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6. 10~27 유럽 여행기 16부 - 르망 24시 결승 by eggry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0부 - 여행 개요 및 첫날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1부 - 에펠탑, 나폴레옹 1세의 묘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2부 - 프랑스 육군 박물관(중세~근대)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3부 - 프랑스 육군 박물관(나폴레옹 특별전, 현대)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4부 - 개선문, 샹젤리제, 루브르, 노트르담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5부 - 르망 24시 광장 검차(1)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6부 - 르망 24시 광장 검차(2)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7부 - 르망 24시 광장 검차(3)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8부 - 르망 24시 광장 검차(4)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9부 - 기념촬영, 트랙 구경, 사인회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10부 - 피트워크와 첫 연습 세션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11부 - 아르나지 클래식카 이벤트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12부 - 르망 24시 박물관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13부 - 각종 전시관들, 로드 투 르망 및 예선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14부 - 피트워크, 영국 페스티벌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15부 - 드라이버 퍼레이드

 르망 24시 결승에 앞서서 '로드 투 르망' 결승이 개최됩니다. LMP3 프로토타입과 GT3 클래스로 진행되는 레이스로, 르망으로 가는 길이란 이름과 달리 레이스 길이는 1시간의 스프린트입니다. 하지만 LMP3 클래스 섀시를 체험해볼 기회가, 특히 사르트 서킷에선 워낙 드물다는 걸 생각하면 르망 정규 드라이버로 들어오고픈 이들에게 좋은 등용문이긴 하죠. 2016년 로드 투 르망에선 전직 F1 드라이버이자 해설가로 유명한 마틴 브런들이 참가해서 2위를 기록했습니다.




 클래식카 시범주행도 있습니다. 당연하다는 듯 포드 GT 군단이...



 드라이버 퍼레이드에도 나왔던 꼬마 드라이버들이 메인 스트레이트를 좀 달리다가 들어갑니다.



 아우디 TT 군단들. 사르트 서킷 동승체험 프로그램입니다.



 아우디 동승체험에 앞서서, 부가티 시론 프로토타입이 사르트 서킷 주행을 합니다. 사실 사르트 서킷의 스프린트 레이스용 레이아웃이 부가티라고도 불리는 등, 르망과 부가티 브랜드는 인연이 깊죠. 뭐 지금에야 레이스는 전혀 안 하는 폭스바겐 그룹의 기술력 자랑용 하이퍼카 브랜드일 뿐입니다마는...



 신나신 영국 할아버지



 르망 특유의 차랑 정렬이 들어갑니다. 비록 준비땅! 스타트는 사라졌지만 포메이션랩 전에 배치하는 것은 예전처럼 메인스트레이트에 돌려서 세워놓는 식입니다. 이런 상태로 차례차례 출발한 뒤 롤링스타트로 레이스를 시작하게 되죠.



 그리드걸과 국적기들이 줄줄이 나옵니다. LMP1은 독일과 일본의 독주. 스위스인 리벨리온이 있긴 하지만...



 포드 광팬



 트로피가 오늘도 서킷을 달리는군요.



 그리드 정렬이 끝나고 포메이션랩이 시작됩니다.



 차례차례 출발하는 차량들. 르망의 포메이션랩은 F1처럼 스타트 전 한바퀴만 돌고 끝나는 게 아니라 차량점검 및 타이어 교체 등 횟수가 조금 더 됩니다. 그리고 마침 비가 내릴랑 말랑 하는 경우라 레이스 컨트롤 측에서도 쉽게 레이스 스타트를 하지 못 하는 입장.



 피트로 바이패스 해서 다시 한바퀴 더 도는 차량들.



 그 사이 비가 짖궂어지면서 트랙을 탐색하러 아우디 TT가 한대 나갑니다. 세이프티카와 메디컬카 정도만 운용하는 F1과 달리 르망은 꽤 다수의 차량을 여러가지 용도로 굴리고 있습니다. 이 차량은 세이프티카가 아니라 레이스 컨트롤의 차량으로, 트랙 상황을 확인하러 나가는 모습. F1에서는 세이프티카가 역할을 겸하지만 말이죠. 르망의 세이프티카는 일단 R8입니다. 아우디가 철수해서 올해부턴 BMW인데, 정작 BMW도 르망 안 하잖아!



 비가 제대로 내리기 시작하면서 모두 스톱해서 레인 타이어로 갈아탑니다.



 다시 준비하고 출발하는 차량들.



 세이프티카 뒤에서 정말 너무 오랫동안 돌아서... 다음에는 비 와도 세이프티카 많이 안 돌리겠다고 약속할 정도였던 2016년 경기.



 비도 슬슬 잦아들고 날씨도 좋아집니다.



 포드 시케인 근처에서 촬영. 철망 때문에 별로 깔끔한 사진이 안 나오네요.



 늦은 오후, 슬슬 해가 저물면서 헤드램프도 켜지기 시작합니다.



 포드 시케인 조금 앞쪽 가속구간에서 패닝샷... 으로 찍으려 했지만 블러가 심해서 셔속을 많이 늦추진 못 했네요.



 원래 이정도로 어두운 장면은 아닌데 헤드램프 때문에 순간적으로 측광이 언더로 가서 컴컴한 사진이 됐네요. 지금은 푸르스름한 정도의 밝기랄까.



 날이 점점 어두워져 갑니다.



 조금 떨어져서 찍은 패닝샷들.



 밤이 무르익어 갑니다. 밤 새도록 볼 체력은 없기 때문에 숙소로 돌아가서 쉬고 내일 해 뜨면 마저 보기로...



 돌아가는 길에 있는 포르쉐 센터. 정확히는 포르쉐 드라이빙 센터는 사르트 서킷 안에 있고 여기는 호텔입니다. 포르쉐 VIP들이 레이스 관람이나 드라이빙 센터에 들를 때 묵는 특별 숙소인 셈.



 다음날 해가 뜨고, 이번에는 메인 스트레이트 쪽이 아니라 뮬상느, 인디애나폴리스, 아르나지 코너를 가보기로 했습니다. 메인 게이트 근처에서 셔틀을 타고 가야하는데 배차간격도 길고 서킷이 워낙 크다보니 이동시간도 긴 편이라서 레이스 피니시를 앞둔 마지막 날에 가는 건 별로 좋은 생각은 아니겠더군요. 정말 빠듯했습니다. 어쨌든 세계에서 가장 긴 직선주로 끝에 급브레이킹을 하게 되는 뮬상느 코너에 도착했습니다. 펜스 근처에 둔덕이 만들어져 있어서 전부 거기 올라가서 보고 있더군요.



 뭐 제가 찍은 사진들이 다 그렇지만 별로 영양가는 없는 같은 구도의 반복샷들일 뿐입니다.



 접이식 의자로 발품 파는 팬들이 많은데, 이 끔찍한 혼종 티셔츠는 뭐란 말인가.



 별 의미 없는 사진들



 사고로 사이드 스커트가 찢어진 6호차.



 좀 더 큼지막하게



 셔틀을 타고 이동해서 이번엔 아르나지 코너로. 여기는 관람석 위치 상 가속해서 떠나가는 엉덩이를 주로 보게 됩니다.



 아르나지 바로 전 코너인 인디애나폴리스. 여긴 거리가 멀어서 땡겨서 찍긴 힘들군요.



 뮬상느, 아르나지, 인디애나폴리스 관람을 끝내고 메인 그랜드스탠드로 돌아왔습니다. 피니시가 멀지 않은 시점. 토요타 6번이 1위로 달리고 있습니다.



 토요타 숙원의 우승이 멀지 않았는가? 토요타 개러지와 6번차를 비춰주는 스크린.



 포디엄엔 이미 트로피와 비벤덤이 시상식을 준비하고 있는데...



 하지만 갑자기 느려지는 6번차. 그냥 페이스 조절인가? 했는데 심상치 않습니다.



 이제 두바퀴만 더! 그런데 포드 시케인을 지나고 급격히 느려지는 5호차.



 토요타 개러지 앞에서 멈춰버린 5호차! 2016년 르망을 본 분들이라면 모두가 전율했을 충격의 순간... 저는 현장에서 그 고통을 맛보았습니다. 5호차 멈추는 순간 포르쉐 팬들의 "포르쉐!!!" 하는 외침이 얼마나 서글프던지.



 이건 유명한 프레스 사진인데, 저 화살표 위치에 제가 있었습니다 ㅠㅠ



 2010년, 2012년 알론소 챔프 못 먹었을 때와 맞먹는 수준의 멘탈 데미지...



 결국 포르쉐 2호차가 우승하고 나서야 전기구동만으로 다시 출발해서 완주하고 부축을 받고 머신에서 일어나는 나카지마 카즈키. 피니시 순서 상으로는 3위가 되었어야 했지만 랩타임이 너무 느렸기 때문에 인정되지 않았습니다. 결국 마지막 포디엄은 아우디가 차지.



 마지막 스틴트의 주역이었던 닐 야니와 다른 2호차 드라이버들이 세레모니를 합니다.



 포디엄 앞에 모여든 인파들. 하필 토요타 개러지가 제일 가까워서 불난 집 앞에서 잔치하는 꼴 ㅠㅠ



 펜스가 열리면서 팬들이 포디엄 앞으로 달려갑니다.



 저도 인파를 해치고 포디엄 아래로 꾸역꾸역 나아갑니다. 영암도 가보고 스즈카도 가봤지만 트랙 개방은 처음이네요. 몬자 트랙 개방은 꼭 가보고 싶습니다만...



 워크스 팀들 노닥거리는 동안 먼저 사진 찍고 있는 리벨리온. 형식 상 LMP1-P 우승이라지만 아무도 안 알아주는...



 3위인 아우디 8번이 먼저 올라왔습니다.



 2위 하기는 했지만 5호차가 망해서 썩 좋은 분위기는 아닌 토요타 6호차.



 마지막 역전극의 주역이었던 닐 야니의 어퍼펀치.



 국기계양과 국가 연주.



 리벨리온에 주는 트로피가 너무 작군요. 사실 우승팀 말곤 다 작음.



 2,3위 팀의 트로피 포즈



 토요타의 어드바이저이기도 하지만 르망 그랜드 마셜이기도 해서 알렉스 부르츠가 포르쉐 2번 팀에게 트로피를 줍니다. 경쟁팀에게 우승 트로피를 줘야하는 설움이라니...



 샴페인 타임!!



 인터뷰 하는데 샴페인 퍼부어줌



 다음은 LMP2 클래스 시상식. 러시아 팀이 둘이나 올라왔지만(페트로프도 있고) 우승은 프랑스 국적의 알피느!



 근데 트로피가 너무 심하게 작은 듯;;



 프랑스 국적 알피느 팀의 우승 세레모니. 그나마 우승 트로피는 조금 크군요. 참고로 해당 드라이버는 미국 국적입니다.



 종합 18회 우승... 포르쉐 벌써 티셔츠 준비하고 입고 있습니다. 토요타의 첫 우승 티셔츠는 아마 다 폐기됐겠죠ㅠ



 포드의 강세와 워크스 팀인 AF Corse의 폭망 속에서도 2위를 해낸 미국 페라리팀 리지 컴페티치오네. 피지켈라가 큰 공을 세웠습니다.



 포드 GT 우승팀. 르망 출신인 부르대가 있는 차량이 우승했습니다.



 전직 F1 드라이버끼리 악수



 1,3위는 포드에 2위인 페라리도 미국팀이라 성조기 천지가 된 GTE-Pro.



 GTE-Pro 우승팀의 면면들



 고향에서 우승 인터뷰 하는 세바스티앙 부르대.



 다음은 GTE-Am 클래스 시상식. 1,2위는 페라리가 먹었는데 1위는 미국, 2위는 이탈리아 팀입니다. 3위는 포르쉐로 나온 아부다비 팀.



 장애에도 불구하고 완주해낸 프레데릭 소세네 팀. GTE-Am 사이에서 피니시 하긴 했지만 육체적 어려움을 생각하면 이것만 해도 인간승리.



 포디엄 밑의 군악대. 각종 국가를 연주합니다. 마지막은 언제나처럼 프랑스 국가. 외국인은 총검에 목이 따일 거 같은 박력...



 마지막으로 저에겐 철천지 원수같은(ㅠ) 포르쉐 919 2호차. 포디엄 밑에 우승차를 두는 전통에 따라 여기 놓여있습니다. 24시간 달리다보니 그 매끈하던 놈이 벌레니 타이어 마블이니 쓰레기니에 부딧쳐서 엄청난 상흔을 이루고 있습니다. 굿우드에선 작년 머신을 이 상처입은 그대로 래핑해서 보존한 차량을 전시해놓기도 했죠.


 이로써 2016년 르망 24시 관람기는 끝을 맺었습니다. 올해 르망 경기가 벌어지기 전에 거의 1년 만에 끝냈네요. 다음은 스페인의 알론소 박물관 관람기입니다. 여기도 그 새 전시차량이 1대 추가됐던데 여행기를 늦게 쓰다보니 이런 꼴이... 알론소 박물관은 비교적 간결하게 끝날텐데 문제는 굿우드로군요. 차량별 정리가 전혀 안 되어있는 상태라, 굿우드는 그냥 여행기에 포함시키지 말고 따로 할까도 싶습니다;;



핑백

덧글

  • IOTA옹 2017/06/15 18:22 # 답글

    장대한 르망 관람기 잘 봤습니다.
    F1 만 챙겨보다보니 피지켈라가 저기도 달리고 있었던건 몰랐는데 아직 달리는 모습을 보니 좋네요.

    작년에 토요타가 멈춘걸 부인에게 보여주면서 저 좌절감이 어떨지 논했는데 그 그까운 현장에 eggry님이 계셨을 줄이야..
  • eggry 2017/06/15 18:41 #

    피지가 완전 인생역전했죠. 포스인디아 갈 때만 해도 꼴지팀이라 이렇게 커리어 쫑나나 했는데 09년에 대박내더니 페라리 임시 드라이버 자리까지 차지하고, 페라리 패밀리에 완전히 편입되서 이후엔 내구레이스 쪽으로 나갔습니다. 지금은 이탈리아 본가에서 미국으로 출장 보내놨지만 실력은 확실하더군요.

    토요타는 올해는 제발 우승했으면...
  • ㄷㄷㄷ 2017/06/18 17:04 # 삭제

    하지만 올해도... -_-
  • ㄷㄷㄷ 2017/06/16 00:13 # 삭제 답글

    결국 올해 르망보다 늦지는 않았군요... ㅎㅎ
  • ㄷㄷㄷ 2017/06/16 00:15 # 삭제 답글

    여튼 저도 이거 라이브로 보면서 멘붕(으악! 하고 현실 소리 질렀다가 주변 둘러보고)했었는데... 계란님은 현장에 계셨으니 이게 꿈이야 생시야 하셨을 듯 합니다.
  • eggry 2017/06/16 00:37 #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Adsense Wide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4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메모장

Adsense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