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1 2017 모나코 GP 결승+인디500 썰 약간 by eggry


 연습과 예선에서 보여진 틀에서 크게 벗어나지는 않는 결승 양상이었습니다. 키미는 폴로 문제없이 스타트했지만, 페이스가 떨어진다는 게 몇랩 지난 뒤 분명히 드러났습니다. 베텔은 키미와 좁은 격차를 유지했고, 잠깐 떨어졌던 보타스도 따라오기 시작하면서 키미가 베텔을 늦추고 있다는 건 명백했습니다. 결국 키미 피트스탑 후 몇 랩 동안 쌓여있던 페이스를 쏟아부은 베텔이 키미 앞으로 합류한 뒤 키미와 격차를 안정적으로 벌렸고 무난히 우승했습니다.

 예선에서 키미가 폴을 하긴 했지만 결승에선 베텔의 페이스가 확고한 우위이긴 했습니다. 그렇긴 해도 페라리가 키미를 우승시키고자 했다면 그 또한 문제없는 얘기였긴 할 겁니다. 다만 키미와 베텔을 동시에 피트스탑 시키지 않는 한은 페이스 차이 때문에 베텔이 더 유리한 건 당연했고 또 팀 입장에서도 보타스가 따라와서 혹여나 2위를 잃을 위험을 감수하기보다는 베텔을 앞으로 보내는 게 더 나은 선택이었던 건 맞습니다. 키미의 피트스탑 타이밍이 최적이 아니라거나, 해밀턴의 베텔을 넘버원으로 밀었다거나 하는 얘기가 틀린 건 아니지만 그렇다고 페라리가 그렇게 죄악시할 만한 결정을 한 것도 아니라고 봅니다.

 메르세데스의 부진은 예선에 이어 계속되었는데, 일단 보타스가 3,4위권 페이스를 냈고 해밀턴도 예선보다는 나은 모습이었지만 해밀턴은 예선이 망했기 때문에 7위만 해도 솔직히 잘 된 거라고 봅니다. 거기다 타이어 내구도가 너무 높아서 1스탑 레이스 중에서도 기괴한 경우였음을 생각하면 말이죠. 보타스의 경우엔 3위를 잃은 건 페이스 관리와 전략의 실패라고 보입니다. 트래픽에 걸리기 쉬운 특성 상 타이밍을 잘 잡았어야 했는데 베텔과 마찬가지로 리카도도 버티기로 랩타임을 잘 뽑아내면서 보타스 앞에 3위로 합류했습니다. 출발순위는 맥스가 앞이었다는 점에서 키미-베텔의 관계가 생각나기도 하지만 뭐 레드불은 챔피언십 경쟁을 하고 있진 않으니 그냥 각 드라이버와 레이스 엔지니어의 판단이라고 봐야겠죠.

 어쨌든 메르세데스의 울트라/슈퍼소프트 문제는 아직도 현재진행형입니다. 상성이 안 좋은 타이어라도 일단 작동만 되게 하면 페라리와 레드불 사이 페이스는 나오는데 문제는 작동을 제대로 못 시키고 있다는 거죠. 빨라졌다 느려졌다 하고있어서 예측불가하고, 페라리는 그런 기복이 없다는 점이 문제입니다. 흔히 페라리가 결승페이스가 앞선다지만 메르세데스가 막상막하 내지는 근소하게 앞서는 경우도 있긴 했다고 보는데(예선순위와 SC 등으로 명확하게 드러나진 않지만), 메르세데스 우세인 경우에도 페라리는 이렇게까지 잘못되서 쳐지는 일은 없고 문제없이 2위를 수성해내고 있죠. 메르세데스와 페라리의 가장 큰 차이는 예선/결승 페이스가 아니라 일관성이 아닌가 싶습니다. 이걸 해결하지 못 하면 긴 게임에서 메르세데스가 질 수 밖에 없죠. 뭐 갑자기 고쳐서 2010년 레드불처럼 후반부 다 우승해버리거나 하면 모르겠지만 말이죠.

 해밀턴의 부진, 베텔의 우승으로 WDC 격차는 더 벌어졌습니다. 이미 말한대로 페라리는 우승 못 해도 포디엄권을 벗어나는 일은 없기 때문에 설사 해밀턴이 연전연승 한다고 해도 베텔이 2,3위를 한다고 봐야하고 그럼 이 격차를 좁히려면 정말 많은 우승이 필요합니다. 현재로썬 메르세데스가 일관성을 회복하지 않는 한은, 그리고 베텔에게 큰 불행이 찾아오지 않는 한은 베텔이 유리하다고 봐야겠습니다. 그래도 메르세데스가 문제 없을 때는 해볼만 하다는 게 아직은 경쟁이 이어질 거라는 희망을 줍니다만, 이렇게 오락가락 해서야...

 마지막으로 인디500. 알론소가 3/4까지는 꽤 잘 해나가고 있었고 선두도 몇번 하는 등 분명 승산이 있었지만 혼다!! 혼다가가 또 해냈습니다!! 사실 인디카의 혼다 엔진 신뢰성도 인디500 연습 중에도 문제시 되었는데 정말 결승에서도 터질줄은 몰랐네요. 알론소가 유일한 희생자도 아닙니다. 반면 쉐보레는 성능은 약간 떨어졌지만 신뢰성은 더 나았습니다. 그래도 카스트로네베즈나 힐데브란드 정도 베테랑이니 선두권에 도전할 만 했지 그 외에 선두권은 혼다 천지여서 성능차는 명백했습니다.

 뭐 혼다 엔진도 다 터진 건 아니라서 결국 혼다 엔진인 사토 타쿠마가 우승했지만 말이죠. F1에서 끝내 이루지 못 했던 혼다 드라이버와 혼다 엔진의 승리가 인디500에선 마침내 이뤄냈네요. 그 주역이 3기 혼다의 탕아였던 사토라는 점도 감개무량하긴 합니다. 2년 전 마지막 랩에 프랭키티 추월하려다 스핀해서 망했던 설욕을 푸는군요. 어쨌든 알론소는 경기 흐름도 제법 잘 읽는 듯 하고 추월도 많이 해서 재미있었던 듯 한데 하필 엔진 블로우로 리타이어라니, 그나마 남아있던 혼다에의 정나미도 다 떨어졌을 듯 싶습니다.



우유라도 마셔야 화가 풀린다!




덧글

  • ㄴㄴㄴㄴㄴ 2017/05/29 17:56 # 삭제 답글

    ㅋㅋㅋㅋㅋ 아 마지막에 우유 마신건 몰랐네요. 그것도 귀엽게 팩 우유라니...
  • 하하 2017/05/30 00:36 # 삭제 답글

    전 앞으로 혼다를 뻥다라고 부르겠습니다
  • IOTA옹 2017/05/30 15:17 # 답글

    기술의 혼다는 이제 옛말이로군요.
  • alainprost 2017/05/30 16:04 # 삭제 답글

    빌르너브의 BAR 만큼이나 이번 혼다는 진짜 패망이네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Adsense Wide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4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0 이글루스 TOP100

메모장

Adsense Square