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11부 - 타카야마 축제 야간 행진 by eggry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0부 - 여행 개요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1부 - 나고야 도착, 애플 스토어, 유포니엄 관람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2부 - 오다 노부나가 추도식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3부 - 노부나가 광장 퍼포먼스, 시민 퍼레이드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4부 - 나가라가와 우카이, 기후 성 야간개장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5부 - 기후 노부나가 축제 기마대 출정식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6부 - 기후 노부나가 축제 기마대 행진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7부 - 이누야마 성 구경, 타캬아마로 이동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8부 - 히다 고쿠분지, 타카야마 축제 야타이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9부 - 타카야마 축제 꼭두각시 봉납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10부 - 타카야마 축제 야타이 행진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11부 - 타카야마 축제 야간 행진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12부 - 타카야마 진야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13부 - 꼭두각시 봉납 재감상, 그리고 빙과 성지순례(끝)

 저녁 먹고 잠시 쉬다가 축제 구경을 왔습니다. 주간 행진이 에나코 강 북쪽의 오오신마치에서 주로 이뤄졌다면, 야간 행진은 주로 남쪽 시모마치 쪽에서 이뤄집니다. 여기는 오오신마치와 시모마치가 이어지는 다리 중 하나. 다리 이름은 구글에도 안 나와서 모르겠고, 미야가와 강과 만나는 지점에서 두번째에 위치한 다리입니다.



 올해 축제의 동선. 위쪽이 낮시간의 동선으로, 사람들만 행진하는 곤시코와 일부 겹치지만 중간 쯤에 갈라져서 곤시코는 한참 더 마을을 돌아다니다 옵니다. 아래쪽이 저녁 야타이 행진의 동선. 저녁 곤시코는 여전히 오오신마치 쪽에서 이뤄지지만 저녁 야타이 행진은 남쪽 상점가로 진행합니다. 맨 아래의 대로가 타카야마 상점가 중 가장 넓은 길거리와 현대적 건물을 갖춘 곳으로, 이곳에 사람이 제일 몰리고 보기에도 제일 좋은 편이었습니다.

 오래된 거리의 좁은 길목을 다니는 것도 놓치기 아까운 풍경이라 전 일단 에나코 강을 건너는 지점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에나코 강을 건넌 뒤 Z 자로 이동하는 구간이 제가 자리잡은 곳.




 경찰을 포함해 안전 및 진행 통제를 위해 다양한 사람들이 있습니다.



 북쪽에서 야타이가 내려오고 있습니다. 제일 먼저 내려오는 건 낮에도 앞장섰던 '카구라타이(神楽台)'. 거대한 북이 달려있고 사자를 부리는 피리장이들이 있는 야타이입니다.



 사자춤와 연관된 야타이니 만큼 다리 건너다가 잠시 멈추고 사자춤 공연을 벌이려고 합니다. 그냥 야타이 지나갈 땐 켜지는 않던 조명까지 켜서 길을 환하게 비춥니다. 사실 계속 켜줬음 야타이 보기 더 좋았을 거 같은데 이후엔 진짜 컴컴해서...




 피리에 따라 춤을 추는 사자들. 사자 탈이 이빨 부딧치면서 딱딱 소리 내는 건 한국 쪽과도 비슷합니다.



 흡족해하는 피리맨들



 잠시 길목을 환하게 밝히던 불이 꺼지고 야타이 행진이 재개됩니다. 이후엔 불 안 켜줘서 야타이가 다 어둑어둑하다는 ㅠ



 두번째는 낮에 꼭두각시 봉납 공연을 했던 '호테이타이(布袋台)'입니다. 주행 중의 안정성을 위해서인지 호테이는 코빼기도 보이지 않고, 꼭두각시 봉납 때 사용되었던 곡예봉 같은 것도 없군요. 그때문에 인상이 워낙 다른지라 못 알아볼 뻔 했습니다.



 세번째는 '다이하치타이(大八台)'. 하치만, 카스가라는 두 오오카미(大神)을 상징하는 금색 헤이소쿠(신사에서 곧잘 있는 종이 접힌 장식)이 지붕 양 끝에 달려 있습니다. 두 신을 모시지만 신의 인형 같은 건 따로 없네요. 타카야마 가을 축제의 열두 야타이 중 바퀴가 가장 크다고 합니다.[...]



 다이하치타이를 끄는 사람들. 정말 영차영차입니다.



 네번째는 야타이는 일본 토착종교인 슈겐도의 창시자 엔노 오즈누를 모시는 '교진타이(行神台)'. 사실 엄밀히 하면 다른 종교이지만 어차피 신토도 딱히 엄격한 규칙 같은 거 없는데 그런 거 신경 안 쓴다네.



 실제 별 힘이 되진 않겠지만 아이들도 축제에 동참하고 있습니다.



 다섯번째는 무섭게 생긴 거북이 같은 요괴가 지붕에 얹혀있는 '호쥬타이(宝珠台, 보석대)'. 이름대로 보석으로 치장된 야타이라는데 유실된 것도 있고 그렇답니다. 재미있는 일화로 지붕의 자라가 사라져서 소동이 난 적이 있는데, 찾아보니 미야가와 강에 쳐박혀 있고 '장인이 만든 거북이가 물로 돌아간다' 라는 팻말이 세워져 있어서 다른 야타이 파벌이 장난친 것이라는 얘기가...



 무게가 상당한지라 관성도 큰데 고차원적인 브레이크 같은 건 없는지라 정차도 사람의 힘으로 합니다. 막아!



 여섯번째는 낮에도 봤던 '호오타이(鳳凰台, 봉황대)'. 지붕의 황금 봉황과 뒤쪽의 그림이 특징.



 일곱번째는 뭔가 조명이 싸이키델릭한 '센닌타이(仙人台, 선인대)'. 선인이라고 함은 도를 닦는 사람을 의미합니다. 실제로 도사 같은 복장을 하고 있죠. 지붕에는 용이 그려져 있고, 중국 문화의 영향이 느껴집니다. 현존하는 야타이 중 양식적으로 가장 오래된 것이라고 합니다. 본래 선인이 목욕하는 미녀에 한눈이 팔려 구름에서 떨어지는 꼭두각시 기구가 있었지만 메이지 시대에 폐지되고 지금은 선인의 인형만 덩그러니 얹혀있다고. 빅토리아 시대적 발상이었을까요;



 여덟째는 지붕의 봉황 때문에 봉황대와 햇갈릴 것 같은 '호우메타이(豊明台)'. 본래 꼭두각시 인형도 있었고 덴노와 연관이 있는 팔각 사다리꼴 모양이었다고 하는데 지금은 그런 모습은 보이지 않고 기록으로만 있습니다.



 아홉번째는 낮에도 봤던 '킨포타이(金鳳台)'. 대륙에서 넘어온 히미코 전설의 주인공이자 삼한정벌을 갔다는 설화가 있는 진구 황후와 타케우치노 스쿠네가 있습니다.



 열번재는 '큐호샤(鳩峯車)'. 다른 야타이와 달리 '타이(대)'가 아니라 '샤(차)'로 이룸이 붙어 있습니다. 역시 꼭두각시 인형이 있었다고 전해지지만 지금은 없고, 신선도 같은 그림이 걸려있는 게 특징. 위에 아이들이 악기도 연주하고 있습니다.



 방향전환 문제로 유달리 골치를 썩히는 모습이었습니다.



 열한번째는 '진마타이(神馬台, 신마대)'. 고귀한 말인 신마와 이를 달래고 있는 두 사내의 인형이 얹혀있습니다.



 그리고 행렬의 끝...총 11대의 야타이가 다 지나갔습니다. 봄 축제는 야타이가 총 12대이지만 가을은 11대입니다. 왠지 12대여야 할 거 같은데 한대가 어쩌다 빠진건지 뭔지 사정은 모르겠습니다.



 오래된 거리의 찻집인지 술집의 은밀한(?) 분위기.



 시모니노마치 맨 끝자락의 국도로 나아가는 야타이들. 길거리 불빛이 있으니 훨씬 보기 좋네요.



 90도 꺾어야 하는데 기우뚱 하는 야타이. 워낙 구조가 원시적이라 기동은 꽤 힘듭니다.



 사람들에 둘러싸인 북적대는 모습. 일단 국도에서 멈추고 잠시 휴식을 가지는 모양입니다. 사람들도 도로로 나와서 야타이 앞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축제 진행자들도 앉아서 과자나 술을 꺼내서 잠시 판을 벌립니다.



 한잔 하는 아저씨들. 야타이도 일단은 수레라서 그 안에 먹을 것과 마실 것들을 실어놓고 있었더군요.



 제대로 판 벌리고 눌러 앉았습니다. 아마 당분간은 진행 안 할 것 같고 볼 것도 다 본 거 같으니 이제 슬슬 돌아가기로 합니다.



 행렬 맨 뒤에 자리잡은 신사 쪽 사람들



 이걸로 축제 구경은 일단락 되었습니다. 내일은 낮 행사 조금 있는 정도로 메인 이벤트인 야간 행진은 오늘로 끝이라서 좀 여유가 있을 듯 싶습니다. 야타이도, 고신코도 다 지나가고 가게도 닫아서 한산해진 오래된 거리.



 텅 빈 야타이 차고들. 다음에 가면 한번 다 찾아 봐야겠습니다.



 축제 좌판도 슬슬 한산해지는 분위기입니다. 내일 일정을 위해 일찍 들어가 쉬기로 했습니다. 내일은 꼭두각시 봉납을 한번 더 보고, 빙과 성지순례를 간략하게나마 해볼 생각입니다.



핑백

덧글

  • 로오나 2017/11/06 14:50 # 답글

    야간 퍼레이드 같은건 상당한 볼거리였을 것 같군요. 불빛이 있는 곳으로 들어서니까 좀 낫다고 하셨는데 사진상으론 역시 주변에 불빛이 없을 때의 사진이 더 멋져보이긴 합니다 ㅎㅎ
  • eggry 2017/11/06 21:13 #

    사실 그냥 사진 화질적 관점에서의 얘기지만 말이죠 ㅎㅎ 어두운 사진들은 정말 제가 찍어본 사진 중 역대급으로 보정이 필요했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Adsense Wide



2019 대표이글루_IT

2017 대표이글루_it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4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메모장

Adsense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