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12부 - 타카야마 진야 by eggry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0부 - 여행 개요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1부 - 나고야 도착, 애플 스토어, 유포니엄 관람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2부 - 오다 노부나가 추도식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3부 - 노부나가 광장 퍼포먼스, 시민 퍼레이드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4부 - 나가라가와 우카이, 기후 성 야간개장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5부 - 기후 노부나가 축제 기마대 출정식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6부 - 기후 노부나가 축제 기마대 행진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7부 - 이누야마 성 구경, 타캬아마로 이동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8부 - 히다 고쿠분지, 타카야마 축제 야타이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9부 - 타카야마 축제 꼭두각시 봉납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10부 - 타카야마 축제 야타이 행진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11부 - 타카야마 축제 야간 행진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12부 - 타카야마 진야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13부 - 꼭두각시 봉납 재감상, 그리고 빙과 성지순례(끝)

 어제 축제의 대부분을 봤기 때문에 오늘은 좀 여유있습니다. 축제를 다시 만날 일이 있기는 하지만 별로 비중있진 않고 대부분 어제 못 찍었던 동영상이나 사진을 추가로 찍는 것. 그래서 오늘은 타카야마의 일반 관광명소를 한번 둘러보기로 했는데, 사실 별로 준비하지 못 한 상태라서 생각나는 건 타카야마에서 비교적 이름있는 사적지인 타마야마 진야 뿐이었습니다. 어쨌든 숙소에서 아침은 안 주니 자전거나 렌트하고 가는 길에 아무데서나 먹기로 했습니다.




 길 가다가 걸려있는 팻말을 보고 잠시 메뉴와 가격을 보고 있으려니 주인 마담께서 문을 열며 반기시길래 차마 거절도 못 하고 들어가게 됐습니다. 어쨌든 들른 가게는 타카야마 역과 오래된 거리 중간 쯤에 위치한(대부분의 호텔과 호스텔도 이 인근입니다) 난텐(위치)라는 가게. 분명 카페라고 내걸고 있고 메뉴를 제대로 보지 않았습니다만 구글 리뷰를 보면 텐푸라 우동을 먹었단 얘기가 있는데 가게 분위기랑 전혀 안 어울려서 진짠가 싶고 그렇습니다. 아침메뉴라서 제가 못 본 건지도.



 가게는 전형적인(?) 일본식 카페입니다. 앤티크 가구로 구성된 바와 테이블이 있는 다방 같은 느낌이랄까요. 나이 좀 있으신 아주머니 둘이 하고 계시던데 무난하게 모닝세트로 하기로 했습니다. 커피에 토스트, 샐러드 구성으로 나고야에서도 흔한 조합인데 이쪽까지도 그 스타일이 올라온 거 같네요. 어쨌든 제일 만만한 모닝세트로, 음료는 블렌드 커피.



 시작은 차로.



 모닝세트가 나왔습니다. 540엔이니까 요즘 환율로 5400원 정도인 셈인데 토스트에 삶은 계란에 샐러드에 커피에, 당연하다는 듯 나오는 차까지 생각하면 좋은 가성비.



 달짝하게 만들어진 토스트. 칼집도 내놨습니다. 샐러드는 새콤한 드레싱이 있고 소시지와 토마토 같은 포인트도 있음. 계란은 그냥 삶은 계란입니다.



 블렌드 커피...는 그냥 커피에 크림과 설탕 끼워져 나오는 것. 물론 둘 다 넣습니다. 잔에 커피 흐른 자국이 좀 있지만 원채 뭔가 조잡? 엉성? 하면서도 따뜻한 느낌이 있는 그런 다방이기 때문에 별로 개의치 않습니다. 어쨌든 아침은 탄수화물에 단백질에 채소까지 먹고 커피로 잘 마무리. 당연하다는 듯 이런 곳에는 현금 밖에 안 받습니다. 대도시에선 왠만한덴 신용카드랑 스이카로 다 박치기 할 수 있지만 타카야마는 촌이기 때문에...



 자전거를 좀 더 몰아서 타카야마 진야 도착. 타카야마 진야는 에도 시대에 타카야마 시를 관리하기 위한 관청이었습니다. 아직 도쿠가와 막부의 행정체제가 남아있던 메이지 시대까지도 관청으로 이용되었던 곳이고, 에도 시대의 관청이 그대로 남아있는 건 이곳 뿐이라고. 워낙 조용한 산골동네다보니 내전이나 근대화의 바람에도 불구하고 무작정 밀어 버리거나 하진 않은 모양입니다. 후쿠오카 성이 메이지 시대에 기록도 제대로 못 남기고 분해되어버린 걸 생각하면 운이 좋다고 봐야... 시의 거의 중심에 위치해 있습니다.



 진야 앞에는 광장이 있는데 이곳은 아침장으로 이용됩니다. 타카야마에 유명한 아침장이 두군데 정도 있는데 하나는 이곳 진야이고, 다른 하나는 사쿠라야마 하치만궁 앞에서 펼쳐집니다. 지금은 축제기간이라 일반적인 아침장 대신 축제 노점판이 펼쳐져 있습니다만...



 타카야마 진야의 구조. 과거의 본래 구조가 아니라 오늘날의 구조로 오른쪽의 공터는 미복원입니다.



 타카야마 진야 개축 200주년(현재의 건물은 에도 후기인 1816년에 개축된 것 중 남은 것입니다) 전시를 한다고 하는데 따로 특별전 같은 걸로 보이진 않았습니다. 아니면 설마 평소에는 못 다니는 곳들이 있는 건가?



 관복 입은 아저씨가 경로 안내를 하고 있는데 같이 셀카 한장 찍고



 타카야마 진야의 가장 메인 건물. 팜플렛 대충 봐서 건물 이름까진 모르겠고 뭐 니노마루 같은 이름이겠죠. 에도 시대의 관청이라서 도쿠가와의 문양이 걸려 있습니다.



 제일 먼저 들어가면 보이는 건 로비. 손님들이 대기하는 곳일 듯 싶습니다.



 행정원들이 업무를 보았던 장소. 열심히 글 쓰고 도장을 찍어줬겠죠.



 서류 보관소, 휴게소 등 다양한 방들이 있습니다.



 쉬면서 차도 한잔들 하셨던 모양.



 진야의 관리인들이 출입했다고 하는 옆쪽 문



 진야의 보에는 토끼 인장이 잔뜩 박혀있는데, 복을 가져다 주는 동물이라서 그렇다고. 진야에 총 152개의 토끼가 박혀있다고 합니다.



 뭔가 간이 부뚜막 같은 곳



 진야의 북쪽 방면엔 복원되지 않은 건물 터들이 있습니다.



 일본의 관청이나 어전 건물들이 그렇듯 하나의 단순한 구조에 방을 나눠놓은 게 아니라 여러 방이 모서리가 이어지는 형식으로 이뤄져 있습니다. 덕분에 지붕들이 겹쳐지는 모습이 꽤나 요란.



 목욕탕이라고 합니다. 욕조는 없네요. 나무통이었겠지만...



 대변기와 소변기.



 통로



 앞쪽이 철저히 행정업무를 위한 얼굴마담 공간이었다면 이 안쪽은 사저에 가까운 쪽입니다.



 영어 가이드의 설명을 듣고 있는 외국인들. 영어 가이드 투어도 있긴 한데 준비 안 하고 와서 시간을 맞추진 못 했습니다.



 일본 특유의 노송나무 지붕이 어떻게 만들어지는지 보여주는 모습. 나무 판을 겹겹이 쌓게 됩니다.



 관료의 옷장이었다고 하는 함인데...아무리 봐도 관짝 같습니다만?



 피로연 같은 게 펼쳐졌을 듯한 장소



 여긴 진짜 대규모 부뚜막입니다. 직원들의 끼니가 여기서 만들어졌겠죠.



 다양한 통들



 지붕용 목판 재고로 보입니다.



 건물 내 군데군데 있는 돌무더기... 우물의 흔적인지?



 사적인 공간인지라 고즈넉합니다



 이건 높으신 분의 가마. 저 작은데 사람이 들어간단 말인가. 거의 뒤주 급인데 말이죠.



 관료 다운 글귀가 적혀있는 공간.



 물론 진야는 관청으로써, 단순히 행정업무만 행하진 않았습니다. 한국의 사또와 마찬가지로 이곳 관료들도 치안 업무까지 모두 관리해야 했고 법 집행도 포함되어 있었습니다. 그리고 이것은 범인을 자백시키기 위한 고문기구들입니다. 뾰족뾰족한 나무판 위에 무릎을 꿇어 앉히고 돌덩이를 얹는다거나, 죄수를 호송하거나 할 때 새장 같은 가마에 넣고 옮기곤 했습니다.



 다음 장소는 진야 남쪽에 위치한 창고 건물인데, 지금은 각종 서류나 유물을 모아놓는 전시관으로 쓰이고 있습니다. 진야 자체도 볼만하지만 이곳도 박물관으로써 꽤 괜찮은 수준. 촬영은 대부분 금지되어 있습니다. 이건 진야의 모형.



 과거의 미닫이 문 무늬. 새로 만들어진 걸 걸어두고 옛 것은 보관 중입니다.



 진야의 건물 구조나 지리에 대한 다양한 서류들



 타카야마 지역의 지리



 잔뜩 쌓여있는 곡식. 농민들에게 세금으로 거둬 들이기도 하고 흉작일 땐 빌려주기도 했을 겁니다. 다이묘들이 통치하던 지역과 달리 타카야마는 막부 직할이었습니다.



 대들보를 만드는 방법?



 아까 가이드의 설명에서 보았던 노송나무 지붕의 겹겹 모양이 올려다보니 잘 보입니다. 보통은 이런데도 마감이 들어가서 보이지 않지만 여긴 창고건물이라 그런지...



 에도 시대의 행정구역에 대한 지도. 막부가 어느정도까지 직접 관여 하는가에 따라 다양한 등급의 관청이 있습니다.



 노송나무 지붕의 패를 만드는 방법. 원통형인 나무에서 사각 판자를 얻어내는 것과 그걸 어떻게 겹쳐 만드는가, 그리고 공구도 보여줍니다. 정기적으로 지붕 제작 시연도 있는 모양입니다.

 박물관 관람 사진은 이게 다이지만 실제로는 지그재그 코스로 전시물이 꽤 많습니다. 서류부터 포함해서 갑옷, 칼, 관리의 초상화라든가 말이죠. 그것들은 대부분 촬영 불가였기 때문에 사진은 없습니다. 여튼 왠만한 사적지의 부속 박물관에 뒤지지 않는 수준이라고 생각됩니다.



 진야를 나오면서. 제법 고색창연한 도시임에도 실제로 거창한 사적지는 별로 없는 타카야마인지라, 들르게 되면 진야는 거의 반드시 들를 장소일 듯 싶습니다. 에도 시대의 행정이나 건축, 풍습적인 부분에 흥미가 있으시다면 괜찮은 장소일 듯.

 다음은 계획적이지 않았던 즉석 행동이지만 빙과의 성지순례를 해보기로 했습니다.



핑백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Adsense Wide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4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메모장

Adsense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