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2.6-2.10 캄보디아 여행기 4부 - 바이욘 사원과 앙코르 와트 by eggry


2016.2.6-2.10 캄보디아 여행기 1부 - 인천에서 시엠 레아프으로
2016.2.6-2.10 캄보디아 여행기 2부 - 전통시장, 캄보디아 민속촌
2016.2.6-2.10 캄보디아 여행기 3부 - 타 프롬 사원, 코끼리 테라스
2016.2.6-2.10 캄보디아 여행기 4부 - 바이욘 사원과 앙코르 와트
2016.2.6-2.10 캄보디아 여행기 5부(끝) - 왓트마이 사원, 톤레사프 호수

 "앙코르 톰" 중심에 위치한 "바이욘"에 도착했습니다. 앙코르 유적 중 가장 규모가 크지만 보존상태는 "앙코르 와트"에 크게 못 미칩니다. 복원용 크레인이 보이는군요.




 "바이욘" 앞에서 마주친 코끼리 시승. 재밌을 거 같긴 하지만 저흰 자유관광이 아니라 미포함.



 "바이욘"의 건축물 대부분은 겉이 떨어져 나가고 골조만 남은 모습입니다.



 사원에 들어가기 전 밖에서 기념사진



 외벽의 조각



 군데군데 남아있는 조각들. 본래 불교사원이었으나 크메르 제국이 힌두교를 받아 들이는 과정에서 개조되었다고 여겨집니다. 굵직한 것들은 힌두 양식이지만 많은 곳에 미처 건드리지 못한 불교 양식들이 남아있습니다.



 "바이욘"의 상징이라고 할 수 있는 인면암들. 당시 군주였던 자야바르만 7세의 모습이라는 설과 관세음보살이라는 설 등이 있는 듯. 무수히 많은데 이게 다 황제의 얼굴이라면 자아도취가 좀 심했을 듯;;



 "바이욘" 유적 안에도 어김없이 불단이 차려져 있습니다. 현재 사원으로 이용되고 있지 않은데 이런 건 신도들이 억지로 갖다놓은 건지 뭔지... 유적 내에 이런 게 있다는 거 자체가 상당히 이상한 상황이긴 합니다. 뭐 관광객도 엄청나게 많을 뿐더러 보존을 위한 조치는 잘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좁은 통로



 무수한 인면암들.



 기념사진 몇장



 떠나기 전 마지막 기념사진. 나마스떼... 힌두니까 나마스떼라고 해도 되겠지?



 "바이욘"을 떠나며. 발견 당시 많이 무너진 상태였지만 오늘날 복원이나 보존의 노력은 거의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캄보디아 정부로썬 관광상품으로써 돈이 당장 급하기 때문인지. 뭐 이쪽은 일단 반폐허 유적이긴 하지만요.



 다시 툭툭을 타고 달립니다. 일단 점심 먹고 "앙코르 와트"로 갈 예정.



 중간에 이름 기억 안 나는 다리에서. 다리 좌우엔 불상처럼 생긴 사람들이 줄줄이 놓여 있고 마지막에는 머리가 여럿인 뱀이 그려져 있습니다. 거대한 뱀을 사람들이 잡고 있는 모양을 그린 거라고.



 손상이 꽤 심한 뱀머리상. 머리 갯수가 7개 같군요. 판타지에서도 유명한 "나가" 라는 뱀입니다.



 식당으로 가는 길. 열기구...는 아니고 헬륨 기구에 끈으로 오르락 내리락 하는 거 같군요. 해질녘 기구 관람 하면 죽일 거 같습니다.



 캄보디아 올 때 이용했던 시엠 레아프 공항을 지나갑니다.



 한인이 운영하는 식당에서 점심. 새끼악어 두마리를 키우고 있네요.



 음식 사진은 별로 없습니다; 현지에서 최대한 한국식 나물에 가깝게 구성해놨더군요. 하지만 배추도 땅이 달라서 그런지 아니면 품종이 아예 다른지 같은 배추가 아닙니다.



 점심 먹고 "앙코르 와트" 도착. 해자 밖에 차를 세운 뒤 다리를 건너가야 합니다.



 다리에 장식된 나가 상. 이쪽은 손상된 부분을 콘크리트로 복원해놨습니다. 앙코르 유적 복원은 주로 일본기업들이 맡고 있는데 일본 유적들도 그렇지만 철근과 콘크리트를 아낌없이 써서 땜질하는 게 특징입니다. 아예 손상된 건 박물관으로 가져가가 통째로 새로 만들든지 으음;



 다리 건너기 전 기념사진



 보존상태가 좋은 편인 "앙코르 와트"지만 그래도 외벽의 탑들은 꼭데기가 대부분 무너졌습니다.



 외벽의 통로에 세워져 있는 불상. "앙코르 와트"는 힌두 사원으로 지어졌지만 이후 불교사원으로 개조되었습니다. "바이욘"보다 앞 시대의 것이지만 보존상태는 훨씬 좋습니다.



 돌로 만들어진 창살. 흔적을 보면 원래 3중으로 빼곡히 있었을테지만 거의 다 떨어져 나가고 1개만 남아있군요. 대부분 사암 구조이기 때문에 내구성은 상당히 약합니다.



 대문과 안뜰에 있는 작은 부속 건물들. 콘크리트로 기둥을 복원한 모습이 보입니다. 용도는 도서관이었다는 듯 합니다.



 드디어 본 모습을 드러낸 "앙코르 와트"의 사원. 크메르 제국 이후 잘 관리되지 않았지만 현지인들은 계속 이용했던 것으로 보이고 16세기 포르투갈 선교사가 서양인으론 처음 방문하게 됩니다. "앙코르 와트"에서 앙코르는 수도를 의미하고 와트는 사원을 의미에서 수도의 사원이란 의미 정도 됩니다. "바이욘"과 달리 본래 이름은 제대로 전해지지 않고 대명사로 불리는 셈.



 "앙코르 와트" 앞에는 2개의 연못이 있으며 반영을 이용한 기념사진을 많이 찍습니다.



 코코넛. 별로 맛은 없습니다. 느끼~



 가이드와 안면이 있는 현지 아이가 기념품을 팔러 왔습니다.



 온갖 "앙코르 와트" 기념품들. 한가지 사긴 한 거 같은데 아직 포장도 안 뜯어서 뭔지 기억이 안 나네요;



 "앙코르 와트" 본 건물로 들어갑니다. 중앙의 탑 외에도 바깥의 건물 통로에 많은 석조장식이 있습니다.



 돌기둥 통로. 붕괴가 우려되는 기둥들은 콘크리트 땜질로 보강되었습니다.



 섬세하고 화려한 장식



 긴 회랑에 "앙코르 와트"를 건설했다고 전해지는 수리야바르만 2세의 영웅담이 새겨져 있습니다.



 정복전쟁을 그린 듯한 화려한 석조벽화



 코끼리에 올라탄 덩치 큰 사람이 수리야바르만 2세로 여겨집니다.



 다른 곳의 신화를 묘사한 듯한 그림. 줄다리기 하고 있음.



 내벽을 통과하고 안쪽의 탑으로 이동합니다.



 유적에 아무렇게나 뒹굴거리고 쉬는 배낭여행자들. 배낭여행의 맛이긴 하지만 유적에 대한 보호나 감시가 거의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드디어 "앙코르 와트"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탑들이 보입니다. 탑 중에 가운데 있는 건 성스러운 메루 산을 그린 거라고. 엄청 가파르고 높은 계단을 올라가야 합니다.



 탑으로 된 성소는 "바칸"이라고 불립니다. 계단을 올라가야 하는데 줄이 상당히 길고 오래 걸립니다.



 "바칸"으로 올라가자 마자 제일 먼저 눈에 띄는 건 낙서;; 김보수가 누군지 참...불교 그림을 그려놓은 사람도 있군요.



 "바칸" 안뜰에서 본 가운데 탑. 메루 산을 본딴 것입니다.



 "바칸" 가장자리를 돌면서 구경합니다.



 군데군데 불상이 있습니다.



 "바칸"에서 내려다 본 모습. 전성기엔 정말 대단했을 것입니다.



 내려오는 모습을 사진가 친구가 찍어줬습니다. 상당히 가파른데, 그나마 나무랑 철봉으로 덧씌워놔서 그렇지 본래의 돌계단에서 구르면 최소 반죽음이었을 듯 싶습니다;



 사진가 친구



 슬슬 날이 어두워지고 있습니다. "앙코르 와트" 관람은 이걸로 끝.



 클래식 미군 지프와 유치원 봉고차. 선진국 중고차들이 상당히 많이 수출됩니다. 한국 시내버스도 본 거 같고.



 저녁 먹기 전 발마사지 받으러 왔습니다.



 발 막 주무르는데 절로 신음소리가... 평소 개인여행과 달리 별로 걷질 않아서 그래도 피로하진 않았습니다.



 저녁 먹으러 왔습니다. 캄보디아 식 뷔페 음식점.



 꼬치 굽는 조리사



 적당히 먹었는데 뭔 맛인지 잘 기억은... 그냥 먹을만 했습니다.



 무대에선 옛날 이야기 연극을 하고 있습니다. 물론 무슨 내용인진 모름.



 저녁 먹은 뒤 시엠 레아프의 유명한 야시장으로 갔습니다. 이곳은 관광객과 외국인이 매우 많은 곳으로, 전통시장 등과는 전혀 다른 분위기입니다.



 툼레이더 촬영 중 안젤리나 졸리가 즐겨 찾았다고 하는 '레드 피아노'라고 하는 술집.



 현대적인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밤거리입니다.



 시장의 이런 저런 모습. 전갈튀김을 팔고 있습니다.



 오늘의 마지막은 "트라이앵글"이라는 삼각형 건물 위층에 위치한 라운지 바에서 마무리 했습니다. 캄보디아 바에서 필리핀 출신 가수가 한국 노래를 부르는 코스모폴리탄적 체험을 하고 왔네요.

 다음은 톤 레사프 호수의 수상마을입니다.



핑백

  • eggry.lab : 2016.2.6-2.10 캄보디아 여행기 5부(끝) - 왓트마이 사원, 톤레사프 호수 2018-01-26 17:08:46 #

    ... 2.10 캄보디아 여행기 2부 - 전통시장, 캄보디아 민속촌 2016.2.6-2.10 캄보디아 여행기 3부 - 타 프롬 사원, 코끼리 테라스 2016.2.6-2.10 캄보디아 여행기 4부 - 바이욘 사원과 앙코르 와트 하룻밤 자고 아침 먹고 오늘 일정 시작입니다. 오늘 일정은 비교적 간결해서 왓트마이 사원과 톤레사프 호수의 수상마을을 보는 ... more

  • eggry.lab : 2016.2.6-2.10 캄보디아 여행기 1부 - 인천에서 시엠 레아프으로 2018-01-26 17:21:38 #

    ... 2.10 캄보디아 여행기 2부 - 전통시장, 캄보디아 민속촌 2016.2.6-2.10 캄보디아 여행기 3부 - 타 프롬 사원, 코끼리 테라스 2016.2.6-2.10 캄보디아 여행기 4부 - 바이욘 사원과 앙코르 와트 2016.2.6-2.10 캄보디아 여행기 5부(끝) - 왓트마이 사원, 톤레사프 호수 뜬금없이 거의 2년 전 다녀온 캄보디 ... more

  • eggry.lab : 2016.2.6-2.10 캄보디아 여행기 2부 - 전통시장, 캄보디아 민속촌 2018-01-26 17:21:47 #

    ... 2.10 캄보디아 여행기 2부 - 전통시장, 캄보디아 민속촌 2016.2.6-2.10 캄보디아 여행기 3부 - 타 프롬 사원, 코끼리 테라스 2016.2.6-2.10 캄보디아 여행기 4부 - 바이욘 사원과 앙코르 와트 2016.2.6-2.10 캄보디아 여행기 5부(끝) - 왓트마이 사원, 톤레사프 호수 시엠 레아프를 관통하는 대로변에 위치 ... more

  • eggry.lab : 2016.2.6-2.10 캄보디아 여행기 3부 - 타 프롬 사원, 코끼리 테라스 2018-01-26 17:21:59 #

    ... 2.10 캄보디아 여행기 2부 - 전통시장, 캄보디아 민속촌 2016.2.6-2.10 캄보디아 여행기 3부 - 타 프롬 사원, 코끼리 테라스 2016.2.6-2.10 캄보디아 여행기 4부 - 바이욘 사원과 앙코르 와트 2016.2.6-2.10 캄보디아 여행기 5부(끝) - 왓트마이 사원, 톤레사프 호수 다음날 아침 일찍 앙코르로 워프. 입 ... more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Adsense Wide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4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메모장

Adsense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