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4.12.-4.17. 일본 잡탕 여행기 5부 - 타카야마 도착, 벚꽃 구경 by eggry


2018.4.12.-4.17. 일본 잡탕 여행기 0부 - 여행 개요
2018.4.12.-4.17. 일본 잡탕 여행기 1부 - 나고야 TV 타워, 오아시스 21
2018.4.12.-4.17. 일본 잡탕 여행기 2부 - 토요타 자동차 박물관(1/2)
2018.4.12.-4.17. 일본 잡탕 여행기 3부 - 토요타 자동차 박물관(2/2)
2018.4.12.-4.17. 일본 잡탕 여행기 4부 - 리니어 철도관
2018.4.12.-4.17. 일본 잡탕 여행기 5부 - 타카야마 도착, 벚꽃 구경
2018.4.12.-4.17. 일본 잡탕 여행기 6부 - 타카야마 봄 축제 꼭두각시 봉납
2018.4.12.-4.17. 일본 잡탕 여행기 7부 - 타카야마 봄 축제 행진, 히에 신사
2018.4.12.-4.17. 일본 잡탕 여행기 8부 - 타카야마 봄 축제 야타이 정렬
2018.4.12.-4.17. 일본 잡탕 여행기 9부 - 미야가와 아침시장, 빙과 성지순례
2018.4.12.-4.17. 일본 잡탕 여행기 10부 - 타카야마 히가시야마 산책로
2018.4.12.-4.17. 일본 잡탕 여행기 11부 - 타카야마 봄 축제 마무리
2018.4.12.-4.17. 일본 잡탕 여행기 12부 - 교토 철도 박물관(1/2)
2018.4.12.-4.17. 일본 잡탕 여행기 13부 - 교토 철도 박물관(2/2), 후시미이나리타이샤
2018.4.12.-4.17. 일본 잡탕 여행기 14부(끝) - 에바 신칸센 탑승, 귀국

 타카야마에 도착해서 일단 숙소에 짐부터 풀고... 전보다는 일찍 왔기 때문에 조금 돌아다녀 볼 여지는 있었습니다. 게다가 버스 시간이 애매해서 밥도 못 먹고 왔던지라 먹거리도 찾아야 했죠. 제일 먼저 생각난 건 주말에 날씨가 안 좋다고 하기 때문에 나카바시의 벚꽃을 찍으러 가자는 것. 작년엔 한창 공사 중이던 타카야마 역 앞도 말끔히 정리가 됐습니다.




 역에서 바로 서쪽으로 쭉 오면 나오는 다리 인근의 레스토랑인 Le MiDi. 히다규 스테이크 위주로 파는데 서양식 비스트로 분위기라 그런지 서양 관광객들이 많이 옵니다. 히다우유로 만든 푸딩도 파는데 푸딩은 저녁시간이면 거의 품절되고 없다고 할 정도로 인기. 오늘은 시간도 없고 내일 모레 고생하고 맛난 거 먹을 생각으로 오늘은 여기 들르진 않습니다. 일단 늦기 전에 다리 가서 벚꽃 구경하는 게 먼저.



 다리 사진은 당연히 옆 다리에서 찍어야 합니다. 아까 식당 있는 곳이 나카바시 바로 위 다리. 나카바시 라이트업이야 작년에도 봤지만 그땐 단풍 들기 전이라서 좀 썰렁했는데 봄 축제는 확실히 벚꽃철에 하기 때문에 벚꽃이 흐드러져 있습니다. 타카야마 시내에서 가장 대표적인 벚꽃 명소이기도. 그 외에 조금 벗어나면 공원들이 있긴 합니다.



 나카바시 바로 인근 외에도 나카바시 앞뒤로 벚꽃이 좀 있는 편입니다.



 강가에 늘어져 있는 벚꽃



 조금 더 다가간 모습. 가까이는 벚꽃이 듬성듬성해서 약간 애매하달까. 역시 다리 건너에서 찍는 게 제일인 듯.



 9시가 되어가는 시간인데도 사람들이 좀 있습니다. 타카야마 축제는 전날까진 그래도 사람이 별로 없더군요. 축제 이틀 동안은 밤에도 벚꽃 앞은 난리입니다. 따로 인도가 없는 다리인지라 더욱 난장판이 됩니다.



 강물은 그리 많지 않습니다. 내일 비가 온 뒤로는 엄청 불어나긴 했지만요.



 붉은 난간이 두드러지는 나카바시. 미야가와의 다른 다리들 중에선 녹색도 있고 그냥 민나무도 있고 그렇습니다.



 대부분 강가는 그냥 도로이거나 아니면 건물로 완전히 막혀있거나 인데 이쪽은 가게의 테라스들로 쓰이는 곳. 가모가와 강변이 생각나곤 합니다. 자칭 '작은 교토'인데 타카야마는 지리적으로 제법 비슷하다고 느끼는 구석이 많습니다. 정말 미니어쳐 해놓은 것 같은 느낌.



 나카바시 건너편의 신사 건물. 신사 본원은 아니고 축제를 진행하는 히에 신사에서 행사용으로 쓰는 건물입니다. 비 올까봐 등불에 전부 비닐 씌워놓은 게 보이네요.



 나카바시와 벚곷 마지막.



 가로등과 벚꽃. 나카바시는 다 봤고 큰 목적의식 없이 생각나는대로 조금 걸었습니다.



 그냥 민가. 오래된 상점가의 영향인지 타카야마는 일반 주택들도 가문문양 배너를 걸어놓는 곳이 흔합니다. 뭔가 있어 보이려고 너도 나도 만든 느낌이... 음식점이나 상점은 이해하는데 일반 주택에도 제법 있습니다.



 다리 옆이라 생각보다 자주 지나게 되는 스팟인 경찰서 앞.



 미야가와 아침시장. 아침시장이니 당연히 지금은 아무것도 없습니다. 가을 축제 때는 이 길로 야타이들이 행진하기 때문에 걸리지 않으려고 아침시장 배너를 치워놨던데 지금은 걸려 있습니다. 작년 빙과 성지순례 할 때 빵꾸난 부분 중 하나. 이것도 성지순례 겸한다고 찍은 사진인데 나중에 알고보니 잘못된 위치에서 찍은 거란 걸 알았습니다. 오프닝에 호타로가 걷는 씬인데 정확한 지점 찾기가 은근히 까다로운 장면이었습니다.



 강가의 말사. 요 앞에 강변 산책로로 내려가는 계단이 있습니다. 사토시가 까불까불 하는 장면의 그곳. 그 장면에서도 이 말사랑 등불이 보입니다.



 미야가와 쪽도 나카바시를 중심으로 벚꽃 라이트업이 있지만, 지류인 에나코가와에도 라이트업이 있습니다. 에나코가와와 미야가와가 만나는 지점은 '오래된 거리'의 허브이기도 한데 여기도 벚꽃 나무가 꽤 화려하군요.



 에나코가와의 작은 다리에 있는 벚꽃나무. 화밸 맞추기가 영 어렵네요.



 군데군데 미니 신사들이 있습니다.



 가을 축제의 본산인 사쿠라야마 하치만 궁에도 밤에 뭐 볼거 있을까 해서 가보는 중. 여기는 하치만 궁의 말사 중 하나로, 하치만 궁의 오모테산도 중간 쯤에 위치해 있어서 쉽게 눈에 띕니다. 이름은 봉황대 아키바 신사(鳳凰台組秋葉神社)인가 그런데 가을 축제의 야타이 11개 중 하나인 봉황대와 연관된 곳입니다. 바위 위에 사당을 올려놓은 모습.



 봄 축제와는 연관이 없기 때문에 대로인데도 사람 한명 없는 썰렁함... 동네 아저씨가 배팅 연습이나 하고 있더군요. 대로에 등들은 켜져 있는데 을씨년... 신사도 불도 없어서 컴컴해서 그냥 왔습니다.



 오모테산도에서 그대로 이어지는 미야마에 바시의 거대 토리이. 시골이라 그런지 조금 장노출 한 것만으로 별들이 제법 보이네요. 제가 찍어본 사진 중 가장 별 많이 나온 사진일 듯.



 먹을 거리 찾아서 시내로 돌아옵니다. 혼마치 상점가는 다 문 닫았습니다. 밤에 영업하는 가게들은 따로 있습니다.



 요런 넓지도 좁지도 않은 골목길에 술집이나 라멘집들이 많이 있습니다. 밤에는 대로를 벗어나 골목길 다녀보는 것도 좋을 듯. 이틀 뒤의 얘기지만 유흥가 블럭 비슷하게 되어있는 곳도 있더군요.



 조금 품위있는 듯한 가게들의 노렌. 해와 달인지 보름달과 초승달인지 좀 운치있기도 하네요.



 결국 제가 들른 곳은 그냥 구글맵에서 '라멘'이라고 대충 검색해서 점수가 괜찮아 보이길래 찾은 "멘야 토토(麺屋とと, 위치)". 이름이 뭔가 귀엽네요. 소위 타카야마 라멘이라고 불리는 타카야마 중화 소바 가게입니다. 원래 일본 라멘이 중국식 면요리에서 발생해서 중화 소바라고 부르던 게 오늘날엔 라멘으로 정착되었는데, 이 동네는 아직도 중화 소바란 이름을 많이 씁니다. 대도시에도 라멘이 아니라 중화 소바라고 해놓은 걸 많이 볼 수 있는데, 중화 소바에 명확한 정의는 없다고 말하지만 현재 라멘이 국물이 상당히 복잡화된 반면 초기 형태에 가까운 원시적인(?) 라멘을 보통 중화 소바라고 하는 듯.

 "너의 이름은." 때문에 타카야마 라멘이 이름은 제법 알려졌는데 타카야마 오면 정작 타카야마 라멘이라고 써놓은 건 보기 힘듭니다. 써놨다면 순전히 외국인이나 관광객을 위한 브랜딩이라고 봐도 될 듯. 무수한 가게를 먹어본 건 아니지만 서너군데 정도 먹어본 바로 타카야마 중화 소바는 현대식 일본 라멘에 비해 국물이 묽고 담백한 편입니다. 국물 맛을 내는 방법은 그래도 어느정도 차이는 있습니다만... 일반적으로 접하는 돈코츠 라멘이나 미소 라멘과는 국물이나 간에서 좀 차이가 있습니다. 아마 그쪽에 익숙하다면 좀 심심하다고 느낄 겁니다. 원시적이니깐...



 가게 입구의 메뉴 소게, 주차장 안내 등. 많은 가게들이 관광 팜플렛을 비치하고 있어서 소도시임에도 나름 관광명소로써 체계화 되어있다는 느낌입니다. MSG가 없다는 걸 강조하고 있군요. 있어도 상관 없는데...



 메뉴판. 뒤에는 영어도 있습니다만, 메뉴가 몇가지 없어서 별 문제는 없습니다. 중화 소바 보통, 대, 계란 추가, 백반, 챠슈덮밥 정도. 음료수도 흔한 맥주, 소프트드링크 구성.



 일단 영어 메뉴는 있습니다만 그렇게 외국인이 많이 찾아오는 듯한 느낌은 아닙니다. 카운터 석과 더불어 테이블 석이 아니라 다다미 석이 있는데 라멘 가게로썬 특이한 일이죠. 다다미 있는 라멘 가게는 처음 봤달까. 자리 수만 보면 거의 1:1 비율일 정도로 다다미 석 비율도 큽니다. 처음엔 희안하다고 생각했지만, 다다미 석에 앉아있는 사람들이 동네에서 형동생 하는 아저씨들인 걸 보고 쉽게 감이 왔습니다. 한마디로 밤에 술 마시면서 떠드는 그런 류의 동네 가게인 것이죠. 약간 고독하게 야참 먹으러 오는 라멘 가게라는 일반적인 이미지하곤 좀 달랐습니다. 지방 소도시라 그런건지...



 조리 속도나 순환이 그렇게 빠르진 않은지 만원이었던 것도 아닌데 점장이 나오는데 조금 걸리는데 괜찮은가부터 묻더군요. 어차피 딴데 갈 일도 없고 바쁘지도 않으니 음료나 시키고 기다리기로 했습니다. 면을 익힌 뒤 털어서 물을 빼는 점장님.



 맥주부터 마시며 기다립니다. 여기는 병 단위로 나오더군요.



 라멘 대령이요. 계란 추가했습니다. 고명은 파와 죽순. 깔려서 안 보이지만 숙주나물도 있긴 한데 일반적인 경우보다는 적습니다. 차슈는 평범한 편, 계란도 평범한 반숙입니다. 국물은 해물계이고 간은 간장으로 낸 것 같습니다.(라멘 매니아가 아니라서 정확하진 않습니다.) 해물 국물인 건 확실한 게 특유의 향 때문에... 그런데 제가 비릿함에 강한 편은 아니라서 약간은 긴장되었습니다. 거북하거나 한 건 아니지만 편하지는 않았달까. 면발은 고불고불하고 특별한 느낌은 없네요. 국물의 자기주장이 강하지 않다는 점에서 중화 소바 답다는 생각입니다. 가게 분위기도 소박하고 점장도 친절하시지만 해산물 국물을 꺼려하는 저로써는 애용할 것 같은 가게는 아닌 듯.

 그건 그렇고 사람들 좀 빠지고 나니까 재미있는 일이 있었는데, 점장님이 여기 처음 오는 거냐고 묻더군요. 저는 그냥 타카야마 방문을 묻는 줄 알고 두번째라고 했는데, 갑자기 왠지 안면이 있다고 말하시는 점장님;; 도시가 아니라 가게를 얘기하는 거였던 모양입니다. 뭐 딱히 부정할 필요도 없고 라멘도 괜찮았기 때문에 좋게 답해주었습니다.



 벚꽃 구경도 했고 요기도 했으니 숙소로 돌아옵니다. 숙소 근처의 코인 세탁소. 11시가 됐는데도 세탁 하는 사람이...

 원래 다음날 축제까지 해서 좀 길게 가려고 했는데 역시 날이 바뀌고 분량 밸런스가 안 맞아서 일부러 이정도에서 끊는 게 좋겠습니다. 타카야마는 축제 때도 좋지만 아닐 때 길거리 걸어다니거나 자전거 타면서 돌아다니는 릴렉스한 맛도 좋지 싶습니다. 저야 두번 다 축제 때 갔지만 2박 3일 정도로 가서 축제 없는 때도 돌아다닌 게 있어서... 그렇게 넓지 않고 평지가 많아서 자전거 타기는 참 좋은 곳입니다. 뭐 그렇게 대단한 관광명소가 있냐면 솔직히 없지만 말입니다.



핑백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Adsense Wide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4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메모장

Adsense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