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4.12.-4.17. 일본 잡탕 여행기 11부 - 타카야마 봄 축제 마무리 by eggry


2018.4.12.-4.17. 일본 잡탕 여행기 0부 - 여행 개요
2018.4.12.-4.17. 일본 잡탕 여행기 1부 - 나고야 TV 타워, 오아시스 21
2018.4.12.-4.17. 일본 잡탕 여행기 2부 - 토요타 자동차 박물관(1/2)
2018.4.12.-4.17. 일본 잡탕 여행기 3부 - 토요타 자동차 박물관(2/2)
2018.4.12.-4.17. 일본 잡탕 여행기 4부 - 리니어 철도관
2018.4.12.-4.17. 일본 잡탕 여행기 5부 - 타카야마 도착, 벚꽃 구경
2018.4.12.-4.17. 일본 잡탕 여행기 6부 - 타카야마 봄 축제 꼭두각시 봉납
2018.4.12.-4.17. 일본 잡탕 여행기 7부 - 타카야마 봄 축제 행진, 히에 신사
2018.4.12.-4.17. 일본 잡탕 여행기 8부 - 타카야마 봄 축제 야타이 정렬
2018.4.12.-4.17. 일본 잡탕 여행기 9부 - 미야가와 아침시장, 빙과 성지순례
2018.4.12.-4.17. 일본 잡탕 여행기 10부 - 타카야마 히가시야마 산책로
2018.4.12.-4.17. 일본 잡탕 여행기 11부 - 타카야마 봄 축제 마무리
2018.4.12.-4.17. 일본 잡탕 여행기 12부 - 교토 철도 박물관(1/2)
2018.4.12.-4.17. 일본 잡탕 여행기 13부 - 교토 철도 박물관(2/2), 후시미이나리타이샤
2018.4.12.-4.17. 일본 잡탕 여행기 14부(끝) - 에바 신칸센 탑승, 귀국

 히가시야마 산책을 마칠 즈음 날씨가 좋아지고, 시가지에서도 축제 소리가 들려서 맑은 날씨 축제 막바지 구경을 해보려고 내려가 봅니다.




 골목길에서 본 컬러풀한 포스터. 잘 보니 일본공산당에서 아베의 헌법9조 개헌에 반대하는 운동이군요. 일본공산당은 일본 기준으로 좌파이긴 한데, 마르크스주의라고 하기엔 참 곤란한 기괴한 혼합체이지요;



 오전까지 차고에 들어있던 야타이들이 밖으로 나왔습니다. 축제기간 중 유일하게 날이 맑은 시간이었는데 낮시간이 얼마 안 남았습니다 ㅠ



 맑은 날 본 "킨코타이(琴高台)".



 아이와 어르신들



 날도 따뜻해지고 해서 편의점에서 생수도 살 겸 들러서 하겐다스도 샀습니다. 일본에만 나오는 모찌 시리즈 중에서 사쿠라 모찌 팥 모찌. 위에 모찌...라고 해야할지 떡층[...]이 있고 그 밑에 아이스크림이 있는 구조. 사쿠라 모찌는 그냥 체리맛 같은 맛입니다. 단단히 얼어서 모찌 파먹기가 꽤 힘들었네요.



 "세이류타이(青龍台, 청룡대)". 어제는 미처 제대로 보지 못 했던 2층의 용자수가 잘 보입니다.



 "콘코타이(崑崗台)". 꼭두각시 인형과 신선인지 스님인지 족자.



 뭘 그렇게 재밌는 얘기들을 나누고 계신고?



 악기소리도 들리고 해서 좀 더 나가보니 나카바시 방면으로 고신코가 진행되고 있었습니다. 나카바시까지 왔으니 거의 다 끝난 셈입니다만, 그래도 벚꽃이 많은 구간이라 구경은 잘 했습니다.



 벚꽃 밑을 지나가는 황금가마.



 나카바시 위로도 지나갑니다. 사실 이 구도에서 야타이가 지나가는 모습이 축제의 상징적 사진이라고 해도 되는데 날씨, 시간 등이 겹쳐서 보질 못 했습니다 ㅠ 어제는 늦게 일어나고 날이 흐려서 어차피 별로였고, 오늘은 날이 갠 뒤에 뒤늦게 나온 모양이더군요. 제가 오기 30분~1시간 쯤 전에 여길 지나간 모양입니다.



 맑은 날씨의 벚꽃. 어제 비가 내려서 많이 줄었지만 그래도 좋습니다. 작년 올해 벚꽃철이 낀 여행을 두번 갔는데 그래도 이번이 조금 더 성공적이군요.



 나카바시의 화려한 벚꽃.



 오타비쇼 앞 광장의 야타이들도 햇빛을 받아 번쩍번쩍.



 꼭두각시 봉납을 하는 3대 야타이도 맑은 날씨에 우뚝 섰습니다. 아쉽게도 너무 늦은 시간이라 오늘은 꼭두각시 공연은 아예 없었다고 하는군요. 어제는 오후 일정은 우천으로 중단, 오전의 흐릿한 날씨에 한 게 전부였습니다. 맑은 날씨에 해야 보기 좋을 것을 ㅠ 한스럽긴 한데 야간행차랑 꼭두각시 공연 때문에 또 오자니 좀 고민되긴 하네요. 소도시라지만 축제기간이다보니 숙박이다 뭐다 생각보다 수고스럽거든요.



 공연 없이 그냥 쉬고 있는 꼭두각시 인형들. 햇빛 각도를 생각하면 오전 맑은 때가 가장 좋을 거 같습니다.



 그나마 볼거리가 하나 남아있었으니, 바로 사자춤. 히가시야마 돌아다니고 있을 때 북소리 피리소리가 뭔가 했더니 오타비쇼 광장 쪽에서 사자춤 공연하는 소리였던 거 같더군요. 나중에 인스타그램 같은데서도 봤습니다. 공연용 공연은 끝나고, 본래의 목적인 액막이를 위해 상점들을 돌아다니면서 삥 뜯으러(?) 다니는 중입니다.





 어흥, 떡 하나 주면 안 잡아먹지- 아 이게 아닌가.



 얼쑤얼쑤 삥 뜯으러 들어가는 사자들



 한편 타카야마 진야 앞에서 뭔가 새로운 행렬이 출발을 합니다. 문양이랑 글귀를 잘 보니 잇폰스기 하쿠산 신사의 행렬이더군요. 봄 축제 자체는 히에 신사에서 주관하는 건데 하쿠산 신사는 어떻게 또 끼여있는가 싶습니다. 현지 신사 사이의 미묘한 관계 같은 건 외국인은 알기 힘든 것...



 나무가지를 든 신관.



 앗 망가에서만 보던 대나무 두들기는 오니다!



 대나무를 열심히 두들기고 앞장섭니다.



 잠시 쉬는 동안 친절하게 포즈도. 젊은 친구들이더군요.



 사자와 아이들.



 마지막 야타이 구경. 이 다음엔 이치노미야에 가느라 더 이상 보지 못 했습니다. 타카야마 봄 축제는 이걸로 끝.



 축제 둘째날 저녁 일정은 없는지라 오후 행사가 대충 끝나간다 싶으니 슬슬 정리에 들어가고 있습니다.



 미야가와 강변의 그냥 지나가는 모습



 상가엔 곧잘 이런 패가 붙어있는데, 어떤 야타이에 속해있는가 의미합니다. 여긴 센닌타이 구미라는군요.



 이치노미야에 빙과 성지순례 하러 타카야마 역으로 가는 중. 아케이드에 수상자랑이 걸려있는데, 히다타카야마 고교에서 와규기능대회 최우수상을 탔다고 하는군요. 작년에도 본 거 같은데 어지간히 잘 키우나봅니다. 지나가다 보면 왠 정육점에도 이거 관련된 홍보가 크게 붙어있던데 아마 사료 후원해준 가게라거나 뭐 그런 거지 싶습니다.



 타카야마 역은 거대한 육교 구조로 되어있는데 그 통로에는 타카야마 야타이의 전통을 소개하는 전시가 되어있습니다. 두 신사로 되어있다 보니 좌우로 나뉘어서 각자 다른 전시를 해놓은 듯.



 야타이 보수하면서 나온 옛날 부속들 같습니다. 각 부위의 소개와 만드는 법에 대한 간단한 설명이 있습니다.



 야타이 제작에 쓰는 공구들.



 조각들을 보수해야 할 경우엔 일단 정교한 스케치 작업부터 시작한다고 합니다.



 왠지 거울이 달려있는 발.



 박형 장식을 스케치를 따라서 깎아내는 모습.



 축제 복장. 기본적으로 하피인데 신 이름이나 문양 같은 걸 박아넣는 듯.



 살이 있는 바퀴와 없는 통짜바퀴. 살이 있는 바퀴는 삼륜 야타이에 쓰이고 밖으로 노출되는 형태. 속이 찬 바퀴는 사륜 야타이에 쓰인다고.



 역에서 저 너머에 뭔가 이상한 지붕의 금색 건물이 보이는데 그냥 절이 아니고...세계진광문명교단[...]이라는 신흥종교의 분파인 숭교진광이라는 종교의 총본산이라는군요. 세계진광문명교단은 시즈오카에 있다는데 얘는 왜 이런 산골짜기에 총본산이 있는지 모르겠지만...어쨌든, 음 무섭습니다. 신토, 불교, 기독교가 뒤섞인 교리라고 하는군요. 참고로 저건 교리에 따른 성지건설을 위한 신전이라고 합니다.



 훌쩍 저녁이 되어서 먹거리를 찾아야 합니다. 그냥 이유없이 골목길로 막 들어가다 이런 곳으로 접어들었네요. 한국어로 하면 미식 1번가 정도 되려나요.



 뭔가 어릴 적 골목길에서 봤던 술집 같은 분위기의 가게들이 많습니다. 근데 축제 끝나서 그런지 사람 정말 없음.



 두리번거리다 제가 찾은 곳은 키쿄야(桔梗屋, 위치)라는 중화소바 집. 이틀 전 먹은 곳과는 국물 풍이 다른 듯 싶더군요. 행색은 비교적 초라한 편입니다.



 중화소바가 나왔습니다. 차슈 갯수가 많은 편이고 국물은 돼지고기 육수인 듯 싶은데, 이틀 전 먹은 토토처럼 해물계열은 확실히 아닙니다. 간은 간장이고 고전파라고 할 수 있는 타카야마 중화소바 중에서도 더욱 간소한 스타일인 듯. 일본인들 후기를 보아도 가장 기본형 타카야마 중화소바라는 평이 많네요. 개인적으론 토토 쪽이 조금 더 기교 있다고 생각하지만, 해물계 스프를 좋아하지 않는지라 이쪽이 입에는 더 맞았습니다. 그리고 이 가게는 주류를 일체 판매하지 않습니다. 점원들을 보니 전부 여자분이더군요. 술집 골목이기도 해서 최소한 술이라도 팔지 말아서 소동을 막자는 건지도 모르겠습니다.



 가게는 크지 않지만 도시 라멘집들처럼 돌아다니기도 좁을 정도는 아닙니다. 그냥 자리 갯수가 많지 않은 정도? 그리고 토토와 마찬가지로 다다미석이 있는 게 눈에 띄는군요. 아무래도 중화소바라는 게 현지인들에겐 해장국수 정도 취급인가 싶습니다. 이젠 우리나라에선 보기 힘든 일일달력도.



 이걸로 이번 타카야마 여행은 끝입니다. 편의점 간식을 잔뜩 사다가 여행 마무리와 다음 일정 확인을 했습니다. 내일은 아침 7시 빠른 버스로 교토로 갑니다. 본래 주 일정은 이틀 뒤 오사카에서 에바 신칸센을 타는 것인데, 교토에 들를까 오사카에 들를까 하다가 교토 쪽으로 기울었습니다. 어차피 오사카야 아침에 가도 20분이면 가니까요.



핑백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Adsense Wide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4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메모장

Adsense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