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0부 - 여행 개요 by eggry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0부 - 여행 개요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1부 - 나고야 도착, 애플 스토어, 유포니엄 관람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2부 - 오다 노부나가 추도식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3부 - 노부나가 광장 퍼포먼스, 시민 퍼레이드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4부 - 나가라가와 우카이, 기후 성 야간개장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5부 - 기후 노부나가 축제 기마대 출정식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6부 - 기후 노부나가 축제 기마대 행진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7부 - 이누야마 성 구경, 타캬아마로 이동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8부 - 히다 고쿠분지, 타카야마 축제 야타이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9부 - 타카야마 축제 꼭두각시 봉납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10부 - 타카야마 축제 야타이 행진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11부 - 타카야마 축제 야간 행진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12부 - 타카야마 진야
2017.10.6.~10.11. 기후, 타카야마 여행기 13부 - 꼭두각시 봉납 재감상, 그리고 빙과 성지순례(끝)

 추석 연휴 끝자락에 걸쳐서 여행을 또 다녀왔습니다. 사실 또 일본이라 좀 지겹긴 한데 아는 만큼 보인다고 아는 게 많으니 보러 가고 싶은 것도 많아서... 이번 여행의 주제는 축제, 마츠리로 정했습니다. 본래 노렸던 건 타카야마 가을 축제였는데, 마침 바로 전날에 현청 소재지인 기후에서도 노부나가 축제를 하더군요? 역덕까진 아니라도 전국시대에 흥미가 있는 사람으로써 노부나가 축제라고 하니 혹할 수 밖에.

 본래 계획은 중부 국제공항으로 들어가서 나고야에서 1~2일 정도 지내면서 '울려라! 유포니엄' 극장판도 보고, 토요타 박물관도 들를 생각이었으나 기후 노부나가 축제 때문에 기후 쪽으로 거점이 이동하게 됐습니다. 결국 나고야는 유포니엄 극장판 본 게 전부였네요. 애플 스토어 구경이랑.

 타카야마는 작은 교토라는 별명대로 사적지도 좀 있는 편이지만 촉박하게 준비한 여행이고 조사도 시간도 부족해서 시내 구경은 최소한도만 했습니다. 타카야마 하면 또 요네자와 호노부의 '고전부' 소설과 애니메이션인 '빙과'의 배경으로도 유명합니다. '빙과'는 '유포니엄'과 더불어 쿄애니 작품 중에서 투탑이라고 할 수 있는데(사실 이 둘 외엔 그다지 안 좋아함) 성지순례적 흥미도 당연히 있었죠.

 다만 작심하고 성지순례 갔던 '유포니엄'과 달리 타카야마는 축제가 우선이고 시간이 없기 때문에 성지순례는 '부타이 메구리' 앱에 표기된 최소한도만 했습니다. 내년 봄에 한번 더 갈 가능성이 높은데 그때 여건이 맞으면 꽤 상세한 성지순례를 해볼 생각입니다만 이번은 아닙니다.(그러고보니 '유포니엄' 성지순례 글을 아직 안 썼군요; 이번 여행기 끝나고 꼭 써야...)

 어쨌든 여행 일정은 거의 축제로 뒤덮히는데, 10월 7,8일이 기후에서 노부나가 축제, 9, 10일이 타카야마에서 가을 축제, 6일은 나고야에서 들어가는 것만으로 시간을 거의 다 쓰고, 11일 역시 타카야마에서 공항으로 나오는데 시간을 다 써서 실제 일정은 4일 하고도 반 정도 밖에 안 됩니다. 게다가 축제 위주로 따라 다니다보면 시내구경 같은 건 할 시간이 별로 없어서 돌아다니는 일은 확실히 적었습니다.

 10일에 달하는 역대급 연휴로써 초성수기이긴 했지만, 역시 한국 관광객들의 흥미를 끌지 못 하는 중부지역인지라 비행기 값은 비교적 싼 편이었습니다. 거기다 제가 잡은 비행기편은 시간대도 별로 선호되지 않는 탓인지 그냥 평소와 비슷한 수준의 가격인 황복 16만원 정도. 숙소는 좀 비쌀 수 밖에 없는데, 기후는 원래 별로 관광거리가 없는데 그나마 1년에 한번 있는 대박인 노부나가 축제로 비즈니스 호텔 값도 제법 나왔고, 타카야마는 관광지긴 해도 그리 크지 않은 도시에 숙박 자체가 거의 거덜나는 수준이었습니다. 원래는 1박 1만 5천엔 정도의 허접한 료칸으로 잡았으나 다행히도(?) 여행을 며칠 앞두고 호스텔 방이 생기면서 3박에 1만 6천엔 정도로 선방했습니다. 이쪽도 초성수기인데 호스텔 값은 딱히 비싸게 나오지 않았습니다. 참고로 그럭저럭 괜찮은 호텔은 1박 2만엔 수준이었던;

 여튼 이번 여행은 행사 관람과 사진이 거의 대부분입니다. 사적지 설명 같은 거 별로 할 필요가 없어서 자료 찾거나 글 쓰는데 시간은 별로 안들 거 같네요. 사진 장수는 연사촬영 때문에 시간에 비해 많은 편이지만 다 쓸 필요도 없고요. 무게 면에서는 가장 밸런스가 극단적인 여행이기도 했는데, 옷가지 등은 최고로 적은 수준으로 가져갔습니다. 제 여행 경력 사상 처음으로 기내사이즈 캐리어를 썼고, 6일 분의 옷가지와 삼각대, 세면도구, 충전기 정도가 짐의 전부였습니다. 반면 카메라 장비는 사상 최대로, 24-70/2.8에 70-200/2.8과 100-400까지 해서 어마어마한 무게와 부피였습니다. 기존 카메라 가방에서 감당이 안 되는 수준이라 에브리데이백팩도 30리터로 업그레이드했네요. 여행 후 이걸 계속 유지할지는 좀 의문이지만요.

 여행기는 빠르면 오늘, 내일부터 본편을 시작할 생각입니다.



이동 동선

인천 국제공항->중부 국제공항: 제주항공
중부 국제공항->나고야 역: 메이테츠 공항선 특급
나고야 역->기후 역: JR 토카이도 본선
메이테츠 기후->타카야마 역: 노히 고속버스
타카야마 역->나고야 역: 노히 고속버스
나고야 역->중부 국제공항: 메이테츠 공항선 특급
중부 국제공항->인천 국제공항: 제주항공


숙박

다이와 로이넷 호텔 기후 2박: 약 28만
퀄리티 호스텔 K's 하우스 타카야마 오아시스 3박: 약 18만


준비물

6일 치 옷과 속옷
세면도구
멀티포트 충전기
보조배터리 2개(20,000mAh, 5000mAh)
포켓 와이파이
현지 유심(원래 갖고 있는 게 있어서 비상용으로)
삼각대


사진 장비

소니 a7R2
소니 FE 24-70mm f2.8 GM
소니 FE 70-200mm f2.8 GM
소니 FE 100-400mm f4.5-5.6 GM
소니 FE 35mm f2.8 ZA
추가배터리 1개 및 USB 충전기
픽디자인 에브리데이 백팩 30L(애쉬)

L 플레이트 및 확장그립, 무선 릴리즈



핑백

덧글

  • 지벨룽겐 2017/10/13 14:51 # 답글

    이번엔 돌아오시자 마자 빠르게 작성해 버리시는군요,

    저번에 경마장 사진찍으러 가면서 70-200 GM 렌트해서 하루종일 메고다니는것도 곤죽이 됫었는데
    저 라인업이면 으어.. 고생많으셨습니다.
  • eggry 2017/10/13 20:08 #

    이전엔 이전 여행기도 마무리를 안 했었기에... 물론 지금도 안 한 게 있지만 일단은;
  • 코토네 2017/10/13 22:33 # 답글

    기후 쪽이라길래 너의 이름은 성지순례 가셨나 싶었습니다.
  • eggry 2017/10/13 23:21 #

    너의 이름은은 별 관심 없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Adsense Wide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4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메모장

Adsense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