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3. 29 ~ 4. 8. 간사이 여행기 11부 - 후시미이나리타이샤와 이나리 산 by eggry


2017. 3. 29 ~ 4. 8. 간사이 여행기 0부 - 여행 개요
2017. 3. 29 ~ 4. 8. 간사이 여행기 1부 - 산노미야와 고베 항
2017. 3. 29 ~ 4. 8. 간사이 여행기 2부 - 프렌치 레스토랑 루세트
2017. 3. 29 ~ 4. 8. 간사이 여행기 3부 - 키타노이진칸, 고베규 모리야
2017. 3. 29 ~ 4. 8. 간사이 여행기 4부 - 아리마 온천, 롯코산
2017. 3. 29 ~ 4. 8. 간사이 여행기 5부 - 히메지 성, 유포니엄 성지순례
2017. 3. 29 ~ 4. 8. 간사이 여행기 6부 - 유포니엄 성지순례 계속
2017. 3. 29 ~ 4. 8. 간사이 여행기 7부 - 유포니엄 성지순례 계속(2)+신칸센 역주행
2017. 3. 29 ~ 4. 8. 간사이 여행기 8부 - 유포니엄 성지순례 계속(3)
2017. 3. 29 ~ 4. 8. 간사이 여행기 9부 - 료안지, 닌나지, 아라시야마
2017. 3. 29 ~ 4. 8. 간사이 여행기 10부 - 교토 황궁 관람 1탄, 가쓰라리큐

 후시미이나리타이샤는 이미 두번 갔었기 때문에 계절이 확실히 다른 모습을 볼 게 아니면 갈 필요가 없습니다만, 이번에는 다른 목표를 갖고 다다랐습니다. 오늘의 목표는 이나리 산 정상 정복! 사실 15년이나 16년에도 올라보려 했지만 이쪽엔 이상하리만치 늦은 시간에만 와서, 해 지기 전에 오를 수가 없었습니다. 정상에 오르려는 이유가 해 지는 거 보려는건데 해 다 지고 올라가봐야... 어제도 이나리에 도착했지만 역시나 타이밍 놓쳐서 그냥 상점가만 대충 보고 바로 교토로 돌아갔었습니다. 하지만 오늘은 제때 왔군요. 4시 반, 적당합니다.




 사실 아직 해가 중천에 뜬 상태로 후시미이나리타이샤에 온 것도 처음입니다. 말했듯이 늘 해 지려 할 때 왔던지라 약간 어스름하거나 노을이 지는 상황이었죠. 괜히 어색한 느낌.



 벚꽃나무가 있는데 역시 별로 안 피었습니다.



 이나리 산의 지도. 첫번째 시도에는 정상 생각이 없진 않았으나 길을 잘못 들어서 옆길로 내려옴. 두번째는 해가 일찍 져서 포기. 이번에는 진짜 시도입니다. 표지를 잘 안 보면 엉뚱하게 끝날 수도 있으니 잘 봐야합니다. 정상에 오르는 길은 중턱을 기준으로 두가지. 저는 오른쪽 산노미네, 니노미네, 이치노미네 루트를 탔습니다. 이쪽이 더 빠르짐ㄴ 문제는 이 루트는 화장실이 없다는 것.[...]


 중턱의 상점. 이 시간이면 이미 문 닫았습니다. 여기까지는 전에도 문제없이 잘 왔죠.



 중간에 사람들이 많고 좀 트여있던 지점. 사실 노을 보기에는 여기가 최곱니다. 왜냐하면...정상에선 시내가 안 보인다.



 산노미네 도착. 올라갈 수록 숫자가 하나씩 줄어들지만 솔직히 의미 같은 건 모름.



 센본토리이의 가격. 곡식의 신 이나리는 재산의 신이기도 하기 때문에 사업번창을 기원하는 기업들이 대부분 토리이에 돈을 냅니다.



 니노미네 도착. 이제 정상까지 5분 남았댑니다.



 정상의 이치노미네로 가는 길. 슬슬 해가 기울어가고 있습니다. 그래도 얼마 안 남았으니 금방 도착할 듯.



 정상 도착! 해발 233m로 사실 동산 수준입니다만...



 이치노미네에서 기념사진 찍는 사람들. 이제 여기서 쉬면서 노을을 봐야지...



 라고 생각했지만 나무와 건물에 가로막혀서 아무것도 안 보인다! 속았어! 게다가 여긴 화장실도 없고 아무것도 없어! 노을 보려면 다시 내려가야 합니다.



 해가 저물어가는 이나리 산을 내려오며. 황금빛으로 물들 때 죽여준다고 하는데 죽여주긴 합니다.



 올라가는 방향에선 아무것도 안 새겨진 빨간 토리이로 보이지만 내려올 때는 뒤쪽에 무수한 이름들, 주로 회사 이름이 적혀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중간지점에서



 기념사진 찍는 친구들. 제 사진은 없습니다.



 아까 잠깐 보았던 중턱에서 노을 사진을 찍습니다. 여기서 보이는 시내는 교토역 서쪽으로, 주요 절이나 신사 같은 건 보이지 않습니다.



 노을로 물들어가는 시가지



 너무 어두워지기 전에 후시미이나리타이샤도 좀 보려고 서둘러 내려갑니다. 내려오는 길에 만난 고양이와 서양 관광객. 후시미이나리타이샤 올 때마다 고양이를 만나고 있는데, 보통 사람을 피하는데 이 녀석들은 애교가 이만저만이 아니군요. 아니면 저 친구가 진정한 고양이마스터인지...



 해가 져도 길은 걱정할 필요 없습니다. 가로등이 다 준비되어 있기 때문에... 그리고 가로등에 의해 드리운 토리이 그림자들도 매우 볼만한 풍경을 만들어주죠. 지금까진 해 지기 전에 떠났기 때문에 보지 못 했던 장면들.



 토리이 기둥이 썩거나 콘크리트 토대가 부서지는 등으로 보수공사도 이뤄집니다. 여기는 보수 후 건드리지 말라고 블라인드 해놓은 곳.



 기모노 입은 관광객과 토리이, 전등이 궁합이 잘 맞은 사진. 왼쪽의 친구만 없었다면 완벽한데...



 신사로 내려오니 아직 다 어두워지지 않아 푸르스름한 모습입니다.



 야경은 역시 이때 찍어야 제맛인 듯.



 케이한 후시미이나리 역.



 이건 이날 찍은 건 아니고 어제 늦게 와서 포기하고 떠날 때 찍은 길거리 사진들.



 이제 해도 저물었고 교토로 돌아가야겠지만, 한가지 욕심이 생겼습니다. 유포니엄 성지순례 사진을 실제 야간 시간대에 맞춰서 찍고 싶다는 욕심. 물론 전부는 힘들고 케이한 우지선을 타고 가면서 전철역 중심으로 노려보기로 했습니다. 한번 왕복 타야하니 요금 아끼려고 이나리-우지 1Day 티켓을 샀는데 이 시간 되서 일일권 사냐고 놀라던 역무원.



 로쿠지조의 야간 모습.



 미무로도 역



 사진 찍느라 상하행선 사이에 갇힌 사이 지나가는 열차



 저녁 때가 되서 배가 고픈데 미무로도까지 와버렸으니 우지 역도 코앞입니다. 교토까지 돌아가서 먹느니 그냥 우지에서 먹자고 결론. 근데 우지엔 관광객 상대로 저녁 파는 식당이 별로 없어서(관광객은 대부분 반나절 정도 구경하고 교토로 돌아갑니다) 식당이 여의치 않았습니다. 그냥 생각난 건 역에서도 가까운 사이제리아. 사이제가 어때서!



 아직 선선한 날씨에 뜨뜻한 게 먹고싶어서, 마침 한정이라길래 야채 미네스트로네를 시키고 싶었으나 재료가 다 떨어져서 오늘은 안된다 함.



 결국 만만한 튀김 에피타이저랑 파스타 시킴.



 사이제의 명성 답게 젊은이들도 있고 의외로 외국인 관광객들도... 일본경양식 풍으로 어레인지 됐다곤 해도 일단 양식이고, 와인도 싸게 마실 수 있다보니 이 부근에서 사실 서양인들이 맘 편하게 먹을덴 여기정도 뿐이지 싶습니다.



 에피타이저랑 메인이라고 먹었는데 좀 모자란 거 같아서 윙 더 시킴. 음료까지 해서 전체 비용은 1000엔 정도였을 겁니다. 헝그리 식사에는 사이제 최고!



핑백

덧글

  • 은이 2017/08/10 09:19 # 답글

    후시미 등산(?)은 아침일찍 해도 좋지요 ㅎㅎ
    전 갈 때마다 새벽같이 가서 아침운동하는 동네사람들 봐 가며 한바퀴 돌고 내려옵니다.
    내려 올 때쯤은 관광객이 보이기 시작하죠.ㅎㅎ
    벚꽃 시즌에 좀 많이 일찍(7시 전...)에 가면 바닥에 떨어져 내린 벚꽃을 치우기 전이라
    사진찍으러 일부러 빨리가는 분도 있으시더군요
    청소는 아침마다 하더군요. 전 빨리 갔을 땐 7시 반쯤 도착해서 올라가기 시작했는데, 이미 다 치웠더군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Adsense Wide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4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메모장

Adsense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