 잘 맞았습니다.



 미타라시 숲 나가는 길목의 모습들.



 미타라시 숲을 나가면 좌우로 좀 있어 보이는 집들이 있는 골목으로 가게 됩니다. 여긴 자갈밭이 아니라 포장도이지만 여기까지도 일단 시모가모 신사의 오모테산도인 듯.



 카모가와 강에서 들어오는 듯한 시냇물이 있습니다. 빨래통도 있고... 이쪽에 시모가모 신사 배전 입장료와 세트가 된 관람처가 하나 더 있는데, 4시에 문 닫아서 보진 못 했습니다. 작은 박물관 같은 곳 같더군요.



 거의 끝자락에 위치한 토리이. 여기부터 시모가모 신사 오모테산도의 시작이지 싶습니다.



 시모가모 신사의 끝(시작?)은 카모가와 델타. 서쪽의 카모가와로 동쪽의 타카노가와가 합쳐지는 지점입니다. 공원화 되어 있습니다.



 수영 배우는 아이들. 물놀이 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카모가와 델타 동서로는 돌다리가 놓여 있습니다. 사이는 어느정도 널찍하기 때문에 살짝 뛰어야 합니다. 거북 모양과 물때세 모양으로 되어 있는데 물때세 모양은 좀 티가 안 납니다.



 돌다리에 앉아 발에 물을 담그고 피서 하는 사람들.



 별로 깊지 않기 때문에 저도 내려가서 발목 담그고 한참 돌아다녔습니다. 한여름에 일본 간 건 처음이지만 그래도 여름 앞뒤로 가게 될 때는 전 샌들과 반바지 차림을 곧잘 합니다.



 카모가와 델타에 내리는 빛내림. 왠지 아직 한낮일텐데도 어둡고 시원한 편이다 싶더니 구름님이 죽음의 광선에서 보호해주고 있었습니다.



 카모가와 오오하시(대교)에서 바라본 카모가와 델타.



 카모카와 오오하시의 전봇대와 구름.



 버스 타고 기온으로 슝 날아왔습니다. 야사카 신사 앞에 사람들이 참 많네요. 야사카 신사가 목적은 아니고, 코다이지에서 백귀야행 특별전을 한다고 하길래 왔습니다. 야사카 신사와 기요미즈데라 중간 쯤이라 조금 가야 합니다.



 야사카 신사 근처의 앤티크 샵. 언젠가 갑주 세트 하나 집에 전시해놓고 싶습니다.



 코다이지로 이어지는 네네의 길의 풍경. 6시가 다 되어가서 관광객은 많이 줄었습니다.



 코다이지 맞은편에 있는 산넨타이코쿠텐(三面大黒天). 한쪽은 상점가이고 한쪽은 불교와 신사가 함께 있는 희안한 공간입니다. 코다이지 고미술관으로 가는 길이기도 한데, 그쪽은 이미 시간이 늦어서 패스.



 코다이지의 백귀야행전이 주목적. 저 포스터인데 숙소 엘리베이터에 있길래 와봤습니다.



 코다이지로 올라가는 길. 2년 전 단풍철에도 와봤지만 정말 아름다운 길입니다.



 백귀야행이랍시고 귀신 그려진 등을 달아놨습니다. 무섭다기보단 귀엽지만... 백귀야행은 단어 그 자체는 좀 일반명사라서 명확하게 정의된 건 아니고, 문화권마다 차이가 있습니다. 일본에서 가장 표준적인 백귀야행의 모습은 "폼포코 너구리 대작전"에 나온 것 같은 모습이지 싶습니다.



 코다이지 방문 안내판. 코다이지는 도요토미 히데요시의 정실부인이었던 네네 씨가 히데요시 사후에 성불을 빌려고 세운 것으로, 한국인에겐 히데요시와 관련되서 왠지 거시기합니다만 절 자체는 아름답고 좋습니다. 온갖 언어로 인사말 하면서 덩실덩실 하는 히데요시와 네네가 관광 자본주의의 힘을 깨닫게 합니다.



 바깥에서 본 코다이지. 석양이 지고 있습니다. 분위기 좋을 거 같네요. 입장료 내고 들어갑니다. 백귀야행전이라고 해서 저는 밤에 불 켜놓고 뭐 하는건가 했는데, 그런 건 아니고 백귀야행 관련된 소장품을 전시해놓는 것이었습니다. 귀신 등 같은 건 그냥 분위기 용이고요. 그래서 야간개장인 건가 했지만 그건 아니었습니다. 전시의 방식과 시간표 보고 깅가밍가 했는데 늦게 왔으면 그냥 망했을 뻔.



 근대적인 헛간 건물에 노을이 비치고 있습니다. 벽은 여행 오기 직전의 기록적인 수해 때 무너진 거라고 합니다.



 돌길.



 아들을 데리고 온 어머니였는데, 아이가 엄청 무서워하면서 안 들어가려고 버티더군요. 저야 외국인이고 어른이라 백귀야행이라 해봐야 그냥 옛날 설화 정도로 생각하지만, 현대에도 일본 어린이에게는 무서운 얘기인 걸까요? 별로 무서운 장식 같은 건 안 해놨는데...



 소박한 흙벽 움집. 벚꽃 철엔 안 와봤고 단풍 철엔 와봤는데 엔토쿠인 같은 명소들이 유명하지만 코다이지도 상당하다고 생각합니다.



 처마 밑의 얼굴 기와.



 숙소 같은 건물 외에 사당에도 귀신 등들을 달아놨습니다. 앞서 말한데로 절에서 소유하고 있는 소장품들 중 백귀야행과 관련된 것들을 전시해놓는 것으로, 불당 내에 군데군데 전시와 해설을 해놨습니다. 촬영 금지인 관계로 불당 내부에서도 사진 찍을 수 없게 되어버리긴 했습니다만... 그림은 대부분 두루마리 형식의 가로로 길쭉한 그림인데, 순수하게 백귀들이 밤에 난동 부리는 내용부터 불교적 해석을 포함시켜서 지옥도 같은 것들까지 있었습니다.



 파심정(波心庭)이란 이름의 정원. 이름대로 물에 돌인지 뭔지가 떨어져 파문이 일어나는 모양을 묘사해 놨습니다. 정확히는 마음의 물에 일어나는 흔들림이겠지요.



 노을이 지고 있습니다.



 불당 내부는 못 찍었지만 밖에서는 찰칵.



 개산당(카이잔도, 開山堂). 개산은 사찰 창건을 가리키는 말이라(불교 사찰은 보통 산에 있으며 산 이름으로 통칭되기도 하므로) 절의 창건자와 연관 있다는 걸 알 수 있습니다. 네네와 연관이 깊은 절이지만 네네는 여자인지라 주지스님은 다른 사람이었고 네네 외의 창건자들의 목상이 모셔져 있습니다.



 도요토미 히데요시의 극락왕생을 빌기 위한 건물인 타마야(霊屋)는 촬영 금지이고 벽에 가려져 있어서 건물 외부 사진도 없습니다. 대신 한쪽 구석에 있는 복원 관련 자료만 볼 수 있었네요. 타마야는 윤곽선이 그라데이션 된 특이한 단청 도색을 갖고 있는데, 최근에 새로 덧칠한 것인지 대단히 선명한 모습이었습니다. 갈색과 금색도 짙게 칠하고 옷칠까지 해서 반짝반짝 거리네요. 고풍스런 다른 건물들과는 상당히 다른 느낌입니다.

 여튼 타마야에는 대타구보살과 히데요시, 네네의 목상이 있습니다. 코다이지에서 유명하다고 하는 칠기 수납장 안에 목상들이 있습니다. 코다이지의 칠기는 검은 바탕에 금색 무늬로 유명한데, '코다이지 마키에'라고 불린다고. 검은 바탕에 금색 장식은 도요토미 히데요시를 신으로 모시는 토요쿠니 신사에서도 보이는 양식이기도 합니다. 히데요시가 상당히 좋아한 스타일인 듯.



 경내 군데군데 있는 움집들은 대부분 다실입니다.



 뒤쪽 언덕길을 돌아 대나무 숲을 지나 출구로. 이제 노을도 거의 다 져가고 있더군요. 그리고 이때까지 모르다가 홈페이지 보고 알았는데, 코다이지의 메인 경내는 여기까지지만 주차장 건너편에 있는 건물들도 코다이지의 것이고 볼거리가 있는 모양입니다. 현대에 세워진 명상실이 있는데 벽과 천장 그림이 아주 화려하다고 하더군요. 언젠가 또 갈 일이 있다면 그때...



 저녁은 교토타워 지하 푸드코트에서 스테이크를 먹었는데 썩 맛있진 않았스빈다. 고기 품질이나 굽기가 좀 실망스러웠네요. 일본에서 가장 실망스러웠던 스테이크인 듯.

 내일은 기온 마츠리의 전제 날입니다. 대로에서 야마보코 순행도 하고, 저녁에는 미코시 순행도 하게 됩니다. 일정은 거의 그 두가지로 다 보내게 됩니다.



핑백

덧글

  • 조훈 2018/08/19 21:55 # 답글

    시모가모는 저도 몇 주 전에 다녀왔습니다.

    아쉽게도 날짜가 맞지 않았지만 무슨 세계유산이니 하는 야간 행사를 앞두고 있더군요.
    내부에 작은 신사가 많아서 다양한 고슈인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다 장삿속이긴 하지마는.

    중간 쯤 가다 보니 밖으로 나온 도리이가 정문인지 도로변에 있던 것이 정문인지 헷갈렸습니다.
    사람들은 오히려 역방향으로 많이들 오더라고요.
  • eggry 2018/08/19 21:59 #

    보통 버스로 올텐데 그래서 옆문으로 많이 들어와서 정문으로 나가는 게 보통일 겁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Adsense Wide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4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메모장

Adsense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