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애플워치 시리즈3 발표 by eggry


 애플워치 시리즈2가 나온지 1년도 안 되었는데 시리즈3가 나왔습니다. 애플워치는 쓸모를 먼저 찾고 발전시켜야 한다고 생각했는데 성능발전은 더 빠르게 이뤄지고 있군요. 애플워치가 초대 모델에서 시리즈1으로 가면서 S1P 듀얼코어 프로세서, 시리즈2로 가면서 더 빠른 S2 듀얼코어 프로세서와 W1 무선칩을 갖췄는데 벌써 3세대 프로세서인 S3와 W2의 조합으로 찾아왔습니다. S3는 당연히 S2보다 빠르며 W2 프로세서는 전력효율이 개선되었으리라 보입니다.

 사실 시리즈3의 가장 상징적인 부분은 내부 스펙업이 아니라 셀룰러 모델의 등장입니다. 크라운에 빨간 칠을 해놓아서 나 셀룰러야! 라고 두드러지게 티를 내고 있습니다. 여튼 이 셀룰러 모델은 본체에 내장된 e-SIM을 이용하며, 스마트폰과 동일한 전화번호를 공유하게 됩니다. 현재의 데이터쉐어링은 별도의 폰 번호를 발급받는 식이기 때문에, 이건 통신사에서 기능을 지원해줘야 가능할 겁니다. 해외 통신사들의 지원여부 소식이 있긴 했는데 한국에서도 될지는 조금 두고봐야 할 거 같습니다.

 어쨌든 애플워치 시리즈2를 쓰는 입장에서 셀룰러가 굳이 필요한가- 생각하긴 해도, 일단 이것저것 가능해지긴 합니다. 가령 폰 없이 단독으로 문자 보내기나 전화 받기, 그리고 애플뮤직 스트리밍도 가능하죠. 시리즈2에 GPS가 내장된 게 폰 없이 스포츠 기록을 하기 위함인데 거기서 더 나아가 폰 없이 전화나 문자도 받고, 노래도 들으라는 얘기죠. 지금도 노래 듣는 건 되지만 내장 스토리지에 저장된 놈만 되는데 이젠 애플뮤직 스트리밍으로 용량제한 없이 가능한 거죠.

 이런 자유도는 시리즈2의 연장선상에 있는 건데, 사실 모든 게 스마트폰을 주머니에 넣고 조깅하고 싶지 않은 운동 매니아들 위주의 개선입니다. 스마트폰 늘상 갖고 다니고 알림이나 확인하는 선에서는 시리즈2의 GPS 내장도 사실 별 의미가 없는 부분이죠. 물론 스마트워치가 독립성이 점점 강해져야 한다는데는 동의하지만, 스마트폰이 여전히 허브이고 늘상 갖고다니는 이상 아직 이런 기능들은 스포츠밴드로써의 기능 강화가 메인인 셈입니다. 그리고 저는 별로 밖에서 운동을 안 해서 이런 건 별 의미가 없고...

 그 외에 발표된 사항은 시리즈3에 국한된 게 아니라 watch OS4의 개선사항인데, 개선된 페이스나 알림 표시, 그리고 기본앱들의 강화였습니다. 건강 관련으로 주로 개선이 이뤄졌는데 심장 관련 모니터링이 강화되서 질병 탐지에 도움이 될 거라고. 몇년 전에 심박센서에 비정상적인 수치가 나와서 사람을 구했다는 일화도 있기는 했지만, 아직 젊은 저에게는 별로 와닿지 않는 이야기이긴 합니다. 어쨌든 이런저런 개선들이 이뤄지고 있긴 하지만 아직도 스마트워치는 설자리를 찾아 고민하는 모습입니다.

 애플워치 시리즈3는 종래 시리즈2와 같은 329달러에서 시작하며, 셀룰러 모델은 399달러에서 시작합니다. 시리즈2는 미국 스토어에선 이미 사라졌는데 리테일에서만 할인된 가격으로 재고정리될 듯 합니다. 시리즈1은 사양비교에 남아있는 걸 보면 오히려 엔트리 모델로써 수명을 유지할 걸로 보입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Adsense Wide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4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메모장

Adsense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