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6. 10~27 유럽 여행기 19부 - 페르난도 알론소 박물관 파트2(맥라렌에서 페라리, 다시 맥라렌) by eggry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0부 - 여행 개요 및 첫날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1부 - 에펠탑, 나폴레옹 1세의 묘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2부 - 프랑스 육군 박물관(중세~근대)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3부 - 프랑스 육군 박물관(나폴레옹 특별전, 현대)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4부 - 개선문, 샹젤리제, 루브르, 노트르담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5부 - 르망 24시 광장 검차(1)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6부 - 르망 24시 광장 검차(2)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7부 - 르망 24시 광장 검차(3)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8부 - 르망 24시 광장 검차(4)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9부 - 기념촬영, 트랙 구경, 사인회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10부 - 피트워크와 첫 연습 세션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11부 - 아르나지 클래식카 이벤트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12부 - 르망 24시 박물관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13부 - 각종 전시관들, 로드 투 르망 및 예선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14부 - 피트워크, 영국 페스티벌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15부 - 드라이버 퍼레이드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16부 - 르망 24시 결승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17부 - 스페인 오비에도 시내관광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18부 - 페르난도 알론소 박물관 파트1(카트에서 더블챔프까지)

 알론소 박물관 관람이 계속됩니다. 르노에서 더블챔피언이 된 뒤 알론소는 맥라렌-메르세데스와 계약하게 됩니다. 사실 알론소와 맥라렌의 계약은 이미 2005년 말에 이뤄진 것으로, 발표도 2005년에 이뤄졌기 때문에 대단히 빠른 소식에다 이례적인 경우였습니다. 알론소는 2005년 챔피언십 경쟁을 하면서 르노가 잘 해나가고 있긴 하지만, 여러모로 상황이 맞아 떨어졌을 뿐 팀의 장기적 저력에 한계가 있다는 걸 깨닫고 있었습니다. 2006년엔 이미 알론소가 떠나갈 거란 걸 아는 상황에서 다소 어색한 분위기로 시즌이 시작되었고, 일부에선 떠나갈 알론소 대신 피지켈라를 미는 거 아니냐는 의혹도 생기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알론소는 피지켈라는 물론 페라리의 슈마허도 물리치고 또한번 타이틀을 따냅니다. 그리고 2007년...



 맥라렌으로 이적해온 뒤 타게 된 2007년 MP4-22. 2007~2008년의 극한에 다다른 에어로 개발의 상징과도 같은 시기의 차량입니다. 스파이게이트 및 알론소와 해밀턴의 불화 등으로 챔피언십 경쟁에선 패배했지만 시즌 내내 페라리와 팽팽하게 맞섰던 좋은 머신이었습니다. 2008년에는 페라리가 분명 더 빠른 머신을 만들었지만 신뢰성 문제와 한 드라이버에 집중하는 전략 덕분에 맥라렌과 해밀턴이 이겼죠.



 맥라렌이 이때 선보인 컨셉 중 하나가 바로 프론트윙의 노즈 위를 커버하는 '브릿지윙'이죠. 다른 팀들은 맥라렌보다 노즈가 높은 편이기 때문에 브릿지윙이 노즈 옆에 연결되는 스타일인데, 맥라렌은 노즈 위를 커버하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맥라렌 머신은 2007년의 이 버전이 제일 나았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에어로 자체는 2008년에 더 발전하게 되지만, 2008년에 추가되는 덤보윙 같은 것들은 흉한 점이 더 많았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개인적으로 에어로 디자인 면에서 가장 좋아하는 머신은 2007년 맥라렌, 2008년 페라리, 2008년 BMW 정도네요.



 휴고보스 스폰서 로고 위에 박혀있는 드라이버 이름



 90년대 미카 하키넨이 드라이빙 휠에 부딧쳐서 머리를 다친 사고 이후로 맥라렌-메르세데스는 휠 가운데 충격을 막기 위한 스펀지를 붙여놨습니다. 거기에 메르세데스 로고를... 2010년도 들어와서는 더이상은 사용하고 있지 않은 보호장치입니다. F1의 안전이 향상된 것도 있지만 다이얼이나 버튼 달 공간이 모자라서가 아닐까 싶기도 합니다.



 화려한 에어로와 크롬실버, 보다폰 레드의 조합. 물론 규정의 허용 때문에 윙의 수나 장착부는 이 시절이 제일 요란하긴 하지만 디테일을 살펴보면 근래 머신들에 비해 꽤나 단조로워보이는 구석들이 보입니다. 가령 리어 서스펜션 등은 요즘에 비하면 대단히 서스펜션 본연의 기능만 고려한 디자인이죠. 드라이브샤프트도 와류를 방지하려고 요즘은 서스펜선 암 안쪽에다 집어넣거나 커버를 씌우곤 하는데, 이때는 그냥 노출되어 있습니다.



 2007년 맥라렌 시절의 레이싱 기어. 보다폰이나 은색으로 바뀐 헬멧 등은 유명한데, 흰색 레이싱슈트는 테스팅 때만 입었던 버전입니다. 헬멧도 흰색으로 쓰고 나왔었죠. 이후 맥라렌-혼다의 흰색을 생각하면 뭔가 기시감도 들긴 합니다.



 맥라렌-메르세데스 시절 단 1년만 썼던 은색 헬멧은 알론소의 헬멧 중에선 꽤 유니크한 디자인이기도 합니다. 스폰서와 머신 색상에 맞추려 한 느낌. 사실 르노 시절에도 파란색/노란색 조합으로 머신 리버리에 맞추는 편이긴 했죠. 이후 페라리, 맥라렌-혼다 시절에는 머신 리버리나 스폰서와 무관한 자신만의 디자인을 강조하는 편입니다.



 비록 챔피언은 되지 못 했지만 통상 3위(포인트로는 2위 해밀턴과 동률)였던 만큼 트로피 캐비넷은 화려합니다.



 아까 보고 왔던 화려한 챔피언 트로피 대신 챔피언십 3위의 단촐한 트로피. 이후 2위, 3위 트로피만 잔뜩 받게 될 줄 누가 알았겠습니까.



 맥라렌-메르세데스와 불미스럽게 결별한 알론소는 친정팀 르노로 돌아옵니다. 원래 계약을 단축해 조기 종료하고, 페라리 드라이버가 되기로 이미 계약을 확정지은 상황에서 시간때우기로 돌아온 것이나 마찬가지였죠. 하지만 2007년 완전히 죽을 쑨 르노 입장에서는 조건이야 어찌됐든 알론소의 복귀 자체는 좋은 소식이었습니다.



 2008년 르노 RS28은 시즌 개막에는 그리 좋은 머신은 아니었습니다. 하지만 꾸준히 개선되어 갔고 결국 시즌 후반에 2승을 올리는데 성공하죠. 물론 그 우승 중 한번인 싱가포르는 크래시게이트로 얼룩졌습니다만, 크래시게이트를 저지르기로 한 데에는 싱가포르에서 페이스가 매우 좋았는데도 예선에서 머신 트러블로 리타이어한 것이 크긴 했습니다. 어쨌든 일본 그랑프리에서는 그런 꼼수 없이 제대로 우승을 해냄으로써 늦게나마 르노가 경쟁력을 찾았음을 확인합니다.



 알론소가 없는 사이 메인 스폰서가 ING로 바뀌었고 그에 따라 리버리도 바뀌었습니다. 하지만 정작 ING는 1년 뒤 크래시게이트의 정체가 드러나면서 스폰서를 중단하고 맙니다.



 2008년 알론소의 레이싱 기어



 왼쪽부터 싱가포르, 우승, 일본 우승, 브라질 2위 트로피입니다. 브라질에서 2위 했을 때 우승한 마사와 함께 포디엄에 올라갔는데 마지막 코너에서 챔프가 된 해밀턴 때문에 함께 슬퍼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죠. 오히려 마사가 알론소 달래는 느낌이었습니다만.



 다시 봐도 웃긴 사진



 F1의 공식 샴페인 스폰서였던 멈... 지금은 샹동이 스폰서를 하고 있죠. 근데 샴페인이 아니라 스파클링 와인을 쓰고 있습니다. 하지만 올해 바뀐 F1 경영진 덕분에 샴페인으로 복귀할 거라는 얘기가 있군요.



 2009년의 레이싱 기어. 이때는 노란색과 빨간색이 강조된 컬러링입니다.



 짧은 르노 복귀기를 마치고 알론소가 향한 곳은 페라리. 알론소 박물관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전시이기도 합니다. 그도 그럴 게 가장 긴 세월을 보낸 팀이니... 물론 가장 감질남과 고통이 강했던 팀이기도 하죠.



 2010년 머신인 F10. 레드불에 비해 절대 성능이 떨어졌음에도 상대적으로 높은 신뢰성과 알론소의 드라이빙 덕분에 마지막 경기까지 챔피언십 우위에 있었습니다만, 아부다비에서 전략적 실수로 타이틀을 날리고 맙니다. 그래도 그때만 해도 성능 딸리는데 레드불이 고장이 많이 나서 운이 좋은 편이라고 생각했지만, 나중에 알고보니 2010년이 알론소의 전체 시즌 중 페라리 머신 경쟁력이 제일 좋았던 시즌일 줄이야.



 페라리 시절의 레이싱 기어



 페라리로 온 알론소는 슈베르트로 헬멧 공급자를 바꾸었습니다. 개인적으론 이 시절 알론소 헬멧 디자인을 제일 좋아하네요. 2010년 버전은 레플리카도 갖고 있습니다. 한국 그랑프리에 가져갔는데 사인은 못 받았죠. 금색은 모나코, 싱가포르 전용 헬멧으로, 경기 후 기부경매에 부쳐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2010년 챔피언십 2위 트로피



 그리고 2012년의 챔피언십 2위 트로피... 2011년은 경쟁력이 워낙 떨어져서 웨버나 맥라렌 드라이버에게 순위를 내줬습니다. 2012년은 완전 개떡같은 성능의 머신으로 시즌을 시작해 단 3승으로 마지막 그랑프리까지 챔피언십 경쟁을 이어갔던 기적의 시즌이기도 하죠. 브라질에서 스타트할 때 베텔이 브루노 세나와 충돌할 때만 해도 이긴다! 고 생각했지만 부서져도 멀쩡하게 잘 달리는 레드불 때문에 결국 타이틀을 놓쳤습니다.



 2013년 종합 2위 트로피. 2012년이랑 똑같은 디자인... 좀 성의 없는 듯도;



 페라리 후기의 레이싱 기어와 헬멧들. 특별 헬멧도 점점 많아졌습니다.



 2011년 페라리 머신인 150 이탈리아. 이탈리아 통일 150주년을 기념하는 이름이었으나 블론디퓨저를 제대로 발휘하기 시작한 레드불, 맥라렌에 처절하게 밀렸습니다.



 끔찍한 노즈 디자인으로 악명높은 2012년형 F2012. 디자인 만큼 끔찍한 성능으로 시즌을 시작했지만, F10 이후 알론소를 챔피언에 가장 가까이 데려간 머신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우승한 세 경기는 이변이 강했던 말레이시아, 르노 얼터네이터가 줄줄이 터져나갔던 발렌시아, 그리고 역시 예선에 비가 왔었던 독일 뿐입니다. 물론 독일에 가서는 예선순위만 받침이 되면 순위를 방어할 정도 성능까지는 올라갔지만 이후 폴포지션도 우승도 없이 결국 베텔에게 따라잡혀 패하고 맙니다.



 디자인만큼은 상당히 좋았던 2013년형 F138. 시즌 초 새 타이어에 팀들이 적응 못 해서 돌아가며 우승하던 시절에 중국과 스페인에서 우승하는 등, 나름대로 괜찮은 경쟁력을 보여줬지만 실버스톤에서 타이어 연쇄폭발 후 타이어가 강화되면서 레드불과 메르세데스가 치고 올라와 경쟁력을 잃게 됩니다.



 그리고 현행 V6 하이브리드 터보 시대로. 2014년의 F14 T는 피아트를 연상시키는 이름은 물론, 진공청소기같은 노즈로 악명을 얻었습니다. 성능이라도 좋았으면 모르겠는데 결국 시즌 내내 1승도 못 했죠. 르노의 레드불도 3승은 했는데 덕분에 페라리가 엔진 꼴지라는 소리까지 듣기도 했습니다. 엔진성능 자체는 르노와 페라리가 비슷한 수준이었던 듯 싶지만 말이죠. 알론소는 페라리와 관계를 끝내기로 마음먹었고, 결국 14년 일본 그랑프리에서 페라리가 베텔과 계약했음이 발표되었습니다. 알론소의 맥라렌-혼다 이적 발표보다 한발 앞서서였죠.



 페라리 시절의 트로피들. 챔피언십을 간발의 차로 놓치거나, 성능이 전혀 경쟁할 수준이 못 되었던 시즌이 대부분이었지만 그래도 가장 영광스런 순간을 많이 남긴 시기이기도 합니다. 성능이 떨어지는 만큼 정말 알론소의 재능으로 밖에 설명이 되지 않는 결과들이 여럿 있었죠. 기간이 긴 만큼 트로피 수 자체도 적지 않습니다.



 2010년 한국 그랑프리 트로피. 직접 관람했던 경기이기도 합니다. 레드불이 워낙 우세했던지라 기대도 안 했지만 설마 엔진이 거기서 터질 줄은... 비가 와서 경기도 계속 연기되고 곤욕을 치렀지만 그래도 결과만큼은 만족했습니다.



 당시 직관할 때 찍었던 사진. 마지막의 포디엄에서 위 올려다보는 모습이 마지막의 유명한 사진을 찍는 순간입니다.



 기적같은 우승이었던 2012년 말레이시아. 사실 이 시기에는 절대 포디엄에도 오르기 힘든 성능이었지만 이때 우승을 해놓은 게 시즌 후반까지 챔피언십 경쟁을 살리는 원동력이 됐습니다.



 또다른 대단한 경기였던 2012년 유럽. 발렌시아에서 열린 그랑프리에서 알론소는 꾸준히 순위를 올렸고 세이프티카 상황에서 3위까지 올라섭니다. 리스타트에서 그로장을 정말 아슬아슬하게 추월해냈고, 이후 베텔이 얼터네이터 문제로 리타이어 하면서 1위로, 남은 수랩동안 영점몇초 차이로 그로장의 추격을 받았지만 그로장도 얼터네이터 문제로 리타이어하면서 1위를 수성해내고 우승합니다. 홈경기에서 유달리 강렬한 모습을 보이는 알론소였지만 이때는 경기 진행, 운, 실력 등 모든 게 맞아 떨어져 팬들도 기대하지 않았던 결과를 얻었죠.



 2014년 헝가리 2위 트로피. 끔찍하던 F14 T의 성능으로 얻은 가장 좋은 성적이었습니다. 알론소가 커리어 첫 우승을 기록한 곳이기도 하고, 트랙의 특성 상 머신이 딸려도 좋은 성적을 내는 곳이기도 하죠. 물론 기대수준에 비해서 잘 해낸다는 것이지, 현역 드라이버 중 헝가리에서 가장 강한 드라이버는 해밀턴이긴 합니다.



 이런저런 에어로 디테일들



 배기구가 사이드포드 위로 나있는 F10. 레드불이 처음 블론디퓨저 개발을 시작했던 시즌으로, 다른 팀들은 2011년에 가서야 본격적으로 개발하게 됩니다. 하지만 페라리는 블론디퓨저를 끝까지 마스터하지 못 했고, 2014년에는 새 엔진도 마스터하지 못 해서 결국 알론소의 믿음을 잃고 말았습니다.



 알론소의 개인적인 수집품인 동료 드라이버들의 헬멧. 한동안 트위터에 헬멧 교환하는 사진 열심히 올리는 걸 보셨는지도 모르겠습니다. 1년이 지났기 때문에 헬멧은 더 늘었고, 인디카 드라이버들 헬멧도 추가되었죠. 근데 헬멧 이렇게 모아놓으니 꼭 효수해놓은 거 같기도;



 페라리 패밀리였던 쥴 비앙키를 추모하는 팻말도 있습니다.



 2014년 르망24시 깃발. 스타트 깃발은 유명인들이 휘두르곤 하는데(피니시는 여전히 체커플래그) 알론소가 스타트를 휘둘렀습니다. 아우디가 우승했죠.



 전시의 마지막 코너에 맥라렌-혼다 머신은 없습니다. 이미 작년에 갔을 때 2년차였지만 머신은 올해에나 2015년 버전이 들어온 것 같더군요. 방문하던 시점에서 이 영역은 어디까지나 앞으로 쓰여져나갈 페이지, 빈 공간으로써 그려지고 있습니다. 아일턴 세나의 유명한 MP4-4와 말보로 리버리의 고카트가 전시되어 있습니다.



 이 말보로 리버리의 고카트는 알론소의 최초의 고카트 중 하나라는군요. 이때는 아직 아이라서 TV로만 보던 영웅의 컬러로 칠해져 있던 카트였는데, 그 맥라렌-혼다에서 영웅 세나와 같은 트리플 챔프를 하고싶다는 알론소의 염원이 담겨있습니다.



 맥라렌-혼다 시절의 레이싱 기어. 헬멧도 처음엔 슈베르트를 쓰다가 벨로 바꾸었습니다. 커리어 초기에는 아라이를 쓰는 편이었는데 페라리 이후 슈베르트, 지금은 벨. 아라이는 한번 떠난 드라이버는 다시 안 받아준다는 유명한 일화가 있긴 합니다. 떠도는 말로는 단 한명만이 간절히 부탁해서 아라이 헬멧을 다시 쓰게 됐다는데... 어쨌든 저는 슈베르트 헬멧의 하관이 더 마음에 듭니다.



 맥라렌-혼다 프로모션을 위해 MP4-4를 젠슨이 탄 MP4-30(2015)와 함께 주행했을 때의 영상.



 과연 아일턴 세나처럼 트리플 챔프가 되고 싶다는 알론소의 염원은 이루어질 수 있을 것인지... 물론 그게 맥라렌-혼다에서 이뤄져야 진정한 실현일테지만 말이죠. 세번째 시즌 중반까지 온 지금, 알론소, 맥라렌, 혼다의 관계는 결코 좋아보이지 않습니다. 물론 알론소로썬 당장 갈만한 곳이 보이지 않는 것도 사실이지만 말이죠. 맥라렌 역시 혼다를 르노/메르세데스/페라리로 갈아치우는 것 자체는 쉽더라도 자존심과 워크스팀의 우위를 포기하고 제2의 윌리엄스가 되어야 한다는 문제가 있습니다.



 NEVER STOPPING DREAIMG. 부디 트리플 챔프의 꿈이 꼭 이뤄지길...



 방명록에 한마디 남겨두고 왔습니다.



 박물관 관람을 다 끝내고 나오면 알론소 머천다이즈 샵이 있습니다. 알론소 개인의 상품(푸른색 아스투리아스 셔츠 등) 뿐만 아니라 지금은 결별한 페라리의 상품들도 존재하는 게 재밌네요. 권리를 받아서 계속 만들 수 있는 건지. 의외로 맥라렌 상품은 그리 많지 않습니다. 셔츠나 모자 조금 정도? 게다가 2016년 중반에 디자인이 바뀌었기 때문에 더욱 뻘쭘한;



 부설 카트 서킷도 있는 만큼 카트 관련 안전장비나 카트 용품들도 있습니다. 피렐리 타이어 귀엽네요.



 카페테리아에 있는 기념촬영장. 셀카 찍었지만 올리진 않겠습니다. 카페테리아에 직원이 없어서 밥 시켜 먹으려다 그냥 나와서 시내로 돌아왔습니다. 그리고 오후에 인스타그램 보고 알론소가 박물관에 왔다는 걸 알게 됐죠. 뭐 팔자지 어쩌겠습니까 ㅠ

 마지막으로 오비에도 시내로 돌아오는 정류장은 올 때 내렸던 곳과 다른 장소입니다. 위치 주의 바랍니다.(지도)



 오비에도 시내로 돌아온 뒤, 알론소 관련 마지막 일정. 오비에도에는 '페르난도 알론소 가'가 있습니다. 스페인어 이름은 Calle Fernando Alonso Díaz(위치). 그냥 길목 이름일 뿐 기념비라든가 뭣도 없는 길거리입니다만... 다니다 보면 건물에 주소 명패로 페르난도 알론소란 이름을 볼 수 있습니다. 오비에도 시내는 그리 크지 않기 때문에 걸어서 가기 충분합니다.



 정말 건물에 가끔 주소 붙어있는 거 말곤 알론소와 연관성이라곤 1도 없는 길목입니다. 사람도 별로 없음;

 이로써 오비에도에서의 일정도 모두 끝났습니다. 다음은 굿우드 페스티벌 오브 스피드입니다만... 차량 사진 정리가 도저히 답이 안 보여서 과연 언제쯤 될지 모르겠습니다. 아마 굿우드보다는 얼마전 갔던 일본 여행기가 먼저 올라올 듯 싶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Adsense Wide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4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메모장

Adsense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