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3. 29 ~ 4. 8. 간사이 여행기 4부 - 아리마 온천, 롯코산 by eggry


2017. 3. 29 ~ 4. 8. 간사이 여행기 0부 - 여행 개요
2017. 3. 29 ~ 4. 8. 간사이 여행기 1부 - 산노미야와 고베 항
2017. 3. 29 ~ 4. 8. 간사이 여행기 2부 - 프렌치 레스토랑 루세트
2017. 3. 29 ~ 4. 8. 간사이 여행기 3부 - 키타노이진칸, 고베규 모리야
2017. 3. 29 ~ 4. 8. 간사이 여행기 4부 - 아리마 온천, 롯코산
2017. 3. 29 ~ 4. 8. 간사이 여행기 5부 - 히메지 성, 유포니엄 성지순례
2017. 3. 29 ~ 4. 8. 간사이 여행기 6부 - 유포니엄 성지순례 계속
2017. 3. 29 ~ 4. 8. 간사이 여행기 7부 - 유포니엄 성지순례 계속(2)+신칸센 역주행
2017. 3. 29 ~ 4. 8. 간사이 여행기 8부 - 유포니엄 성지순례 계속(3)
2017. 3. 29 ~ 4. 8. 간사이 여행기 9부 - 료안지, 닌나지, 아라시야마
2017. 3. 29 ~ 4. 8. 간사이 여행기 10부 - 교토 황궁 관람 1탄, 가쓰라리큐
2017. 3. 29 ~ 4. 8. 간사이 여행기 11부 - 후시미이나리타이샤와 이나리 산
2017. 3. 29 ~ 4. 8. 간사이 여행기 12부 - 금각사, 교토 황궁 관람 2탄 교토 고쇼
2017. 3. 29 ~ 4. 8. 간사이 여행기 13부 - 교토 황궁 관람 3탄 센토 고쇼, 기온의 벚꽃
2017. 3. 29 ~ 4. 8. 간사이 여행기 14부 - 교토 황궁 관람 4탄 슈가쿠인리큐
2017. 3. 29 ~ 4. 8. 간사이 여행기 15부 - 철학의 길, 은각사, 지온인
2017. 3. 29 ~ 4. 8. 간사이 여행기 16부 - 유포니엄 성지순례 마지막(4)
2017. 3. 29 ~ 4. 8. 간사이 여행기 17부 - 유포니엄X케이한 콜라보 탐방 워크
2017. 3. 29 ~ 4. 8. 간사이 여행기 18부(끝) - 유포니엄X케이한 콜라보 콘서트

 고베규 먹고 다음은 아리마 온천으로 갑니다. 아리마 온천은 고베 시영 지하철을 타고 이동한 뒤 아리마온천 역으로 가는 열차를 타야 합니다. GPS 기록을 보면 산을 뚫고 지나갔는데... 이건 실제로 시내부터 지하에서 출발해서 산을 통과해서 가느라 GPS를 못 잡아서입니다. 사실 고베시라고 하면 산노미야와 항구 인근만 거의 다니지만 고베시의 행정구역 자체는 꽤 넓습니다. 항구 쪽을 제외하면 대부분은 산으로 조각조각 나있어서 그다지 번화가는 없지만요. 고베가 작고 걸어서 다 다닌다고 하는 건 이 바닷가쪽 관광지만 하는 얘기. 근데 아리마 온천이랑 롯코산 말고는 크게 그곳에서 벗어날 가치도 없긴 합니다.




 고베에서 아리마 온천으로 가는 철도는 지하철(세이신-야마노테 선)->타니가미->아리마구치->아리마 온천 순이 되는데, 원래 엄밀히 쪼개자면 타니가미에서 아리마구치까지는 아리마 선으로 갈아타야 하지만, 배차에 따라서 세이신-야마노테선에서 바로 아리마구치까지 가는 차량이 있습니다. 그걸 타면 한번은 덜 갈아타도 되는 거죠. 하지만 아리마구치에서 아리마 온천으로 가는 아리마온천 선으로 한번은 갈아타야 합니다. 아리마구치에서 아리마온천 선으로 갈아타는 중. 한산한 동네의 한산한 역이지만 그나마 아리마 온천은 많이 가는 편이니 교외의 환승역 치고 최소한의 구색은 갖춘...



 미타 선과 아리마온천 선의 차량. 차량은 같은 걸 쓰는군요. 아리마온천 선은 아리마구치<->아리마온천 두 역 뿐입니다. 이정도면 그냥 아리마선으로 쳐도 되지 않나 싶은데;



 아리마구치에서 아리마로는 또 한번 산을 통과해야 합니다. 계곡 사이로 난 좁은 선로를 꾸역구역 나가는 열차.



 아리마온천 역 도착. 나름 유명한 명소라지만 역은 그냥 작은 종착역입니다. 개인적으로 일본에서 가장 맛깔나는(?) 풍경이라고 생각하는 게 교외의 녹슨 철골이나 간판 같은 겁니다. 이상한 취향인가요?



 사진은 아리마를 관통하는 하천...이라고 해야할지 뭐라고 해야할지; 청계천 비슷하게 꾸며놨네요.



 아리마온천에 오긴 했지만 온천여관 같은데 숙박할 건 아니고 롯코산 가는 길목에 들르는 겁니다. 롯코산은 아리마 방향의 '롯코 아리마 로프웨이'와 바닷가 방향의 '롯코 케이블카' 2곳으로 오르내릴 수 있습니다. 저는 아리마 방향에서 올라서 고베항 쪽으로 내려갈 생각인데, 아리마 쪽은 배차간격도 짧고 비수기에는 막차 시간도 엄청 빠르니 주의. 가령 고베항 방향은 해가 질 때까지 하지만 아리마는 보통 해 지기 전에 끊어집니다.



 아리마온천 초입에 있는 기념품샵. 금속으로 만든 소품들이... 새는 갖고싶은데 비쌈.



 아리마 명물(?) 아리마 뎃포 사이다(500엔). 병 디자인 등에서 보듯 100년 이상 거슬러 올라가는, 라무네 사촌 쯤 되는 놈입니다. 뭐 대충 예상하시겠지만 그냥 탄산수에 적당히 단맛 나는 그런 음료. 맛은 싱겁지만 탄산기는 의외로 강해서 트림이 많이 나오네요.



 아리마 장난감, 오토마타 박물관이라는데 전 이런 장난감엔 관심 없고 시간도 없으므로 간판만 구경.



 어느 온천 뒤에 위치한 온천수 우물(?).



 아리마 골목 곳곳에 이런 이상한 판자들이 놓여있습니다. 왜 아재 얼굴인거지. 무슨 밈인거 같은데...



 아리마온천의 온천수는 크게 두종류, 킨센(금천, 金泉)과 긴센(은천, 銀泉)으로 나뉩니다. 성분에 따라 색이 달라서 그런데, 킨센은 철분이 함유되어 있어 산화되어 붉은색 내지는 황색을 띠고, 긴센은 투명한 색입니다. 긴센은 탄산성과 방사성인 것 두종류가 있다고 하는데 그건 성분표라든가 보지 않으면 모르겠고. 어쨌든 이 두가지 대표적인 온천수를 내세운 고베 시영의 저렴한 온천욕장이 있으니, 그게 바로 킨노유(金の湯, 위치)와 긴노유(銀の湯, 위치)입니다. 한국의 동네 대중욕탕 정도 크기인데 저렴한 가격으로 대충 맛만 보고 나올 수 있는 곳.

 타올은 미증정이라서 원래 타올을 소유하고 오는 게 적절한데 안 갖고왔기 때문에 그냥 사기로 했습니다. 각각 킨노유, 긴노유 글귀가 박힌 타올이라서 그냥 기념품으로 삼아도 되고... 안에 들어가서 신발장과 옷장에 넣어놓고 씻고 몸 좀 담그고 나왔습니다. 사실 물이 흙탕색이라는 거 빼고는 효능이니 뭐니는 잘 모르겠고, 그냥 더운데 돌아다니느라 땀에 쩔은 거 씻는다고 생각하고 갔습니다.



 다음은 조금 떨어진 곳에 있는 긴노유. 킨노유와 긴노유는 공통권을 살 수 있는데 그럼 돈을 조금 더 아낄 수 있습니다. 그래도 수건은 한번 쓴 거라서 잘 안 닦일 거 같고, 기념용으로도 필요해서 하나 더 삼. 목욕탕인 관계로 내부사진 같은 건 없습니다. 아예 숙박할 거 아니면 아리마에서 간단체험할 수 있는 온천은 이 킨노유, 긴노유와 킨노유 옆에 있는 무료 족욕탕 정도입니다.



 긴노유로 올라가는 길목에 있는 절, 온센지(有馬山 温泉寺, 위치). 이름이 온천사라니...



 또다른 온천 뒤에 있는 온천수 우물. 여긴 마치 착유기라도 되는 양 타워로 만들어놨군요.



 일본이니 당연히 신사도 있습니다. 밑에는 롯코 아리마 로프웨이로 가는 길에 본 토리이인데 무슨 철봉으로 페인트칠해서 만들어놓은 게 모더니즘한 느낌...



 롯코 아리마 로프웨이의 아리마 측 정류장인 아리마온천역. 아리마 읍내(?) 기준으로 꽤 올라가야 합니다. 게다가 막차시간까지 다가오고 있어서 정말 발이 터져라 걸어서 갔습니다. 차가 있으면 주차장까지 쉽게 갈 수 있는데 그래도 걸어서 더 올라가야함.



 3월 말 기준 17시 10분이 막차이니 정말 빠릅니다. 반대로 고베 방향은 10시 쯤까지 있습니다.



 고장강 케이블이니 뭐니 해놓은 듯 싶습니다. 고베 방향이 사실 슬로프웨이인데 이쪽은 진짜 전신주 사이로 이동하는 케이블카이기 때문에 케이블이 당연히 중요.



 케이블 페이퍼크래프트. 팔진 않더군요.



 아, 너무 무섭다! 고소공포증이라 케이블카는 정말 싫습니다.



 차장...케이블카도 차니까 일단은 차장이겠죠? 케이블 운전과 더불어 볼거리 안내도 해주셨습니다.



 한창 올라가는 중 마치 바위가 댐처럼 되어있는 곳이 있는데, 거기에 사람 얼굴 모양으로 구멍이 나있다고. 구멍은 사람이 낸 거 같은데 댐은 아무래도 자연산 같군요. 입으로 침을 줄줄 흘리는 추레한 모양새가...



 그리고 고양이 모양으로 생겼다는 부분. 무서워서 높이 못 일어났습니다.



 아직 갈 길이 멉니다. 롯코산 정상은 보이지도 않습니다. 퉁쳐서 롯코산이라고 하지만 사실 그보다 작은 여러 산들과 뭉쳐져 있어서 능선과 계곡이 제법 많습니다.



 하행차량과 크로스.



 여러 봉우리가 겹겹이 겹쳐서 만들어진 능선과 그 사이를 지나는 계곡. 모양새가 제법 운치있습니다만, 그게 사실 어느정도 미세먼지(?)가 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정상에서 야경을 제대로 못 볼 거라는 전조이기도 하죠.



 정상인 롯코산정역 도착.



 롯코산 위는 제법 평평하고 넓은 편이라 목장도 있고 리조트 형태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식당 같은 곳도 있지만 밥 먹기에는 슬슬 일몰이 다가오고 있어서 야경 찍으러 가야합니다.



 롯코산 위의 안테나가 많은 건물은 천문통신관이란 곳입니다. 잘 보면 천문돔도 있군요.



 석양이...진다...



 롯코산에서 고베 야경을 보는 장소는 크게 두군데가 명소인데, 하나는 아리마 쪽에 가까운 롯코 가든 테라스(위치), 그리고 다른 하나는 케이블카 역인 롯코산조역(위치)입니다. 전체적으로 보면 가든 테라스가 조금 더 멀리, 넓게 볼 수 있습니다. 가령 가든 테라스는 고베항 동서를 한번에 이어서 볼 수 있지만, 롯코산조 역에서는 산에 가려서 동서가 쪼개집니다. 가든 테라스의 타워에 올라가서 야경을 찍기로 했습니다.



 야경 보러 롯코산에 왔다면 제일 중요한 건 바로 롯코산의 버스 시간 확인입니다. 케이블카 막차 전에 돌아가서 타야하므로... 참고로 롯코 아리마 로프웨이->산정 버스->롯코 케이블카를 한번에 탈 수 있는 표도 있지만, 아리마온천 방향에서만 판매하고 반대방향은 없습니다. 저는 아리마에서 고베로 가는 쪽이므로 이 표를 썼습니다. 막차가 8시 46분이군요.



 삼각대를 설치하고 야경 촬영 준비를 합니다만... 날씨가 망했습니다. 고베 마저 미세먼지의 마수에 휩싸이고 만 것입니다.



 몇장 더 찍은 게 있지만 볼만한 건 이정도로. 그나마 해가 지고 나니까 조금 걷혀서 낫긴 했습니다.



 3월 말이지만 산이라서 매우 추웠습니다. 야경 찍느라 바들바들 떨다가 또 버스 시간 놓쳐서 더 기다리고... 그러다 간신히 롯코산조 역으로 도착. 아리마 쪽보다는 이쪽이 더 크고 화려합니다.



 롯코산조 역에서 내려다본 고베항. 추위와 배고픔으로 힘들어서 삼각대 설치 같은 건 포기하고 그냥 폰카로 찍었습니다.



 롯코 케이블웨이는 사실 엄밀히 말하자면 슬로프웨이입니다. 아리마 쪽과 달리 선로에 놓여있는 차량이 케이블로 전력만 공급받아서 움직이는 형태.



 어둠에 휩싸인 수풀을 통과해 내려가는 중. 선로는 기본적으로 편도인데, 중간에 반대측과 만나는 구간만 두갈래로 갈라지게 되어있습니다. 양쪽에서 상대방의 도착을 확인한 후(저희가 늦어서 상행이 기다리고 있더군요) 좌우로 갈라져서 스쳐지나갑니다.



 롯코 케이블 시타 역(위치)에서 내린 뒤 버스를 타고 롯코 역으로 가서 산노미야로 돌아왔습니다.



 너무도 굶주렸던 터라 식당 찾아볼 생각도 못 하고 그냥 제일 만만한 패스트푸드 체인으로 들어갔습니다. KFC보다는 버거킹. 베이컨이랑 치즈가 들어간 무슨 한정메뉴인가였는데 맛은 그냥저냥.



 야식으로 오뎅과 호로요이를 먹으며 하루를 마무리. 오늘로 고베는 끝입니다. 내일은 오전에 히메지 성을 본 뒤 교토권으로 이동할 예정입니다.



핑백

덧글

  • teese 2017/07/27 00:06 # 답글

    Venus bridge
    일본 〒650-0007 효고 현 고베 시 주오 구 神戸港地方字前山
    +81 78-511-0515
    https://goo.gl/maps/6bYnb9Kut2B2

    고베야경은 롯코산 보단 약간 낮은 저쪽이 괜찬게 찍힙니다.
  • eggry 2017/07/27 05:43 #

    다시 갈 일이 있을런지...
  • LionHeart 2017/07/27 10:35 # 답글

    아리마 온센은 료칸도 지내봤었는데 주변에 이런 곳이 있었군요. +_+
    롯코산 야경은 광각렌즈로 촬영하기에는 조금 멀다는 느낌이 드네요. 하지만 케이블카라거나 촬영 후 돌아오는 어둑어둑한 길은 제법 운치있군요. 다시 방문할 기회가 생긴다면 들러보고 싶네요. ^^
  • eggry 2017/07/29 16:42 #

    망원렌즈로 파노라마 만들어야겠더라고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Adsense Wide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4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메모장

Adsense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