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6부 - 기후 노부나가 축제 기마대 행진 by eggry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0부 - 여행 개요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1부 - 나고야 도착, 애플 스토어, 유포니엄 관람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2부 - 오다 노부나가 추도식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3부 - 노부나가 광장 퍼포먼스, 시민 퍼레이드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4부 - 나가라가와 우카이, 기후 성 야간개장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5부 - 기후 노부나가 축제 기마대 출정식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6부 - 기후 노부나가 축제 기마대 행진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7부 - 이누야마 성 구경, 타캬아마로 이동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8부 - 히다 고쿠분지, 타카야마 축제 야타이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9부 - 타카야마 축제 꼭두각시 봉납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10부 - 타카야마 축제 야타이 행진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11부 - 타카야마 축제 야간 행진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12부 - 타카야마 진야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13부 - 꼭두각시 봉납 재감상, 그리고 빙과 성지순례(끝)

 점심 먹고 기마대 행진 루트에 맞춰 사진을 찍으려고 대기를 타고 있습니다. 받침 의자를 안 가져왔기 때문에 뒤에서 높은데 찍으려 해봐야 힘들고 앞에서 낮게라도 찍는 게 최선이라고 생각해서 앞쪽으로 비집고 들어가서 인도 가장자리에 주저 않았습니다. 옆에 일본 할아버지 분이 계셨는데 그분도 사진 깨나 찍으시는 거 같더군요.

 제가 가방 풀고 준비하는 걸 보고 카메라랑 렌즈에 대해 이래저래 물어 보셨습니다. 이쪽 동네 분이신 거 같은데 오늘 아침에 킨카 산(기후 성)에 올라서 찍은 사진들도 보여주고, 어제나 오늘 광장 행사 사진도 보여주고 대단히 신나 하시더군요. 어제 기후 성에 올라갔을 때도 느꼈지만 낮 풍경도 꽤나 볼만할 거 같던데 아침 사진들이 제법이었습니다. 운해도 있고 해가 뜨면서 킨카 산의 그림자가 기후 시에 드리워지는 사진이라든가...투바디 쓰시긴 하던데 캐논 풀프레임과 똑딱이를 혼용하는 독특한 조합이셨네요.

 이런 현지인, 특히 사진 찍는 사람과의 얘기는 언제나 재밌긴 하지만 언어의 장벽과 소심함 때문에 쉽게 말을 못 걸곤 합니다. 보통 상대방이 먼저 말 걸어와서 그제서야 말을 트는 정도죠. 그러고보니 굿우드 페스티발 오브 스피드 갔을 때 만난 영국인도 생각나네요. 제가 보조배터리 케이블 연결하고 사진 찍는 걸 재미있어 하더니 미러리스 카메라에 대해 이런저런 질문을 했었습니다. 충전하면서 찍는 것도 신기해 했지만 배터리 하나로 200장 정도 밖에 못 찍는다는 걸 놀라워 했지요;




 드디어 퍼레이드 시작. 시 주최 행사이니 만큼 서막은 관공서가 엽니다. 기후 현 경찰의 음악대가 제일 먼저 나옵니다.



 한국에선 비중이 그렇게 크지 않지만 일본에선 적지 않은 비중을 차지하는 오토바이 경찰과 현행 토요타 크라운 기반의 경찰차. 크라운은 그냥 봐도 크기도 크고 생긴 것도 흉악(끔찍)한데 경찰차 도색 하니까 디셉티콘 같기도 하고. 크라운 로고 대신 경찰 로고가 박힌 게 나름 귀엽기도 하고.



 홀을 들고 리드를 맡으시는 지긋하신 분. 음 꽤나 설렁설렁하게 걸으심.



 어차피 경찰에 전속 음악대는 없고 자원과 취미로 운영되는 거겠지만 연령대가 전체적으로 높다는 게 눈에 띄네요. 경찰노릇 질리신 나이든 분들의 취미생활인 걸까요. 그나저나 마칭밴드는 튜바를 가벼운 수자폰으로 대신하곤 하는데 경찰의 패기인지 튜바를 바주카 처럼 들고 연주.



 기후 경찰 마스코트인 모양인데 뭔 동물인지 모르겠음. 병아리 같기도 하고.



 뇌물 주는 악당 캐릭터인가



 경찰의 중장비 자랑. 장애물 돌파용으로 보이는 우니모그랑 토요타 제작의 자위대용 일본판 험비인 '고기동차'(일명 하야테)를 몰고 나오는군요. 사실 수도도 아니고 지방 핵심도시도 아닌 기후로써는 이정도 장비만 해도 꽤 요란한 편이 아닌가 싶습니다. 테러 용납하지 않아- 이런 나레이션이 나오는데 사실 이 동네가 테러에 휘말릴 가능성은 제로에 가깝지 않을지. 경찰이 구조용 사다리차를 따로 보유하고 있다는 게 약간 신기하긴 하군요.



 다음은 보이스카웃으로 보이는 애들이 자매도시 깃발 행진. 이탈리아 피렌체, 미국 신시내티, 브라질 캄파나스, 오스트리아 빈 마이들링 구(시가 아니라 구랑이라니 좀 희안하군요), 캐나다 선더베이, 중국 항저우 등입니다. 한국 자매도시는 원래 없습니다.[...]



 이제 본격적으로 기마대 행진이 시작됩니다. 제일 선두에 나오는 건 화승총대로, 교차로에서 화승총 사격시범을 합니다. 공포기는 하지만 실제 화약과 부싯돌을 이용한 화승총 사격을 하게 되는데, 그래서 이 사람들도 그냥 보통 사람들은 아닙니다. 아이치 현 고총 연구회 소속 사람들인데, 사실 기후 현 축제인데 이런 것도 인근의 더 크고 부유한 아이치 현 사람들이 와서 해줘야 한다는 게 뭔가 기후의 서러움 같은 느낌도 듭니다. 애초에 기후 시도 별로 안 큰데 그나마 기후 빼고는 다 산골동네 수준이라...뭐 나고야와 아이치도 오다의 활동 중심지였다는 걸로 대충 묻어갑시다.



 화승총(조총)대가 진열을 갖춥니다. 앞쪽에는 거의 사무라이급 갑주를 갖춰 입었는데 후열은 축제용 복장을 갖춰 입은 게 뭔가 웃긴...



 화약 주머니 뜯어서 구멍으로 넣고 꼬챙이로 열심히 꾹꾹 쑤셔 넣습니다. 본래라면 구형 탄환도 앞에다 넣어야 하지만 실총사격이 아니라 공포 사격이니까 그건 생략. 여튼 드럽게 오래 걸립니다.



 그리고 뇌관 격이라고 할 수 있는 선약을 채웁니다. 방아쇠는 불이 붙은 심지를 움직여서 이 선약에 불을 붙이고, 선약이 통로를 타고 타들어가서 약실의 주 화약을 점화시켜서 발사되는 구조.



 방아쇠 당기기만 하면 됩니다.



 빠방!!! 흑색화약의 특성상 연기가 아주 많이 납니다. 몇명 안 되는 인원이 발사했지만 총소리는 대단한 수준이어서 현대 소총과도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이걸 대규모 전투에서 집단사격 했다고 하면 익숙하지 않은 병사들이 패닉에 빠지는 것도 당연할 듯.



 사격시범을 마치고 화승총대를 필두로 선두 보병들이 행차를 합니다.



 그를 뒤따르는 건 아이들이 분장한 병사들.



 약간 요란스러운 장대와 함께 오다 노부나가 공이 등장합니다.



 기마대의 시작은 오다 노부나가. 후지오카 히로시가 열연(?) 하는 중.



 그 뒤를 따르는 천주교 선교사



 실사격이 되지 않는 레플리카 조총으로 무장한 호위병들. 갑주는 더 잘 갖추고 있는 거 같습니다.



 이 창 든 아가씨들은 뭔지 모르겠네요.



 히메들의 행차 차례. 제일 먼저 나오는 건 노부나가의 정실부인 노 히메일텐데 나머지 히메들은 모릅니다. 뭐 후궁이거나 딸이거나 그렇겠죠. 노 히메는 진짜 초상화랑 똑같이 생겼습니다.



 기마 무사들도 나오기 시작합니다. 복장이 다른 거 빼곤 정조대왕 행차 때의 장수들과 크게 다르지 않은 분위기. 특히 시민들 호응에 한껏 들뜬 기분인 게...ㅎㅎ



 뭔가 모델이 있지 싶은 여자 궁수들. 복장도 일반적인 군인은 아닌데...



 다른 히메들도 줄줄이 나옵니다.



 다른 기마무사들



 헉헉거리며 행렬을 앞질러가서 사격 한번 더 보려고 왔습니다. 이번엔 한번이 아니라 오다 노부나가 군이 창안했다는 유명한 삼단 철포술을 선보입니다. 조총의 약점인 장전시간이 길고 취약하다는 점을 보완하기 위해 3열로 사수를 구성하고 번갈아가며 사격과 장전을 하는 방법으로 연사속도와 취약성을 크게 보완했다고 하죠.



 사격 연속사진. 중간에 사람이 바뀌었지만... 그나저나 아저씨 쏠 때 눈 감음 ㅋㅋ



 삼단 철포술 전체는 아니지만 장전부터 발사까지 영상



 아까 노부나가를 제대로 못 찍었기 때문에 다시 앞질러 와서 노부나가를 좀 더 봤습니다. 기후 역에서 출발해서 기후 시청으로 들어가는데 기후 시청 거의 다 와서 따라잡았네요. 기후 시청으로 들어가는 노부나가. 안에서 아마 높은 분들이랑 기념사진 찍고 그럴 듯.



 어째 아까는 못 보고 놓쳤던 기마대장. 어디 계셨수?



 오다가 시청으로 들어가고 나니 분위기가 느슨해졌지만 나머지 기마대들도 차곡차곡 들어옵니다. 정조대왕 행차는 수십킬로미터를 행진했는데 뛰어서 따라잡을 수 있을 정도 거리면 사실 정말 설렁설렁 한 듯.



 기후 시청 주차장에서 말에서 내리는 진행자들. 천주교 선교사는 보니까 학교 선생인지 강사인 모양입니다? 동네 애들이 막 몰려드는데 유창한 일본어로 '너희들 어제 강에서 위험하게 물놀이 했지!' 라고 혼냄 ㅋㅋ 비 온 다음날이라 물이 불어서 위험하긴 했지요.



 기마대 행진은 끝났고 길거리 축제 좌판을 지나갑니다. 이것저것 먹고 구경하고 싶지만 타카야마 가기 전에 다른 일정을 빨리 소화해야 해서 축제 좌판은 대충 넘어가기로 했습니다. 제가 일본 축제음식 중 가장 공포에 떠는 통오징어 구이... 오징어 냄새에 구역질이 나는 저로썬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음식인 것입니다.



 재미로 만든 듯한 찌라시도 막 굴러다닙니다. 오다 노부나가가 탐냈다고 하는 인재 가모 우지사토에 대한 내용으로, 자기 딸과 정략결혼을 했는데 그걸 신문기사화.



 하지만 어제 헛탕 쳤던 이누야마 성을 오늘 꼭 보고, 타카야마로 가야겠다는 생각이라서 기후는 그만 보고 얼른 이동해야 했습니다. 다음은 이누야마 성 구경.



핑백

덧글

  • 한국출장소장 2017/10/20 21:35 # 답글

    기후가 군사적(일본 자위대는 군이 아니지만 편의상) 주요도시는 맞습니다. 기후비행장에 자위대 시험비행단도 있지만 가와사키 항공기 공장이라는 군수주요시설이 있으니 무시는 못하죠. 우리나라로 치면 사천같달까.(도시경제력 자체는 별로인데 군수공장때문에 중요지역)
  • eggry 2017/10/20 21:40 #

    그런데가 위협당하는 건 테러의 영역이 아니죠.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Adsense Wide



2019 대표이글루_IT

2017 대표이글루_it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4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메모장

Adsense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