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3. 29 ~ 4. 8. 간사이 여행기 12부 - 금각사, 교토 황궁 관람 2탄 교토 고쇼 by eggry


2017. 3. 29 ~ 4. 8. 간사이 여행기 0부 - 여행 개요
2017. 3. 29 ~ 4. 8. 간사이 여행기 1부 - 산노미야와 고베 항
2017. 3. 29 ~ 4. 8. 간사이 여행기 2부 - 프렌치 레스토랑 루세트
2017. 3. 29 ~ 4. 8. 간사이 여행기 3부 - 키타노이진칸, 고베규 모리야
2017. 3. 29 ~ 4. 8. 간사이 여행기 4부 - 아리마 온천, 롯코산
2017. 3. 29 ~ 4. 8. 간사이 여행기 5부 - 히메지 성, 유포니엄 성지순례
2017. 3. 29 ~ 4. 8. 간사이 여행기 6부 - 유포니엄 성지순례 계속
2017. 3. 29 ~ 4. 8. 간사이 여행기 7부 - 유포니엄 성지순례 계속(2)+신칸센 역주행
2017. 3. 29 ~ 4. 8. 간사이 여행기 8부 - 유포니엄 성지순례 계속(3)
2017. 3. 29 ~ 4. 8. 간사이 여행기 9부 - 료안지, 닌나지, 아라시야마
2017. 3. 29 ~ 4. 8. 간사이 여행기 10부 - 교토 황궁 관람 1탄, 가쓰라리큐
2017. 3. 29 ~ 4. 8. 간사이 여행기 11부 - 후시미이나리타이샤와 이나리 산
2017. 3. 29 ~ 4. 8. 간사이 여행기 12부 - 금각사, 교토 황궁 관람 2탄 교토 고쇼
2017. 3. 29 ~ 4. 8. 간사이 여행기 13부 - 교토 황궁 관람 3탄 센토 고쇼, 기온의 벚꽃
2017. 3. 29 ~ 4. 8. 간사이 여행기 14부 - 교토 황궁 관람 4탄 슈가쿠인리큐
2017. 3. 29 ~ 4. 8. 간사이 여행기 15부 - 철학의 길, 은각사, 지온인
2017. 3. 29 ~ 4. 8. 간사이 여행기 16부 - 유포니엄 성지순례 마지막(4)
2017. 3. 29 ~ 4. 8. 간사이 여행기 17부 - 유포니엄X케이한 콜라보 탐방 워크
2017. 3. 29 ~ 4. 8. 간사이 여행기 18부(끝) - 유포니엄X케이한 콜라보 콘서트

 료안지, 닌나지와 같은 방면에 있으나 거리가 애매하게 떨어진데다 스케쥴 상 커버할 수 없었던 금각사. 사실 전에도 왔었고 특별히 볼 거리는 없는 절이지만 지난번에 왔을 때는 비 내리려는 꾸리꾸리한 날씨라서 날씨 때문에 금빨이 안 살았나 싶어서 맑을 때 다시 한번 와보려 했습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전보다는 낫긴 한데 그래도 별로 해가 쨍하진 않았어서... 그래도 가끔 밝을 때 보면 때깔이 생각만큼 안 사는 게 날씨 때문만은 아니었나봅니다.



 오랜만에 만나는 금각사의 입장권. 은각사도 같은 종파인데 역시 이런 부적 같은 표를 줌.



 절 구경하러 온 스님들. 아무래도 한국계 같은 느낌인데... 선글라스에 백팩에 대단히 힙했습니다.



 금각사의 상징인 금각. 비 올락말락하던 2015년보다는 낫긴 한데... 금이 그다지 반짝거리지 않아서 때깔은 여전히 기대만 못 합니다. 금각사 다시 올 날은 아마 없을 듯... 온다면 운 좋게 여행 중 눈이 내렸을 때 정도려나.



 금각보다는 이 기념품샵 갈대지붕이 더 마음에 듬.



 짭짤한 수입원 동전던지기



 정원. 위에서 본 금각.



 출구 가까이에 있는 화장실의 문구. 예쁘게...



 기념품 노점에는 금각사 한정 캐릭터 상품들도 있습니다. 헬로키티, 리락쿠마 등의 금각사 한정버전 상품을 팝니다.



 금각사 관람로 중간 즈음에 있는 불동당. 불상 모시는 곳인데 비는 방법은 새끼줄 흔들어서 종 치고 하는 게 신사랑 비슷. 일본 불교 양식이랑 신토 양신은 구분하기 쉽지 않을 정도로 뒤섞여 있습니다.



 결국 날씨 땜에 금각사가 구려보였던 게 아니라는 결론을 내리며 떠납니다.



 점심 먹고 교토 고쇼로 가기로 했습니다. 센토 고쇼 관람 예약도 있고... 교토 고쇼 아래 블럭에 있는 스테이크 집으로 가기로 했습니다. 일본인데 에보크에 닷지 챌린저라니, 외국인 부자인지 아니면 양키 테이스트인 사람인지.



 스테이크 집 하후우. 원래 교토 고쇼 아래 블럭에 본점(위치)이 있는데 거긴 하필 오늘 휴일! 하지만 다리 건너에 지점(하후우 쇼고인 점)이 또 있다길래 그쪽으로 왔습니다. 교토 고쇼 아래쪽 지점은 주거지 골목 사이에 빼꼼 있었는데 이쪽은 제대로 거창한 분위기입니다. 그렇다고 너무 비싸거나 엄숙한 곳은 아니니 걱정은 하지 마시길.



 슈퍼모던한 외관과 달리 안쪽은 좀 앤티크한 분위기입니다. 격식을 크게 따지는 분위기는 아니고 회사원이나 근처 주민들이 큰 부담 없이 와서 먹는 느낌.



 제가 먹은 건 최상급 서로인 스테이크(런치 4500엔). 일본 답게 썰어져서 나옵니다. 마늘 후레이크가 올려져 있고 약간 예상 밖으로 파스타가 가니쉬처럼 나왔네요. 플레이트에 같이 놓인 그레인 머스타드와 소금 외에 소스도 따로 있습니다. 밥이라든가, 샐러드라든가, 미소시루라든가, 경양식화된 느낌이군요.



 이건 카레 계통 소스였던 거 같은데 기억이 정확하진 않네요. 일단 겨자는 아니었음.



 고기는 언제나 미디엄 레어로... 사실 레어도 왠만해선 먹지만 정말 심하게 핏기 넘칠까봐 무난하게 미디엄 레어. 보통 2~4인석 테이블은 일행이 있는 사람들이 오는 거 같고 1인 식사는 따로 분리된 테이블이 있는 곳으로 보내서 합석 시키는 느낌? 점심이라 자리가 별로 없어서 그럴 수도 있지만. 딱히 바처럼 1:1 웨이터가 열심히 눈치까고 있으면서 다 먹으면 차냐 커피냐 물어보는 꼼꼼함에는 감동.



 오후 관광으로 교토 고쇼에 왔습니다. 육중한 문. 옛날엔 궁궐 문이었지만 이젠 이런 외성의 문들은 공원의 문일 뿐.



 교토 고쇼는 안쪽 내궁 빼고는 이제 다 공원화 되어 있어서 시간 보내는 시민들 천지.



 지금은 일정기간 동안 진행되는 일반공개 기간입니다. 평소에는 예약제 관람이지만 이 기간 동안에는 동시입장 인원 통제만 하고 무료로 예약 없이 관람 가능. 다만 인원이 인원이니 만큼 민감한 장소는 개방되지 않아서 예약 가이드 투어에서만 볼 수 있는 곳들도 있는 듯 합니다. 입구는 '세이쇼몬'(위치)



 넘버링 명찰로 입장객 수를 통제하고 있습니다. 대충 나간 만큼만 들어올 수 있게 하는 식. 그래도 기껏해야 수십명 동시관람인 예약제보다는 훨씬 쉽습니다.



 온갖 언어의 가이드북. 스페인어는 없는데 한국어는 있습니다. 펄~럭~ 가이드 투어가 아니므로 그냥 팜플렛 보고 관람코스 따라 갔다가 나오는 게 전부.



 관람 코스를 따라 내려가 봅니다. 여긴 원래 팜플렛엔 입구로 되어있는 '기슈몬'(위치)인데, 어째선지 '세이쇼몬'이 입구와 출구를 겸하고, 기슈몬은 닫혀있었습니다.



 '기슈몬' 조금 지나서 있는 '오쿠루마요세'. 입궐하는 사람들이 들어올 때 드나드는 현관.



 통로가 아주 뻔하게 통제되어 있어서 길 잃을 걱정은 없습니다. 그냥 일직선으로 사람들 따라 쭉 가면 끝.



 입궐한 자가 대기하는 '쇼다이부노마'. 문과 벽에 그림이 그려져 있고 격식에 따라 방이 나뉘어져 있다고.



 1915년 다이쇼 덴노 즉위식 때 세워졌다는 신미쿠루마요세. 지금은 덴노 부부가 교토 고쇼를 방문할 때 현관으로 이용된다고.



 교토 고쇼 남쪽 끝으로 '조메이몬'을 통해 보이는 커다란 건물은 '시신덴'. 즉위식 같은 큰 의식이 치러지는, 교토 고쇼에서 단독 건물로는 가장 크고 격식 높은 정전입니다.



 어마어마한 크기의 '시신덴'. 다이쇼와 쇼와 때는 이곳에서 즉위식을 했다고. 즉위식 때 덴노와 황후가 이용하는 옥좌가 있는데 현 덴노인 헤이세이 덴노는 이를 가져다가 도쿄에서 즉위식을 했습니다. 황가가 도쿄로 거처를 옮긴지 150년이나 됐지만 실질적으로 헤이세이에 와서야 교토 고쇼의 의식적 지위가 약해졌다는 의미일 듯. 헤이세이의 끝이 멀지 않은 지금 다음 즉위식이 도쿄에서 이뤄질지 교토에서 이뤄질지도 관심사군요.



 시신덴 동쪽의 넓은 터에 홀로 있는 건물 '슌코덴'. 다이쇼 덴노의 즉위식을 위해 지어진 건물로, 황족의 보물이라고 하는 삼신기 중 거울인 야타노카가미를 모셔놓기 위해 지어진 건물. 야타노카가미는 평소에는 이세 신궁에 모셔지고, 모조품은 덴노와 가까이 있다고 하는데 즉위식 때는 옮겨와서 요런데 모셔두고 즉위식을 하는 모양. 쇼와도 즉위식 때 같은 용도로 썼다고 하지만 도쿄에서 즉위식을 한 헤이세이는 당연히 해당 없음.



 원래 정식 루트는 '닛카몬;을 거쳐서 '시신덴' 앞을 지나가는 거지만 인원이 많아서인지 뭔지 몰라도 관람루트가 바뀌었습니다. '시신덴' 앞은 못 지나가고 대신 '슌코덴' 옆의 문을 지나서 단축 루트로 가게 되네요.



 헤이안 시대엔 주거에 쓰였고 이후엔 의전용 건물이었다고 하는 '세이료덴'.



 의식용 천을 걸어놓은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세이료덴'에 90도로 붙어있는 건물은 '고고쇼'. 역시 의식을 행하는 건물로, 메이지 유신의 승리를 뜻하는 왕정복고 '고고쇼 회의'가 열린 곳이기도 합니다. 54년에 소실된 뒤 재건된 건물.



 '고고쇼' 앞의 정원.



 '고고쇼' 옆의 학문 모임에 쓰였다는 '오가쿠몬조'



 관람로의 마지막 건물인 '오쓰네고텐' 앞의 '고나이테이' 정원.



 '세이료덴' 이후 덴노의 일상생활에 사용된 저택 '오쓰네고텐'. 16세기 이후 덴노의 거처로 이용되었다고. 이곳보다 북쪽은 볼 수 없습니다. 또한 더 북쪽에 있는 '고고오쓰네고텐' 등의 건물도 일반개장 대상이 아닙니다.



 관람로의 마지막은 확 트여있는 마당 같은 곳. 벚꽃나무도 조금 있는데 역시 아직 안 피었음.

 원래 조금 더 느긋하게 보려고 했지만 관람로가 짧기도 하고, 센토 고쇼 예약관람을 가야하기 때문에 서둘러 나왔습니다.



핑백

덧글

  • 로오나 2017/08/12 21:26 # 답글

    금각사는 보는 타이밍이 굉장히 중요하다고 보는데...

    일단 제가 여름 대낮에 갔을 때는 햇살에 죽어버릴 것 같았지만(...) 강한 햇살에 비해 금각사가 그리 멋지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가을에 갔을 때, 날씨 좋은 날 슬슬 해가 저물어가면서 석양 분위기가 형성될 때쯤 갔더니 모퉁이를 도는 순간 살짝 주황색이 도는 햇살이 반사되면서 강렬한 눈뽕이...

    이때의 금각사는 확실히 멋졌습니다.


    http://atonal.egloos.com/4136695

  • eggry 2017/08/12 13:00 #

    음 해질 때 봐야하나...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Adsense Wide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4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메모장

Adsense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