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7. 13.~18. 일본 간사이 여행기 10부 - 기온 마츠리 야마보코 구경(1/2) by eggry


2018. 7. 13.~18. 일본 간사이 여행기 0부 - 여행 개요
2018. 7. 13.~18. 일본 간사이 여행기 1부 - 카이유칸(1)
2018. 7. 13.~18. 일본 간사이 여행기 2부 - 카이유칸(2), 츠텐카쿠
2018. 7. 13.~18. 일본 간사이 여행기 3부 - 유니버설 스튜디오 재팬(1)
2018. 7. 13.~18. 일본 간사이 여행기 4부 - 유니버설 스튜디오 재팬(2)
2018. 7. 13.~18. 일본 간사이 여행기 5부 - 유니버설 스튜디오 재팬(3)
2018. 7. 13.~18. 일본 간사이 여행기 6부 - 유니버설 스튜디오 재팬(4)
2018. 7. 13.~18. 일본 간사이 여행기 7부 - 호류지
2018. 7. 13.~18. 일본 간사이 여행기 8부 - 고후쿠지, 나라 사슴, 도다이지
2018. 7. 13.~18. 일본 간사이 여행기 9부 - 기온 마츠리 요이야마

 어제 폭염과 과로로 뻗어버리고 푹 자고 일어난 아침. 아침 식사는 전날 미리 시간을 정해야 하는데, 7시 반으로 해놨습니다. 시간 맞춰서 준비 해놨다가 사람 오면 바로 대접하는 방식으로 되어 있어서 전날 시간을 정해야 하는 게 번거롭긴 했습니다. 이유 없이 늦잠 자고 싶을 때도 있으니까요. 물론 나온 음식들 보면 충분히 시간 신경써서 한다는 게 이해는 되긴 했습니다. 날씨는 좋고(뜨겁고!) 교토 북쪽 방면이 보입니다. 오른쪽 구석엔 히가시 혼간지도 보이는군요. 볼 때마다 바보같이 큽니다.




 식당 층으로 내려와서 식사를... 빌딩 료칸이긴 하지만 식사는 료칸 분위기를 내려고 신경쓴 티가 납니다. 물론 정말 고급 료칸 만큼의 퀄리티는 아니지만 성수기 1박 1만엔인데 이정도면 뭐. 밥값만 단순히 따져도 2000엔은 될 내용이니까요. 비싼 전통 료칸이야 수천엔 급이 나오긴 하지만 헝그리 배낭객인 저에겐 이정도도 하루 중 가장 풍요로운 식사 수준.



 언제나 빠지지 않는 생선동가리와 초절임류 반찬들.



 고체연료로 즉석에 데워주는 버섯 우동. 메뉴 구성의 법칙은 지키지만 세부 반찬은 계속 바뀌었습니다.



 야마보코들이 늘어서 있는 시조카라스마 방면으로 지하철 타고 가는 중. 니시오 이신 전시 한다고 합니다. 저는 덕후가 아니므로 가지 않습니다.



 어제 밤 사람으로 미어터졌던 거리는 아주 약간의 흔적을 빼고는 평소의 중심가 모습으로 돌아와 있습니다.



 그래도 인도에 이런 것들은 있습니다. 각 야마보코가 있는 자리 근처에 일종의 나와바리 표시(?) 같은 걸 해놓은 건데 겸사겸사 코카콜라 스폰서까지...

 오늘은 지도를 보고 야마보코들을 한번씩 다 둘러볼 생각인데, 야마보코는 총 다섯가지 종류가 존재합니다. 일부는 네가지 종류라고도 해놨는데 후네호코가 매우 이레귤러한 케이스라(전후제 합쳐서 33개의 야마보코 중 단 2개) 따로 치지 않아서 그런 경우입니다. 야마보코란 이름 자체가 야마와 호코란 의미라서 일단 야마와 호코 종류가 있고, 크기에 따라서 또 2종류로 나뉩니다. 거기에 어디에도 해당되지 않는 후네호코까지 총 다섯 종류.

호코 - 장대와 칼날이 달려있는 큰 수레. 크고 XX호코란 이름을 가짐.
히키야마 - 호코와 비슷하지만 지붕 위에 인형을 올림. 크고 XX야마란 이름을 가짐.
카키야마 - 인형이 올려져 있고 작은 수레. 작고 XX야마란 이름을 가짐.
카사호코 - 원형으로 차양을 두른 우산이 올려져 있는 작은 수레. 호코의 원시적 형태로 불림. 작고 XX호코로 불림.
후네호코 - 배 모양으로 만들어진 특이한 호코. 후네호코와 오오후네호코 2개만 있음.



 처음 만난 야마보코는 "나기나타호코(長刀鉾)". 이름 대로 일본식 언월도 계열이라 할 수 있는 나기나타가 달려있습니다. 영어 해설에선 주로 할버드라고 하더군요. 생김새라든가 칼날 달린 거라든가 호코의 가장 모범적인 형태입니다.



 나기나타호코의 이런저런 모습. 야마보코 순행 시 무조건 제일 앞에 서도록 정해져 있는 야마보코라고 합니다. 나머지는 뽑기로 순서를 정한다네요. 그리고 야마보모에는 치고라는 신의 사자 역을 맡는 인형이 있는데, 다른 야마보코들은 모두 인형이지만 나기나타호코는 실제 아이가 역할을 맡는다고 합니다.



 위층엔 사람들이 관람도 하고 있습니다. 그냥은 못 올라가고 야마보코 기념품 같은 걸 일정 금액 사면 구경할 수 있는... 전 별로 안 샀기 때문에 올라가본 덴 하나도 없습니다.



 이런저런 장식들. 술통은 꼭 놓여 있습니다.



 차로를 점거하고 있어서 차들은 바깥 차선은 못 쓰고 갑니다.



 길 건너가서 안쪽 장식들도 좀... 야마보코는 모두 화려한 타페스트리로 치장되어 있는데, 원래 기온 마츠리의 기원에선 야마보코는 없었습니다. 훗날 상인회 등을 통해 추가된 풍습인데 각 구미의 위세를 자랑하기 위해 귀한 타페스트리를 온갖 곳에서 구해다가 걸었다고 합니다. 그 결과 일본산 뿐만 아니라 중국산, 심지어 서양과의 무역에서 구해진 것들까지 걸려 있곤 합니다.



 모소야마(孟宗山). 카키야마 타입입니다. 중국 삼국시대의 인물인 맹종을 모시는 야마보코. 효자로 유명한데 병든 노모가 겨울에 죽순을 먹고 싶어했지만 겨울에 죽순이 있을 리 없어 울자 눈물이 떨어진 자리에 죽순이 돋아났다고 하는 일화에서 기원. 다만 낮에는 감시도 부족하고 해서 그런지 훼손을 막으려고 커버로 덮어 놔서 볼 수 없습니다. 내일 행차 때 볼 수 밖에.



 우라데야마(占出山). 카키야마 타입입니다. 일본사에서 신화의 시대로 불리는 때 진구 황후가 전쟁의 승패의 점괘를 얻으려고 낚시를 했고 승리의 징조를 건져 올렸다는 일화를 인형으로 묘사. 진구 황후는 삼국지의 히미코 전설과 엮이기도 하고, 임나일본부설과 엮이기도 합니다.



 골목길에도 이렇게 자기네 야마보코가 있는 나와바리를 등으로 표시해놨습니다.



 축제 노점들이 아침이 되어 준비를 하는 중. 밤에 도로통제 하고 대규모 인파가 쏟아지기도 하지만 일단 낮에도 영업을 하긴 하는 모양입니다.



 야마부시야마(山伏山). 카키야마 타입입니다. 신비로운 힘으로 기울어지는 야사카 목탑(야사카 신사에서 좀 더 남쪽에 위치한 호칸지 목탑을 가리킵니다. 기요미즈데라에서 니넨자카 산넨자카 등을 내려오면 보이는 그것.)을 세웠다고 하는 조조기쇼(浄蔵貴所)라는 승려의 인형을 싣고 있다고. 인형은 지금은 치워져 있습니다.



 바로 옆 상점 건물 2층에 조조기쇼의 인형이 있습니다.



 상점가에서 팔고 있는 고급진 테루테루보즈.



 모든 야마보코가 하는 건 아니지만 일부 야마보코는 자신들의 오랫동안 전해져 내려오는 수공예품이나 야마보코 제작과 관련된 것들을 전시해놓고 있습니다. 야마부시야마의 상점에서 전시된 공예품들.



 물론 안쪽에선 부적 등 기념품도 팔고 있습니다. 승려를 모시는 야마보코라서 불교 냄새가 좀 나는군요.



 선풍기에 날리고 있는 묶인 오미쿠지.



 단순 장사만 하는 게 아니라 안쪽엔 참배하는 타페스트리도 있습니다. 짚인지 수수인지로 만든 고리는 통과하면 액막이가 된다는군요. 기도는 불교식 신토식 상관 없다고 하고, 새전도 자유라고. 전 그냥 구경만 하러 왔습니다.



 이 고리는 불교보다는 신토 쪽의 것이겠죠. 우지 신사에서도 본 적이 있습니다.



 참배 대상인 오래된 타페스트리. 용 그림이 그려져 있군요.



 다음은 아라레텐진야마(霰天神山). 16세기 초, 교토에 대화재가 발생했을 때 계절에 맞지 않게 갑작스런 싸락눈(아라레, 霰)가 내려서 불이 꺼졌다고 합니다. 그 눈이 내린 자리에 텐진 사이 발견되어서 사람들은 이를 영험히 여기고 수호신으로 모시게 되었다는 일화의 내용. 이 텐진은 후쿠오카의 유명한 텐진의 기원인 스가와라노 미치자네인 것 같은데, 그 중에서 싸락눈에 얽힌 설화를 중심으로 한 것으로 보입니다. 하카타, 다자이후 지역으로 좌천 당한 미치자네는 나중에 날씨를 조종할 수 있는 신이 되었다고도 하는데, 거기서 대화재를 끝낸 눈과 텐진 상의 기원이 온 듯 합니다.



 여기도 상점 안쪽에 참배가 가능한데 텐진을 모신 사당이 놓여 있습니다. 문제의 텐진 목상은 보이지 않는군요. 왼쪽 구석에 있는 저건 아닐 것 같은데... 안쪽엔 타페스트리도 걸려있는데 서양신화를 묘사한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장식 한다고 오만 걸 다 가져다 걸었죠. 기온 마츠리의 서양화 타페스트리를 둘러싼 에피소드는 '마스터 키튼'에도 나옵니다.



 콘탁스 G를 쓰던 어떤 사람.



 키쿠스이호코(菊水鉾). 이 거리 근처에 있는 키쿠스이의 우물에서 유래했다고 합니다. 키쿠스이의 우물 자체는 그냥 유명한 명수라고 하는데, 키쿠스이란 이름은 국화 잎에서 떨어지는 이슬을 먹고 무병장수 했다는 일화에서 따다가 붙인 거라고. 이 우물 자체가 무병장수는 아니고 그냥 좋은 물이라는 걸 고사에서 따다가 붙인 거란 얘기겠죠.



 여기도 위층 관람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지붕 밑에는 금칠한 봉황이 그러져 있다고 하는데 이 각도에선 잘 안 보이는군요;



 타페스트리의 일부. 이국적인 느낌입니다.



 바퀴 축의 국화 문장. 키쿠스이의 우물은 일본 신화와 연관된 것도 아니고 중국고사의 국화는 덴노의 국화가 아니지만... 뭐 그냥 아무데나 붙이는 경우도 많이 있습니다.



 금색 공 같은 걸 실로 칭칭 감아놨습니다.



 다른 쪽의 타페스트리. 붉은 해와 그걸 감싸고 나는 학들?



 중간에 간판이 달린 장대.



 칸코호코(函谷鉾). 보다시히 호코 타입인데 이 녀석도 순행 순서가 졍해져 있어서 제비뽑기 안 하는 놈이라고 합니다. 니가나타호코에 이어 두번째로 고정 순서라고. 닭 울음소리를 내서 성문을 열게 했다는 중국 고사의 계명구도에서 따다 왔다고.



 츠키호코(月鉾). 이보다 쉬운 이름은 없을 겁니다. 이름대로 초승달 모양 칼날이 위에 달려 있습니다. 달의 신이라고 하는 츠쿠요미노미코토(혹은 츠키요미)을 모시는 야마보코. 지붕 안쪽의 꽃과 식물 그림은 에도시대의 명화가 마루야마 오쿄가 그렸다고 합니다. 타페스트리는 인도와 터키에서 건너온 카페트로 되어 있습니다.

 사진도 많고 분량 상 나머지는 다음 편으로 넘어갑니다.



핑백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Adsense Wide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4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메모장

Adsense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