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8. 27.~9. 1. 유후인/후쿠오카 여행기 0부 - 여행 개요 by eggry


2017. 8. 27.~9. 1. 유후인/후쿠오카 여행기 0부 - 여행 개요
2017. 8. 27.~9. 1. 유후인/후쿠오카 여행기 1부 - 후쿠오카 공항에서 유후인까지
2017. 8. 27.~9. 1. 유후인/후쿠오카 여행기 2부 - 유후인 스카보로 버스 투어
2017. 8. 27.~9. 1. 유후인/후쿠오카 여행기 3부 - 유노츠보 거리, 긴린코, 산장 무라타
2017. 8. 27.~9. 1. 유후인/후쿠오카 여행기 4부 - 스미요시 신사, 구시다 신사, 나카스 야타이
2017. 8. 27.~9. 1. 유후인/후쿠오카 여행기 5부 - 스이쿄 텐만구, 케고 신사, 후쿠오카 타워
2017. 8. 27.~9. 1. 유후인/후쿠오카 여행기 6부 - 오호리 공원, 후쿠오카 성
2017. 8. 27.~9. 1. 유후인/후쿠오카 여행기 7부(끝) - 다자이후 텐만구

 지난 여행기 끝낸지 얼마 되지도 않아 여행 다녀왔습니다. 사실 다음 여행이 오고 있어서 여행기를 열심히 쓴 것도 있지만... 이번 여행은 지금까지 요 몇년 간의 여행과는 좀 다른 취지였습니다. 보신 분은 아시겠지만 여태껏 제 여행들은 주로 현지에서 개최되는 이벤트를 노리고 가거나, 아니면 유명 볼거리를 찾아 돌아다니는 식이었습니다. 사실 십분 단위로 이동이나 채류 스케쥴까지 짜서 굴리는, 1인 패키지 여행 아니냐는 말을 들을 정도로 스파르탄했습니다. 그래도 그 이벤트랑 볼거리들이 즐거웠으니까 그런 건데...

 일단 지난 여행이 유달리 고달팠기도 하고, 또 근래 회사일로 꽤 스트레스를 받던 상황이라 재충전이 필요하다 생각해서 약간 급조해서 여행을 잡았습니다. 원래는 9월 정도로 생각했는데 심신이 피로한 상황에 나아질 기미가 안 보이니 이젝트 버튼을 누른 쪽에 가깝습니다. 그래서 여태까지의 여행이 주로 구경이 메인이었다면 이번 여행은 그냥 쉬는 겁니다. 몇가지 보고 싶은 거라든가 있지만 스케쥴도 널널, 별로 할 것도 없는데서 그냥 빈둥거리며 돌아다닌다든가 아니면 먹거나 쇼핑하는 정도로 말이죠.

 후보지는 홋카이도와 큐슈가 있었는데 큐슈로 정해졌습니다. 홋카이도로 하지 않은 이유는 삿포로랑 하코다테 정도만 머물 생각이라면 모를까 그 외에는 열차든 렌트카든 장거리 이동이 필요하고, 피곤한 입장에서 장거리 이동은 하고 싶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원래 큐슈 쪽도 나가사키 하루 넣을 생각이었는데 왔다갔다 하려니 시간이라든가 영 별로더군요. 첫 일정을 유후인으로 미리 잡아 버렸던 터라, 유후인에서 나가사키 가는 건 어지간히 시간도 많이 걸리고 성가셔서 말이죠. 그리고 나가사키는 아무래도 '볼거리 여행' 쪽인지라 일정을 넣으려 하니 아까워서 이것저것 보려고 스케줄이 빡빡해지더군요. 결국 나가사키는 홀가분하게 버리기로 하고, 대신 제 일반적인 페이스로는 하루 반 정도 여유있는 스케쥴이 됐습니다.

 계획은 8월 27일 후쿠오카 공항으로 가서 버스로 유후인으로 이동, 그곳에서 2박을 보낸 뒤 후쿠오카로 이동. 후쿠오카에서 3박을 하고 귀국하는 것입니다. 유후인은 애초에 그렇게 돌아 다닐데가 많지 않은지라(나가사키를 살려뒀다면 기차가 너무 힘들어서 렌트카를 하고 좀 산골이라도 들어가 봤겠습니다만), 정말 그냥 길거리나 보고 먹기나 하는 내용이 되었고, 후쿠오카 역시 제가 주로 보러 다니는 사적지가 별로 없기 때문에 거의 먹거리나 길거리 구경이 되었습니다. 사실 이렇게 루즈한 내용으로 여행을 가본 적이 없는지라 시간이 너무 남아돌고 왠지 아깝다는 생각도 했는데, 억지로라도 좀 여유를 가져줘야 했습니다. 돌아올 때만 해도 너무 잉여로웠나 싶은 느낌이었지만 지금 와서 생각해보니 나쁘지 않았습니다.

 여행 일정이 8월 말로 성수기가 끝난 시점이라 항공, 숙박은 저렴했습니다. 숙박은 총 5박에 33만, 항공편은 17만으로, 사실 제 여행에서 먹는 돈, 쇼핑하는 돈이 숙박, 교통비를 능가한 첫 여행이 아닌가 싶습니다. 사실 후쿠오카는 10년 쯤 전에 단체여행으로 가본 적이 있는데 그때도 그냥 건프라 사온 거 밖에 생각이 안 나긴 하네요. 쇼핑은 가급적 자제한다고 했지만 생각보다는 이것저것 많이 핬습니다. 여행 총 경비는 쇼핑, 식사 등 모두 포함하여 대충 120만 정도 들었군요.

 여담으로 카메라 장비에 대해 경량화와 다각화를 동시에 도전해본 때이기도 한데, 스냅용으로 X100F를, 그리고 FE 16-35GM 렌즈로 과연 여행을 다닐만한지 시험해본 장이기도 합니다. 결과적으로 렌즈교환식 바디 1개, 렌즈 3개, 붙박이 카메라 1개라는 꽤 헤비한 구성이 됐는데(지난번 투바디에 70-200 수준은 안 되지만), 실전에서 써봐야 어떤 식으로 굴려야 할지 감이 오는 것도 사실이라. 결과적으로 무게 면에서도 감가상각 면에서도 부담이 있었지만 앞으로의 노선에 대해 방향이 확실히 서기는 했습니다. 결론은 여행은 표준줌이 짱이라는...



핑백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Adsense Wide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4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메모장

Adsense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