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6. 10~27 유럽 여행기 13부 - 각종 전시관들, 로드 투 르망 및 예선 by eggry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0부 - 여행 개요 및 첫날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1부 - 에펠탑, 나폴레옹 1세의 묘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2부 - 프랑스 육군 박물관(중세~근대)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3부 - 프랑스 육군 박물관(나폴레옹 특별전, 현대)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4부 - 개선문, 샹젤리제, 루브르, 노트르담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5부 - 르망 24시 광장 검차(1)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6부 - 르망 24시 광장 검차(2)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7부 - 르망 24시 광장 검차(3)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8부 - 르망 24시 광장 검차(4)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9부 - 기념촬영, 트랙 구경, 사인회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10부 - 피트워크와 첫 연습 세션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11부 - 아르나지 클래식카 이벤트
2016. 6. 10~27 유럽 여행기 12부 - 르망 24시 박물관

 원래 시간순과 약간 다른 순서로 내용이 진행되겠습니다. 먼저 패독 뒤쪽에 있는 이런저런 전시관들. 원래 보기는 다른 날짜에 본 건데 분량이 애매해서 오늘 내용이랑 섞게 됐네요. 맨 처음 방문하는 곳은 Americans at Le Mans 라는 전시관으로, 이름 그대로 르망에서 활약했던 미국차량을 다루는 전시관입니다. 포드가 오랜만에 복귀한지라 더할나위 없이 시의적절하다고 할 수 있죠. 물론 콜벳도 르망에서 근래 열심히 달리긴 했지만 포드의 전과에 비하면야...



 전시관은 예상대로 포드부터 시작합니다. 르망에서 포드의 역사는 포드 GT 참전보다도 더 거슬러 올라가는데, 포드가 워크스로 들어오진 않았지만 포드 차량을 이용한 개인팀들은 꾸준히 참가했기 때문이죠. 대전 전에도 참가한 차량이 있다고...



 클래식 콜벳입니다.



 미국 스포츠/레이스카 하면 역시나 유명한 브랜드인 쉘비. 그 중에서도 미국의 데이토나 내구레이스에 참가하기 위해 만들어진 쉘비 데이토나입니다. 전 코브라가 더 좋지만서도...



 그리고 유명한 포드 GT 3총사입니다. 1966년 1,2,3위를 석권한 전설적인 차량들.



 궁디. 사실상 이 전시관은 포드 GT를 위해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죠.



 르망 관련만 있는 게 아니라 미국 내구레이스 차량들도 있습니다. 이건 포르쉐 908 캔암.



 역시 내구레이스용으로 개조된 포르쉐. 미국 트랙은 조명이 화끈하기 때문에 해드램프가 없기도 합니다.



 화끈한 미국 내구레이스 차량들



 미국 출신 르망 프로토타입들. 크라이슬러도 나갔었다니...



 2000년대 미국은 콜벳이 대표한다고 할 수 있죠. 올해 출전 스펙이 콜벳 C7R.



 미국 출신들이 그렇게 많은 건 아니지만 엄연히 내구레이스의 한 축과 역사의 한 장을 장식하고 있습니다. 물론 2016년도 그렇게 되었죠.



 토요타 홍보관도 가봤습니다. 여기선 레이스와 관련된 이런저런 체험과 더불어 기념품도 얻을 수 있는 기회가 있었습니다.



 제일 정면에 보이는 건 야리스 WRC. 2017년부터 참가지만 대대적으로 홍보 중입니다.



 르망에서 제일 재미있는 체험 중 하나였던 타이어 교체 체험. 휠건맨과 타이어맨 2인 1조로 피트스탑 타임을 체크합니다. 2조 시간 경쟁도 합니다. F1과 달리 휠건에 휠넛이 딸려나오는 식이 아니며, 체울 때도 너트를 손으로 조금 감아준 뒤 휠건으로 마무리해야 합니다.




 상당히 빠르셨던 여성분



 쉽게 예상할 수 있듯 그란투리스모 기반의 게임 체험대도 있습니다. 서킷은 오리지널이지만... 줄이 길어서 체험은 패스.



 드라이버들이 반응속도 훈련을 위해 쓴다고 유명한 기계입니다. 잘 하면 사은품도 있지만 더워서...



 또다른 재미있는 체험은 LMP1 차량의 콕핏 탑승. 콕핏이 얼마나 좁은지, 안이 어떻게 생겼는지 체험해볼 수 있습니다.




 정말 좁습니다. 광각으로 찍어도 제대로 안 보일 정도. 그리고 시야가 꽤 좁습니다! 이걸 타고 최소 8시간 운전해야 한다니. 그것도 밤이나 비가 올 때도...



 ACO 측에서 준비한 가상현실관입니다. 최신기술을 이용해 레이스 체험이나 놀이가 어떻게 바뀌는지 체험할 수 있는 곳.



 파워트레인의 발전을 소개하고 있군요. 물론 가장 최근은 하이브리드. 하이브리드 최초로 우승했던 아우디 R18 모형이 중심에 자리잡고 있습니다.



 포르자 모터스포츠 체험대도 있습니다. 포르자는 르망과 인연이 깊죠.



 가상현실로 르망 트랙주행을 체험해보는 곳. 장비는 갤럭시 기어입니다. 해상도는 떨어지지만 그래도 고개 돌려서 둘러본다는 것 자체가 재미있는 체험이긴 했습니다. 굿우드도 그렇고 이런 홍보부스에서는 VR이 꽤나 먹히겠더군요.



 Women's Pavilion이라는 특이한 장소. 여성 대상이라지만 출입에 제한은 없습니다. 유명한 여성 레이서 소개도 있고 편안한 분위기에서 스크린의 레이스도 볼 수 있는 재미있는 곳.



 다음은 트랙에서 경기. GT3 르망 컵 시리즈의 일환으로 르망에서 열리는 '로드 투 르망'은 챔피언십 자체로는 2회전이지만 다소 특이하게도 LMP3 차량이 논챔피언십 참가자로 들어오게 됩니다. 이름 그대로 유망주들이 르망에서 재능을 발휘해볼 기회를 제공한다는 의미인데... LMP3에서 LMP2로 승진을 노리는 드라이버들이 해볼 만한 경기죠. 물론 경기 자체는 내구레이스 수준은 아니고 스프린트입니다.



 이번에 특이한 엔트리 중 하나는 2번 차량입니다. 전직 F1 드라이버이자 F1 해설가로 유명한 마틴 브런들이 드라이버로 참가했습니다. 예선은 1위지만 결승은 2위.



 LMP3 엔트리는 거의 리지에르 JS P3 섀시입니다. 32번 지네타만이 다른 섀시일 정도. 엔진은 닛산으로 통일입니다. LMP3는 꽤 저렴하고 몰기 쉽다고 하는데...



 GT3 클래스 차량들. GTE보다는 확실히 느립니다.



 속도가 다른 클래스가 같이 달리는 것도 내구레이스에 입문하는데 중요한 경험이겠죠.



 막간을 이용해 2인승 프로토타입 차량이 등장했습니다. 물론 돈 많으신 분들이 동승체험하려고 만들어진 차죠.



 그보다 돈이 적은 부자들을 위한 아우디 TT 동승 프로그램.



 이후 예선 세션이 시작됩니다. 날이 어두워지는 것 뿐만 아니라 구름도 점점 안 좋아지는 모양새.



 먹구름이 끼고 해도 져가면서 헤드램프가 차례차레 들어옵니다.



 물보라를 날리며 예선에 열중... 물론 기록 향상은 없습니다.



 던롭코너 뒤로 무지개가 생겼네요.



 트랙을 벗어나는 일도 잦아집니다.



 비가 너무 심해지고 기록향상도 없겠다 싶어서 트랙을 떠나려는 중입니다. 노을과 맞물려 분위기는 아주 좋네요.



 트랙을 떠나기 전 포드 시케인에서 사진을 좀 찍어보려 하지만... 완전 물폭탄 맞은 생쥐꼴이 됐습니다. 정말 심하게 오더군요.



 결국 못 견디고 트랙을 떠납니다. 트랙 앞 차도의 물보라도 대단한 수준. 배수가 거의 안 되는군요. 이제 내일이면 드디어 결승입니다.



핑백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Adsense Wide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4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메모장

Adsense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