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7부 - 이누야마 성 구경, 타캬아마로 이동 by eggry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0부 - 여행 개요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1부 - 나고야 도착, 애플 스토어, 유포니엄 관람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2부 - 오다 노부나가 추도식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3부 - 노부나가 광장 퍼포먼스, 시민 퍼레이드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4부 - 나가라가와 우카이, 기후 성 야간개장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5부 - 기후 노부나가 축제 기마대 출정식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6부 - 기후 노부나가 축제 기마대 행진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7부 - 이누야마 성 구경, 타캬아마로 이동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8부 - 히다 고쿠분지, 타카야마 축제 야타이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9부 - 타카야마 축제 꼭두각시 봉납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10부 - 타카야마 축제 야타이 행진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11부 - 타카야마 축제 야간 행진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12부 - 타카야마 진야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13부 - 꼭두각시 봉납 재감상, 그리고 빙과 성지순례(끝)

 기후 노부나가 축제가 끝나고 서둘러 이누야마 성을 보러 가기로 했습니다. 이누야마 성은 메이테츠 기후에서 이누야마 선을 타면 갈 수 있고, 시간은 30분 조금 안 되게 걸립니다. 메이테츠 역과 건물을 공유하는 쇼핑몰 로프트의 "30살은 아저씨가 아냐!" 라고 외치는 광고. 근데 난 이제 30살보다 많단다...ㅠㅠ




 어제는 이누야마유엔 역에서 내렸는데 오늘은 이누야먀 역에서 내렸습니다. 거리는 거의 거기서 거긴데 성 가는 건 이누야마유엔 역이 더 가깝고, 성 앞의 옛날 마을을 둘러보려면 이누야마 역으로 가는 게 낫습니다. 오늘은 이누야마 역에서 내려서 구경하고 이누야마유엔 역으로 돌아가는 코스. 이누야마 역 출구 쪽에 '여기서 성이 보인다'고 해놨습니다.



 실제로 창 밖으로 바로 천수각이 보입니다. 성 자체가 동산 위에 있기 때문에 높이가 좀 있는 편이고 거기에 천수라서 시내에서도 두드러집니다.



 이누야마 성 앞에는 오래된 마을, 정식 이름은 그냥 '이누야마 성 앞 거리' 라고 하는 곳이 있습니다. 에도시대의 풍경을 유지한 곳으로 문화재로써 보호되는 구역이기도 합니다. 오늘 밤 이동하게 되는 타카야마도 '오래된 거리'라고 하는 보호구역이 있는데 이곳도 그런 셈. 그렇다고 정말 에도시대 지어진 그대로 썩어 넘어져 가는 집들이 있는 건 아니고 당연히 유지보수는 해가면서 오고 있습니다. 그래서 겉의 형태는 크게 바뀌지 않더라도 안쪽은 시멘트를 이용한다든가 하는 정도의 개축은 이뤄지고 있죠. 실제로 장사를 하고 있는 집들이기 때문에 보존을 명목으로 위험한 상태로 놔둘 수는 없습니다. 그래서 양식 자체는 옛스러워도 건물들이 오래된 느낌인 건 아닙니다.



 이누야마 성 가는 길목에 어지간히 줄 서있던 집. 과일 아이스크림을 파는 거 같습니다.



 이누야마 성으로 일직선으로 나있는 이곳이 '이누야마 성 앞 거리'. 이누야마라고 하면 그렇게 유명 관광진 아닐텐데(특히 한국인에겐...나고야도 잘 안 가는데;) 그래도 사람들이 어느정도 있네요.

 사실 이누야마 시 자체는 볼거리가 의외로 많은 편입니다. 이누야마 성 건너편에는 사찰들이 다수 있고, '메이지 마을(메이지 무라)'라고 하는 메이지 시대의 신식 건축물들을 재현해놓은 테마파크가 있습니다. 또 이누야마 성 북쪽에 있는 키소 강에서는 우카이도 행해지고 있죠. 개인적으로 나고야보다 더 볼거리가 많지 않나 싶은 생각이. 이누야마 성도 나고야 성보다 낫고. 아 이누야마는 기후가 아니라 아이치 현입니다.



 일본 전통등 모양을 한 코카콜라 광고. 여기는 작은 가건물인데 안쪽엔 코카콜라 자판기가 잔뜩 있습니다.



 고기 꼬치나 소고기 스시를 파는 가게. 기후 현도 아니고 거리도 꽤나 먼데도 타카야마 북쪽 히다 지역의 히다 규를 내세우고 있습니다.



 일반인의 관광 코스프레인지 아니면 홍보요원인지...



 전통 염색을 한 천과 옷들. 해질 때가 되어가는데 햇살을 받아 예쁘장하네요.



 처마 끝의 당고 파는 에비스와 굴뚝



 이건 홍보대사가 아니라 그냥 코스프레인 거 같습니다. 그냥 닌자도 아니고 사이버 닌자 수준.



 이누야마 성은 메이지 시대 폐성정책으로 폐성되어 천수만 남아 있습니다. 본래 내성 구간이던 부분은 지금은 신사가 되어 있는데, '산코이나리 신사'와 '하리모 신사'라는 두 신사를 거쳐야 성으로 올라갈 수 있습니다. 빨간색 떡칠을 보면 짐작할 수 있듯 이곳은 '산코이나리 신사' 쪽. 오른쪽엔 '하리모 신사'가 있는데 그건 내려올 때 지나갑니다.



 이나리 계통 신사의 전형적인 특징들이 보입니다. 여기저기 흰 여우가 있는 거라든가 빨간색을 유달리 많이 썼다든가, 별로 많지는 않지만 센본토리이가 있다든가.



 이나리 하면 사업운을 나타내는데 이쪽은 연애운이 전문인가?



 더 올라가면 이누야마 내성이 나옵니다. 입장료를 내고 입장. 천수각 추가 입장료는 없으나 대기열이 상당히 깁니다. 제가 갔을 때는 30분 걸린다고 되어있더군요.



 이누야마 성은 몇 안되는 원래 천수가 그대로 남아있는 성이라 국보 5성에 들어갑니다. 근데 홈페이지나 안내 보면 또 국보 4성이라고 되어있어서 햇갈리는데 뭐 나중에 하나 추가되서 4성에서 5성이 됐겠거니 합니다. 여튼 나고야 성 인근에 있지만 이쪽은 잘 보존된 진짜라서 격이 다릅니다. 폐성 때 천수만 남기고 영주도 퇴거했는데 이후 지진으로 손상되었을 때 보수를 조건으로 옛 성주에게 다시 반환되었습니다. 이후 일본 유일의 개인소유 성이다가 2004년에 재단법인에 양도되었다고.



 내성은 그리 넓지 않으며 지금은 공원 같은 느낌으로 조성되어 있습니다. 히메지 성에 가본 사람은 알겠지만 본래 구조를 그대로 보존한 성들은 내부가 좁은데다 내구성적인 문제도 있기 때문에 입장인원을 통제해서 줄을 서서 차례차례 들어가야 합니다.



 이제 입구로 들어갑니다. 비닐봉지에 신발 넣고...



 천수 옆의 연령이 대단해보이는 나무의 잔재.



 가파른 나무계단을 올라가야 합니다. 올라갈 때나 내려올 때나 난간 잘 잡고 조심조심... 나무인데 닳아서 맨들맨들하기 때문에 미끄러짐도 조심해야 합니다.



 중간 쯤에서 창으로 내다본 모습.



 데이트 하는 거 같습니다.



 천수각 최상층. 역대 성주들의 초상과 더불어 특이한 이력 탓에 사진도 상당량 있는데, 개 중에는 현대의 성주도 있겠고... 자세히는 보지 않았는데 완전 뜬금없는 관광사진 같은 옛날 사진도 있긴 하더군요.



 천수에서 내려다 본 내성 안뜰. 저 멀리가 나고야 방향인데 나고야 JR 센트럴 타워가 보일 듯 말 듯.



 이누야마 성 북쪽의 키소 강. 이쪽은 서쪽 방면으로 '라인 오오하시(큰 다리)'라는 다리가 있습니다. 마치 댐 수문인 것처럼 중간중간 기둥이 굵직하고 건물이 세워져 있는 이상한 다리. 참고로 라인은 가타카나로 ライン인데 Line을 의미하는지 아니면 라인강의 라인 같은 건지 모르겠네요. 지방 다리이기 때문에 영어 정보는 딱히 없어서... 심지어 구글맵에도 이름이 없습니다.



 동쪽에는 '이누야마 바시'가 있습니다. 메이테츠 이누야마 선이 이 다리를 건너서 이누야마로 들어왔죠.



 천수각 외곽을 엉거주춤 걸으면서 사진을 찍었습니다. 지인분이 찍은 제 사진. 사실 여긴 정말 무서운데, 현대식으로 재건된 성들에 비해 난간이 불안할 정도로 낮고, 심지어 바닥도 바깥쪽으로 경사가 져있습니다. 나무도 맨들맨들해져서 미끄러운데 경사까지 져있고, 하필 양말도 약간 미끄럼 잘 타는 거라서 서있으면 스르르 미끄러지더군요;; 그래서 난간과 벽을 잡고 엉금엉금 기어 다녔습니다.



 관람을 마치고 내려오는 중. 일본 성 구경가면 거의 늘 있는 천수각 목골구조물이 있습니다.



 일본의 국보 5성 사진도 함께 걸려있습니다. 왼쪽부터 마츠모토 성(나가노 현 마츠모토 시), 히코네 성(시가 현 히코네 시), 히메지 성(효고 현 히메지 시), 마츠에 성(시마네 현 마츠에 시), 그리고 마지막으로 이누야마 성. 웃기게도 오른쪽 끝에 하나 더 있는데 쿠마모토 성이던가; 여기 왜 껴있는지 모르겠음.



 중간층 창문에서의 뷰. 해가 지려고 해서 풍경이 대단히 좋았습니다. 이틀 전 비 온 탓에 대기가 유달리 맑은 것도 좋았고요.



 볼 거 다 봤으니 내려갑니다. 군데군데 콘크리트 성과는 다른 진짜 성의 풍모를 느낍니다. 그대신 내부가 좁고 불편해서 콘크리트 성들처럼 박물관의 기능은 못 하고 있지만요. 혹여 나고야 관광 가신다면 나고야 성보다는 이누야마 성을 추천 드립니다.



 내려오는 길은 '하리모 신사'를 통해서. '산코이나리 신사'가 화려한 빨간색 신사였다면 이쪽은 칠하지 않은 목조에 녹슨 청동 지붕이 두드러진 곳이었습니다. 별로 화려하지 않아서인지 아니면 시간이 늦어서인지 사람은 별로 없네요. 그나저나 마구간의 나무 말은 대체 뭔지;



 이누야마유엔 역으로 가는 길. 가는 길에 맨홀이 재미있네요. 키소 강 인근의 자랑거리인 이누야마 성과 우카이를 그려 넣었습니다.



 어제도 헛걸음 하고 왕복했던 길인데 '이누야마 바시' 인근에서 키소가와(키소 강) 우카이가 이뤄집니다. 기간은 나가라가와와 거의 같은데 시작은 한 보름 늦군요. 이곳은 하루 두차례, 한번은 낮에도 한다는 게 특징입니다. 우카이가 보통 어둑할 때 화톳불 달고서 하는 걸 생각하면 낮에 하는 우카이는 어떤가 궁금하기는 하네요. 근데 일본어 사이트만 있고 전화예약만 되서 엄두가 안 납니다.



 어제 헛탕 치고 돌아갔던 이누야마유엔 역에서 기후로 돌아갑니다. 기후에서 저녁을 먹고 타카야마로 갈 생각.



 저녁은 나고야 명물 테바사키집, '세카이노 야마짱'으로 했습니다. 이번에 기후 점이 새로 생겨서 사람이 좀 붐빈다던데 다행히 웨이팅은 얼마 안 걸렸습니다. 사실 창립자도 기후 출신이라고 하던데 정작 창립자 죽고 나서 이제서야 기후 점이 생겼다고. 나고야에 거의 블럭마다 있는 수준이라서 인근인 기후는 당연히 있을 줄 알았는데 이게 1호점입니다.



 메뉴야 늘 그렇듯 '환상의 테바사키'와 '쿠로 테바사키' 시키고 음료를 고르는데 아카미소 츄하이라는 무시무시한 물건이 있길래 두려움에 떨면서도 주문해봤습니다. 중부지방의 아카미소는 그냥 된장 수준을 넘어서 온갖 곳에 양념으로 쓰이기로 유명하고 미소카츠도 그 중 하나죠. 그런데 아카미소를 이용한 술들도 실제로 있더군요. 이쪽은 츄하이라서 인공합성감미료인 거 같지만요.



 미니 냄비요리 같은 것도 있는지 작은 화로도 있습니다.



 다찌가 꼭 스시집 같음...이라고 생각했는데 실제로 스시스러운 재료들도 있는 듯? 무슨 메뉴가 있는지 모르겠지만.



 나고야 명물이라는 테바사키와 야마짱이지만, 여기선 오다 노부나가를 내세우고 있습니다. 사실 오다 노부나가가 산악지방에서 점점 남쪽으로 내려와 기후~나고야 지역을 거점으로 잡았기 때문에 나고야도 오다 노부나가 못 내세울 거야 없죠; 물론 이후 역사적으로 도쿠가와의 영향이 더 큰 곳입나다만, 노부나가 오타쿠인 기후를 노리려면 노부나가 팔이를 해야.



 공포의(?) 아카미소 츄하이가 나왔습니다. 막상 먹어보니 평범한 과일주 맛이네요. 무슨 과일인지 도저히 말을 못 하겠는데 이상한 맛도 아니고 그냥 오렌지 같은 맛이었습니다. 대체 어디가 아카미소인 거지.



 테바사키를 신나게 뜯었습니다. 기본메뉴인 '환상의 테바사키'는 후추 떡칠 되어있는 놈이고, '쿠로'는 양념장이 발라진 놈입니다. 후추 테바사키는 후추를 얼마나 뿌렸는지 거의 거무튀튀할 정도이고 짠 맛도 장난 아닙니다. 쿠로는 진짠지 모르겠는데 느낌 상으론 아카미소 소스 같은 느낌. 나고야에 4번째 왔지만 야마짱은 2번 밖에 못 갔네요. 후라이보도 언제 가야할텐데...



 끼니 따로 안 먹는데 테바사키랑 음주만 하기는 좀 그래서 추가로 시킨 메뉴. '도리짱'인가 하는 닭고기 볶음 요리입니다. 약간 맵상한 맛에 야채량 섞어서 볶아 놨습니다.



 현지 지인분과 저녁식사까지 마친 뒤 호텔에서 짐을 찾아 버스 터미널로 향합니다. 버스 시간이 그리 남지 않아서 노닥거릴 수가 없네요. 7시 10분 차로 타카야마로 가게 되는데 이동시간은 2시간 10분 정도 걸립니다. JR 타카야마 선으로는 거의 3시간 걸리기 때문에 버스가 더 나은 선택이었죠. 올 때도 결국 버스로 나고야로 갔고요.



 버스에서 퍼질러 자다가 타카야마 도착. 철도와 달리 남쪽이 아니라 북서쪽에서 진입해서 내려가는데 사실 '작은 교토'라는 별명과 달리 이쪽은 평범한 지방 소도시 분위기라서 약간 실망했습니다. 근데 타카야마가 '작은 교토'라고 불리는 게 그저 사적지나 에도풍 거리 때문 만이 아니라 고을의 전체 레이아웃도 미니어쳐 같은 느낌이라서기에 서쪽은 그런 게 당연한 거 같긴 합니다. 물론 교토 북서쪽엔 아라시야마가 있고 타카야마엔 없지만...



 JR 타카야마 역 옆에 위치한 버스 터미널에 도착. 노히 버스 터미널은 동쪽에 있지만 다른 버스회사는 역 서쪽에 있어서 철도를 건너가야 되더군요. 전 갈 일 없었지만...



 늦은 시간이라 가게들은 다 닫았습니다. 자전거 렌탈이 매우 흔하게 있는데 타카야마는 자전거 관광하기에 크기나 지형적으로 상당히 좋은 곳이어서 이해는 됩니다. 저도 호스텔에 자전거 렌탈로 꽤 쏠쏠히 재미를 봤죠.



 숙소로 잡은 곳은 K's 하우스 타카야마 오아시스. 타카야마에 두 지점이 있는데 오아시스 붙은 곳과 안 붙은 곳이 있습니다. 원래 서쪽에 위치한 하급 료칸을 예약했는데 운 좋게 호스텔 빈 방이 생겨서 번개같이 잡았습니다. 숙박비도 많이 줄였지만 지리적으로 보니 시 서쪽은 거의 갈 일이 없는지라 동선적으로도 훨씬 좋았네요. 시설은 호스텔로써 좋은 축에 들지만 유일하게 단점을 꼽자면 샤워실이 3,4층에 각 1개인데다 5층은 아예 없다는 점? 전 운이 좋은지 기다리거나 마주친 일이 한번도 없었지만요.



 숙소 장식에도 타카야마 축제의 유명한 장식 야타이가 있네요. 기념품으로 야타이 미니어쳐 같은 거 없나 했는데...못 찾았습니다. 당연히 있을 줄 알았는데.



 해가 졌지만 아직 늦은 시간은 아니라 대충 동네 지리 파악이나 하자고 나섰습니다. 숙소 앞의 서양인 상대가 메인인 듯한 곳.



 상점가는 다 닫았지만 불 만큼은 환합니다.



 숙소 인근의 절. 지도를 보니 '히다 고쿠분지'라는 절이더군요. 히다 시가 따로 있는데도 타카야마에선 히다란 이름을 곧잘 볼 수 있는데, 히다는 이 산악지대 전반을 가리키는, 시보다는 크고 현보다는 작은 범위를 가리키는 이름이고 그 히다 지방에 타카야마 시가 속하는 셈입니다. 사실 히다 시가 따로 있지만 시의 규모라든가 관광적 매력으로는 타카야마가 더 이름값이 있다는 모순도... 곧잘 히다 타카야마라고도 부릅니다. 이 절은 내일 다시 와보도록 하죠.



 생각없이 다니다 철도 건널목을 마주치고 역 쪽으로 방향을 틀었습니다. JR 재래선들이 퍼져 있군요. 시간 상으로 막차는 이미 끝났는데 열차는 아직 시동이 들어가 있습니다.



 옆 앞의 관광객을 환대하는 깃대와 등.



 시의 규묘에 비해 역은 꽤나 비까번쩍합니다. 개장공사 한지 얼마 되지 않았는지 건물 전체가 새 건물 냄새가 진동을 하더군요. 역 앞 광장은 아직 공사판입니다.



 애스컬레이터도 꽤나 쌔근.



 어마어마한 백팩을 꾸린 여행객. 막차 시간 지났는데 뭐 하려는지. 그냥 로비에 앉아 있더군요. 밤샘인가?



 JR 철도가 시를 남북으로 가로지르고 있기 때문에 타카야마 역은 동서를 이어주는 육교 역할도 겸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역 규모에 비해 유달리 통로가 넓은지도 모르겠네요. 통로 역시 관광 홍보를 위해 최근에 꾸민 느낌이 나는데 타카야마 축제의 야타이 장식이나 공구, 옷가지 같은 걸 전시해놨습니다.



 역에서 내려다본 철도선. 잠자는 열차들.



 걸어서 둘러보기엔 열린 곳도 없고 해서 돌아가는 길에 편의점이나 들렀습니다. 훼미리마트 외엔 보기 힘들더군요.



 벌써 방한용품을 팔고 있습니다. 타카야마는 고산지대에 위치한 분지로써 눈이 많이 내리기로 유명하긴 합니다만 지금 날씨는... 당시 서울과 비슷한 정도인데 날이 좋아서 그런지 실제론 더 더웠기에 밤에도 반팔로 다녔답니다.



 편의점에 화장실이! 소도시니까 필요할 법도 합니다. 타카야마 역 맞은편 훼미리마트 화장실 기억해주세요.(뭘?)



 트위터에서 보았던 '투명한 밀크티'. 궁금해서 한번 사봤습니다. 그야 캔 밀크티 같은 건 화학성분으로 낸 맛이니까 색이 있을 필요가 없긴 하지만 막상 투명한 데서 밀크티 맛이 나니깐 미각적 멀미랄가 그런 게 발생해서 구역질이 나올 뻔 했습니다;



 히다 지역의 유명한 마스코트인 사루보보. 심지어 훼미리마트 컬러 버전도 있습니다. 딸이 좋은 인연을 만나 순산하기를 기원하며 만드는 인형이라는데, 그게 왜 원숭이 인형인진 모르겠지만... 타카야마엔 사루보보 직접 만들어볼 수 있는 곳도 있더군요.



 그리고 한쪽엔 타카야마 배경으로 유명한 애니메이션 '빙과'의 상품들. 사실 작중 지명은 카미야마지만 워낙 뻔한데다 실제 지리적으로 로케이션을 한 내용이기 때문에... 애니만이 아니라 소설도 그렇습니다. 작가 요네자와 호노부부터 타카야마 출신이라서. 팔고 있는 건 근데 타카야마선 80주년으로 이미 몇년 지난 내용입니다.



 사루보보 화된 '빙과' 캐릭터 스트랩도 있는데 위의 세명은 그렇다 쳐도 어째서 마지막이 사토시가 아니라 벽보신문부장인 건지... 사토시가 다 팔렸다고는 생각할 수 없어서 더욱 이상하군요. 다른 곳에서도 사토시는 못 봤습니다.



 푸딩과 음료수를 사서 숙소 라운지에서 홀짝대면서 전단지로 내일 여행 계획을 했습니다. 아예 시에서 빙과 성지순례 팜플렛도 뿌리지만(이건 기후에서 현지 지인이 먼저 구해준 물건입니다) 축제가 우선이기 때문에 성지순례는 준비도 시간도 부족해서 제대로는 못 합니다. 성지순례는 다음 기회에 하기로 하고... 대충 지리랑 먹거리 정도만 확인했습니다.

 내일부턴 타카야마 가을 축제가 시작됩니다.



핑백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Adsense Wide



2019 대표이글루_IT

2017 대표이글루_it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4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메모장

Adsense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