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9/a7 3세대용 그립/플레이트 3종 비교 by eggry


 a7 II 쓰던 시절부터 소니 미러리스 카메라의 그립감 부족에 불만이 많았던지라 그립을 향상시킬 방법을 이래저래 찾아왔습니다. 가장 널리 쓰이는 방법은 L플레이트를 쓰는 것이었죠. 고급 플레이트도 있는데 보통은 알리발 혹은 중국산 수입한 국내상사 버전으로들 썼습니다. 그 제품엔 2가지 단점이 있었는데, 하나는 그립 목적으로는 너무 얇았다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제조마감이 불량해서 바디 하부에 흠집을 낸다는 것이었죠. 실제로 저도 그때문에 a7 II와 a7R II를 모두 바닥에 흠집이 났습니다; 이걸 알고 쓴 사람들은 미리 테이핑 등으로 흠집을 방지했지만 저는 늦게 알아서 그렇지 못 했죠.

 어차피 흠집은 이미 나버렸고 지나간 일인지라 그러려니 하고 2년 가량 썼습니다. 그 이후 처음 대안이 나온 건 a9이 나올 때 출시된 확장그립 GP-X1EM(이하 확장그립) 이었습니다. 그립감 향상 만큼은 확실했고 순정인 만큼 마감도 좋았죠. 하지만 이 놈도 여러가지 단점이 있는데, 하나는 너무 비싸다는 거고(정가가 15만 9천원;;) 다른 하나는 그립만 기형적으로 돌출시킨 탓에 수평으로 놓을 수 없다는 점, 그리고 삼각대 구멍을 차지하지만 플레이트 기능을 겸하지 못 해서 삼각대 사용하려면 분리해야 한다는 거였습니다. 배터리 교체를 위해서도 마찬가지고요.



 모양새는 좀 별로긴 한데 그립감 하나는 L 플레이트보단 훨씬 좋았습니다. 사용 중의 편리함 때문에 삼각대나 배터리 교체의 약간의 번거로움은 그냥 감수하기로 했죠. 드럽게 비싸긴 한데 품질은 확실히 좋긴 했습니다. 이정도로 잘 깎이고 품질이 좋은 물건을 얼마나 많은 사람이 기대할지는 의문이지만 말이죠. 사람들이 기대하는 건 약간 투박해도 좋으니 어디 상처내지 않고 긁지 않을 정도 마감의 그립일테니까요.



 핸들링은 이런 느낌. 새끼손가락을 완전히 커버해줍니다.



 그러다 a9이 나온지도 좀 됐고 a7R III도 나오면서 이 섀시 사이즈의 악세사리가 늘어나기 시작했습니다. 묻지마 L 플레이트가 또 나왔길래 삼각대용으로라도 쓸모 있을지 모른다는 생각에 주문했습니다. 제조한 곳이 다른지 생김새는 미묘하게 2세대용과 다릅니다. 컨셉은 비슷하지만...



 이 제품에서 제일 마음에 안 드는 건 그립부분이 바디 그립과 일체화되지 않는다는 점입니다. 보다시피 좌우로 좀 튀어나와 있죠. 왜 이렇게 만들었는진 도저히 이해가 안 되는 부분입니다.



 세로방향 쪽 플레이트는 특이사항은 없습니다. 2세대 용과 마찬가지로 육각렌치로 분리해서 아래쪽만 쓸 수도 있습니다.



 두께가 얇아서 그립감 향상엔 한계가 명확합니다. 새끼손가락 간신히 걸치는 수준. 그나마도 그립보다 튀어나와 있어서 어색합니다.



 마지막으로 이번에 알리에서 새로운 서드파티 플레이트를 보게 되어 구입하게 됐습니다. 제품명은 Lennon Quick Release L Plate Bracket Grip인 모양인데, 구매처는 이곳입니다.(링크)

 이 제품의 가장 큰 특징은 L 플레이트 기능을 가지면서도 그립감을 향상시키기 위해 그립부가 어느정도 크게 되어있다는 점. 거기에 더해서 배터리 교체를 용이하게 하기 위해 그립부가 틸팅되게 되어 있습니다. 내구성이나 덜그덕거림 같은 게 신경쓰이긴 했지만 한번 도전해보기로 하고 주문. 도착하는데는 대략 12일 정도 걸린 거 같습니다.



 벌크 비닐포장인 L 플레이트와 달리 나름 패키징도 되어 있습니다.



 재미있게도 플레이트가 신축하게 되어있는데, 최단길이일 때 바디의 폭과 맞습니다. 앞으로 늘릴 이유는 솔직히 잘 모르겠습니다; 그럼 오히려 플레이트 라인이 바디 중심축에서 벗어나게 되는데?



 아래쪽. 그립은 빨간색 언락 레버를 통해서 틸트되게 되어 있습니다. 잠금 자체는 접으면 스프링으로 자동으로 들어가지만, 여는 건 언락 레버 당긴다고 튀어나오진 않습니다. 다른 악세사리를 겹쳐서 장착하거나 하기 위한 추가 나사구멍이 있습니다.



 정품 확장그립과의 그립 높이 비교. 정품 쪽이 조금 더 두텁긴 합니다. 이 녀석도 완전히 바닥이 평평하진 않습니다. 그립부가 플레이트보단 좀 더 높죠. 그래도 소니 정품에 비하면 바닥에 놓는데 문제는 없는 기울기입니다.



 장착한 모습. 가동구조 때문에 약간 번잡하긴 하지만 거슬리는 모양은 아닙니다. 플레이트는 사실 중심에서 왼쪽으로 좀 치우쳐져 있고 삼각대 헤드가 큼지막하다면 아마 좀 튀어나가게 될 겁니다. 그걸 감안한 건지 플레이트 자체는 짧게 끝나지만 그립 틸팅부가 방해가 되지 않도록 플레이트보다 좁은 사이즈로 되어 있습니다.



 파지는 이정도. 정품보다 아래 공간이 거의 안 남기는 하는데 새끼손가락은 완전히 커버합니다. 파지감도 정품 그립의 98% 정도는 되는 듯.



 배터리 교체용 그립 틸팅. 레버 당기면 스프링으로 퉁겨나오는 기믹도 있으면 좋겠지만 거기까지는 과욕이고, 원하던대로 잘 됩니다. 적어도 잠글 땐 레버가 오토락이니 신경쓸 필요가 없어서 좋습니다. 틸팅부가 덜그덕거리지 않을가 걱정했는데 매우 탄탄합니다. 일체 금속 덩어리인 정품만큼이야 당연히 아니지만 가동부가 있다고 크게 느끼기 어려운 정도입니다.



 광고사진대로 삼각대에 잘 장착되고 배터리 도어도 오픈할 수 있습니다.

 중국산 치고는 비싼 50달러 정도이지만, 싸구려 L 플레이트보다는 그립감 측면에서는 훨씬 나은 만족도를 줍니다. 마감 면에서야 소니 정품 만큼은 안 되지만 편의성 면에서는 비교할 수 없이 뛰어나고 그립감도 거의 비슷한 수준입니다. a9, a7 3세대에 그립을 개선할 방안을 찾는 분에게 추천합니다.



덧글

  • lunic 2018/04/04 18:17 # 답글

    3번째 저것은 뭔가 가동부위가 많아서 취향에 잘 맞으실 것 같군요 ㄷㄷㄷ
  • eggry 2018/04/04 18:37 #

    가동 싫어합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Adsense Wide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4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메모장

Adsense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