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6. 10~27 유럽 여행기 14부 - 피트워크, 영국 페스티벌 by eggry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0부 - 여행 개요 및 첫날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1부 - 에펠탑, 나폴레옹 1세의 묘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2부 - 프랑스 육군 박물관(중세~근대)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3부 - 프랑스 육군 박물관(나폴레옹 특별전, 현대)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4부 - 개선문, 샹젤리제, 루브르, 노트르담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5부 - 르망 24시 광장 검차(1)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6부 - 르망 24시 광장 검차(2)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7부 - 르망 24시 광장 검차(3)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8부 - 르망 24시 광장 검차(4)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9부 - 기념촬영, 트랙 구경, 사인회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10부 - 피트워크와 첫 연습 세션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11부 - 아르나지 클래식카 이벤트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12부 - 르망 24시 박물관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13부 - 각종 전시관들, 로드 투 르망 및 예선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14부 - 피트워크, 영국 페스티벌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15부 - 드라이버 퍼레이드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16부 - 르망 24시 결승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17부 - 스페인 오비에도 시내관광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18부 - 페르난도 알론소 박물관 파트1(카트에서 더블챔프까지)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19부 - 페르난도 알론소 박물관 파트2(맥라렌에서 페라리, 다시 맥라렌)

 트랙 가는 대로변의 숙소에서 오늘도 하루를 맞습니다. 오늘은 지인 분과 피트에 들어갈 기회가 있어서 피트워크 간단하게 한번 더 해보고, 르망 북쪽의 생 사튜닌(Saint Saturnin, 정확한 발음인지 모름)에서 열린다는 영국 페스티벌에 가기로 했습니다. 프랑스의 명망 높은 이벤트이건만, 카매니아 하면 프랑스 인보단 영국인들이 더 극성인지라 사실 해외 관람객도 단연 영국인이 제일 많고 그렇습니다.




 오늘은 사인회 없는 그냥 일반공개일이기 때문에 분위기가 많이 다릅니다. 미캐닉들은 볼일 보기 바쁘고 팬서비스도 별로 없는... 알아서 보고 가라는 분위기네요.



 뜯겨져 있는 GTE 차량들



 LMP2도 모노코크 외에 다 뜯어놓고 정비 중입니다.



 비 오거나 말거나 널부러놓은 에어로 보디웍들



 페라리는 비교적 형체가 온전히 남아있습니다. 잘 보면 거의 뼈다귀지만요.



 노출된 곳곳으로 정비하고 있는 미캐닉들



 포르쉐는 RR이다보니 앞쪽에 거의 아무것도 없습니다. 안전용 충돌구조물이 거의 전부.



 LMP2 머신의 가장 핵심 섀시는 정말 작습니다. 리어는 엔진과 기어박스가 스트럭쳐를 이루고 있기 때문에 사실상 엔진 앞과 콕핏, 그리고 프론트 서스펜션 직전까지가 섀시의 본체죠. 나머지는 전부 에어로나 안전을 위한 추가구조일 뿐입니다.



 포르쉐도 다 뜯어놨습니다. 사이드 댐은 남아있군요.



 포드 GT 쪽도 정비 중. 세바스티앙 부르대가 오늘은 팬을 만나는 날이 아닌데도 나와있습니다. 아무래도 고향이다보니 얼굴을 자주 내비치는 것 같군요. 아는 사람도 있겠지요.



 범퍼 닦는 어르신



 애스턴마틴은 썩 좋은 결과는 못 냈지만 개러지는 꽤나 수려하게 꾸며놨습니다. 헬멧 캐비넷이라든가...



 피트인 연습 중인 애스턴 마틴 크루.



 휠 빼곤 다 갖춰져 있는 걸프 스폰서의 포르쉐.



 아우디는 7번차는 피트레인에 꺼내놨습니다. 더 손볼 거 없나?



 8번차는 아직 한창 정비 중입니다.



 피트 출구로 나가서 던롭 코너로 올라가보니 차량들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GTE 클래스는 아니고, GT3 클래스인가?



 던롭코너 근처에는 르망24시 트로피가 전시되어 있습니다. 나중에 드라이버 퍼레이드에도 등장하고 우승팀이 가지게 되죠.



 이걸로 피트에 들어오는 건 이제 끝이고... 르망 북부의 생 사튜닌으로 갑니다.



 차가 미어터지다보니 인도가 전부 주차장입니다. 당연하다는 듯 있는 브리티시 그린의 클래식 미니.



 전시차량이 아니라 관객들 차량들도 이색적입니다. 모건이 엄청나게 많습니다.



 평생 한번 보기도 힘든... 이름도 모르는 차들.



 클래식 카들도 전시되어 있네요.



 쵸퍼 개조해서 3륜차로 만든 놈도 있습니다.



 영국 페스티벌...이라고 합니다만 영국산 차들이 모인다는 의미는 아니고 영국인들이 주도한다는 의미입니다. 그렇다 쳐도 정작 특별코너로 갖추고 전시하고 있던 건 알피느 전시관이었습니다. 여기는 일반참가 알피느 A310.



 유일한 건물 안으로 들어가면 이런저런 머천다이즈 판매도 있고, 전시의 핵심(?)인 알피느 전시가 이뤄지고 있습니다.



 알피느의 아이콘이라 할 수 있는 A110의 후신인 A210. 실루엣적으로 유사성이 있지만 약간 더 멍청하게(?) 생긴 게 특징입니다. 참고로 A210은 로드카가 없으며 레이스 전용으로, A110의 섀시를 기반으로 개량된 놈입니다.



 이쪽은 아예 70년대 르망 출전을 위해 만들어진 프로토타입. 그 중에서 A443입니다. A442와 A443으로 나뉘며, 마지막인 78년에 참가한 A443입니다.



 누구나 바로 알아볼 아이코닉한 차량 A110. 알루미늄 프레임에 파이버글래스 보디웍을 얹은 차량으로, 파손되면 외형 복구가 거의 불가능하지만 대신 엄청난 경량차량입니다. 랠리카로도 유명.



 레이스 스펙의 A310입니다. A310은 개인적으로 별로 알피느 답지 않다고 생각.



 A106 기반으로 튜닝한 듯한 차. 본넷 형상이 좀 다르네요.



 그리고 알피느 컨셉카.(사진이 흔들렸네요ㅠ) 최종적으로 A110이라는 모델명을 가지고 2017년 출시 예정입니다. 꽤나 파란만장한 여정을 겪으며 나오게 됐는데, 원래는 케이터햄과 르노가 합작으로 개발할 예정이었습니다. 케이터햄은 세븐보다 중량급의 쿠페 차량을, 르노는 알피느 브랜드의 부활을 노렸는데 결국 케이터햄 사정도 안 좋아지고 의견일치가 안 되서 불발되었죠.

 이후 르노는 단독으로 알피느 개발을 진행했고 그 결실이 이것입니다. 최종버전은 이것보다 조금 더 현실적으로 생기긴 했습니다. 다만 A110이라는 이름을 쓰기에는 너무 평범하게 생긴 게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카본 섀시이거나 한 것도 아니고...



 밖으로 나와서 다시 클래식 차량들을 봅니다만... 이건 영국차가 아니라 1세대 머스탱이잖아?



 오토바이 메이커로도 유명한 트라이엄프의 차량.



 카 매니아들이 모이는 자리이니 만큼 신형 차량의 홍보코너도 있습니다.



 모건 드럽게 많습니다. 영국인들은 맨날 비오는데 왜 모건 같은 걸 타는가!



 초대 머스탱 튜닝 버전



 알파 로메오의 911 비슷하게 생긴...뭔지 모릅니다.



 피아트 클래식 친퀘첸토. 신형도 예쁘지만 역시 클래식의 미니멀함은 못 따라갑니다. 물론 드럽게 좁음.



 르노 터보. 이곳에서 보고 작년 말에 교토에서도 봤습니다. 르노 차량 중에선 제가 제일 좋아하는 차이기도 합니다.



 클래식 BMW. 본닛이 쐐기형이던 때가 전 좋았습니다.



 여기는 상태 좋은 알피느를 파는 딜러입니다. 노란색 A110이 아주 탐나는군요.



 똥차 천지인데 최신식 스바루 STi가...



 푸조 204. 보존상태가 놀라울 정도입니다.



 다 썩어가는...이런 형식의 미국차를 뭐라 부르는지 모르겠네요. 애니메이션 '카'에도 나오고 아이코닉한 존재이긴 한데.



 엄청나게 미끈하게 생긴 오펠 GT. 오리지널 오펠 GT로 GM대우가 G2X로 수입하기도 했던 리바이벌 버전과는 격이 다릅니다.



 6월 프랑스 날씨도 변덕스러워서 비 오다 맑다 반복합니다. 여기도 장마철이라고 하더군요.



 왜 여기있는지 모르겠는 닷지 바이퍼. 이제는 단종되서 고인이 된... 게다가 구형이군요.



 나이트 랠리 스타일로 전조등 떡칠을 한 알피느 A310



 어떤 전자 보조장치도 없는 미친 차를 만드는 독특한 영국 메이커인 TVR의 90년대 모델인 키마이라. 개인적으론 투스칸이나 사가리스 정도는 좋은데 이건 좀 어정쩡한 느낌.



 쉘비 코브라. 언제 봐도 멋진 휀더와 머플러입니다.



 비중은 적지만 바이크 팬들도 있습니다. '그랜드투어'해서 온 걸까요?



 변덕스럽던 날씨가 다시 맑아옵니다. 이제 생 사튜닌을 떠나서 르망 시내로 돌아갈 때입니다. 바로 결승 전 최고 하이라이트인 드라이버 퍼레이드가 벌어지기 때문이죠. 다음 편에 계속됩니다.



핑백

덧글

  • 로오나 2017/06/07 21:37 # 답글

    모터 스포츠 팬이시니 정말 행복한 여행이셨겠습니다 ㅎㅎ 사진만 봐도 막 저기 있었으면 엄청 호강하는 기분이었겠다 싶네요. 정말 평생 한번 보지도 못할 것 같은 차들 짱신기...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Adsense Wide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4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메모장

Adsense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