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1 2018 스페인 GP 결승 by eggry


 별로 감흥은 없는 경기였어서 짤막하게. 일단 이번 경기에서 가장 중요했던 건은 메르세데스가 올 시즌 처음으로 예선부터 결승까지 우위를 보였다는 점이겠습니다. 연습까지는 그정도는 아니었고 예선 우위도 그냥 그런 정도였지만 결승에서는 달랐습니다. 올해 메르세데스는 예선보다 결승에서 더 나은 모습을 보였는데 예선에서 잘 하니깐 결승에서는 상대가 안 되네요. 뭐 반대로 말하면 페라리가 예선에 빠르고 결승에선 떨어진다고 할 수도 있겠습니다. 둘만 본다면 말이죠.

 바쿠의 해밀턴 우승은 분명히 요행이었긴 한데, 바쿠에서도 보타스의 페이스를 보면 메르세데스 머신 자체가 나쁜 건 아닙니다. 실제로 보타스는 2번 우승을 노릴 기회가 있었죠. 해밀턴은 그동안 머신 적응이 안 되서 약간 슬럼프였고요. 해밀턴 말로는 이번 경기가 올해 처음 머신에 편안했던 때라고 하는데, 좋은 징조는 아닙니다. 작년 해밀턴이 머신에 편안해진 뒤 어떤 일이 일어났는지 생각하면... 게다가 아직 시즌 초라고요.

 뭐 해밀턴의 페이스가 무적이기는 했는데, 페라리는 어차피 가망이 없긴 했습니다. 톱팀 중에서 유일하게 2스탑으로 가야 했으니 말이죠. 피렐리의 안전문제를 우려한 타이어 변경을 탓하고 있긴 하지만 다른 팀들은 괜찮았다는 점에서 페라리의 타이어 관리가 신경 쓰이는 부분입니다. 게다가 거기까지면 3위로 끝날 걸 피트스탑 에러로 4위로 내려앉았습니다. 키미는 이번에도 너무 오랫동안 들이지 않고 방치했지만 결국 머신 트러블로 리타이어 했으니 사소한 문제긴 합니다. 다만 신뢰성 적으로 신경 쓰이긴 하네요.

 만약 작년처럼 메르세데스가 재래식 트랙에서 우위를 보인다고 하면 페라리의 올해는 예상보다 힘들어질 듯 합니다. 작년엔 시즌 후반에야 해밀턴이 따라잡았지만 올해는 이미 해밀턴이 앞서가고 있습니다. 키미의 퍼포먼스와 불운, 팀 차원의 전략 취급도 심각해서 컨스트럭터는 꿈도 못 꿀 지경입니다. 다음 두 경기는 모나코와 캐나다라서 과연 메르세데스가 완전히 우세를 점한건지 파악하기엔 시간이 좀 걸리겠지만, 좋은 느낌은 아니군요.

 중하위권에선 알론소와 르클레르가 잘 해줬습니다. 맥라렌의 스페인 업데이트는 그럭저럭 효과가 있었던 거 같습니다. 아직 만족할 수준은 전혀 아니지만 이전까진 포인트 피니시에 운이 따라줬다면 이제는 그럭저럭 자력으로 할 수 있을 듯한 정도? 물론 이번에도 경쟁자의 리타이어나 불운이 관여하긴 했는데, 알론소도 초반에 순위를 많이 잃었기 때문에 쌤쌤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그래도 이정도로는 올해 포디엄도 아직 요원하군요.



덧글

  • 굴러간당 2018/05/15 00:07 # 삭제 답글

    메르세데스는 얄미울 정도로 업데이트 할때마다 문제점이 해결되는 모습을 몇년째 보여주네요 이것도 팀의 능력이라면 능력이겠죠
  • IOTA옹 2018/05/15 13:00 # 답글

    페라리 경기를 챙겨볼때마다 삽질을 해서 내가 봐서 페라리가 지나 싶어 지난 2경기를 걸렀는데 당연하다면 당연하게도 상관없이 지는군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Adsense Wide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4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메모장

Adsense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